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8500491점
2위 거이타 8321012점
3위 유덕화 6593853점
4위 몽고실 5667176점
5위 인공지능 4842080점
6위 마스터즈 4739270점
7위 킹죠지 3908765점
8위 호호호 3878069점
9위 수양버들 3877470점
10위 스타플래티나 3735788점
"1부터 10까지 병사 자유를 철저히 통제한다"..거침없는 소신 발언
"역할만 다를 뿐 같은 전우".."용사와 소통 안하는 군은 패배한다"
김용우 육군총장 포함 군단장·사단장 등 병사 주도 세미나에 참석
'장군, 병사들의 의견에 귀기울여 주세요'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7일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국회 국방위원회-육군본부 주최로 열린 '장군에게 전하는 용사들의 이야기'에서 한 장성이 병사들이 말하는 육군 개혁 방안에 대한 의견에 귀기울이고 있다.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별을 달고 계신 장성 분들과 일병인 저는 역할만 다를 뿐 모두 같은 전우입니다."

육군이 7일 서울 용산 육군회관에서 '장군에게 전하는 용사들의 이야기'라는 주제로 개최한 세미나에서 주제발표를 맡은 병사들은 한목소리로 군과 지휘관의 인식 변화를 촉구했다.

창군 이래 처음으로 병사들이 발표를 주도한 '장군에게 전하는 용사들의 이야기'라는 주제의 세미나에서다.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을 비롯한 육군본부 주요 직위자, 야전군사령관, 군단장, 사단장 등 주요지휘관들이 대거 참석한 자리다.

"우리는 전우입니다"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7일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국회 국방위원회-육군본부 주최로 열린 '장군에게 전하는 용사들의 이야기'에서 안정근 일병이 '우리는 전우입니다'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zjin@yna.co.kr

병사 발표자들은 '별'들 앞에서 소신 발언을 거침없이 토해냈다.

28사단 안정근 일병은 '우리는 전우입니다'란 주제발표에서 "세상에 수많은 군대가 있지만, 대한민국 육군처럼 병사의 자유를 1에서부터 10까지 철저히 통제하는 군대는 현재 공산주의 국가나 군정 국가의 군대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쓴소리를 했다.

그러면서 "육군은 'Why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왜'라는 질문을 하라고 말하지만, 그렇게 할 수 있는 분위기는 갖춰져 있지 않다"며 "이는 용사(병사)를 인격체로 존중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안 일병은 "간부와 초급간부, 간부와 용사, 선임과 후임, 모두 역할과 계급이 다를 뿐 같은 전우"라며 "용사를 바라보는 시선이 바뀌고 용사의 권위가 바뀌어야 육군이 바뀐다. 용사가 인정받고 존중받을 때 장성을 비롯한 간부들도 존경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장군에게 전하는 용사들의 이야기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7일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국회 국방위원회-육군본부 주최로 열린 '장군에게 전하는 용사들의 이야기'에서 병사들이 육군 개혁 방안에 대해 장성들에게 이야기하고 있다. zjin@yna.co.kr

5사단 김승욱 병장은 '용사에 대한 인식의 전환'이란 주제의 발표에서 "현재 용사는 스스로 판단하고 행동할 수 없는 존재"라며 "자신의 이름으로 행동하는 것이 허용되지 않는 용사의 지위는 민법상 피성년 후견인 제도와 유사하다"라고 꼬집었다.

김 병장은 "20대 초반의 용사들은 나이가 너무 어리다든지, 미국과 달리 우리나라는 징병제 국가라 어쩔 수 없다든지 등의 뿌리 깊은 고정관념을 타파해야 한다"며 "용사에 대한 인식 전환을 통해 진정한 의미의 자율과 책임이 부여될 때 가고 싶고 안심하고 보낼 수 있는 군대 문화가 완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계룡대근무지원단의 이길현 상병은 '용사와 소통하지 않는 군은 패배할 수밖에 없다'란 제목의 발표에서 육군본부 인트라넷 제안광장에 병사들이 제안하면 아무런 응답도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용사들이 참여할 수 있는 '아이디어 제안광장 2.0'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 상병은 "15사단 권범수 일병은 육군본부 인트라넷 제안광장에 '나의 생각들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생각이 나를 숨 쉬게 한다'는 글과 함께 그 누구도 답변을 달아주지 않지만, 꿋꿋이 자신의 아이디어를 내놓고 있다"면서 "용사는 끊임없이 소통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육군은 이제 그 문을 열어줄 차례"라고 말했다.

장군과 병사가 함께 '손가락 하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오른쪽 세번째),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이 7일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국회 국방위원회-육군본부 주최로 열린 '장군에게 전하는 용사들의 이야기'에서 병사들과 함께 '손가락 하트'를 만들고 있다. zjin@yna.co.kr

이어 육군항공학교 박동하 병장은 '용사 탄력복무제' 시행을, 제3야전수송교육단 박지민 병장은 군대 구직사이트인 '워리어 퀘스트'(warrior quest) 구축을 각각 제안했다. 박지민 병장은 "사회의 인력시장처럼 군부대 내 수요와 공급의 원리에 맞춰 인재가 효율적으로 배치될 수 있도록 인트라넷에 구인 사이트를 구축하자"면서 "각 부문에서 인재를 필요로 하는 부대는 지원서를 통해 다른 부대의 병사를 선발하고 파견 형식으로 받아 임무를 맡기고, 임무가 종료되면 원소속 부대로 돌려보내는 방안"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군이 필요로 하는 업무에 원하는 용사를 배치할 수 있다면 업무 효율성도 높아지고, 복무 만족도도 향상될 것"이라고 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육군은 이번 병사들의 발표문을 정책제언 책자로 제작해 배포하고 육군 정책으로 입안할 수 있도록 후속 조처를 하기로 했다.

김용우 육군총장은 "육군에 가장 소중한 자산은 사람이며 용사들이야말로 육군의 가장 큰 전투력이고, 대한민국의 미래이자 희망"이라며 "젊은 장병들이 군 생활을 통해 끼와 매력을 마음껏 발산할 수 있는 젊은 육군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병사들 의견에 박수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김용우 육군참모총장(가운데) 등 육군 지휘관들이 7일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국회 국방위원회-육군본부 주최로 열린 '장군에게 전하는 용사들의 이야기'에서 병사들의 육군 개혁 방안 발표에 박수 치고 있다. zjin@yna.co.kr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profile
    올티비다 2018.11.07 19:04
    축하합니다. 사이공드래곤님은 1000포인트에 당첨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 사이공드래곤 육군 일병, 참모총장에 쓴소리.."병사를 인격체로 존중해달라" 1 2018.11.07 105 0
190500 한치두치세치 국내경기 5000원 씹관전픽 느바올킬후 3연타간다 2018.11.07 102 0
190499 짬뽕마이쪄 시바라뗴 2018.11.07 102 0
190498 사이공드래곤 가상화폐거래소 오류에 '이성 상실' 2018.11.07 103 0
190497 문폴로 스타1 아프리카 멸망전 김정우팀vs도재욱팀 2018.11.07 90 0
190496 zero 11/7 (수) 저녁경기 종합최종분석픽 (KBO , 여자배구, WKBL, KBL, 저녁축구경기) 2018.11.07 90 0
190495 루강 [가쮸] 11/7 (수) 저녁경기 종합최종분석픽 (KBO , 여자배구, WKBL, KBL, 저녁축구경기) 2018.11.07 90 0
190494 나를밟고가라 여자보고 브라질리언왁싱 같이 가자고 하면? 2018.11.07 95 0
190493 한치두치세치 엄마가 사슴 주워옴 ㅋㅋㅋㅋ 2018.11.07 96 0
190492 조끄튼기억만 미세먼지로 가장 좆되버린 사업 2018.11.07 89 0
190491 오늘도얘기해 많은 사람들이 모르는 진실 2018.11.07 89 0
190490 간디정연하다 오늘 스크 개꿀이다 2018.11.07 79 0
190489 문폴로 형들아 자페 골박하나만 주십쇼 2018.11.07 79 0
190488 뿌직뿌지직 전교 400등에서 1등 그리고 서울대 입학 2018.11.07 86 0
190487 조끄튼기억만 요즘 우유 급식 2018.11.07 86 0
190486 토이 형들 오늘 저녁 뭐먹냐능 2018.11.07 78 0
190485 좋은기억만 10년전 예능 클라스 2018.11.07 77 0
190484 롤러코스터 55년 최장수 앵무새의 마지막 유언 2018.11.07 74 0
190483 조원선 지하철에서 팬을 만난 박보영 2018.11.07 69 0
190482 벛꽃 딸이라고 키워놨더니.. 2018.11.07 70 0
190481 얇찡 사탕먹는 도라에몽덕후.gif 2018.11.07 70 0
190480 황토목팬션 SM 강아지 2018.11.07 70 0
190479 사이공드래곤 뜨거운 커피 항산화 성분 많아 1 2018.11.07 65 0
190478 세뤼홋 상상을 초월하는 중국 고속도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8.11.07 70 0
190477 벙기벙기 다들 이거 기억 함? 2018.11.07 69 0
190476 루강 트럼프 마누라가 개빡친 이유 ㅋㅋㅋㅋㅋ.jpg 2018.11.07 71 0
190475 풀쌀롱전영록 베트남 이거 실화냐 ㅋㅋㅋㅋ 2018.11.07 62 0
190474 나를밟고가라 쿼터별 형님들 부탁드립니다 2018.11.07 57 0
190473 짬뽕맛이쪄 배드신 후 찍은 사진 2018.11.07 64 0
190472 손노리 하 열심히 키웠는데 2018.11.07 55 0
190471 위거 명성교회 뭐냐 2018.11.07 54 0
190470 서찬혁 초딩때 ㅋㅋㅋ 2018.11.07 49 0
190469 나라야_ 현실 미소 vs 자본주의 미소.gif 2018.11.07 52 0
190468 hayjay 형들 오늘 두산 ? 스크 ? 2018.11.07 46 0
190467 강왈왈 실화냐 ? 2018.11.07 52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 5481 Next ›
/ 548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