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803294점
2위 인공지능 4423115점
3위 지존의보스 4311197점
4위 거이타 4020950점
5위 꼬르륵 2798235점
6위 몽고실 2654530점
7위 스타플래티나 2586943점
8위 마스터즈 2569970점
9위 이피엘대장 2394482점
10위 가야 2049526점
조회 수 49 추천 수 0 댓글 0

세월호 참사 뒤 ‘가만히 있으라’ 침묵 행진을 주도해 사회적 반향을 일으켰던 용혜인씨에게 검찰이 징역 2년을 구형했다. 검찰이 용씨에게 징역형을 구형한 혐의는 2014년 세월호 침묵 행진과 유가족 단식 농성 당시 항의 집회, 여러 추모집회 등에서 집회 주최자로서 신고된 범위를 이탈했다는 죄(일반교통방해)와 미신고 행진을 했다는 죄(집시법 위반)등이다. 용씨는 지난 2일, 검찰 구형 소식을 페이스북에 알리면서 법정에서 밝힌 최후진술을 소개했다. 그는 최후진술에서 “세월호가 진도 앞바다에서 침몰한 지도 1000일이 다 되어가는 사이에 많은 일이 있었고, 저의 삶도 참 많이 변했다”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법정에 있는 판사, 검사, 변호사에게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침몰 소식을 접했던 순간을 기억하느냐고 질문을 던졌다고 전했다. 세월호 참사 당일 용씨는 일찍 학교에 도착해 학교 후배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후배가 휴대폰으로 세월호 침몰 소식을 알렸다. 안산에 살았던 용씨에게 단원고등학교는 입학하고 싶었던 학교였다. 단원고 생각에 빠진 사이, ‘전원 구조’ 소식이 들렸고, 마음 편히 수업에 들어갔다고 했다. 용씨의 바람과 달리 ‘전원 구조’를 알린 뉴스는 대형 오보였다. 용씨는 “오보를 보고 놀라웠지만 수백 명의 잠수부, 배 수백 척, 헬기가 몇 대, 조명탄이 수백 개 투입돼 대대적인 구조작업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소식에 마음을 놓았다”면서 “부끄럽지만 당시에는 몇 명이라도 구조돼 나올 줄 알았고, 언론의 카메라 앞에서 가족과 눈물과 감동의 재회를 하는 장면이 만들어지지 않을까 쉽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지는 진술에서 “(세월호 참사로) 전 국민이 슬픔에 빠졌고, 언론에서는 ‘베르테르 효과’를 운운하며 이 참사가 국민들에게 미칠 영향을 걱정하면서도 일각에서는 ‘소비심리 위축’ 같은 말이 나오기 시작했다”고 당시의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참사 뒤, 많은 시민이 입을 모아 이야기했던 ‘미안하다’는 말은 304명의 목숨이 속절없이 세상을 떠나야 했고, 어느 날 갑자기 가족이 죽었다는 소식을 접해야 하는 사회를 만든 것에 대한 사회 구성원들의 책임감이라고 생각했다”고 호소했다. 그러던 차에 용씨는 슬퍼하는 사람들과 이야기하고 위로하는 자리를 마련하고 싶어 ‘가만히 있으라’ 침묵 행진을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용씨의 제안으로 모인 수 십명은 “가만히 있으라”라고 적은 손팻말과 노란 리본을 묶은 국화꽃을 들고 서울 시내를 함께 걸었다. 그는 최후 진술에서 2년간 진행됐던 재판 과정에 대한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용씨는 “세월호 참사 뒤 난생처음 연행되어 경찰서에서 2박3일을 자보기도 하고, 경찰과 검찰에 불려 다니고, 압수수색 영장이라는 것을 처음 직접 보기도 해 2년 동안 재판을 받으면서 힘들기도 했다”면서도 “누군가 ‘후회하느냐’라는 질문을 한다면, 후회하지 않는다고 답할 것 같다”고 단호히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인간의 책임을 다하는 그런 사람으로 살고 싶다”고 다짐했다. 용씨는 3일 <한겨레>와 통화에서 “최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많은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는데, 2년 동안 사회의 부조리함이나 부정의에 저항하는 것은 죄가 될 수 없다는 것을 제대로 배웠다고 생각한다”면서 “저의 재판을 통해 ‘부조리에 저항하는 것은 죄가 되지 않은다’라는 사실이 좋은 선례로 남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용씨는 오는 12월7일 선고재판을 앞두고 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46322 에덴동산 광화문 광장 박정희 동상 설치 추진…네티즌 “부숴버리겠다” 광화문 광장 박정희 동상 설치 추진…네티즌 “부숴버리겠다” 입력 : 2016.11.03 09:53:54 | 수정 : 2016.11.03 13:06:22 [쿠키뉴스=정진용 기자] 박정희 대통령 ... 2016.11.04 35 0
46321 서찬혁 이제는 연예계가 정계를 이용 2016.11.04 37 0
46320 스네이크에크 순종2년.... 순종2년에 마지막 우승한 컵스가 순시ㄹ4년에 우승하였다네~ 2016.11.04 36 0
46319 손노리 인제대 학생회 “우린 선동이 싫으니 중립” 위 글을 읽고 홍재우 인제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쓴 댓글정치적 동원은 민주주의가 작동하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입니다. 정치적 행동을 조직하는 것을 &quot;선동&quot;이... 1 2016.11.04 36 0
46318 LIMPACT 미르 K스포츠에 돈 갖다 바친 기업 2016.11.04 32 0
46317 Cross_X 수지 닮은꼴 에로배우 이하루 근황 나름 수지 닮았었던 과거벌크업 하고 훅감 2016.11.04 434 0
46316 벛꽃 제작비 150억 드라마의 카메라 연출 2016.11.04 64 0
46315 銀洞 이번 할로윈 시부야의 모습 안전경찰만 700명 투입 되었다고함근데도 바이크몰고 폭주하는놈들 심지어 폭탄물 비스무리한거 설치한놈들도 있어서 밤에는 거의 아수라장이었다고.. 2016.11.04 37 0
46314 남자사람여자 네이마르한테 쫀 수아레즈 2016.11.04 37 0
46313 에덴동산 박근혜 게이트, 수원 삼성에도 영향갔다? 요약: 삼성이 K스포츠 재단에 투자금을 늘리게 되면서,스포츠단 투자금 대폭 축소.-&gt; 삼성이 모기업인 수원 삼성 재정 긴축 시작는 국톡 Abdulahman 님, 오바위... 2016.11.04 27 0
46312 장뤽고다르 입금이 확인되었습니다 2016.11.04 89 0
46311 JENGA JTBC의 패기 2016.11.04 56 0
46310 벛꽃 트와이스 볼륨 담당 2016.11.04 62 0
46309 나를밟고가라 `쩝쩝소리` 유독 싫어하는 사람 '정신병'있다 2016.11.04 38 0
46308 찌질이방법단 오늘자 박근혜 지지율 ㅎㄷㄷㄷ 5프로 달성역대 최저 지지율 달성 2016.11.04 41 0
46307 새타령 미국 버거킹 할로윈 이벤트 2016.11.04 38 0
46306 나야냐비 술 마신후 30분∼90분에 측정한 0.052%…음주운전 '무죄 술 마신후 30분∼90분에 측정한 0.052%…음주운전 &quot;무죄&quot;법원 &quot;측정 당시는 혈중알코올농도 상승기…실제 운전때 기준치 초과 단정 못 해&quot;(춘천=연합뉴스) 이재현 ... 2016.11.04 34 0
46305 GREY 야무진 계획 박정희 동상추진 오늘부터 모금운동 저것다 싹쓸어 버리라우!! 동상은 김일성 하나로만 만족하는 기야!!지들이 북한따라 하니지금 싹쓸어 버리라우!! 2016.11.04 26 0
46304 찌질이방법단 중국인들, '새벽 4시 영업끝났다'는 제주 음식점종업원 집단폭행 &quot;중국은 한 시간 늦다. 술 더 달라&quot; 요구하기도…제주경찰, 3명 공동폭행 혐의 입건(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quot;영업 마감 시각이 지나도록 기다렸는데 오히... 2016.11.04 31 0
46303 멍뭉이의육감 이선빈, MC몽 신곡 홍보 탓에 악플 시달려 배우 이선빈이 자신의 SNS를 통해 MC몽의 신곡 앨범을 홍보했다가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 이선빈은 MC몽의 신곡 &quot;널 너무 사랑해서&quot;에 출연한 배우다. 이선빈은 ... 2016.11.04 43 0
46302 풀쌀롱전영록 무섭게 상승하는 트럼프 무섭게 추락하는 클린턴 선거인단 현황10월 29일 클린턴 272명 트럼프 126명11월 2일 클린턴 226명 트럼프 180명 2016.11.04 34 0
46301 Dsus4 방송에 목숨 건 김희철 해맑음 ㅋㅋ 2016.11.04 54 0
46300 풀쌀롱전영록 서태지 집안 서태지 외증조부가 구한말 육군대장이였고대대로 명문가에 독립운동 했던 집안고종 호위무사 출신의 독립운동가맨위 사진은 3대가 찍은 사진참고로 서태지와 친... 2016.11.04 60 0
46299 에덴동산 힘 쎄다 분노가 느껴짐 2016.11.04 53 0
46298 새타령 반도의 흔한 임산부 ? 2016.11.04 61 0
46297 손노리 오늘 한잔했다 이보시개 일어나시개 ㅋㅋㅋㅋㅋ ? 2016.11.04 40 0
» 깡해 ‘가만히 있으라’ 세월호 참사 뒤 ‘가만히 있으라’ 침묵 행진을 주도해 사회적 반향을 일으켰던 용혜인씨에게 검찰이 징역 2년을 구형했다. 검찰이 용씨에게 징역형을 구형한 혐의... 2016.11.04 49 0
46295 나라야_ 썰전 5년만에 최고시청률 갱신! &quot;썰전&quot; 유시민·전원책 &quot;최순실 존재 다 알았을 것&quot;…시청률 9%&quot;최순실 게이트 특집&quot; 방송,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quot;썰전&quot;이 지난 3일 밤 &quot;최순실 게이트 특집편&quot;을... 2016.11.04 46 0
46294 나를밡고가라 흔한 복수법 2016.11.04 57 0
46293 LIMPACT YG 블랙핑크 적나라한 기사사진 ? 2016.11.04 76 0
46292 육군원수롬멜 제작비 150억 드라마의 카메라 연출 2016.11.04 39 0
46291 스네이크에크 가난한 대통령 ? 2016.11.04 44 0
46290 서찬혁 하루 1달러 프로젝트 2016.11.04 35 0
46289 GREY 최장 저격 기록 2009년 11월에 영국군 소속 크레이그 해리슨 Corporal of Horse (우리나라로 치면 부사관)이 아프가니스탄에서 2,475m 떨어진 탈레반 기관총수들을 L115A3 저격 ... 2016.11.04 46 0
46288 킨다마 책으로 강을 표현 ? ? ? ? ? ? ? ? 2016.11.04 35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514 515 516 517 518 519 520 521 522 523 ... 1842 Next ›
/ 184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