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55069점
2위 인공지능 4154215점
3위 지존의보스 4114253점
4위 거이타 3509115점
5위 무조건닥공 3172977점
6위 꼬르륵 2655210점
7위 하피 2641397점
8위 따저스승리 2454985점
9위 스타플래티나 2451099점
10위 마스터즈 2401135점
단일배너
조회 수 49 추천 수 0 댓글 0

세월호 참사 뒤 ‘가만히 있으라’ 침묵 행진을 주도해 사회적 반향을 일으켰던 용혜인씨에게 검찰이 징역 2년을 구형했다. 검찰이 용씨에게 징역형을 구형한 혐의는 2014년 세월호 침묵 행진과 유가족 단식 농성 당시 항의 집회, 여러 추모집회 등에서 집회 주최자로서 신고된 범위를 이탈했다는 죄(일반교통방해)와 미신고 행진을 했다는 죄(집시법 위반)등이다. 용씨는 지난 2일, 검찰 구형 소식을 페이스북에 알리면서 법정에서 밝힌 최후진술을 소개했다. 그는 최후진술에서 “세월호가 진도 앞바다에서 침몰한 지도 1000일이 다 되어가는 사이에 많은 일이 있었고, 저의 삶도 참 많이 변했다”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법정에 있는 판사, 검사, 변호사에게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침몰 소식을 접했던 순간을 기억하느냐고 질문을 던졌다고 전했다. 세월호 참사 당일 용씨는 일찍 학교에 도착해 학교 후배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후배가 휴대폰으로 세월호 침몰 소식을 알렸다. 안산에 살았던 용씨에게 단원고등학교는 입학하고 싶었던 학교였다. 단원고 생각에 빠진 사이, ‘전원 구조’ 소식이 들렸고, 마음 편히 수업에 들어갔다고 했다. 용씨의 바람과 달리 ‘전원 구조’를 알린 뉴스는 대형 오보였다. 용씨는 “오보를 보고 놀라웠지만 수백 명의 잠수부, 배 수백 척, 헬기가 몇 대, 조명탄이 수백 개 투입돼 대대적인 구조작업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소식에 마음을 놓았다”면서 “부끄럽지만 당시에는 몇 명이라도 구조돼 나올 줄 알았고, 언론의 카메라 앞에서 가족과 눈물과 감동의 재회를 하는 장면이 만들어지지 않을까 쉽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지는 진술에서 “(세월호 참사로) 전 국민이 슬픔에 빠졌고, 언론에서는 ‘베르테르 효과’를 운운하며 이 참사가 국민들에게 미칠 영향을 걱정하면서도 일각에서는 ‘소비심리 위축’ 같은 말이 나오기 시작했다”고 당시의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참사 뒤, 많은 시민이 입을 모아 이야기했던 ‘미안하다’는 말은 304명의 목숨이 속절없이 세상을 떠나야 했고, 어느 날 갑자기 가족이 죽었다는 소식을 접해야 하는 사회를 만든 것에 대한 사회 구성원들의 책임감이라고 생각했다”고 호소했다. 그러던 차에 용씨는 슬퍼하는 사람들과 이야기하고 위로하는 자리를 마련하고 싶어 ‘가만히 있으라’ 침묵 행진을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용씨의 제안으로 모인 수 십명은 “가만히 있으라”라고 적은 손팻말과 노란 리본을 묶은 국화꽃을 들고 서울 시내를 함께 걸었다. 그는 최후 진술에서 2년간 진행됐던 재판 과정에 대한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용씨는 “세월호 참사 뒤 난생처음 연행되어 경찰서에서 2박3일을 자보기도 하고, 경찰과 검찰에 불려 다니고, 압수수색 영장이라는 것을 처음 직접 보기도 해 2년 동안 재판을 받으면서 힘들기도 했다”면서도 “누군가 ‘후회하느냐’라는 질문을 한다면, 후회하지 않는다고 답할 것 같다”고 단호히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인간의 책임을 다하는 그런 사람으로 살고 싶다”고 다짐했다. 용씨는 3일 <한겨레>와 통화에서 “최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많은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는데, 2년 동안 사회의 부조리함이나 부정의에 저항하는 것은 죄가 될 수 없다는 것을 제대로 배웠다고 생각한다”면서 “저의 재판을 통해 ‘부조리에 저항하는 것은 죄가 되지 않은다’라는 사실이 좋은 선례로 남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용씨는 오는 12월7일 선고재판을 앞두고 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46301 에덴동산 힘 쎄다 분노가 느껴짐 2016.11.04 53 0
46300 새타령 반도의 흔한 임산부 ? 2016.11.04 60 0
46299 손노리 오늘 한잔했다 이보시개 일어나시개 ㅋㅋㅋㅋㅋ ? 2016.11.04 40 0
» 깡해 ‘가만히 있으라’ 세월호 참사 뒤 ‘가만히 있으라’ 침묵 행진을 주도해 사회적 반향을 일으켰던 용혜인씨에게 검찰이 징역 2년을 구형했다. 검찰이 용씨에게 징역형을 구형한 혐의... 2016.11.04 49 0
46297 나라야_ 썰전 5년만에 최고시청률 갱신! &quot;썰전&quot; 유시민·전원책 &quot;최순실 존재 다 알았을 것&quot;…시청률 9%&quot;최순실 게이트 특집&quot; 방송,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quot;썰전&quot;이 지난 3일 밤 &quot;최순실 게이트 특집편&quot;을... 2016.11.04 45 0
46296 나를밡고가라 흔한 복수법 2016.11.04 57 0
46295 LIMPACT YG 블랙핑크 적나라한 기사사진 ? 2016.11.04 74 0
46294 육군원수롬멜 제작비 150억 드라마의 카메라 연출 2016.11.04 38 0
46293 스네이크에크 가난한 대통령 ? 2016.11.04 44 0
46292 서찬혁 하루 1달러 프로젝트 2016.11.04 35 0
46291 GREY 최장 저격 기록 2009년 11월에 영국군 소속 크레이그 해리슨 Corporal of Horse (우리나라로 치면 부사관)이 아프가니스탄에서 2,475m 떨어진 탈레반 기관총수들을 L115A3 저격 ... 2016.11.04 46 0
46290 킨다마 책으로 강을 표현 ? ? ? ? ? ? ? ? 2016.11.04 35 0
46289 소고기짜장 하니 털털하니 ? ? ? ? ? 2016.11.04 38 0
46288 풀쌀롱전영록 욕망분출하는 이십끼형 2016.11.04 43 0
46287 LIMPACT 극혐 디자인 2016.11.04 46 0
46286 뿌우맨 비 맞은 설현 ? 2016.11.04 51 0
46285 새타령 왜 부자들이 세금을 더 내야 할까? 2016.11.04 39 0
46284 JENGA 해외에서 먹히는 얼굴 ? 2016.11.04 56 0
46283 킨다마 모모와 사나 ? ? 2016.11.04 27 0
46282 뿌우맨 영감을 주는 작품들 ? ? ? ? ? ? ? ? ? ? ? ? ? ? ? ? ? ? ? ? 2016.11.04 31 0
46281 스네이크에크 흐믓햇던 처자 계속화장이나해!!!! ? 2016.11.04 57 0
46280 킨다마 짧고 강한 사연 ? 2016.11.04 37 0
46279 깡해 KBS 방송사고 ? 2016.11.04 44 0
46278 개만무는개 유부남들이 보면 소름 끼칠 카톡 2016.11.04 46 0
46277 악의와비극 담배피는 꼬맹이들 ? 이스라엘 꼬맹이들이라고 함! 2016.11.04 33 0
46276 나를밡고가라 소개남 카톡 망했어요 2016.11.04 36 0
46275 장뤽고다르 요즘 평범한 여중생 ? 2016.11.04 45 0
46274 장뤽고다르 낙법 만능설 2016.11.04 34 0
46273 소고기짜장 강지영 아나운서 2016.11.04 49 0
46272 디트리히1 낙서를 좋아하는 주인을 만나면 ? ? ? ? ? ? ? ? ? ? ? ? ? ? ? ? ? ? ? ? ? 2016.11.04 26 0
46271 Dsus4 박명수와 대추인 2016.11.04 32 0
46270 銀洞 조재현 딸 근황 2016.11.04 31 0
46269 멍뭉이의육감 러 샤오위 ?? 2016.11.04 39 0
46268 남자사람여자 박명수급 N행시 재능 ? ? ? 2016.11.04 33 0
46267 Cross_X 끔직한 혼종 ? 2016.11.04 26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99 300 301 302 303 304 305 306 307 308 ... 1626 Next ›
/ 162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