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6301226점
2위 지존의보스 5855490점
3위 거이타 5290435점
4위 인공지능 4814080점
5위 꼬르륵 3413040점
6위 몽고실 3362025점
7위 스타플래티나 3306514점
8위 킹죠지 3033475점
9위 마스터즈 3005970점
10위 이피엘대장 2776692점
조회 수 16 추천 수 1 댓글 0

    미국의 유일한 황상폐하, 노턴 1세입니다. 영국태생으로 미국 서부 골드러쉬라 이어지던 시점에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로 이주하였습니다.   거기서 열심히 장사를 했지만... 파산하고 샌프란시스코를 떠났습니다.   몇년뒤... (그간의 행적은 확인되지 않음)   땡전한푼 없이 노숙자 신세로샌프란시스코에돌아온 노턴 1세는 지역신문사에 쳐들어가 본인을 "미국의 황제"라고 선언했습니다.   일반적으로는 "아, 과대망상증 환자구나"하고 넘겨버릴만한 것이..   신문사 편집장이 신문판매부수좀 늘려보자고 선언에 동의하며 신문 1면에 대대적으로 실었습니다.   그리고 황제는..   "짐이 직접 정사를 돌보겠다." 라는 말과 함께 정부해산, 의회해산을 선포했습니다.   당시 대통령은 그 유명한 아브라함 링컨 ㄷㄷㄷ 당연히 정부는 무시했지만 시민들은 기뻐했습니다.   관료들의 부패가 심각했거든요.       황제는 국채를 발행하기도 했습니다. "언젠가 큰 돈을 벌게 될것이다."라면서 발행했는데, 정말 예언이 이루어져   현재 화폐수집가들 사이에서 구하지 못해 안달인 희귀화폐가 되었습니다.   황제를 만나본 사람들은 그에게 존경심을 표했습니다. 한마디로 선각자였죠..간략한 업적은 다음과 같습니다.   1. 무려 19세기에 비행기 연구를 위한 기금조성 2. 세계정부 제안 (UN과 같은 형식) 3. 현수교 공법으로 샌프란시스코만에 다리를 지어야된다고 주장 4. 모든 종교를 평등하게 대우 5. 모든 인종을 평등하게 대우..   여기서 인종에 대해 평등하게 대우했다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는데, 당시는 링컨 대통령, 남북전쟁이 일어난 시기 입니다.   당연히 흑인들은 얼마전만 하더라도 노예생활을 하던 사람들이고, 황인종은 아예 사람취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노턴1세는 반아시아인 폭동이 발발하자, 혼자서 폭도앞을 가로막고 해산할때까지 주기도문을 외웠습니다.   샌프란시스코만에 다리를 지어야한다는 제안은 그대로 이루어져서...       베이브릿지가 지어지게됩니다.       베이브릿지 앞에 있는 동판입니다.   "여행자여, 잠시 걸음을 멈추고 노턴 1세 폐하께 감사하라." "미국 황제이자 멕시코의 보호자인 폐하께서는 예언적인 지혜로 샌프란시스코만에 다리를 놓을것을 명하셨다."       황제에 대한 샌프란시스코 시민들의 사랑은 대단했습니다.   자발적으로 황제에게 소정의 세금을 납부하고, 최고급 식당들이 황제에게 식사를 제공하고, (황실 인증 식당이라는 동판을 설치하게 했다고 합니다.) 극장들은 특석을 마련하고, 모든 교통수단을 무료로 이용하고, 시의회에서는 최고급 맞춤옷을 지어 바쳤습니다. (그러자 황제는 의원 전원에게 귀족작위를 내렸습니다.) 신문이라던지 공적으로 부를때는 황제 폐하라는 명칭을 사용했습니다. (His Imperial Majesty)   비록 정신이 조금 이상하더라도 자비로운 황제는 항상 정의의 편에서 시민들 곁에 있었기 때문입니다.   미국정부에서 인구조사를 할때, 노턴 1세의 직업은 당당하게 "황제"라고 기록되었습니다.       노턴 1세의 황릉입니다.   노턴 1세는 길거리에서 서거했는데, 모든 상점들이 문을 닫고23만명의 샌프란시스코 인구중 3만명이 조문했으며,   신문들은 대대적으로 "황제 폐하께서 붕어하셨다."라고 보도했습니다.   황제의 붕어이후, 샌프란시스코의 경찰국장은 황제를 다음과 같이 평가했습니다.   "노턴 황제는 누구도 죽이지 않았고, 아무것도 수탈하지 않았으며, 어느 나라도 약탈하지 않았다. 그 점에서 다른 군주들에 비해 훨씬 훌륭한 인물이었다고 말할 수 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44961 초변태쿄코 가족사진 2016.10.28 14 0
44960 Dsus4 성진대학교 2016.10.28 21 0
44959 에덴동산 학교랑 집이 가까운 애들 특징 2016.10.28 20 0
44958 찌질이방법단 지옥에 돌아온 처참한 댓가 지휘자 구자범. 독일에서 성공 후 한국으로 돌아옴. 광주 시립 교향악단 이끌다 평이 좋자 경기필에서 스카웃함.?연습 강도 높아짐. 기존에 기술적으로 쉬운 가... 2016.10.28 22 0
44957 에덴동산 뜻밖의 관람ㅤㅤ 2016.10.28 15 0
44956 LIMPACT 훈훈하고 포스나는 여경들 2016.10.28 19 0
44955 LIMPACT 페북에 뜬 트와이스 팬덤 특징 만화 2016.10.28 8 0
44954 개만무는개 매일 11억을 쓰는 남자 2016.10.28 21 0
44953 크로스킬즈 진짜인 연예인 입대날 제일 아끼는 도라에몽 티 입고오고 흙 묻어서 시무룩 ㅠㅠ대대장 면담 때 도라에몽 오프닝도 한번 불러주??? 레펠 뛰어내릴때 남들 여자친구, 부모님 이... 2016.10.28 23 0
44952 개만무는개 천조국의 평범한 알바생 2016.10.28 17 0
44951 hayjay 공부의신 강성태.. 팩트폭력.. 2016.10.28 10 0
44950 엘다 연예계에서 감당할 수 없는 게임 실력을 가진 아이돌 2016.10.28 15 0
44949 이스나원 최순실 아버지 최태민 이름 7개 부인 6명 승려, 목사 최태민 미스터리 1976년 박정희 대통령(왼쪽)이 대한구국선교단 야간진료센터를 방문, 최태민 총재(오른쪽)와 얘기를 나누는 장면. 가운데는 박근혜 대한구국선교단 명예총재. 2016.10.28 10 0
44948 LIMPACT ??? : 누나 갑자기 이게 뭔 소리야 전쟁을 하면 하는거지 하는 척은 또 뭐야 2016.10.28 62 0
44947 벛꽃 선견지명의 김연아양 마음씨도 이뻐요 ♡ 2016.10.28 24 0
44946 소고기짜장 지금으로부터 150여년 전...jpg 민비를 돌아본다. 민자영이라는 이름으로 전해지는 (어느 소설 속에 등장한 것이고 정확한 이름은 아니라는 말도 있다) 그녀는 불행한 유년기를 보냈다. 집안의 ... 2016.10.28 21 0
44945 문폴로 네이버에서 최순실을 검색해보았다 2016.10.28 9 0
44944 나를밟고가라 [노무현]참여정부시절 연설문 만드는 방법.jpg 이게 정상인데 ㄹ혜정부에서는 순실이가 첨삭을 하오ㅋㅋ그결과 온 우주의 기운이 와우내.. 2016.10.28 10 0
44943 강왈왈 서울시교육청,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 고3 131일 결석' 의혹 확인하기로 http://m.media.daum.net/m/media/society/newsview/20161024170550446 2016.10.28 4 0
44942 JENGA 연느님 2016.10.28 13 0
» 황토목팬션 미국의 유일한 황제폐하 (스압) 미국의 유일한 황상폐하, 노턴 1세입니다. 영국태생으로 미국 서부 골드러쉬라 이어지던 시점에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로 이주하였습니다. 거기서 열심히... 2016.10.28 16 1
44940 소고기짜장 보살 정려원 2016.10.28 24 0
44939 새타령 드라마 필수요소 ? 2016.10.28 10 0
44938 엘다 요즘 신차 불량 클라스..jpg 옵션으로 앞유리에도 썬루프를 달아드렸습니다 2016.10.28 14 0
44937 하루스 윤후의 팩트폭력 ????????? ㅋㅋㅋ 2016.10.28 19 0
44936 풀쌀롱전영록 카투사 신병 교육대 식사 ? 2016.10.28 18 0
44935 초변태쿄코 걸그룹 사이 손연재 ? ? ? ? 2016.10.28 29 0
44934 찌질이방법단 민경장군의 먹방예지력 쪼는맛 이십끼형의 생일이니 이십끼형이 뽑는걸로 ? 민경장군 느낌이 온다며 3번을 선택하라고 권유 내촉은 그게 아니라며 거절 카드의 기운을 읽는 중 ? ? 3번... 2016.10.28 21 0
44933 에덴동산 수지의 성장 과정 2016.10.28 13 0
44932 나를밟고가라 서유리, 쾌변 위한 자세 시범 ? 2016.10.28 24 0
44931 서찬혁 무한도전이 두려운 강호동 2016.10.28 13 0
44930 깡해 대륙의 일상 ? ? ? ? ? ? ? ? ? ? 2016.10.28 15 0
44929 앙렁 미혼 여성이 느끼는 직장생활 2016.10.28 15 0
44928 악의와비극 허언갤 혼밥인증 2016.10.28 25 0
44927 찌질이방법단 진정한 효자 엄마발이 아파서 바꿔신었다...?? ? 2016.10.28 17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833 834 835 836 837 838 839 840 841 842 ... 2122 Next ›
/ 212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