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6361965점
2위 지존의보스 6220235점
3위 거이타 5550540점
4위 인공지능 4825080점
5위 몽고실 3725004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512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144935점
9위 마스터즈 3099470점
10위 이피엘대장 2785692점
조회 수 37 추천 수 0 댓글 0

삼십대 초반 평범한 여성입니다.여동생이 2년전 위암으로 생을 달리 했습니다.원래 위염과 식도염을 달고 살던 동생인데 어느날 부터 먹은 것 없이 토하고 식도염때문에 힘들다며 투덜거리던 내동생...회사생활에 스트레스를 받아그런것 같다며 웃던 내 동생...뚱뚱하다고 할 정도로 체격좋고 키도 크고 활발하던 동생이 파릿해질 정도로 살이 빠지자 병원 검진결과 이미 암세포는 위는 물론 소장 간까지 전이된 상태였습니다.그러기까지 얼마나 아팠을까 항상 넉살좋게 웃던 내 여동생은 그렇게 떠났습니다.문제는 제부입니다.아직 젊은 나이...가슴 아프지만 동생 잊고 새 삶을 찾아가면 다행이지만 그러질 못하고 있습니다.주말마다 집에 들려 어머님 사위왔어요라며 엄마가 차려준 밥먹고 아빠랑 술 대작합니다.그 자리에 동생만 없지 동생과 함께 모이던 가족풍경 그대로 입니다.가끔은 동생은 친정왔다고 나 쉴래!외치고 내 방 침대에 잠들던 순간처럼 동생도 집에 같이 있는 기분도 듭니다.부모님은 그런 제부가 고마우면서 속이 타십니다.사부인께도 죄송하고 밝게 웃으며 이야기는 하지만 제부의 얼굴은 점점 말라가고 있습니다.엄마가 넌지시 제부한테 이제 죽은 사람 잊고 다른 여자 만나볼 생각 없냐고 물은적 있지만 제부는 싱글싱글 웃으며 엄마!큰 아들 필요없어요?라고 넘어갈 뿐입니다.제부가 저보다도 나이가 많아 딸 둘뿐이었던 우리집에선 이미 아들입니다.몇 주전 동생 부부가 키우던 강아지가 새끼를 낳았다고 연락이 와서 엄마랑 같이 동생집에 갔었습니다.제부는 회사에 있다고 금방 퇴근이니 먼저 가계시라고 현관 비번 가르쳐주길래 갔다가 엄마하고 펑펑 울었습니다동생 있을 때와 변한게 없는 집...화장실에는 동생의 칫솔도 그대로고 옷방에는 동생이 즐겨입던 옷들이 금방이라도 입을 수 있게 깨끗하게 세탁되어져 있었습니다.동생 화장대엔 동생이 쓰던 화장품이 깔끔하게 정돈되어 먼지 한 톨 없었고요쓰는 지금 눈물만 나네요.제인에어를 너무 좋아해서 책이 헤져서 같은 책을 세권이나 샀었는데 침실 머리맡에 가지런히 놓여있었어요.제부가 퇴근 후 오고 엄마는 제부 붙들고 오열하며 우셨습니다.주먹쥐고 제부를 때리기까지 하셨습니다.그만 하라고...죽은 사람 잊고 00이 너도 살아야되지 않냐고...제부는 처음엔 무슨 일인가 얼떨떨하다가 곧 알아차리고 그냥 씁쓸하게 웃기만 하더군요.엄마 말리다가 저도 너무 가슴 아파 울었습니다.결혼 액자도 그자리에 얼짱각도라며 예쁘게 나왔지하고 동생이 자랑하던 셀카들은 인화되서 보드에 붙여져 있고...그냥 그 집 모든게 동생 그자체 였습니다.그 날은 어떻게 동생 집을 나와 집에 왔는지 기억이 안나요.그리고도 제부는 여전히 주말마다 집에 옵니다.엄마가 몇주는 일부러 쌀쌀맞게 대하며 이제 오지말라고 내쳤는데 능글맞게 대처하던 제부가 저저번주 결국 주저앉더니 어머님 저 내치면 죽어요라며 우네요.그 날 온가족 부둥켜안고 울었습니다.제부말로는 집을 아무리 동생이 있던 그때대로 해도 너무 외롭고 힘들고 동생이 없는것만 뼈저리게 느껴지더래요.그나아 우리집에 오면 동생한테 나던 냄새 동생하고 같은 말투쓰는 집안 사람들 동생이 해주던 음식 맛하고 비슷한 엄마 요리...그나마 버틸 수 있게 해준다고 합니다.그날 그렇게 부모님과 제부 저 넷이서 펑펑 울고 (동생 죽은 날보다 더운것 같아요)저번주부터는 다시 리바이벌입니다.다시 동생은 내 방 침대에 잠들고 다른 가족들은 모여서 밥먹고 아빠와 제부는 술대작하고 그 상황으로...옳지 않다는것도 이럴수록 제부는 더 동생 못놔주고 저렇게 죽은 동생 추억에만 갇혀 사는 건데...제부를 어쩌면 좋죠?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48652 크로스킬즈 다시 찐 에일리 2016.11.24 35 0
48651 찌질이방법단 어째서 영어라고 하면 할 수 없다고 그러는 걸까? 2016.11.24 22 0
48650 육군원수롬멜 반기문 드디어 입장 표명 2016.11.24 28 0
48649 초변태쿄코 역대 만화 중에서 간지나는 장면 원탑 손가놈 인성은 쓰레기였어도 초 3 변신할 때 간지만큼은 ㅇㅈ함 2016.11.24 32 0
48648 개만무는개 아이 씨바 미친새끼야 비아그라 있잖아 2016.11.24 29 0
48647 하루스3 삼성전자, 76명 직원이 사망한 '백혈병 공장' 진실 밝혀졌다 물질안전보건자료 공개돼...황산-에틸알콜 등 노출 피할 수 없어 아직도 산재 처리 거부..."최순실 딸" 정유라엔 회삿돈 수십억 "펑펑" 삼성전자에서 발생하고 ... 2016.11.24 23 0
48646 뿌우맨 사골국의 달인 반셰프 ?언제까지 우려야 만족할텐가 2016.11.24 19 0
48645 쇼크미 ‘비아그라’ 제조사?식약처 “고산병 치료로 판매시 약사법 위반” 2016.11.24 16 0
48644 미연시다운족 한일군사협정 취재 기자들 ?단체 취재 거부 2016.11.24 20 0
48643 깡해 대통령의 사생활 2016.11.24 28 0
48642 hayjay 미스김을 찾습니다 2016.11.24 20 0
48641 銀洞 이준석 근황 새누리 이준석 당협위원장 단식 해제 기자회견 2016.11.24 27 0
48640 나라야_ 남편분들 와이프 많이 만지세요? 2016.11.24 76 0
» 소고기짜장 제부를 어떡하죠?(판) 삼십대 초반 평범한 여성입니다.여동생이 2년전 위암으로 생을 달리 했습니다.원래 위염과 식도염을 달고 살던 동생인데 어느날 부터 먹은 것 없이 토하고 식도... 2016.11.24 37 0
48638 스네이크에크 민중총궐기에 숟가락 얹기 ?언제는 대통령이 여자라서 욕먹고 있다더니 어느새 숟가락 얹고있음. 2016.11.24 16 0
48637 얼룩말엉덩이 이규혁 : 장시호 누군지 모른다 2016.11.24 20 0
48636 LIMPACT 말레이지아 신문의 청와대 파란집에 파란약 2016.11.24 25 0
48635 벛꽃 비쥬얼에 비해 못 뜨는 베스티 ? 2016.11.24 31 0
48634 엘다 너무 궁금해서"…朴대통령 단골병원 찾아가 기자 사칭 "너무 궁금해서"…朴대통령 단골병원 찾아가 기자 사칭"朴·최순실에 줄기세포 치료했나?" 버젓이 병원장 인터뷰 2016.11.24 23 0
48633 위거 급식으로 나오면 잘 안먹었던 음식들 ? 2016.11.24 29 0
48632 루강 모모 친언니 ? 2016.11.24 21 0
48631 개만무는개 성우에게 일침당하는 박명수 ? 2016.11.24 14 0
48630 크로스킬즈 교복 입은 이세영 ? 2016.11.24 17 0
48629 미연시다운족 이탈리아 피자집 인심 ? 2016.11.24 20 0
48628 장뤽고다르 놀라운 극세 서예 ? 2016.11.24 15 0
48627 중력파발견 남자들이 좋아할 강민경의 주사 ? ? 2016.11.24 26 0
48626 깡해 달아오른 배성재 ? 2016.11.24 17 0
48625 Dsus4 연예인 뻥쟁이 甲 ? 그래서 윈빈! 2016.11.24 25 0
48624 JENGA 여자가 말 걸기 쉬운 남자 ? 2016.11.24 25 0
48623 멍뭉이의육감 푼수현 닮은 기상캐스터 ? 2016.11.24 19 0
48622 에덴동산 정우성 데뷔 전 나이트클럽 썰 ? 2016.11.24 22 0
48621 서찬혁 송강호의 연기력을 극찬하는 차승원과 유해진 ? ? 2016.11.24 21 0
48620 악의와비극 진짜 덕후 심형탁 ? ? ? 2016.11.24 17 0
48619 장뤽고다르 양갈래머리는 성소가 탑 ? ? ? ? ? ? ? ? ? ? 2016.11.24 23 0
48618 뿌우맨 아이오아이 공식 커플 ? ? ? 2016.11.24 18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781 782 783 784 785 786 787 788 789 790 ... 2176 Next ›
/ 217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