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8138640점
2위 거이타 7577060점
3위 유덕화 6485532점
4위 몽고실 5227506점
5위 인공지능 4842080점
6위 마스터즈 4168270점
7위 킹죠지 3714435점
8위 스타플래티나 3688797점
9위 수양버들 3577520점
10위 꼬르륵 3426460점
조회 수 12 추천 수 0 댓글 0

한밤 중, 창 밖에서 이상한 낌새를 느낀 여자는 눈을 떴다.

 

방은 2층이고, 밖에서 침입할 수 있는 계단이나 베란다는 없다.

 

의심스럽게 생각하며 여자는 창문을 열었다.

 

 

 

아래를 내려다 보니, 집 앞 길에 영구차 한 대가 멈춰 서 있었다.

 

그 옆에는 운전기사로 보이는 상복을 입은 남자가 서 있다.

 

[이 근처에서 장례식이라도 있는걸까? 누가 죽었다는 이야기는 못 들었는데...]

 

 

 

그 때, 상복을 입은 남자가 그녀를 올려다보며 말했다.

 

[한 분 더 타실 수 있습니다.]

 

깜짝 놀란 여자는 당황해서 창문을 닫았다.

 

 

 

어쩐지 불길한 것을 본 것 같은 마음에 아침까지 침대 속에서 벌벌 떨고 있었다.

 

하지만 아침이 되자 영구차도, 상복을 입은 남자의 모습도 찾아 볼 수 없었다.

 

여자는 어차피 꿈이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1층에서 잤던 부모님 역시 자동차 소리는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녀는 그 날 밤도, 그 다음날 밤도 같은 꿈을 꾸었다.

 

한밤 중에 눈을 뜨고 창 밖을 보면 어김 없이 영구차가 있다...

 

 

 

[한 분 더 타실 수 있습니다.]

 

매일 같이 악몽에 시달리며 여자는 눈에 띄게 야위어가기 시작했다.

 

언젠가 그 빈 자리에 자신을 강제로 태우는 것은 아닌가 걱정하면서.

 

 

 

결국 그런 모습을 보다 못한 한 친구가 기분 전환을 위해 함께 쇼핑에 나섰다.

 

백화점 안은 휴일을 즐기는 사람들로 가득했다.

 

그녀들 역시 마음껏 쇼핑을 하고, 돌아가기 위해 지하로 내려가는 엘리베이터를 타기 위해 줄을 섰다.

 

 

 

문이 열리자 사람들은 서로 밀치면서 엘리베이터 안으로 들어간다.

 

서로 어떻게든 먼저 타려는 사람들을 엘리베이터 보이가 필사적으로 소리치며 정리한다.

 

겨우 엘리베이터에 발을 들여 놓았을 때, 그녀는 그 소리를 들었다.

 

 

[한 분 더 타실 수 있습니다.]

 

상복의 남자가 한 말과 같다...

 

순간 불안해진 여자는 엘리베이터에 타려던 친구를 잡아 끌어 사람들 틈에서 빠져 나왔다.

 

 

 

수많은 사람들이 가득 찬 엘리베이터는 그녀들의 눈 앞에서 문이 닫히고, 내려가 버렸다.

 

[왜 그래...?]

 

친구의 질문은 아래에서 울려퍼진 굉음과 비명에 지워져 버렸다.

 

 

 

엘리베이터를 지탱하는 와이어가 끊어져, 탑승자 전원이 사망한 것이었다.

 

 

출처: http://vkepitaph.tistory.com/490 [괴담의 중심 - VK"s Epitaph]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55579 쓰나미원모어 이상화 선수 2018.03.15 10 0
155578 좋은기억만 여러분 반드시 필독해주십시오. 2018.03.15 9 0
155577 절묘한운빨 나도 꽃길 걷고 싶다 2018.03.14 11 0
155576 손노리 야..공원빌려주면 환전% 준다는거 사기아니냐?ㅋㅋ 2018.03.14 11 0
155575 유희열사태 바르셀로나vs첼시 분석 2018.03.14 13 0
» JENGA 공포 괴담 한 분 더 타실 수 있습니다 2018.03.14 12 0
155573 LIMPACT 찰떡아이스 최근에 먹어본형아 있나 2018.03.14 9 0
155572 토이 이별후에 좋은노래읍냐 2018.03.14 9 0
155571 짬뽕마이쪄 애들아 인생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 2018.03.14 9 0
155570 벙기벙기 하이마트 일하는 형들있어? 2018.03.14 13 0
155569 짬뽕맛이쪄 추추트레인이 무슨뜻이야?? 2018.03.14 12 0
155568 조원선 방금 피시방가다가 돈뜯겼다. 2018.03.14 11 0
155567 짬뽕마이쪄 하와이피자 먹는놈들 뭐냐 2018.03.14 11 0
155566 설사의속도 플핸가는건 진정한 토쟁이가 아니다 2018.03.14 13 0
155565 Cross_X 아이돌 원탑은 누가뭐라해도 설현 2018.03.14 13 0
155564 문폴로 저 박해진 닮았다고 하는데 2018.03.14 12 0
155563 티모충 내일 농구는 정배만뜨길.. 2018.03.14 12 0
155562 깡해 새벽챔스 쑤아리 예상 2018.03.14 11 0
155561 세뤼홋 저는 바르샤 무 갑니다 2018.03.14 10 0
155560 나라야_ 닥터페퍼 먹는놈들 싸이코냐 2018.03.14 6 0
155559 문폴로 진라면vs신라면 이제 진라면의 승? 2018.03.14 6 0
155558 깡해 내일 비오고 날씨 추워진대 2018.03.14 5 0
155557 간디정연하다 한국팀 다 그지들이네 2018.03.14 4 0
155556 JENGA 난 골스가 레이커스한테 진다고봄 2018.03.14 5 0
155555 풀쌀롱전영록 배구선수 미모원탑 ㅎㅎ 2018.03.14 6 0
155554 에이비 아니 전북 요즘 다지는거같다 2018.03.14 7 0
155553 장뤽고다스 바르샤가는 맹구업지? 2018.03.14 5 0
155552 hayjay 영화 추천좀 2018.03.14 6 0
155551 Dsus4 지금 배가 살살아픈데 2018.03.14 7 0
155550 강왈왈 오늘 꿀은 뮌헨유벤 마핸 ㅋㅋ 2018.03.14 4 0
155549 깡해 착한 중국인도 있더라 2018.03.14 4 0
155548 짬뽕마이쪄 쌀피자는 일반피자랑 별 차이없지않나 2018.03.14 3 0
155547 뿌직뿌지직 설마 바르샤 지진않겠죠?? 2018.03.14 3 0
155546 銀洞 요즘 농구 너무없네 2018.03.14 4 0
155545 문폴로 원숭이농락하는 갓ㅡ주영 2018.03.14 4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430 431 432 433 434 435 436 437 438 439 ... 4880 Next ›
/ 488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