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8523481점
2위 거이타 8321012점
3위 유덕화 6596853점
4위 몽고실 5668176점
5위 인공지능 4842080점
6위 마스터즈 4752270점
7위 호호호 3933169점
8위 킹죠지 3910755점
9위 수양버들 3880820점
10위 스타플래티나 3785788점

 

한국 육군 화력 1위 "제 20 기계화보병사단"

 

 

안녕하십니까 오늘은 우리 육군의 최정예 기계화부대 이자,

아시아 최강이라까지 자부할 수 있는 일명 결전부대 에

대해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

 

 

양기사 혹은 자일리톨부대 혹은 결전부대 라 칭하는 20사단은 정말

기갑과 포병에 미치도록 돈을 쏟아붓는 한국군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최강의 사단입니다.

 

보병사단은 절대로 같은 규모의 편제를 가진 기갑/기보사단과 대적

할 수 없는데, 이 20사단은 특히 북한군이라면 정말 2개 전연군단을

날려버릴 수 있다는 말도 거짓은 아닙니다.

 

애초부터 이 부대의 공식별칭인 "결전부대" 라는 말도 전쟁발발시

후방으로 싹 내려갔다가 때맞춰 기동군단과 함께 쓰윽~ 하고

올라와서 우월한 기동력과 성능으로 적을 줴다 까부숴버리기

때문에 전쟁을 종결짓는다는 의미의 결전 (結戰) 입니다.

 

<< ① 역사 >>

 

 

현재의 결전부대의 시작은 6.25전쟁 이 진행중이던 1953년 1월 1일

육군본부 직할 제 1 교육여단 을 기반으로 창설되었습니다.

 

이후 2월 9일 사단으로 승격되면서 양구에 위치한 크리스마스 고지 와

선우 고지 방어임무를 맡았는데, 6월 10일 인근 M-1 고지 점령을

위해 남하한 중국 인민지원군 제 60군 33사단 과 교전하여 12일간의

치열한 전투끝에 20번에 가까운 탈취와 재탈환을 오가며 적 2개

연대를 박살내고 방어를 성공적으로 수행 하였습니다.

 

이 전투는 휴전 한달전에 일어난 M-1 고지 전투 인데, 결전부대

장병들은 대부분 신병출신이었으나 뛰어난 방어작전과 좋은

지휘체계를 구축하여 완벽방어에 성공 하였습니다.

 

 

휴전 후에는 전쟁기간동안 과다하게 늘어난 병력을 정리하기 위해

실시한 감군계획 으로 현재의 22사단 율곡부대 와 함께 1958년 12월

부대자체가 해체 되었다가,

 

제 29 보병사단 (위 사진 왼쪽 병사 철모에 달린 마크) 이 6.25 전쟁때

싸웠던 20사단의 명맥을 이어간다는 의미로 단대호와 부대 마크를 변경

하면서 현재까지 내려져오고 있습니다.

 

즉, 원래 20사단은 해체되었으나, 29사단이 20사단으로 바뀐 것입니다.

 

그 후, 1980년에는 제 32 보병사단 의 기계화전력을 받아

이듬해 제 20 차량화보병사단 으로 개편되고 1983년에 지금과같은

제 20 기계화보병사단 으로 개편되어 맹호부대 (수기사 ) 에 이어

국군의 두 번째 기계화보병사단이 되었습니다.

 

 

<< ② 편제 >>

 

 

현재 20사단의 편제는 다음과 같습니다.

 

- 전투 서열 -

 

(★) 사단 본부

(●) 제 60 기계화 보병여단 "상승"

 

여단본부 및 본부중대

제 26 전차대대 (악어)

제 32 전차대대 (강병)

제 107 기계화보병대대 (격파)

 

(●) 제 61 기계화 보병여단 "돌격"

여단본부 및 본부중대

제 12 전차대대 (질풍)

제 108 기계화보병대대 (철마)

제 110 기계화보병대대 (사자)

 

(●) 제 62 기계화 보병여단 "화랑"

여단본부 및 본부중대

제 31 전차대대 (비호)

제 109 기계화보병대대 (백마)

제 111 기계화보병대대 (무적번개)

 

(■) 사단 예하 포병여단 "시그마"

여단본부 및 본부포대

제 69 포병대대 (맹호)

제 70 포병대대 (백곰)

제 78 포병대대 (승리)

제 91 포병대대 (백호)

 

(◆) 사단 예하 직할대

 

본부대

공병대대

기갑수색대대

신병교육대대

의무대대

정비대대

방공대대

보급수송대대

정보통신대대

사단 정찰대

화학지원대

헌병대

 

이 중에서 특히 전차대대가 가장 훈련량이 많고

전차부대 출신 분들에겐 익숙한 네임드들이 많습니다.

 

특히 질풍대대 는 전군최초로 K-2 흑표 전차 가 실전배치된

부대입니다.

 

 

<< ③ 어마무시한 물량과 질적수준 >>

 

 

장비만 치자면 전차건 자주포건 장갑차건 최소한 사단혼자서

기갑차량만 300여대를 넘게 가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무려 K-21 보병전투차 / K-2 흑표 / K1A1 같은 국군은 물론

세계적으로도 이름난 명품 장비들을 가장 먼저 배치받고 그걸로만

무장하고 있기때문에, 감히 화력면에서도 상대가 되질 않습니다.

 

뭐 떠도는 기사들에는 20사단이 세계 3대 무장사단 이라는 말이

있는데, 출처는 불분명하지만 충분히 어느정도는 맞는 말입니다.

 

전시에 국군 기갑전력을 상대하려고 지금은 군구제도를 통합했지만

선양군구 에 미친듯이 박아넣은 수천대의 기갑장비를 가진

중국군 내에서도 20사단에 견줄만한 화력과 물량을 가지고있는

부대는 거의 없습니다.

 

(그나마 물량만 치면 제 16 집단군 예하 제 4 장갑사단 정도?)

 

바로 옆동네 일본에있는 유일한 기갑사단이자 자위대 3세대전차의

절반가량을 혼자가지고 있다고 알려진 육상자위대 북부방면대 제 7 사단

역시도 물량과 질적수준에서 20사단을 앞지르질 못합니다.

 

(거기는 개량도 안한 90식 전차만 쓰니...)

 

 

 

 

세계 4위의 3세대전차 (최신전차) 보유량 을 가진

육방부 한국군에서도 최신장비로만 무장한 플러스 알파이기

때문에 정말 수준 자체가 틀립니다.

 

거기에 국군 최신장비란 장비는 다 무장한걸로 끝나지 않고

20사단이 사실상 맹호부대(수기사) 와 함께 한국육군의 얼굴이기

때문에 각종 행사와 참관훈련때 끌려다녀야 되서 피토가 나올정도로

빡센 훈련 스케쥴을 가져서

 

부대원 한명한명마다 숙련도가 일반 보병사단 예하 전차대대

보다는 훨씬 뛰어납니다.

 

즉 좋은 장비질적수준 + 물량 + 우선순위 + 그에 맞춘 빡센일정 이

한꺼번에 시너지 효과를 일으켜 기보사단인데도 장난아니게

빡센사단이 되었습니다.

 

20사단: M48 ? 그거 버린지 이미 20년 넘어갈걸?

 

괜히 "결전부대" 가 아니고 타이밍맞춰서

전격전으로 싹 밀어버리고 전쟁종결해서 "라스트 펀치" 라 불리는게

아닙니다.

 

게다가 국군에서 유일하게 ALL 공격 위주로 편제된

 

제 7 기동군단 의 소속이기도 하며 사실상 7군단 지상군전력의

우두머리이기도 합니다. 이 7군단에는 기보사단만 20사 포함 4개인데,

 

맹호,26사,11사 (작년 말에 개편) 가 들어있는,

 

말 그대로 우리나라 기갑의 꽃입니다.

 

<< ④ 라이벌과의 관계 >>

 

 

다만 아직까지 국민들의 인식속에는

맹호부대 보다는 인지도가 떨어지는게 흠입니다.

 

그도 그럴 것이, 맹호부대와 함께 국군에서 2번째로 창설된

기계화부대이자 국군 3대 기계화사단 (하나는 30사단) 임에도

그간 쌓아온 커리어의 수준부터가 다르기 때문입니다.

 

단적인 예로,

 

아무리 군에 문외한이거나 여성이어도 최소한 베트남전쟁

얘기가 나오면 수기사는 몰라도 "맹호부대" 와 "호랑이마크" 는

알 정도로 수기사 자체가 한국 현대사의 꼭 나오는 동시에

한국 현대 전쟁사의 월남전 참전 상징과 마찬가지이며

 

베트남전쟁시기 파병 7년동안 했던 업적만

 

20회 이상 작전참가 / 18000여명 사살 / 3000여명 포로생포 및

장비 9000여점 노획 이라는 대승을 거두었는데

 

그 시기 20사단은 차량화편제도 안된 시절입니다...

 

 

근데 사실 그건 거의 반 백년전에 참전하신 월남 참전용사들이

써낸 전설이라 지금은 부대 업적이라는 점 외에는

 

실질적인 전력수준에서 이미 1990년대를 기점으로

20사단과 수기사의 전력격차가 벌어졌습니다.

 

1987년 수기사가 최초로 K1 전차 가 배치되었다 지만, 20사단은

K1A1 / K2 / K-21 최초배치 + 최신장비 종훈장 테스트 를

하는데 지금 전력격차로 따지면 또 다르긴 합니다.

 

즉 양측 모두 윈윈하고 아웃아웃 한게 따로 있습니다.

 

업적과 전통 (수기사)

전력 수준 (20사)

참전 기록 (수기사)

최신장비 비율 (20사)

 

뭐 요정도... 근데 막상보면 둘 다 그렇게 큰 차이는 아닙니다.

 

두 부대 출신이 아닌지라 잘 모르겠지만

출신자들에 의하면 합동훈련때 묘한 경쟁의식이

감돈다고 합니다. 라이벌끼리만 나타난다는 그..런것...

 

<< ⑤ 왕관을 쓰려면 무게를 버텨야지 >>

 

 

근데 아시다시피 20사단의 그 엄청난 전력수준과

우선순위는 단지 최신장비만 많이 받아서 생긴게 아닙니다.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버텨라" 라는 말에서 기인하듯이

 

진짜 기보사단치고 더럽게 빡센 훈련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일단 얘네는 어디까지나 "기보" 사단이지 "기갑" 사단이 아니기 때문에,

결국에는 기보대대와 차량화 보병들은 장갑차 뒷문까고 나오면

뛰댕겨야되는 건 똑같습니다.

 

원래는 기계화에 치중해서 상대적으로 행군량을 줄였었는데,

새로 부임한 사단장이 "장갑차 퍼지면 니들 안뛰려고?" 를 시전하는

바람에 보병사단과 맞먹는 행군량을 되살렸다는 썰도 있습니다.

 

 

일단 위치부터가 양평에 평야지대이고 남쪽에는 남한강이 흐르고

북쪽에는 양평 종합훈련장 이 있어서 심심하면 부대행사때 관람객들에게

공개를 하고 남한강에서는 피나오게 도하훈련을 해야합니다.

 

거기다가 K-2 전차는 수심 4.1m 스노클 잠수도하 라는 기능에

K-21 보병전투차는 부력기구로 수상주행 이라는 기능 때문에

여기가 육군 기계화사단인지,

 

KAAV7A1 타고 상륙훈련하는 해병대인지 헷갈릴 정도입니다.

 

일단 저놈의 잠수/수상주행을 넘어서

 

 

혹한기에는 마찬가지로 남한강에서 혹한기 훈련을 따로하고

 

 

누가누가 명중률 높나 훈련도 거리낌 없이 진행합니다.

 

물론 앞서 말씀드린 "육방부와 한국 육군의 얼굴" 이라는 설명에

맞게 저걸 그냥 부대내에서 일상적으로 하는 훈련도 아니고

 

 

1년에 최소 한번씩 있는

 

국군 정기 공개페스티벌

부대내 공개행사

ADEX

방위산업 박람회

 

별 페스티벌에 다 끌려다녀야 됩니다. 육군 기갑의

얼굴을 걸고...

 

그리고 저 페스티벌을 보는 사람들은 대부분

 

시민

정치인

부대 및 상급부대 고위장교

방위산업체 관련 종사자

밀리터리 관련 기자

타국 기자들

국산무기 입찰하러온 타국군 장성/간부/정치인

 

이렇게 되기 때문에, 실수가 용납될 수도 없습니다.

 

당장 이 분들이 하는 훈련의 성과와 보여주는 모습에 따라

국산무기를 타국군이 살 수도 있고 국군의 위상이 보이고

또 국군 특유의 보여주기식과 높은 분들의 만족도 여부도

달라지기 때문에 최대한 잘 해야됩니다.

 

그 숙련도가 바로 위에 설명하듯

 

평소에도 갈고닦은 빡센 훈련으로 다져지게 됩니다.

 

아 물론 타국군 장성들이 국산무기 입찰하러 오는 경우에는

굳이 저런거 없이도 입찰하려는 무기가 운용되는 부대에 가서

훈련모습을 근엄하게 참관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전차나 기계화 대대끼리 그 뭐냐... 사단별로

매번 하는 합동훈련에서 순위매기면 거의 대부분 1,2,3위는

20사단 예하 대대들 아니면 맹호밖에 없습니다.

 

일상이 훈련이고 훈련이 일상이라서.... 저렇게 굴려지는데

숙련이 안 오를래야 안 오를 수가 없습니다.

 

 

<< ⑥ 그외 부대내 이야기들 >>

 

 

 

아무래도 밀고올라온다는 건 7기동군단과 함께 미군과

합세해서 올라온다는 의미도 크고 육군 중요 부대이기 때문에,

 

상당히 미군과의 합동훈련량이 많은 편입니다.

 

또 종훈장과 별도로 결전 유격장 이라는 유격훈련장이 있는데,

이 부대 훈련량과 마찬가지로 잔업량이 많고 또 훈련장 옆에는

바로 관광시설이 위치해 있어서 바로앞에서 바베큐를

굽고있는 시민들을 보고 박탈감이 느껴진다는 전역자들의

썰도 있습니다.

 

또 종훈장은 105미리에 130미리 부터 155미리 까지 별 무서운

포를 다 쏴재끼는 곳이기 때문에, 산불에 취약해서 사전에

장병들 투입해서 식물이란 식물은 다 뽑게하거나

 

아예 상황발생하면 5대기 출동해서 소방관이 될때도 있다고합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9580 에이비 위장의 고수들. 혹시 &quot;저게 짱공유저들의 모습&quot;이라고 하시는분들 계실까봐 말씀드리는건데 우린 애초에 저길 못들어가유...ㅠ.ㅠ 2018.04.17 15 0
» 짬뽕마이쪄 한국 육군 42개 사단중에서도 압도적인 1위인 부대 한국 육군 화력 1위 &quot;제 20 기계화보병사단&quot; 안녕하십니까 오늘은 우리 육군의 최정예 기계화부대 이자, 아시아 최강이라까지 자부할 수 있는 일명 결전부대 에 ... 2018.04.17 17 0
99578 간디정연하다 중앙선관위원 7명 중 6명은 새누리측 인사 (명단有) 중앙선관위원 7명중에 민주당 추천 1명 빼고, 나머지 6명은 새누리, 이명박근혜 ,양승태가 추천, 지명, 임명한 사람들입니다. 김정기 중앙선관위원 박근혜 임명 ... 2018.04.17 7 0
99577 미연시다운족 야이 의원놈의 시끼야! 출처 :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201953#_=_ 야이 의원놈의 시끼야! 니들 거기 꼼짝말고 있어!내가 지금 국민청원을 들고 가서 니놈들의 위법사... 2018.04.17 9 0
99576 롤러코스터 정신은 육체를 초월한다. 그전에 가오가 정신을 초월함 2018.04.17 17 0
99575 짬뽕마이쪄 트로피 와이프를 풍자한 미국의 SNL 2018.04.17 16 0
99574 망스터훈 맛있는 녀석들의 논리 甲 ~ . 2018.04.17 15 0
99573 절묘한운빨 쓰리쿠션,,,브롬달 스트록..ㅎㄷㄷ 3쿠션 챔피언 답네요.. 어떻게 경기중 저런 묘기당구 수준의 샷을 구사하는지 대단합니다. 2018.04.17 16 0
99572 _papsi 승우! 더 강해져서 돌아와라 더 강해져야한다 2018.04.17 13 0
99571 이스나원 무서운 10대들 저는 종신형 찬성합니다 어리지만 법 악용하는 애들 많더군요 피해자입장에서 보면 참..... 2018.04.17 14 0
99570 설사의속도 서양 여자와 결혼하면 빨리 늙는 이유 2018.04.17 21 0
99569 JENGA 수강 신청이 두명 뿐이었던 강의의 최후 수강 신청이 두명 뿐이었던 강의의 최후 1983 년 찬드라세카르 한계로 노벨상을 받은 찬드라세카르가 젊은 시절 , 위스콘신 주의 천문대에 근무하고 있을 때 시... 2018.04.17 15 0
99568 미연시다운족 땅콩항공 본사 직원들 근황 ㅇㄱㄹㅇ?? 2018.04.17 13 0
99567 강왈왈 여직원이랑 싸운 공익! 2018.04.17 15 0
99566 짬뽕마이쪄 블루투스 청소기 2018.04.17 13 0
99565 유희열사태 서로 우정을 나눈 기영이와 친구들 2018.04.17 13 0
99564 Dsus4 배우들이 현실에서 연기로 가는 순간.jpgif https://drive.google.com/open?id=1lLusWDeIIGu3uSs9ZG2dd1omkqyzvh4M 2018.04.17 16 0
99563 무명객혼돈 명문대출신들은 노력을 많이 했습니다 2018.04.17 18 0
99562 뿌직뿌지직 위태로운 낙하산 사고현장 큰 부상 아니길...ㄷㄷㄷ 2018.04.17 14 0
99561 유희열사태 대한항공 청원이 이미 있었네요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198071?navigation=best-petitions 2018.04.17 13 0
99560 짬뽕마이쪄 화장실에서 폰 하고 있을 때 . gif 2018.04.17 11 0
99559 쓰나미원모어 북금곰의 놀라운 점프력 켜엽 2018.04.17 11 0
99558 황토목팬션 똥 터진 썰 2018.04.17 12 0
99557 LIMPACT LG가 아프리카에서 하고 있는 일 2018.04.17 15 0
99556 오늘도얘기해 딱 걸린 안철수 예전엔 기대도 많이 하고, 안철수의 서재란 책도 사고 그랬건만....ㅡ.ㅡ 2018.04.17 11 0
99555 이스나원 박창진 사무장 인스타그램 응원합니다. 2018.04.17 12 0
99554 나야냐비 당신 무슨원리인지 설명 하고싶어진다 2018.04.17 9 0
99553 맷돌창법 행복이란... . . . 2018.04.17 9 0
99552 티모충 청원 올리자마자 50000명 돌파)국회의원 전수조사 2018.04.17 8 0
99551 토이 역시 박주민 의원 2018.04.17 11 0
99550 싱굴이 전자렌지 사용팁 ㅎㅎ 2018.04.17 13 0
99549 좋은기억만 웃대의 성욕대결 거참ㅋㅋㅋㅋㅋㅋㅋ 2018.04.17 19 0
99548 이스나원 군부대 근황 외곽근무는 시간엄청안가고 상황병근무만 시간좀 잘가던ㅋㅋ 2018.04.17 14 0
99547 오늘도얘기해 고기 한점점 주세요... 2018.04.17 16 1
99546 위거 내부의 적이 더 무섭다..... 2018.04.17 12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751 752 753 754 755 756 757 758 759 760 ... 3601 Next ›
/ 360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