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단일배너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33314점
2위 인공지능 4061205점
3위 지존의보스 3776137점
4위 거이타 2833795점
5위 하피 2637377점
6위 꼬르륵 2386483점
7위 따저스승리 2282710점
8위 무조건닥공 2275624점
9위 스타플래티나 2243253점
10위 마스터즈 2128015점
단일배너


집단 성폭행 사건이 벌어진 버지니아 대학교 남학생 사교클럽 "파이 카파 프사이" 건물 앞을 학생들이 지나가고 있다.(AP=연합뉴스) "평판 훼손" 우려 등으로 학교·학생 모두 "쉬쉬"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2012년 버지니아 대학 신입생이었던 재키(당시 18세·가명)는 교내의 가장 오래된 남학생 사교클럽 파티에 초대받아 갔다가 데이트 상대를 포함한 7명의 남학생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 3시간 동안 끔찍한 성폭행을 당한 재키는 간신히 정신을 차리고 건물을 빠져나와 친구들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청했다. 친구 3명이 맨발에 피투성이가 된 채 길을 잃고 있던 재키를 찾아왔다. 한 명은 당장 병원에 가자고 말했지만, 다른 두 명은 재키의 평판에 나쁜 영향을 줄 것이라며 반대했다. 미국 잡지 롤링스톤이 최근호에서 명문대학의 전통 있는 사교클럽에서 벌어진 이 집단 성폭행 사건을 집중 보도하면서 학교나 학생들이 이런 문제에 대처하는 방식도 도마에 올랐다. 남학생 사교클럽 "파이 카파 프사이"에서 벌어진 집단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학교 건물 문에 붙은 메시지들. (AP=연합뉴스) 가해 남학생들이 속한 사교클럽 "파이 카파 프사이"(Phi Kappa Psi)는 1852년 제퍼슨 칼리지에서 설립됐으며 미국 전역 대학에 지부를 두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24일(현지시간) 성폭행 피해자를 두고 친구들이 벌인 토론은 사교클럽 활동과 "평판"을 중요하게 여기는 버지니아 대학의 문화를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또 학생들의 생활에 깊숙이 자리한 이같은 문화가 일부 남학생 사교클럽의 소위 "성폭행 문화"에도 일조했다고 비판했다. 성폭행은 처벌받아 마땅한 범죄지만, 버지니아대의 이런 문화는 학생들이 자신을 범죄의 희생자로 인정하지 않게 만든다는 것이다. 교내에서 벌어진 성폭행 사건에 대한 학교의 대처도 문제라고 BBC는 전했다.집단 성폭행 사건이 벌어진 버지니아 대학교 남학생 사교클럽 "파이 카파 프사이" 건물 앞에서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AP=연합뉴스) 롤링스톤에 따르면 버지니아대가 공개한 지난해 교내 성폭행 사건은 38건이다. 9건이 정식 고소 절차를 밟았고, 4건은 교내 위원회에 회부됐다. 대학 역사상 지금까지 14명이 성폭행 범죄로 유죄 판결을 받았지만 제명된 사람은 없다. 왜 학내 성폭행 문제 처리를 개인에게 맡겨두느냐는 질문에 테레사 설리번 총장은 여성들이 출세하는 데 방해가 된다고 답했고, 재키는 학장으로부터 "아무도 딸을 "성폭행 학교"에 보내고 싶어하지 않는다"는 말을 들었다고 롤링스톤은 전했다. 롤링스톤은 "버지니아 대학에서 성폭력 사건은 학생과 학교 당국 모두가 쉬쉬하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학생들은 그들이 소중하게 생각하는 파티 문화에서 성폭행 사건이 일어나는 것은 유감스럽지만 어쩔 수 없는 일이라며 무시하고, 당국은 학생을 보호하는 것보다 추문으로부터 학교의 명예를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46415 銀洞 경찰도 준비 단디하네요 아침 7시인데 벌써 서울톨게이트에 닭장차 떼빙하고 쳐 올라갑니다. 지방 병력 끌어 올리는 가본데 젊은애들이 뭔 죄라고.....에휴 2016.11.05 38 0
46414 문폴로 현대기아차 10월 국내 점유율 58.9%…60%선 처음 무너져 파업으로 인한 생산 차질과 수입차 증가 등 영향으로 현대·기아자동차의 월간 국내 점유율이 사상 처음으로 50%대로 떨어졌다. 한때 도로 위 자동차 5대 가운데 ... 2016.11.05 22 0
» 풀쌀롱전영록 <미국 명문대학 내 숨겨진 '성폭행 문화'> 집단 성폭행 사건이 벌어진 버지니아 대학교 남학생 사교클럽 &quot;파이 카파 프사이&quot; 건물 앞을 학생들이 지나가고 있다.(AP=연합뉴스) &quot;평판 훼손&quot; 우려 등으로 학... 2016.11.05 39 0
46412 GREY 절대 죽지 않는 브랜드 폐점 정리만 20년ㅋㅋㅋ 2016.11.05 46 0
46411 루강 다큐 3일 호떡녀 2016.11.05 78 0
46410 황토목팬션 삼성 정유라 마장마술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200억원 지원할 계획이였다 2016.11.05 35 0
46409 zero 대통령이라는 사람이 예능에 나와서 말이야 ! 2016.11.05 42 0
46408 황토목팬션 미 해병 주력 헬기 ? ? ? ? ? ? ? ? ? ? ? ? ? ? 2016.11.05 45 0
46407 미연시다운족 나이가 보이는 장동건 ? 2016.11.05 38 0
46406 nayana77 161030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유리 슴부먼트 각선미 2016.11.05 56 0
46405 hayjay 제시카 최근 얼굴 상태 ? 2016.11.05 50 0
46404 엘다 그날 저녁 검찰청 인근에 곰탕 배달을 한 식당은 없었다 2016.11.05 35 0
46403 에덴동산 연설문이 없을때 박근혜 2016.11.05 38 0
46402 소고기짜장 5.18 민주화운동 유네스코 등재사유 우리나라의 민주화는 물론 필리핀, 태국, 베트남 등 아시아 여러 나라의 민주화운동에 커다란 영향을 주었으며 민주화 과정에서 실시한 진상규명 및 피해자 대상... 2016.11.05 24 0
46401 GREY 아이오아이 구구단 멤버들 ? 2016.11.05 29 0
46400 손노리 오피가서 직업정신 발휘한 한의사 ? 2016.11.05 56 0
46399 설사의속도 45세 아주머니의 깊은 빡침 2016.11.05 47 0
46398 절묘한운빨 끝까지 남은 5%를 위한 선물 2016.11.05 39 0
46397 풀쌀롱전영록 박근혜 레전드 2016.11.05 39 0
46396 남자사람여자 당 대표의 선장론 2016.11.04 28 0
46395 문폴로 할로윈 사탕 털어가는 범인 2016.11.04 41 0
46394 황토목팬션 스테이크를 주문한 고든 램지 2016.11.04 50 0
46393 나를밡고가라 잠 안올 때 특효 2016.11.04 34 0
46392 육군원수롬멜 대국적인 초인 2016.11.04 40 0
46391 킨다마 그네 타는 우리킹 2016.11.04 40 0
46390 벛꽃 공포의 젤리 2016.11.04 42 0
46389 LIMPACT 안철수 바로미터 2016.11.04 37 0
46388 풀쌀롱전영록 총기 허가된 나라였으면 2016.11.04 48 0
46387 앙렁 BBC가 보는 애국보수 정권 2016.11.04 36 0
46386 쇼크미 너무해 너무해 2016.11.04 36 0
46385 새타령 최순실 대역 논란 2016.11.04 34 0
46384 새타령 극한직업 2016.11.04 36 0
46383 나를밟고가라 요즘 걸그룹 비쥬얼 2016.11.04 45 0
46382 얼룩말엉덩이 잠 안올 때 특효약 2016.11.04 34 0
46381 얼룩말엉덩이 BMW가 기증한 소방 순찰차 7대 기부 2016.11.04 45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95 96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 1426 Next ›
/ 142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