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8552120점
2위 거이타 8171352점
3위 유덕화 6504328점
4위 몽고실 5491376점
5위 인공지능 4842080점
6위 마스터즈 4532270점
7위 킹죠지 3816460점
8위 수양버들 3750520점
9위 스타플래티나 3564966점
10위 꼬르륵 3426460점

 

 기사입력 2018-09-03 11:06

 

매일 9.7㎞를 걸어 아픈 아내를 보러 병원으로 향하는 99세 할아버지의 순애보가 감동을 전하고 있다.

미국 뉴스 로체스터, 폭스뉴스 등 현지 언론의 2일 보도에 따르면 뉴욕에 사는 루서 영거(98)는 로체스터의 스트롱메모리얼병원에 입원해 있는 아내를 보기 위해 매일 왕복 9.7㎞를 걷는다. 노인의 걸음으로 왕복 약 4시간에 달하는 넘는 거리다.영거 할아버지의 아내는 오래 전부터 뇌종양을 앓아오다가, 2009년부터는 병원에서 떠나지 못한 채 치료를 이어가고 있다.그러던 중 지난달부터 아내의 건강상태가 급속도로 악화됐고, 아내가 세상을 떠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이 든 그는 100세를 바라보는 나이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매일 수 ㎞를 걸어 아내의 병문안을 가고 있다.영거 부부에게는 독립해 거주하는 딸이 있는데, 딸은 나이가 들어 운전을 할 수 없는 아버지를 어머니가 계신 병원까지 데려다주겠다고 했지만 그때마다 영거 할아버지는 거절 의사를 밝혔다. 딸이 자신을 데리러 집에 오는 시간동안 기다리느니, 그 시간에 걷는 것을 선택해 조금이라도 빨리 아내를 보겠다는 마음 때문이었다.영거 할아버지는 “누군가의 도움을 받아 차를 타고 가는게 훨씬 쉽다는 걸 알지만, 나는 걷는 것이 마음이 편하다”면서 “나는 술을 마시지도, 담배를 피우지도 않는다. 만약 이런 습관들이 있었다면 지금처럼 아내에게 가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이러한 사연이 알려진 것은 차를 타고 가던 중 홀로 길을 걸어가는 노인을 본 행인 댄 북하드가 우연히 그의 이야기를 접하면서다.댄 북하드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차도 타지 않고 갓길을 걷는 노인을 본 뒤 그를 차에 태워줬다. 이후 그로부터 안타까운 사연을 접하게 됐다”고 밝혔다.영거 부부의 딸은 “어머니가 아픈 시간 내내 아버지가 병원에 함께 있었다. 아버지는 어머니를 떠나 살 수 없다”면서 아버지의 순애보가 어제오늘 일이 아니라고 말했다.현지에서는 아내의 오랜 투병으로 경제적 사정이 어려운 영거 부부를 위한 기금모금 페이지가 개설됐다. 소셜기금모금사이트인 ‘고펀드미’(GoFundMe)를 통해 약 1600명이 기부에 동참했고, 현재(한국 시간 3일 오전 11시) 5만 8532달러(한화 약 6540만원)가 모였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서울신문 나우뉴스 통신원 모집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
    거이타 2018.09.14 13:04
    10킬로면 근처로 이사를 하던지해서 걷는 시간을 줄여서 일을 하는게 더 낫지...머리는 안돌아가시는 분이시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17767 토이 많이 다쳤을까 걱정되는 모델 촬영장이 참 위험해보이네요.... 2018.09.12 17 0
117766 유희열사태 남편을 가지고 싶었던 레즈비언 커플 2018.09.12 18 0
117765 銀洞 개독, 이탈리아 로마 카톨릭 이단으로 지정 http://m.newsnjoy.or.kr/news/ampArticleView.html?idxno=219660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8.09.12 10 0
117764 짬뽕맛이쪄 요즘 유치원 주차장 그럼 싸우지 마시라고 귀요미한 글로 2018.09.12 12 0
117763 설사의속도 독일의 임대주택 2018.09.12 12 0
117762 간디정연하다 일자눈썹 고집하는 모델 2018.09.12 14 0
117761 벙기벙기 터널을 지나니 2018.09.12 13 0
117760 오늘도얘기해 매니저 인상 바꾸기 2018.09.12 12 0
117759 싱굴이 새로운 친구 데려온 댕댕이 뭐해 안들어오고 괜찮아 2018.09.12 10 0
117758 롤러코스터 요기요의 적절한 위치선정 위험해... 2018.09.12 12 0
117757 Dsus4 단통법 4년, 이통사만 배 불렸다.gisa http://www.newstomato.com/ReadNews.aspx?no=846244 기기변경 시대다. 이동통신사들의 단말기 지원금 경쟁이 사실상 사라지면서 더 이상 번호이동을 택하는 소... 2018.09.12 7 0
117756 JENGA 가슴 크면 좋은점 2018.09.12 16 0
117755 풀쌀롱전영록 대륙의 화장실 같이 손잡고 힘주면서 싸면되나 2018.09.12 18 0
117754 나야냐비 제일 불쌍한 사람이 살아 남는다. 뺌형 폼 지림ㅋㅋㅋ 2018.09.12 12 0
117753 장뤽고다스 병원에서 시청금지 드라마장르 어레스트!!! 어레스트!!! 2018.09.12 12 0
117752 한치두치세치 난 젓가락 질 못하는 사위는 둘수가 없네!! 만약 딸래미가 데려온 남자찬구가 이리 젓가락질 한다면?? 2018.09.12 13 0
» 에이비 매일 10킬로미터 걸어 아내 병문안 가는 98세 할아버지 기사입력 2018-09-03 11:06 매일 9.7㎞를 걸어 아픈 아내를 보러 병원으로 향하는 99세 할아버지의 순애보가 감동을 전하고 있다. 미국 뉴스 로체스터, 폭스뉴스... 1 2018.09.12 274 0
117750 에이비 법대생이랑 싸우면 안돼는 이유 책은 판례상 흉기가 아님... 114 안내책자를 들고 다녀야겠다 2018.09.12 15 0
117749 짬뽕마이쪄 손님이 왕인 이유 2018.09.12 14 0
117748 조끄튼기억만 약빤 추석선물세트 광고 2018.09.12 13 0
117747 벙기벙기 공격은 최선의 방어 ???? 2018.09.12 13 0
117746 쓰나미원모어 동유럽의 가족싸움 클라스~~ 2009년 보스니아에서 벌어진 사건. Miroslav Miljici 라는 남자가 이혼당하게 됨. 장모가 이혼을 주선했기 때문에 이혼한 이유를 장모탓으로 여기고 단단히 빡이... 2018.09.12 16 0
117745 롤러코스터 부모님들 한시름 놓았나요? 무상 교복 되기전 여유로운 주머니 사정이 있다면 교복값은 걱정 안할 수 있을텐데요 한편으론 반가운 기사지만 되십어보면 조금 우울한 사회현상이 만든 자화상... 2018.09.12 12 0
117744 쓰나미원모어 심각한 민주 2018.09.12 11 0
117743 zero 찢어지게 가난했던 서울대생 2018.09.12 13 0
117742 뿌직뿌지직 설마 찍히겠어?? 가짜겠지?? 2018.09.12 16 0
117741 조끄튼기억만 명불허전 자한당 존나 까더니 알고보니 지들이 하던거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5&aid=0002849434 2018.09.12 11 0
117740 뿌직뿌지직 조선일보,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해 논란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44497 ㅎㅎㅎ 2018.09.12 10 0
117739 짬뽕마이쪄 여가부 "성매매 사라질때 성평등이 시작" 여성가족부가 성매매 추방 캠페인을 확대 시행한다. 여성가족부는 12일 "성매매가 사라질 때 성평등이 시작됩니다"라는 구호 아래 다양한 캠페인을 마련했다고 ... 2018.09.12 8 0
117738 간디정연하다 생활의 팁) 술이랑 물을 구분하는 법.jpg 2018.09.12 9 0
117737 쓰나미원모어 내일 조덕제 대법원 최종 판결 내일 ‘조덕제 성추행 혐의’ 대법원 최종 판결여배우 A씨와 4년 법적공방 종지부 촬영현장 성추행 논란 기준점 관심 배우 조덕제와 여배우 A씨의 영화 촬영장 성... 2018.09.12 7 0
117736 문폴로 걸그룹 색드립 전설의 레전드 나 줘~~~~! 2018.09.12 16 0
117735 얇찡 안돼!! 왜 하필이면.. 2018.09.12 11 0
117734 JENGA 너무 착한 짱공인 2018.09.12 14 1
117733 LIMPACT 상남자 삼촌. 2018.09.12 15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40 41 42 43 44 45 46 47 48 49 ... 3409 Next ›
/ 340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