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6355165점
2위 지존의보스 6262735점
3위 거이타 5581665점
4위 인공지능 4826080점
5위 몽고실 3762880점
6위 스타플래티나 34897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168860점
9위 마스터즈 3104470점
10위 이피엘대장 2785692점
조회 수 50 추천 수 0 댓글 0

일주일전 글썻던 놈입니다..요세 출근도 못했네요?쪽지가 많이왔습니다?힘내라고 쪽지주신분들도있고?결과가 궁금하시단분들도있고?방법을 제시해 주신분도있고?여튼.. 다들 고맙습니다?글을 다 쓰고보니..앞뒤가 하나도안맞네요?이렇게 글을 길게 써본게 처음이라?그냥 생각나는대로 쓰다보니..-----------------------------------------------------------------결과부터 말씀드리자면??친자가 ???닐확률 99.98% 나왔습니다?아내는 친자일 확률 99.97% 나왔고요((검사용과 이것저것 총비용 30만원정도 들었네요..결과내용은 샘플넘겨주고 하루정도만에 유선통보가 오고2~3일내로 서류가 넘어옵니다. 여러분들도 나중에 꼭 하세요))처음 딸이 a형으로 나오고 일주일간 정말 미친듯이 힘들었는데?이제 결과로 받고보니 정말.. 그냥 아무생각이 없네요?말그대로 현실감각 제로 입니다?딱 일주일전 아내한테?"의심하는거같아 미안하다 친자확인 해보고싶다?당연히 내딸이겠지만 미안한만큼 내가 백배 천배는 더 잘하겠다 약속한다"이말 건네자마자 장모님앞에서 아내한테 쌍욕듣고 병실에서 쫒겨났습니다.장모님 따라나오시면서 저한테?니가 사람이냐 어린애한테 무슨소릴하는거냐 당분간 병원오지마라.. 이러십니다?결국에 다음날 친누나가 저희부모님을 설득?엄마아빠가 좀 나서봐라 해서?저희 부모님과 아내 장모님이 다 모인자리에서?아버지가 장모님 설득을 많이 하셨습니다?현재 상황이 이러니?당연히 아니겠지만 일단은 해보자?내키진 않지만 이상태로 평생 마음의 짐으로 살아가면?분명히 둘사이는 멀어지게 되어있다고..겨우겨우 장모님 설득하고 저는 무릎도 꿇엇습니다?이때까지도 장모님은 딸(제아내)을 믿고 계셨습니다?그렇게??저(혈액)아내(머리카락)딸(침/머리카락)샘플을 의뢰하였습니다?그리고 결과를 다음날 하루만에 받았습니다...전화로?울지도않았고 눈물도 안났습니다?이상하게 너무 덤덤했습니다?아내를 믿는다고는 했지만 저도 어느정도 마음속으로는?예상하고 있었나봅니다?저희 가족에게도 아무렇지않게 그냥 알렸습니다.바로 아버지는 아시는 변호사분에게 상담을 하러 가셨고?엄마랑 누나는 병원으로 달려가려는걸 제가 막았습니다.일단 변호사분에게 들은 얘기는?생각나는거만1. 간통죄폐지후에 형사상 처벌은 할수없지만?민사소송?? 할수있다. 하지만 큰의미 없다?2. 결혼후 외도로 임신을 한것이기 때문에?혼인무효처리는 안되고 이혼으로 해야한다3. 협의이혼과 재판이혼이 있다?그쪽 가족들과 얘기를 해보고 선택해야한다.현재 정황상 재판이혼으로 하는게??모든면에서 더 유리하고 위자료까지 받을수 있다?이정도 입니다...-----------------------------------------------------------저와 제아내는 3년전에??아내가 알바생으로 들어왔을때 만났습니다?저희아버지는 이천에서 조그만 냉장식품 물류센터를 운영중이십니다.저는 그곳에서 재고관리/창고관리/지게차운전 하는일을 하고있구요?직원들은 한 20명정도??는 소규모입니다?저희는 여름이 성수기인데 정말 바쁩니다.12시간내내 밥먹는시간제외하면 지게차에서 내려오지못할정도로?그래서 성수기땐 발주받고 발주서출력 해주는사람을??한명정도 알바로 여름마다 채용하고 있습니다.?아무래도 출퇴근 하기 힘든지역에 있고?물류센터라는 특성상 알바하길 꺼려하는사람이 많아서?시급도 쎄고 출퇴근 픽업까지 해줍니다?그때 제 아내를 처음만났고 사귀게 되었습니다.그때 제가 26이었고 아내가 20살이었습니다?아내가 대학 개강후 알바 그만두면서도 꾸준히 만나고?그러다보니 연예 1년여만에 결혼하게되었고?아내가 학생이어서 바로 애??를 갖기엔 좀??무리다싶어서 미루고 미뤘습니다.당연히 학비부터 모든비용은 다 제가 내줬고?학교 타고다니라고 경차중고도 한대 사줬습니다.그러다가 1년정도후에 임신소식을 들었고?아내는 휴강을 했습니다.--------------------------------------------------------------친자확인 결과전화를 받고?바로 병원으로 찾아가서 장모님과 아내한테 얘길했습니다.장모님은 도저히 믿질못하겠다 하시고?아내는 말이 없었습니다.그냥 말없이 병원에서 바로 나와서?이틀뒤에 서류를 들고 다시 찾아갔더니?장인어른도 와계시더군요?보여드렸습니다?한동안 아무말도 없으시다가?아무말도 안하신채 그냥 두분이 병실에서 나가셨습니다?저는 아내한테 물어봤습니다?누구냐고?누군지 알고는 있냐고??그래야 걔한테 양육비라도 받으면서 키우지..이말끝나자마자 울면서 잘못했답니다?그렇게 사랑했던 아내인데?그냥 뭐랄까 밉지도 않고 좋지도 않고?사람같지 않는느낌이랄까요?그냥 감정없는 로봇이 울면서 비는 느낌이랄까?제가 감정이 없어져버려서 그럴수도 있지만?여튼 그냥 아내한테는?너가 살길은 친아빠 찾아서?걔랑 결혼을 하던지?아니면 걔한테 양육비라도 꼬박꼬박 받아서 키워라?난 이미 마음정리했다..얘길햇더니 울고불고 비네요?장인 장모님 들어오시더니?미안하다.. 애가 아직 어려서 실수했나 보다?많이 화나고 억울하겠지만 한번 이해해줘라?애 키우라는 말은 안하겠다?애는 우리가 키울테니까 다시 잘지내면 안되겠냐?이러 십니다?죄송하다고 그냥 서류 넘겨드렸습니다?이혼준비를 하는게 맞을것같다고?저희부모님은 현재 준비중이시니까?장인장모님도 준비하시라고?협의이혼으로 하는게 맞을거같다고 하니까?장인어른이 알겠다고 나가랍니다?바로 나왔습니다????리고 그후에 아내랑은 2~3일정도 전화랑 카톡으로?많이 대화했고 제 솔직한 심정도 많이 얘기했습니다.그리고 오늘 16일?아침에 아내한테 자백(?) 받았습니다.대학친구들이랑 학교끝나고 저몰래 클럽에 갔었는데?클럽문열자마자 일찍가서 그냥 대충놀다?저녁에 집에 오려고 햇답니다?근데 거기서 아는애들(남자무리)를 만나서?자기친구들하고 같이나와서 호프집가서 한잔더했는데?자기가 너무취해서 (실제로 술도 잘못먹음..)기억을 잃었는데 눈떠보니 모텔에 첨보는애랑 있었답니다.자기말로는 잠자리한기억도 없고 너무 취해서 그냥 잠들었나 생각하고?바로 옷챙겨입고 ??으로 왔다네요?그때가 확실하냐고 하니까 저랑 결혼후에 남자만난건 그때가?처음이자 마지막이라네요.. 임신날짜도 얼추 그때가 맞다고..여튼 그 얘기하면서?저한테 애기는 엄마아빠가 키워주신다고..?오빠눈에 절대로 안보이게 할테니까?우리 다시 시작하자 미안하다?한번만 용서해달라..해서?내가 나중에 연락할게 하고?전화기는 꺼놓은 상태입니다..------------------------------------------------------------그냥 집에서 술마시고 있는데..?저번에 웃대에 글썻던 생각이 나서 글올려 봅니다?현재 법원제출용 친자확인서 신청해놓은 상태고?저희 부모님은 무조건 이혼하라고 하십니다..저도 처음에는 무조건 이혼하려고 생각하고?아내랑 장모님한테 이혼준비하라는 말까지 했지만..그냥 모르겠습니다?이혼을 하게될거같긴한데..뭐랄까 제가 "아 열받아 이혼해야지!!!!!" 이런 느낌이 아니라?그냥 친자가 아니라니까 당연히 해야되는거겟지?이런느낌입니다..?그냥.. 말그대로 아무 생각이 없습니다?아내에 대한 분노라도 생기면 좋겠는데?그냥 아무감정도없고.. 참 태어나서 처음겪어보는 기분입니다.길이 너무 길었네요 술취해서 주저리 주저리 쓰다보니?내용이 앞뒤가 안맞아도 이해해주세요..나중에 시간나면 또 들리겠습니다.. ----------------------- 원글: http://web.humoruniv.com/board/humor/read.html?table=pds&number=553973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49409 앙렁 무식한 강호동 2016.12.01 47 0
49408 미연시다운족 슬슬 나가볼까 악수는 안해 이 개돼지들아 2016.12.01 31 0
49407 킨다마 유부남들이 결혼하지 말라는 이유 2016.12.01 42 0
49406 에덴동산 귀귀 전설의 여혐 zzzzzz 2016.12.01 38 0
49405 위거 남자 연예인 화장빨 2016.12.01 48 0
» 하루스3 친자확인 레전드.notmyson (씹스압) 일주일전 글썻던 놈입니다..요세 출근도 못했네요?쪽지가 많이왔습니다?힘내라고 쪽지주신분들도있고?결과가 궁금하시단분들도있고?방법을 제시해 주신분... 2016.12.01 50 0
49403 Dsus4 엄마가 전화를 이렇게 받는 듯 2016.12.01 31 0
49402 개만무는개 유럽에서 찬반논란이 한창인 주제 2016.12.01 26 0
49401 손노리 둘 다 자의로 나간 거 아님 2016.12.01 27 0
49400 에덴동산 수준 높았던 조선시대 영어 교육 2016.12.01 29 0
49399 엘다 국방부, 김제동 사건과 간호장교 ?이 정도면 대통령의 7시간은 진짜 밝히지 못할 뭔가가 있다고 확신해도 되지 않나 2016.12.01 31 0
49398 미연시다운족 아수라장이 된 탄신제 2016.12.01 20 0
49397 문폴로 제 사촌오빠와 남편이 싸웠네요...속상합니다... 안녕하세요결혼한지 4개월 된 올해 서른살 새댁입니다..제 남편은 올해 서른 둘이구요.. 저에겐 사촌오빠 한 명이 있는데요 좀 문제가 있는게.. 이 오빠는 소위 ... 2016.12.01 41 0
49396 크로스킬즈 죄없는 자 돌을 던져라 ?던져 달라는 이야기네. 2016.12.01 20 0
49395 강왈왈 새누리당의 패기 ?누가 보면 이 위기 사태를 새누리당이 아니라?야당이 만든것으로 착각하것네..... 2016.12.01 20 0
49394 Dsus4 이해할 수 없는 국방부의 반응 2016.12.01 23 0
49393 GREY 성진국형 패션 2016.12.01 63 0
49392 설사의속도 방송인 윤정수의 속사정 2016.12.01 44 0
49391 남자사람여자 버려지는 제품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다 ? ? ? ? ? ? ? ? ? ? ? ? ? 2016.12.01 31 0
49390 나를밡고가라 교회 헌금함 여는날.. 목사 싱글벙글 ? ? 목사야 또속냐! 2016.12.01 45 0
49389 나야냐비 저 G컵 인데요 ? 2016.12.01 55 0
49388 Dsus4 몸캠에 대처하는 흔한 자세 ? 2016.12.01 55 0
49387 얼룩말엉덩이 대만 청순한 모자 처자 2016.12.01 52 0
49386 장뤽고다르 엄태웅 '몰카 동영상' 재판서 드러나 배우 엄태웅 씨의 성매매 몰래카메라 영상이 있다는 사실이 재판 과정에서 드러났습니다. 엄태웅 씨에게 성폭행당했다며 허위 고소한 혐의로 기소된 마사지업소 ... 2016.12.01 51 0
49385 위거 현재 표창원 의원 트윗 원래 정치인이 어디 있나요 후회없이 물러나시면 국민들이 후회하고 아쉬워 할겁니다 못감요 2016.12.01 34 0
49384 에덴동산 요새 자동차 기능 신기한 거 많네 2016.12.01 43 0
49383 위거 3000원 국수 ? 2016.12.01 41 0
49382 JENGA 손연재 발 사진 방송 프로그램 땡큐를 통해 나와 자신의 발이라고 소개했던 사진그러나, 이 상처투성이 발은 자신의 발이 아닌외국 발레리나 발이라는 것이 명확히 드러났다아메... 2016.12.01 47 0
49381 Dsus4 알콩달콩 중년 커플 ? 2016.12.01 42 0
49380 Cross_X 오다기리죠 "박근혜 대통령과 연기하고 싶다 망신도 이런 개망신 2016.12.01 33 0
49379 풀쌀롱전영록 응급의학과 전문의의 군생활 2016.12.01 41 0
49378 멍뭉이의육감 두루마리 휴지로 엿보는 일상 이야기 ? ? ? ? ? ? ? ? ? ? ? ? ? ? ? 2016.12.01 34 0
49377 위거 화사한 비쥬얼 ? 2016.12.01 36 0
49376 중력파발견 살 오른 박보영 ? 2016.12.01 47 0
49375 풀쌀롱전영록 "음모 제모 안 하면 성관계 시 쾌락 더 많이 느낀다" 2016.12.01 48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761 762 763 764 765 766 767 768 769 770 ... 2177 Next ›
/ 217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