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33319점
2위 인공지능 4061230점
3위 지존의보스 3765662점
4위 거이타 2856595점
5위 하피 2637387점
6위 꼬르륵 2304008점
7위 따저스승리 2289840점
8위 무조건닥공 2287391점
9위 스타플래티나 2241768점
10위 마스터즈 2147540점
단일배너
조회 수 57 추천 수 0 댓글 0

? ? 다음텔존 펌 ? 현대판 노예 - 할아버지의 짓밟힌 50년 sos 게시판에 충격적인 내용의 제보가 접수되었다. 평생 노예처럼 살고 있다는 할아버지가 있다는데..!!!! 돈 한 푼 받지 못하고, 그 집 농사일을 다 하고 계시면서, 상습적인 폭행까지 당한다고 했다. sos팀이 방문했을 당시 할아버지는 굽은 허리로 주인이란 남자의 지시에 따라 일을 하고 있었는데..! 주인이란 남자는 자신보다 한참이나 나이 많은 할아버지에게 시종일관 반말로 명령하며.. 자신은 손 하나 까닥하지 않은 채.. 할아버지를 종처럼 부리고 있었다.. 월급 한 푼 주지 않으면서 아버지 때부터 2대째 할아버지를 부려오고 있다며.. 아무렇지도 않게 얘기하는 남자. 그러니까.. 할아버지는 무려 50년째!!! 주인집의 머슴으로 살아왔던 것!! sos팀이 확인한 할아버지의 ???활은 비참할 지경이었다. 다 쓰러져가는 폐가 같은 집에서 더러운 이불과 짐 더미 속에서 살고 있었고... 씻을 곳이 없어. 마을 길가 옆 하수도에서 밤마다 몸을 씻을 수 밖에 없다는데... 게다가.. 배고픔에 시달리다 못해 밤마다 거리를 헤매며 음식물 쓰레기까지 먹고 있었던 것!!!!! 한 사람의 인생을 비참하게 짓밟아온 주인 남자.. 그의 또 다른 착취가 밝혀졌으니.. 할아버지 몫의 생계주거비를 5년동안 횡령하고 있었다. 하지만, 주인집의 입장은 오히려 자신들은 가족처럼 생각하며 할아버지를 잘 거두고 있다며 큰소리 치고 있었는데~ 50년 학대 속에서 할아버지는 왜 도망가지 못했던 것인지.. 온 동네가 다 아는 노예로 살면서 왜 사람들은 쉬쉬~ 하며 이 사실을 숨기려고만 했었는지.... 우선, 할아버지??? 가족을 찾아 나선 sos팀.. 하지만 유일한 혈육이라고 알고 있던 할아버지 형님의 집을 찾아갔을 땐 불탄 잿더미.... 과연.. 가족들의 행방을 찾을 수 있을 것인지.... 그리고.. 긴급출동 SOS 24:0> 의 도움으로 50년 노예같은 삶은 종지부를 찍을 수 있을 것인지....! 방금 방송을 다 보고 너무너무 화가 나서 이렇게 글을 씁니다.가해자들의 뻔뻔하다 못해 악마적인 행동들보다 더 충격인 건 대한민국 복지의 구멍...자신이 덤탱이 쓸가 두려워 오히려 가해자를 두둔하며 " 그들의 공은 인정해야 합니다 " 하는 복지사 직원하며50년이 지나도록 무관심했던 이웃들...이런 사건이 훨씬 빨리 발견되어야 했을것을 너무 늦어버린 거 같습니다.이제야 요양원에서 제대로 된 인간생활을 하실 수 ???지만 이미 중증치매시랍니다 ㅠ 그리고 몸도 너무 쇠약해지셔서 또래 노인분들과 달리 등도 안펴지도록 굽으셨고 20년은 몸이 망가지신 듯 하다고 하구요. 처음 할아버지는 하수로 물로 몸을 씻으며 제작진이 사 준 빵의 껍질까지 먹었으며 음식물 쓸레기를 뒤져 먹고 나중을 생각해 봉지에 싸가기까지 했습니다 그리고 개집보다 못한 방에서 (방이라 하기 참 민망합니다) 겨울을 보냈으며 나중에 할아버지의 & #49326;은 팬티까지.. 분노의 연속이었습니다. 아니, 처철함의 경지였죠 오늘은 피디분까지 평소와 달리 너무 화가 나 가해자들에게 강력하게 항의하시더군요 나레이션 성우분까지 분노의 감정을 담아 "그들의 입에서 더 구린내가 난다 " 라는 말까지..나중엔 늙은 누님을 만나서 큰절 하는 할아버지를 ?? 때는 눈물만이 ㅠㅠ 가족들은 실종된 할아버지가 죽은 줄 알았답니다. 형에게 매번 보냈다는데 형수님은 얼굴 한 번 본 적이 없다는데 이런 금방 들통날 거짓말을...이건 명백한 납치네요.영상을 본 전 지금 잠이 안 옵니다. (이 글은 요양원의 원장님이 카폐에 올리신 할아버지에 대한 글 입니다.)어젯밤,SBS 방송국의 한 PD에게서 나에게 전화가 왔다 매주 화요일 밤 방영하는 [긴급출동 SOS] 제작진인데 어떤 고약한 사람에게 18세에 붙잡혀 55년간 노예처럼 사신 73세된 할아버지인데, 이번에 제보를 받고SOS팀이 긴급출동하여 "구출"하였다고 한다.그분의 삶은 너무도 기구하여 어린 나이에 남의 집 머슴처럼 들어가서 평생을 세상 구경 한번 못하고 그야말로 노예처럼 살았다는 것이다.그 주인은 너무 야박하게도 돼지 우리간 같은 곳에 이분을 재우고 밥도 제대로 주질 않아 동네를 돌아 다니면서 쓰레기도 주워먹고 짐승처럼 씻지도 못하면서 죽도록 일만 하고 살았다는 것이다.이번에 그 불쌍한 할아버지를 방송국측에서 구출하여 호적을 뒤지고 찾고 찾아 누님(82세)과 형님 가족들을 55년만에 만나게 해 주었고 동생이 행방불명되어 죽은 줄만 알았던 형님은 정말 안타깝게도 불과 한달전에 돌아 가셨다는 사연이었다.방송국측에서 "무료"로 평생을 모셔 줄 수 있는 요양원을 찾고 있다고 하면서 나에게 의향을 물었다 두말 할 것 없이 나는 OK했다.내가 복 받을 수 있는 또한번의 기회가 왔는데 거절할리 있겠는가?그렇게 이렇게 관공서의 부탁을 받고 받아 들인 어르신들만도 우리 요양원 130명 입원 환자 중 열명도 넘는다.이분은 그래도 가족이라도 있지만, 가족이나 친척조차 전혀 없는 완전히 행려자로 오신 어르신도 계시다.그렇게 해서 드디어 이 어르신이 오늘 오후 2시가 넘어 우리 요양원에 잘 걷지도 못하시는 누님 할머니와 형님 가족들 일곱명과 방송국 제작진들과 함께 도착을 하였다.마침, 오늘이 이 어르신의 73회 생신이라서 오자마자 생일 축하 케익을 자르고 가족들과 요양원 몇몇 직원들이 참석하여 진심으로 이분의 생신을 축하해 주었다.너무 오랫동안 생일이나 그런 과분한 축하를 받아 보질 못하셔서 그런지 너무 어색해 하고 전혀 무엇을 하는지조차 분간을 못하시는 것 같아 보였다 감정도 완전히 메말라서 친척들은 눈시울을 적시는데도 아무런 반응도 없이 덤덤한 표정으로 일관하였다.정신환자와 치매 어르신들을 11년간 상대해 온 내가 오늘 몇시간 이분의 동태를 면밀하게 관찰 해 본 결과,이미 이 할아버지는 치매 초기를 지난 중증 환자였다.그래서 거리에서 쓰레기 등을 주워 먹은 것도 배가 고품의 이유보다는 정신적인 문제로 판단이 되었다.73세면 요즘 한창 나이가 아니던가?우리 아버님의 연세가 올해 76세 이신데도 운전을 하고 다니시고 아직도 정정하신데 이분은 거기에 비하면 완전 90세 노인처럼 얼굴은 일그러졌고 허리는 구부정하고 걷는데도 원할하지 못하셨다.일평생 너무 일만하면서 고생을 한탓이리라!가족들이 돌아 간다고 해도 그 뜻이 무엇인지도 모르시고 가족들이 사준 새 운동화에 집착하고 누가 사준 공책 한권을 붙잡고 놓치 않으려는 모습등을 보면서 평생 갖지 못한 것에 대한 한을 갖고 있는 것처럼 보여졌다.허긴 일평생 가족도 친척도 그 어떤 개념도 없이 짐승처럼 일만 죽도록 하면서 살았으니....이 할아버지에게 매월 나오는 약간의 노인 수당과 생활보조비까지 주인이 그동안 다 챙겼다고 하니....이분의 삶이 얼마나 애처로웠고 고달펐고 고독하고 외로웠겠는지 가히 짐작하고도 남는다.나는 오늘 이 할아버지에게 작년에 새로 신축한 입원실로 입소 시켜 드렸다.따뜻하고 깨끗하고 정남향으로 온 종일 햇볕이 들어오는 아주 좋은 방이다.그리고 아버님 모시듯 잘 모시겠다고 말씀 드렸다.내 말을 알아 듣지 못하시는 것 같지만, 앞으로의 삶을 통해 보여 드리려고 한다.(방송 후 다시 목사님은 글을 남기셨고... )솔직히...그 정도까지인 줄 몰랐습니다 방송국 직원들에게 대충은 들었고 평생 무료 의탁을 해 줄 곳을 찾는다기에 무작정 받아 들인 것 뿐인데 몇일 함께 살면서도 그 정도까지인 줄은 미쳐 몰랐습니다 아내와 딸 은별이와 보면서 분노와 쓰라림과 절망과 탄식....아픔을 삼키면서 어쩔줄 몰랐습니다....정말 요즘 세상에 정말 그런 사람들이 같은 하늘 아래 살고 있다는 것이 믿어지질 않습니다.....할아버지의 삭아 버린 팬티를 보면서 .... 정말 ... 정말이지...어찌할바를 몰랐습니다 마치... 제가 죄 지은 사람처럼 어디론가 숨고 싶은 심정이었습니다 그 허름한 집...아니, 우리 요양원 개집보다도 못한 집...구멍 숭숭 뚫린 그곳에서 지난 겨울 그 추위를 안고 주무셨을 할아버지를 생각하니... 가슴이 미어집니다.....아직도 제 눈가에 이슬이 마르지 않고 있습니다.그동안 관공서 등의 부탁으로 몇몇 행려자 어르신들을 모시기도 했지만 이 할아버지처럼 불쌍하고 처절한 분은 정말 처음입니다.젊은 시절과 모든 인생을 짐승처럼 대접 받으며 묵묵히 살아 오신 그분.너무 허리 굽혀 일만하다가 아예 굽혀진 허리 뼈들......짐승도 그보다는 낫다는 생각에 오늘 밤 잠을 못 잘 것 같습니다.내일 아무리 바빠도 할아버지 만나 다시한번 꼭 안아 드려야겠습니다.그리고 남은 여생 아버님 모시듯 잘 못셔 드리겠습니다.정말 가슴 아픈 밤입니다.....?? ?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43491 hayjay 핀란드의 운전면허 시험 ㄷㄷ 2016.10.10 68 0
43490 새타령 재평가가 시급한 상황 2016.10.10 54 0
43489 LIMPACT 남녀공용화장실 매너 1 2016.10.10 55 0
43488 벛꽃 육감적인 윤지 1 2016.10.10 66 1
43487 초변태쿄코 오버워치 초딩 단속 반대 카페 근황 ㅇㅂㅊ한테 팔림 ㅋㅋ 2016.10.10 37 0
43486 위거 우리 편의점 절대수칙 2016.10.10 35 0
43485 설사의속도 자막테러 2016.10.10 38 0
43484 스네이크에크 광희의 재능 2016.10.10 57 0
43483 나라야_ 반도의 여혐 경찰 응 인권위 좆까~ 2016.10.10 38 0
43482 Dsus4 윤일병 사망사건 가해병사 변호인 양심선언 "군조직 다 알고 있었다" 2016.10.10 29 0
43481 쇼크미 과감한 유리 2016.10.10 55 0
43480 LIMPACT 팩트폭력에 충격 받은 손흥민 2016.10.10 51 0
43479 개만무는개 딸조경제 2016.10.10 40 0
43478 손노리 나사 제조 과정 2016.10.10 44 0
43477 문폴로 전세계적 멸종위기 고라니 아종이 2종류인데 하난 중국 하난 대한민국에 서식한다고 함IUCN에선 멸종위기 취약등급으로 지정했는데한국은 넘치는게 고라니라서 지정 안하고 허가해... 2016.10.10 48 0
43476 깡해 간호학과 졸업반지 2016.10.10 42 0
43475 hayjay 짱구에 나오는 대게 통조림 실사 2016.10.10 39 0
43474 육군원수롬멜 빌 클린턴의 섹스 스캔들을 건드린 트럼프 ??힐러리 클린턴은 자신의 남편도 만족시켜주지 못했는데 2016.10.10 48 0
43473 Cross_X 비꼬는 옥션 2016.10.10 38 0
43472 디트리히1 냄새 없애고 세균 죽이는 양치법 2016.10.10 55 0
43471 나라야_ 아이스버켓 첼린지의 결과물 ?http://www.bbc.com/news/health-36901867?2014년에 전세계에서 유행했던 아이스버킷첼린지와 모금액으로 과학자들이??루게릭병과 관련된 유전자를 발견해냄??... 2016.10.10 45 0
43470 손노리 이걸 놓칠순 없지 2016.10.10 52 0
43469 디트리히1 국회의원 4년동안 재산 40억 증가한 이은재 . jpg ? 2016.10.10 41 0
43468 디트리히1 육중한 윤채경 2016.10.10 62 0
43467 서찬혁 전원책이 트럼프 지지하는 이유 2016.10.10 43 0
43466 킨다마 미국정부의 역대급 경고에 현재 200만명 피난중 ? 1 2016.10.10 42 0
43465 멍뭉이의육감 내년 시립대 등록금 2016.10.10 31 0
43464 위거 양궁 귀요미 장혜진 1 2016.10.10 50 0
43463 킨다마 갤럭시 노트7 블랙 출시 반응 1 2016.10.10 38 0
43462 장뤽고다르 노트7 폭발피해자에게 삼성대변인이 잘못보낸 문자 일어나보니 충전중도 아니었던 노트7이 폭발하여 방 안이 온통 연기로 가득 차 있었기에 엄청난 공포감에 휩싸였고,이후 몸의 상태가 좋지 않아 병원을 방문했는... 2016.10.10 50 0
43461 깡해 인강강사 돈거래 명언 2016.10.10 40 0
» 서찬혁 10년전 대한민국을 열받게 만들었던 사건 ? ? 다음텔존 펌 ? 현대판 노예 - 할아버지의 짓밟힌 50년 sos 게시판에 충격적인 내용의 제보가 접수되었다. 평생 노예처럼 살고 있다는 할아버지가 있다는데..... 2016.10.10 57 0
43459 루강 의도치 않게 곰과 사람이 만났을 때 1 2016.10.10 44 0
43458 앙렁 [스압] 실제 게이가 말하는 퀴어축제 1 2016.10.10 59 0
43457 찌질이방법단 이 개가 소년의 오른쪽 자리를 지킨 이유 2016.10.10 33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95 196 197 198 199 200 201 202 203 204 ... 1442 Next ›
/ 144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