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797656점
2위 유덕화 6401050점
3위 거이타 6272185점
4위 인공지능 4834080점
5위 몽고실 4311421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502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337510점
9위 마스터즈 3330970점
10위 호호호 3321144점

sptPostArticleImage-20066.jpg

 

 

전 32살인 지금이 제 전성기라고 생각합니다.”

 

콜롬비아, 세르비아와의 2연전을 위해 대표팀 합류를 앞두고 가진 소속팀 강원FC의 경기에서 맹활약한 뒤 이근호가 남긴 말이었다. FC서울을 상대로 종횡무진 활약한 이근호는 4-0 대승을 이끌었다. 올 시즌 이근호는 소속팀의 리그 37경기 중 36경기에 나섰다. 32경기가 풀타임이었고 교체 출전은 1번에 불과했다. 데뷔 후 가장 많은 경기를, 그것도 좋은 내용을 보여주며 뛰고 있는 시즌이다.

 

소속팀에서 이근호가 보여준 활약은 대표팀에서도 이어졌다. 선발(콜롬비아전)로 뛰든, 교체(세르비아전)로 뛰든 이근호가 손흥민과 함께 그라운드에 서면 지난 1년 넘게 실종됐던 공격의 역동성이 살아났다. 타깃맨 없는 투톱 시스템이지만 이근호가 곳곳을 누비며 공간을 만들고, 그 공간으로 손흥민이 파고 드는 전술은 효과적이었다. 심지어는 하프라인 아래까지 수비에 가담했다가 손흥민에게 다이렉트로 연결해 찬스를 만들어줬다.

 

그런 이근호는 불과 6개월 전만 해도 러시아 월드컵 출전 전망이 흐릿한 선수였다. 지난 브라질 월드컵에 나서 득점을 기록했지만 아시안컵 이후 대표팀에서 보기 힘들었다. 중동 무대 진출 후 떨어진 경기력도 지난 시즌과 올 시즌 초반 충분히 만회한 상태였지만 지난 6월 위기에 처한 대표팀이 그를 긴급 호출할 때까지만 해도 국가대표 복귀조차 어두워 보였다.

 

긴 시간 대표팀을 어렵게 만든 원인이 이근호의 사례를 통해 극명하게 드러났다. 나이나 소속팀에 관계 없이 좋은 기량을 보여주는 선수가 아니라, 늘 뽑히는 선수가 뽑히는 상황이었다. 브라질 월드컵을 준비할 때도, 그 뒤 새 감독이 그것도 외국인 감독이 왔음에도 대표팀은 어느 순간부터 선수 선발의 풀이 좁아졌다. 그나마도 경기에 나서는 선수 역시 누구일지 15명 정도 선에서 추측이 가능했다.

 

코너에 몰린 신태용 감독이 돌파구를 찾은 것은 전형과 전술의 변화만이 아니었다. 선수 기용의 폭부터 바꿨다. 이번에 소집된 23명의 선수 중 콜롬비아, 세르비아를 상대로 그라운드를 밟지 못한 것은 골키퍼 김진현, 그리고 처음 선발된 센터백 정승현 2명이었다. 결과를 내야 한다는 부담감을 안은 그가 쉽게 내릴 수 있는 선택은 아니었다.

 

콜롬비아전에 이근호, 고요한, 최철순 등 새롭게 기회를 받은 선수들이 변화를 일으킨 것처럼 세르비아전에서 같은 조건을 부여 받은 선수들이 눈에 띄었다.

 

골키퍼 조현우는 3번째 소집에서 A매치 데뷔전을 가졌다. 1실점을 했지만 그의 잘못이라고 평가하는 이는 없었다. 오히려 과감한 펀칭, 캐칭과 위치 선정의 안정감으로 호평을 받았다. 전반전에 골대 상단 구석을 정확하게 노린 아뎀 랴이치의 강력한 프리킥을 엄청난 반응으로 막아내는 장면으로 대구의 데헤아는 일약 전국구로 올라섰다. 

 

올 시즌 소속팀 대구FC와 함께 K리그 클래식으로 승격, 1부 리그에서도 맹활약을 이어간 조현우는 세 차례 대표팀 소집에서 항상 가장 뒤에서 대기하는 입장이었다. 김승규가 세르비아전을 앞두고 발목 부상을 입으며 김진현과 조현우를 놓고 고민했던 신태용 감독은 과감하게 A매치 경험이 없는 선수에게 기회를 줬다. 신태용 감독은 “훈련에서 확인한 좋은 모습을 실전에서도 검증하고 싶었다. 감독으로서 고민했고, 부담도 됐지만 이럴 때가 아니면 조현우를 테스트하기 쉽지 않다는 생각에 선발로 냈다”라고 말했다. 

주장 기성용은 이전과 이번 11월의 가장 큰 변화가 무엇이라고 느끼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이번 대표팀은 전과 비교해 확실히 팀다운 모습이었다. 선수들 모두 책임의식을 갖고 자기 팀이라는 생각을 하는 것이 보였다. 경기에 뛰는 선수도 뛰지 못하는 선수도 모두 자기 자리에서 열심히 했다. 이런 모습을 보면서 팀이 강해진다는 생각을 했다"

 

희망과 동기부여를 잃은 팀은 죽은 것이나 다름 없다. 신태용 감독이 월드컵까지의 여정에서 절대 놓지 말아야 할 팀의 동력이다. 가슴 안에 월드컵에 출전하고 싶다는 간절함이, 그래서 이 팀을 위해 언제든 내 모든 걸 쏟겠다는 준비와 다짐이 있는 선수에게 기회가 가야 한다. 그래야 기존 선수들도 더 분발한다.

 

http://sports.news.naver.com/kfootball/news/read.nhn?oid=452&aid=0000000720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세뤼홋 [토짜고니 new 07:10 34 0
인기글 짬뽕맛이쪄 [자유] 수면부족...심각 new 07:30 30 0
130005 쓰나미원모어 셀카의 뒷모습 2017.11.15 43 0
130004 절묘한운빨 [자유] 형니들 점심들 뭐드심?ㅋㅋㅋ 2017.11.15 40 0
130003 뿌직뿌지직 [자유] 내일 수능이네 여러분 2017.11.15 45 0
130002 절묘한운빨 내일 수능이네 여러분 2017.11.15 42 0
130001 좋은기억만 [자유] 축구어디응원가심?ㅋㅋㅋㅋ 2017.11.15 42 0
130000 절묘한운빨 [자유] 3개 다 역배네 2017.11.15 42 0
129999 JENGA 빼빼로 끝판왕 2017.11.15 46 0
129998 티모충 [자유] 형이 오늘 느바 가지말라했는데 2017.11.15 40 0
129997 얇찡 [자유] 여유자금 300으로 뭘하시겠습니까? 2017.11.15 41 0
129996 절묘한운빨 [자유] 지금 네이마르까는게 구토가아니면 대체 누구 2017.11.15 43 0
129995 망스터훈 [유머] 현실적인 부부싸움 2017.11.15 44 0
» 짬뽕마이쪄 [자유] 희망과 책임감, 신태용호를 진짜 팀으로 만들었다 2017.11.15 40 0
129993 나라야_ [자유] 옷정리하다 발견한 25년된 의류들 2017.11.15 39 0
129992 망스터훈 학교가는 급식충들 있냐 2017.11.15 43 0
129991 한치두치세치 [자유] 오늘 토론토 왜이리 잘하냐 2017.11.15 40 0
129990 풀쌀롱전영록 보스턴 주작을 하겠다는거냐 말겠다는거냐? 2017.11.15 40 0
129989 임팔라 [자유] 보스턴 주작을 하겠다는거냐 말겠다는거냐? 2017.11.15 40 0
129988 문폴로 [자유] 운동 4개월차인데.. 몸 사진 펑해봅니다 2017.11.15 43 0
129987 위거 [자유] 형 오늘 새벽부터 다시 흐름탔다....... 일단 브룩역배 하나 날린다 2017.11.15 40 0
129986 _papsi 어제 우리나라 축구 배팅 건진분? 2017.11.15 39 0
129985 조원선 [자유] 어제 우리나라 축구 배팅 건진분? 2017.11.15 38 0
129984 무명객혼돈 손흥민이 바스케스 보다는 위 아닌가 2017.11.15 40 0
129983 조원선 [자유] 어제 흥민이 다이빙은 왜 pk로 포장되는거냐? 2017.11.15 39 0
129982 JENGA 어제 흥민이 다이빙은 왜 pk로 포장되는거냐? 2017.11.15 39 0
129981 간디정연하다 오늘 국내경기 2경기 무조건 2017.11.15 33 0
129980 문폴로 [자유] 보스통 4쿼 경기력보소 ㅋㅋㅋㅋㅋ 2017.11.15 35 0
129979 악의와비극 보스통 4쿼 경기력보소 ㅋㅋㅋㅋㅋ 2017.11.15 35 0
129978 임팔라 [자유] [맨유픽] 댈러스 : 샌안토니오 2Q 2017.11.15 35 0
129977 銀洞 [맨유픽 2017.11.15 33 0
129976 나라야_ 미래의 의료기구 2017.11.15 32 0
129975 조원선 만화.할아버지 2017.11.15 28 0
129974 미연시다운족 [유머] 만화.할아버지 2017.11.15 28 0
129973 JENGA [유머] [펌] 20대 덴마크 정치인의 몸매 2017.11.15 32 0
129972 zero [유머] 러닝머신의 활용법 2017.11.15 32 0
129971 좋은기억만 [자유] ㅇㅇ어제 손흥민에서 2017.11.15 34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 3747 Next ›
/ 374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