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865519점
2위 인공지능 4430115점
3위 지존의보스 4406582점
4위 거이타 4105090점
5위 꼬르륵 2839660점
6위 몽고실 2674610점
7위 마스터즈 2609470점
8위 스타플래티나 2552943점
9위 이피엘대장 2355482점
10위 가야 2054196점
조회 수 57 추천 수 0 댓글 0

? ? 다음텔존 펌 ? 현대판 노예 - 할아버지의 짓밟힌 50년 sos 게시판에 충격적인 내용의 제보가 접수되었다. 평생 노예처럼 살고 있다는 할아버지가 있다는데..!!!! 돈 한 푼 받지 못하고, 그 집 농사일을 다 하고 계시면서, 상습적인 폭행까지 당한다고 했다. sos팀이 방문했을 당시 할아버지는 굽은 허리로 주인이란 남자의 지시에 따라 일을 하고 있었는데..! 주인이란 남자는 자신보다 한참이나 나이 많은 할아버지에게 시종일관 반말로 명령하며.. 자신은 손 하나 까닥하지 않은 채.. 할아버지를 종처럼 부리고 있었다.. 월급 한 푼 주지 않으면서 아버지 때부터 2대째 할아버지를 부려오고 있다며.. 아무렇지도 않게 얘기하는 남자. 그러니까.. 할아버지는 무려 50년째!!! 주인집의 머슴으로 살아왔던 것!! sos팀이 확인한 할아버지의 ???활은 비참할 지경이었다. 다 쓰러져가는 폐가 같은 집에서 더러운 이불과 짐 더미 속에서 살고 있었고... 씻을 곳이 없어. 마을 길가 옆 하수도에서 밤마다 몸을 씻을 수 밖에 없다는데... 게다가.. 배고픔에 시달리다 못해 밤마다 거리를 헤매며 음식물 쓰레기까지 먹고 있었던 것!!!!! 한 사람의 인생을 비참하게 짓밟아온 주인 남자.. 그의 또 다른 착취가 밝혀졌으니.. 할아버지 몫의 생계주거비를 5년동안 횡령하고 있었다. 하지만, 주인집의 입장은 오히려 자신들은 가족처럼 생각하며 할아버지를 잘 거두고 있다며 큰소리 치고 있었는데~ 50년 학대 속에서 할아버지는 왜 도망가지 못했던 것인지.. 온 동네가 다 아는 노예로 살면서 왜 사람들은 쉬쉬~ 하며 이 사실을 숨기려고만 했었는지.... 우선, 할아버지??? 가족을 찾아 나선 sos팀.. 하지만 유일한 혈육이라고 알고 있던 할아버지 형님의 집을 찾아갔을 땐 불탄 잿더미.... 과연.. 가족들의 행방을 찾을 수 있을 것인지.... 그리고.. 긴급출동 SOS 24:0> 의 도움으로 50년 노예같은 삶은 종지부를 찍을 수 있을 것인지....! 방금 방송을 다 보고 너무너무 화가 나서 이렇게 글을 씁니다.가해자들의 뻔뻔하다 못해 악마적인 행동들보다 더 충격인 건 대한민국 복지의 구멍...자신이 덤탱이 쓸가 두려워 오히려 가해자를 두둔하며 " 그들의 공은 인정해야 합니다 " 하는 복지사 직원하며50년이 지나도록 무관심했던 이웃들...이런 사건이 훨씬 빨리 발견되어야 했을것을 너무 늦어버린 거 같습니다.이제야 요양원에서 제대로 된 인간생활을 하실 수 ???지만 이미 중증치매시랍니다 ㅠ 그리고 몸도 너무 쇠약해지셔서 또래 노인분들과 달리 등도 안펴지도록 굽으셨고 20년은 몸이 망가지신 듯 하다고 하구요. 처음 할아버지는 하수로 물로 몸을 씻으며 제작진이 사 준 빵의 껍질까지 먹었으며 음식물 쓸레기를 뒤져 먹고 나중을 생각해 봉지에 싸가기까지 했습니다 그리고 개집보다 못한 방에서 (방이라 하기 참 민망합니다) 겨울을 보냈으며 나중에 할아버지의 & #49326;은 팬티까지.. 분노의 연속이었습니다. 아니, 처철함의 경지였죠 오늘은 피디분까지 평소와 달리 너무 화가 나 가해자들에게 강력하게 항의하시더군요 나레이션 성우분까지 분노의 감정을 담아 "그들의 입에서 더 구린내가 난다 " 라는 말까지..나중엔 늙은 누님을 만나서 큰절 하는 할아버지를 ?? 때는 눈물만이 ㅠㅠ 가족들은 실종된 할아버지가 죽은 줄 알았답니다. 형에게 매번 보냈다는데 형수님은 얼굴 한 번 본 적이 없다는데 이런 금방 들통날 거짓말을...이건 명백한 납치네요.영상을 본 전 지금 잠이 안 옵니다. (이 글은 요양원의 원장님이 카폐에 올리신 할아버지에 대한 글 입니다.)어젯밤,SBS 방송국의 한 PD에게서 나에게 전화가 왔다 매주 화요일 밤 방영하는 [긴급출동 SOS] 제작진인데 어떤 고약한 사람에게 18세에 붙잡혀 55년간 노예처럼 사신 73세된 할아버지인데, 이번에 제보를 받고SOS팀이 긴급출동하여 "구출"하였다고 한다.그분의 삶은 너무도 기구하여 어린 나이에 남의 집 머슴처럼 들어가서 평생을 세상 구경 한번 못하고 그야말로 노예처럼 살았다는 것이다.그 주인은 너무 야박하게도 돼지 우리간 같은 곳에 이분을 재우고 밥도 제대로 주질 않아 동네를 돌아 다니면서 쓰레기도 주워먹고 짐승처럼 씻지도 못하면서 죽도록 일만 하고 살았다는 것이다.이번에 그 불쌍한 할아버지를 방송국측에서 구출하여 호적을 뒤지고 찾고 찾아 누님(82세)과 형님 가족들을 55년만에 만나게 해 주었고 동생이 행방불명되어 죽은 줄만 알았던 형님은 정말 안타깝게도 불과 한달전에 돌아 가셨다는 사연이었다.방송국측에서 "무료"로 평생을 모셔 줄 수 있는 요양원을 찾고 있다고 하면서 나에게 의향을 물었다 두말 할 것 없이 나는 OK했다.내가 복 받을 수 있는 또한번의 기회가 왔는데 거절할리 있겠는가?그렇게 이렇게 관공서의 부탁을 받고 받아 들인 어르신들만도 우리 요양원 130명 입원 환자 중 열명도 넘는다.이분은 그래도 가족이라도 있지만, 가족이나 친척조차 전혀 없는 완전히 행려자로 오신 어르신도 계시다.그렇게 해서 드디어 이 어르신이 오늘 오후 2시가 넘어 우리 요양원에 잘 걷지도 못하시는 누님 할머니와 형님 가족들 일곱명과 방송국 제작진들과 함께 도착을 하였다.마침, 오늘이 이 어르신의 73회 생신이라서 오자마자 생일 축하 케익을 자르고 가족들과 요양원 몇몇 직원들이 참석하여 진심으로 이분의 생신을 축하해 주었다.너무 오랫동안 생일이나 그런 과분한 축하를 받아 보질 못하셔서 그런지 너무 어색해 하고 전혀 무엇을 하는지조차 분간을 못하시는 것 같아 보였다 감정도 완전히 메말라서 친척들은 눈시울을 적시는데도 아무런 반응도 없이 덤덤한 표정으로 일관하였다.정신환자와 치매 어르신들을 11년간 상대해 온 내가 오늘 몇시간 이분의 동태를 면밀하게 관찰 해 본 결과,이미 이 할아버지는 치매 초기를 지난 중증 환자였다.그래서 거리에서 쓰레기 등을 주워 먹은 것도 배가 고품의 이유보다는 정신적인 문제로 판단이 되었다.73세면 요즘 한창 나이가 아니던가?우리 아버님의 연세가 올해 76세 이신데도 운전을 하고 다니시고 아직도 정정하신데 이분은 거기에 비하면 완전 90세 노인처럼 얼굴은 일그러졌고 허리는 구부정하고 걷는데도 원할하지 못하셨다.일평생 너무 일만하면서 고생을 한탓이리라!가족들이 돌아 간다고 해도 그 뜻이 무엇인지도 모르시고 가족들이 사준 새 운동화에 집착하고 누가 사준 공책 한권을 붙잡고 놓치 않으려는 모습등을 보면서 평생 갖지 못한 것에 대한 한을 갖고 있는 것처럼 보여졌다.허긴 일평생 가족도 친척도 그 어떤 개념도 없이 짐승처럼 일만 죽도록 하면서 살았으니....이 할아버지에게 매월 나오는 약간의 노인 수당과 생활보조비까지 주인이 그동안 다 챙겼다고 하니....이분의 삶이 얼마나 애처로웠고 고달펐고 고독하고 외로웠겠는지 가히 짐작하고도 남는다.나는 오늘 이 할아버지에게 작년에 새로 신축한 입원실로 입소 시켜 드렸다.따뜻하고 깨끗하고 정남향으로 온 종일 햇볕이 들어오는 아주 좋은 방이다.그리고 아버님 모시듯 잘 모시겠다고 말씀 드렸다.내 말을 알아 듣지 못하시는 것 같지만, 앞으로의 삶을 통해 보여 드리려고 한다.(방송 후 다시 목사님은 글을 남기셨고... )솔직히...그 정도까지인 줄 몰랐습니다 방송국 직원들에게 대충은 들었고 평생 무료 의탁을 해 줄 곳을 찾는다기에 무작정 받아 들인 것 뿐인데 몇일 함께 살면서도 그 정도까지인 줄은 미쳐 몰랐습니다 아내와 딸 은별이와 보면서 분노와 쓰라림과 절망과 탄식....아픔을 삼키면서 어쩔줄 몰랐습니다....정말 요즘 세상에 정말 그런 사람들이 같은 하늘 아래 살고 있다는 것이 믿어지질 않습니다.....할아버지의 삭아 버린 팬티를 보면서 .... 정말 ... 정말이지...어찌할바를 몰랐습니다 마치... 제가 죄 지은 사람처럼 어디론가 숨고 싶은 심정이었습니다 그 허름한 집...아니, 우리 요양원 개집보다도 못한 집...구멍 숭숭 뚫린 그곳에서 지난 겨울 그 추위를 안고 주무셨을 할아버지를 생각하니... 가슴이 미어집니다.....아직도 제 눈가에 이슬이 마르지 않고 있습니다.그동안 관공서 등의 부탁으로 몇몇 행려자 어르신들을 모시기도 했지만 이 할아버지처럼 불쌍하고 처절한 분은 정말 처음입니다.젊은 시절과 모든 인생을 짐승처럼 대접 받으며 묵묵히 살아 오신 그분.너무 허리 굽혀 일만하다가 아예 굽혀진 허리 뼈들......짐승도 그보다는 낫다는 생각에 오늘 밤 잠을 못 잘 것 같습니다.내일 아무리 바빠도 할아버지 만나 다시한번 꼭 안아 드려야겠습니다.그리고 남은 여생 아버님 모시듯 잘 못셔 드리겠습니다.정말 가슴 아픈 밤입니다.....?? ?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43461 손노리 이걸 놓칠순 없지 2016.10.10 56 0
43460 디트리히1 국회의원 4년동안 재산 40억 증가한 이은재 . jpg ? 2016.10.10 41 0
43459 디트리히1 육중한 윤채경 2016.10.10 62 0
43458 서찬혁 전원책이 트럼프 지지하는 이유 2016.10.10 45 0
43457 킨다마 미국정부의 역대급 경고에 현재 200만명 피난중 ? 1 2016.10.10 43 0
43456 멍뭉이의육감 내년 시립대 등록금 2016.10.10 33 0
43455 위거 양궁 귀요미 장혜진 1 2016.10.10 51 0
43454 킨다마 갤럭시 노트7 블랙 출시 반응 1 2016.10.10 38 0
43453 장뤽고다르 노트7 폭발피해자에게 삼성대변인이 잘못보낸 문자 일어나보니 충전중도 아니었던 노트7이 폭발하여 방 안이 온통 연기로 가득 차 있었기에 엄청난 공포감에 휩싸였고,이후 몸의 상태가 좋지 않아 병원을 방문했는... 2016.10.10 50 0
43452 깡해 인강강사 돈거래 명언 2016.10.10 40 0
» 서찬혁 10년전 대한민국을 열받게 만들었던 사건 ? ? 다음텔존 펌 ? 현대판 노예 - 할아버지의 짓밟힌 50년 sos 게시판에 충격적인 내용의 제보가 접수되었다. 평생 노예처럼 살고 있다는 할아버지가 있다는데..... 2016.10.10 57 0
43450 루강 의도치 않게 곰과 사람이 만났을 때 1 2016.10.10 44 0
43449 앙렁 [스압] 실제 게이가 말하는 퀴어축제 1 2016.10.10 65 0
43448 찌질이방법단 이 개가 소년의 오른쪽 자리를 지킨 이유 2016.10.10 33 0
43447 미연시다운족 유족들이 천안함재단 해체를 주장하는 이유 천안함 희생자들이 숨진 바다를 보며 골프국민 성금으로 KBS 사장에게 황금열쇠 선물2010년 3월 26일 천안함이 침몰해 46명의 승조원이 숨지는 사건이 벌어졌습... 2 2016.10.10 24 0
43446 위거 xx대 간호학과 반지 비용 금값도 내렸던데남은 돈 들은 누구 배를 채워주고 있는지 ㅉㅉ 2016.10.10 27 0
43445 손노리 윤일병 사망사건 가해병사 변호인의 양심선언 2016.10.10 37 0
43444 얼룩말엉덩이 페북 급식충들 또 시작 어차피 무료화해도 15세 연령제한 때문에 못하면서... 또 무료화 시켜 달라고 좋아요 지랄;;; 2016.10.10 33 0
43443 hayjay 육국여군학교장의 명함 "젊은 디자이너가 폭죽 터지는걸 형상화 한것이다"여군학교장이..? 욱일승천기의 뜻을 모르셨겠죠.. 1 2016.10.10 41 0
43442 절묘한운빨 (BGM) 태풍때문에 피난령 떨어진 미국 플로리다 근황 ??????????????미친놈들만 남아있다고 한다 1 2016.10.10 25 0
43441 nayana77 법원인증 대한민국 대표 똘아이 ‘비판에 수반하는 다소의 경멸적 표현감내해야 하는 공인의 위치에 있다’며무죄 선고한 2심 판결 대법원서 확정고기값 300만원을 내지 않은 변희재 미디어워치 ... 2016.10.10 42 0
43440 육군원수롬멜 소유의 꿀렁 2016.10.10 54 0
43439 벛꽃 이 개가 소년의 오른쪽 자리를 지킨 이유 2016.10.10 17 0
43438 풀쌀롱전영록 요즘 장난감 터닝메카드 1 2016.10.10 39 0
43437 앙렁 진심이 엿보이는 김세정 1 2016.10.10 42 0
43436 Cross_X (BGM) 태풍때문에 피난령 떨어진 미국 플로리다 근황 미친놈들만 남아있다고 한다 1 2016.10.10 25 0
43435 멍뭉이의육감 MS 세바퀴 2 2016.10.10 36 0
43434 Cross_X 이은재vs조희연 풀버전 아니 씨발 주갤펌 1 2016.10.10 42 0
43433 육군원수롬멜 90%는 3초만에 푸는 문제 2 2016.10.10 48 0
43432 문폴로 케이윌이 가명을 쓰는 이유 1 2016.10.10 41 0
43431 엘다 아버지의 직업때문에 고민중인 청년 1 2016.10.10 37 0
43430 개만무는개 채수빈 인스타 진짜 이쁘당.. 2016.10.10 71 0
43429 황토목팬션 "사장이 변태네" 전세계 네티즌 공분시킨 '키스 조회' 중국의 한 회사가 매일 아침 여직원들이 사장에게 입맞춤을 하는 이른바 ‘키스 조회’를 시행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전세계 네티즌들은 공분하며 “사장이 변... 1 2016.10.10 58 0
43428 악의와비극 성 노예 사고 파는 현장 IS 성 노예 사고 파는 현장 1 2016.10.10 105 0
43427 중력파발견 실제 지구상에 존재하는 '희한한 동물' 29선 1 2016.10.10 67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613 614 615 616 617 618 619 620 621 622 ... 1859 Next ›
/ 185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