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55069점
2위 인공지능 4182310점
3위 지존의보스 4100258점
4위 거이타 3479155점
5위 무조건닥공 3138302점
6위 꼬르륵 2653710점
7위 하피 2641397점
8위 따저스승리 2451985점
9위 스타플래티나 2450099점
10위 마스터즈 2399635점
단일배너

[20살 아들의 답장] 안녕하지 못한 철도노동자 아빠에게?놀랐어. 아빠가 우리 학교에 대자보를 붙이다니.어릴적 아빠가 파업을 하면 왜 파업을 하는지 보다는 아빠는 괜찮을지, 엄마 걱정시키는 파업은 언제 끝날지 만이 내 관심사였어. 아무래도 파업을 하면 월급은 안 나오고 또 잘못하면 아빠가 징계를 받게되니 아빠가 파업하는 게 싫었어. 무서웠어.그러다가 고1 때인 3년 전, 철도노조가 파업을 할 때 처음으로 친구들과 철도 파업을 가지고 이야기 한 적이 있어. 심정적으로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공공성이 지켜져야 한다는 철도노동자들의 주장이 정당하다고 생각했어. 하지만 경쟁 체제를 갖춰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는 정부의 말도 꼭 틀린 거처럼 보이지는 않았어. 입시경쟁에 익숙했던 대한민국 고등학생이어서 그랬는지는 몰라도 경쟁체제가 "그렇게 큰 문제인가?"라고 생각했어. 그래서 아들로서 아빠를 응원했지만 철도를 이용하는 학생으로서는 물음표를 남겨뒀어.?그럴수는 없어서, 철도의 최우선 가치인 안전과 공공서비스를 내팽개칠 수 없어서 헌법에 보장된 노동자의 권리를 행사 중이다. 하지만 노동자의 권리 향상이 불편한 사람들에 의해서 노동자의 단체 행동은 늘 불법으로, 늘 이기적인 행위로 매도되곤 한다. 그러다 보니 우리의 일자리는 더 위험하고 더 불안정한 곳으로 바뀌고 있다.아들아가뜩이나 먼 거리를 통학해야 하는 너의 등굣길이 아빠의 파업으로 인해 조금 더 늦어질 수도 있겠다. 고장난 녹음기를 틀어놓은 듯 매번 되풀이되는 "귀족 노조의 철밥통 지키기"라는 정부와 일부 언론이 너를 불안하게 할 수도 있겠다. 그래도 누군가 앞장서서 왜곡된 인식을 ??로 잡을 때만이, 너와 너희세대에게 물려질 일자리가 지금보다 "안전하고 안정된" 곳이 될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정부는 여전히 동료들의 손을 뿌리치고 싸우고 경쟁해서 동료를 낙오시키라고 합니다. 벼랑 끝으로 내몰리는 철길이 안전할 수는 없습니다. 늘 퇴출위험에 쫓기는 사람들이 제공하는 서비스가 편안할리도 없습니다. 그래서 안녕하지 못한 철도노동자들이 파업에 나섰습니다. 학생 여러분의 안전과 안녕을 기원합니다.[20살 아들의 답장] 안녕하지 못한 철도노동자 아빠에게?놀랐어. 아빠가 우리 학교에 대자보를 붙이다니.어릴적 아빠가 파업을 하면 왜 파업을 하는지 보다는 아빠는 괜찮을지, 엄마 걱정시키는 파업은 언제 끝날지 만이 내 관심사였어. ??무래도 파업을 하면 월급은 안 나오고 또 잘못하면 아빠가 징계를 받게되니 아빠가 파업하는 게 싫었어. 무서웠어.그러다가 고1 때인 3년 전, 철도노조가 파업을 할 때 처음으로 친구들과 철도 파업을 가지고 이야기 한 적이 있어. 심정적으로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공공성이 지켜져야 한다는 철도노동자들의 주장이 정당하다고 생각했어. 하지만 경쟁 체제를 갖춰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는 정부의 말도 꼭 틀린 거처럼 보이지는 않았어. 입시경쟁에 익숙했던 대한민국 고등학생이어서 그랬는지는 몰라도 경쟁체제가 "그렇게 큰 문제인가?"라고 생각했어. 그래서 아들로서 아빠를 응원했지만 철도를 이용하는 학생으로서는 물음표를 남겨뒀어.?하지만 이제는 생각이 많이 달라졌어. 내 또래 아이들을 데려간 세월호 참사를 겪고, ??의 일 같지 않은 구의역 사고를 접하면서 효율성이라는 가면에 감춰진 또 다른 얼굴을 보게되었어. 둘이 일해야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곳에 덩그라니 혼자 남겨두는 게 효율성은 아니잖아. 힘 없고 약한 사람들만, 흙수저들만 하나뿐인 목숨을 걸고 경쟁을 하라고 하는게 효율적인거야??그건 아니잖아. 우리도 비정규직인 일자리가 아닌 안전하고 안정적인 일자리를 가질 수도 있잖아. 그리고 누구나 누려야 할 인간으로서의 존엄성과 공공성의 혜택을 어리다고 돈이 없다고 포기해야 되는 건 아니잖아. 그래서 철도노동자들의 파업을 응원해. 아빠의 아들로서가 아니라 철도를 이용하는 학생으로서 안전과 공공성을 지키려는 아저씨들의 승리를 기원해.?그래서 아빠의 파업에 관한 기사도 찾아보고, 내가 알아서 프로필 사진?? 바꿨어. 조금 더 공부를 해서, 친구들과도 많이 얘기해볼 작정이야. 그런데 아빠는 파업 첫날부터 일찍 잠을 자고 있더라. 그래서 아빠를 깨우고, 프로필 사진을 바꾸라고 한 거야. 나이 먹어서 하는 파업, 예전같지 않지. 그래도 힘내.?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42732 설사의속도 단식 중 당한 팩트 폭행 2016.10.03 29 0
42731 멍뭉이의육감 박지성 까는 전직 축구 선수 2016.10.03 50 0
42730 풀쌀롱전영록 춥지만 춥지 않은 나라 2016.10.03 38 0
42729 풀쌀롱전영록 제주도 현 상황 2016.10.03 40 0
42728 킨다마 세계 국력 지도 미국의 국제정치학 데이터 베이스로 유명한 COW(Correlates Of War)의 국력 평가를 반영하여 만들어졌다. ? ? 지도 색상 영어 명칭 한국어 명칭 ? Superpower 초... 2016.10.03 43 0
42727 LIMPACT 기이한 해병 2016.10.03 34 0
42726 찌질이방법단 반려견과 산책중 쓰러지는척을 해봤다 룰루랄라 ㅋ 2016.10.03 36 0
42725 문폴로 정부와 여당 쉴드로 까는 유시민 2016.10.03 25 0
42724 크로스킬즈 삿포로돔 삿포로돔은 2002년에 만들어진 다용도 돔시설로 야구팀인 닛폰햄 파이터즈의 홈구장일 뿐만이 아니라, J리그 축구팀 콘사도레 삿포로의 홈구장이기도 하다. 그래... 2016.10.03 32 0
42723 중력파발견 왜 남자는 연애에 실패하는가? 2016.10.03 28 0
42722 개만무는개 곰처럼 생긴 귀여운 멍멍이 2016.10.03 24 0
42721 크로스킬즈 이게 다 단통법 덕분입니다 2016.10.03 28 0
42720 에덴동산 츤데레씨 둘다 대머리임? 2016.10.03 19 0
42719 손노리 플래시 세례 2016.10.03 29 0
42718 루강 다음중 음식계의 최강 커플은? 2016.10.03 34 0
42717 풀쌀롱전영록 30년 전 부산 고교생 집단 난투극 2016.10.03 45 0
42716 풀쌀롱전영록 에버랜드 휴가군인 무료이용 가능하다고 함 2016.10.03 26 0
42715 위거 등 근육 만드는 최고의 운동 2016.10.03 36 0
42714 이스나원 한국 어르신한테 뻐큐하는 백마 2016.10.03 48 0
42713 깡해 렛미인을 통해 얻는 삶의 지혜 2016.10.03 29 0
42712 하루스 경찰관의 수상한 가방 2016.10.03 40 0
42711 새타령 묘한 자세 2016.10.03 60 0
42710 크로스킬즈 와갤러 아만다 후기 호드의 눈물 2016.10.03 102 0
42709 하루스3 대한민국.. 10위권 진입! ???이제 1위를 향해 가자! 2016.10.03 32 0
42708 에덴동산 공부 어중간한 애들아 부탁이다 2016.10.03 29 0
42707 Dsus4 3만원짜리 지폐가 생긴다면 초상화는 김영란으로!! The 킹갓엠페러 김영란 2016.10.03 31 0
42706 서찬혁 SKT가 설현과 재계약 안한 이유 2016.10.03 57 0
42705 Cross_X 조선과 일본의 명장을 알아보자 2016.10.03 39 0
42704 하루스 군필자 중 50%가 공감하는 것 1. 전역할 때 시원섭섭2. 무조건 좋음 2016.10.03 39 0
42703 銀洞 무엇을 주문하실래요? 2016.10.03 36 0
42702 서찬혁 우리가 그동안 먹었던 명이나물 2016.10.03 40 0
42701 악의와비극 절대 남 도와주지 마세요. 본인만 손해봅니다 2016.10.03 23 0
» 찌질이방법단 철도노동자 아버지의 대자보, 아들의 대자보 답장 [20살 아들의 답장] 안녕하지 못한 철도노동자 아빠에게?놀랐어. 아빠가 우리 학교에 대자보를 붙이다니.어릴적 아빠가 파업을 하면 왜 파업을 하는지 보다는 아... 2016.10.03 15 0
42699 나를밡고가라 아이린 초딩 몸매 2016.10.03 41 0
42698 크로스킬즈 제가 소개팅남에게 실수했을까요? 2016.10.03 40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95 396 397 398 399 400 401 402 403 404 ... 1620 Next ›
/ 162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