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거이타 8492362점
2위 지존의보스 8206509점
3위 유덕화 6826081점
4위 몽고실 6057506점
5위 마스터즈 5208820점
6위 인공지능 4842080점
7위 호호호 4330615점
8위 수양버들 4120925점
9위 사이공드래곤 4002575점
10위 킹죠지 3968000점
"1부터 10까지 병사 자유를 철저히 통제한다"..거침없는 소신 발언
"역할만 다를 뿐 같은 전우".."용사와 소통 안하는 군은 패배한다"
김용우 육군총장 포함 군단장·사단장 등 병사 주도 세미나에 참석
'장군, 병사들의 의견에 귀기울여 주세요'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7일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국회 국방위원회-육군본부 주최로 열린 '장군에게 전하는 용사들의 이야기'에서 한 장성이 병사들이 말하는 육군 개혁 방안에 대한 의견에 귀기울이고 있다.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별을 달고 계신 장성 분들과 일병인 저는 역할만 다를 뿐 모두 같은 전우입니다."

육군이 7일 서울 용산 육군회관에서 '장군에게 전하는 용사들의 이야기'라는 주제로 개최한 세미나에서 주제발표를 맡은 병사들은 한목소리로 군과 지휘관의 인식 변화를 촉구했다.

창군 이래 처음으로 병사들이 발표를 주도한 '장군에게 전하는 용사들의 이야기'라는 주제의 세미나에서다.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을 비롯한 육군본부 주요 직위자, 야전군사령관, 군단장, 사단장 등 주요지휘관들이 대거 참석한 자리다.

"우리는 전우입니다"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7일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국회 국방위원회-육군본부 주최로 열린 '장군에게 전하는 용사들의 이야기'에서 안정근 일병이 '우리는 전우입니다'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zjin@yna.co.kr

병사 발표자들은 '별'들 앞에서 소신 발언을 거침없이 토해냈다.

28사단 안정근 일병은 '우리는 전우입니다'란 주제발표에서 "세상에 수많은 군대가 있지만, 대한민국 육군처럼 병사의 자유를 1에서부터 10까지 철저히 통제하는 군대는 현재 공산주의 국가나 군정 국가의 군대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쓴소리를 했다.

그러면서 "육군은 'Why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왜'라는 질문을 하라고 말하지만, 그렇게 할 수 있는 분위기는 갖춰져 있지 않다"며 "이는 용사(병사)를 인격체로 존중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안 일병은 "간부와 초급간부, 간부와 용사, 선임과 후임, 모두 역할과 계급이 다를 뿐 같은 전우"라며 "용사를 바라보는 시선이 바뀌고 용사의 권위가 바뀌어야 육군이 바뀐다. 용사가 인정받고 존중받을 때 장성을 비롯한 간부들도 존경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장군에게 전하는 용사들의 이야기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7일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국회 국방위원회-육군본부 주최로 열린 '장군에게 전하는 용사들의 이야기'에서 병사들이 육군 개혁 방안에 대해 장성들에게 이야기하고 있다. zjin@yna.co.kr

5사단 김승욱 병장은 '용사에 대한 인식의 전환'이란 주제의 발표에서 "현재 용사는 스스로 판단하고 행동할 수 없는 존재"라며 "자신의 이름으로 행동하는 것이 허용되지 않는 용사의 지위는 민법상 피성년 후견인 제도와 유사하다"라고 꼬집었다.

김 병장은 "20대 초반의 용사들은 나이가 너무 어리다든지, 미국과 달리 우리나라는 징병제 국가라 어쩔 수 없다든지 등의 뿌리 깊은 고정관념을 타파해야 한다"며 "용사에 대한 인식 전환을 통해 진정한 의미의 자율과 책임이 부여될 때 가고 싶고 안심하고 보낼 수 있는 군대 문화가 완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계룡대근무지원단의 이길현 상병은 '용사와 소통하지 않는 군은 패배할 수밖에 없다'란 제목의 발표에서 육군본부 인트라넷 제안광장에 병사들이 제안하면 아무런 응답도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용사들이 참여할 수 있는 '아이디어 제안광장 2.0'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 상병은 "15사단 권범수 일병은 육군본부 인트라넷 제안광장에 '나의 생각들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생각이 나를 숨 쉬게 한다'는 글과 함께 그 누구도 답변을 달아주지 않지만, 꿋꿋이 자신의 아이디어를 내놓고 있다"면서 "용사는 끊임없이 소통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육군은 이제 그 문을 열어줄 차례"라고 말했다.

장군과 병사가 함께 '손가락 하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오른쪽 세번째),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이 7일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국회 국방위원회-육군본부 주최로 열린 '장군에게 전하는 용사들의 이야기'에서 병사들과 함께 '손가락 하트'를 만들고 있다. zjin@yna.co.kr

이어 육군항공학교 박동하 병장은 '용사 탄력복무제' 시행을, 제3야전수송교육단 박지민 병장은 군대 구직사이트인 '워리어 퀘스트'(warrior quest) 구축을 각각 제안했다. 박지민 병장은 "사회의 인력시장처럼 군부대 내 수요와 공급의 원리에 맞춰 인재가 효율적으로 배치될 수 있도록 인트라넷에 구인 사이트를 구축하자"면서 "각 부문에서 인재를 필요로 하는 부대는 지원서를 통해 다른 부대의 병사를 선발하고 파견 형식으로 받아 임무를 맡기고, 임무가 종료되면 원소속 부대로 돌려보내는 방안"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군이 필요로 하는 업무에 원하는 용사를 배치할 수 있다면 업무 효율성도 높아지고, 복무 만족도도 향상될 것"이라고 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육군은 이번 병사들의 발표문을 정책제언 책자로 제작해 배포하고 육군 정책으로 입안할 수 있도록 후속 조처를 하기로 했다.

김용우 육군총장은 "육군에 가장 소중한 자산은 사람이며 용사들이야말로 육군의 가장 큰 전투력이고, 대한민국의 미래이자 희망"이라며 "젊은 장병들이 군 생활을 통해 끼와 매력을 마음껏 발산할 수 있는 젊은 육군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병사들 의견에 박수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김용우 육군참모총장(가운데) 등 육군 지휘관들이 7일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국회 국방위원회-육군본부 주최로 열린 '장군에게 전하는 용사들의 이야기'에서 병사들의 육군 개혁 방안 발표에 박수 치고 있다. zjin@yna.co.kr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profile
    올티비다 2018.11.07 19:04
    축하합니다. 사이공드래곤님은 1000포인트에 당첨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인기글 _papsi 안녕하세요 존경하는 형님들이 읽어주셨으면 합니다. new 16:15 34 0
190531 사이공드래곤 능이버섯 2018.11.08 107 0
190530 짬뽕맛이쪄 시선강탈 패피 인싸템 2018.11.08 92 0
190529 나를밟고가라 어제 먹은 ㅂㅈ 사진 인증 2018.11.08 111 0
190528 벙기벙기 폴더블 폰 실사 2018.11.08 95 0
190527 싱굴이 강아지가 무지개다리를 건넌후 2018.11.08 101 0
190526 벛꽃 11월8일 NBA2조합 메달신 픽준비완료! 2018.11.08 101 0
190525 hayjay 11월 8일 국내야구분석, 선발투수정보, 요일승률 등 2018.11.08 96 0
190524 한치두치세치 궁금해서요 2018.11.08 103 0
190523 절묘한운빨 베트남의 흔한 아줌마 2018.11.08 108 0
190522 조원선 제주서 숨진 3세 여아 엄마 해안서 숨진채 발견 2018.11.08 100 0
190521 LIMPACT 새축 6000원 씹강승픽 단폴 다시연타간다 2018.11.08 98 0
190520 토이 대륙의 덕 해전술 2018.11.08 103 0
190519 벙기벙기 손호영 매너손 2018.11.08 113 0
190518 hayjay 11월 8일 새축 2조합 메달신 픽준비완료 2018.11.07 102 0
190517 풀쌀롱전영록 챔스 픽 맞으면 골박좀 주십쇼 형님들 2018.11.07 104 0
190516 나를밟고가라 축구하는 냐옹이의 11월 7일 픽 2018.11.07 101 0
190515 Cross_X 11/08 해외축구 PICK 2018.11.07 102 0
190514 롤러코스터 11/07 해외축구 PICK 결과 2018.11.07 98 0
190513 JENGA 정확한 운동자세 2018.11.07 105 0
190512 짬뽕맛이쪄 영화에 딱 5씬밖에 안나왔는데 역대급으로 회자되는 캐릭터 2018.11.07 98 0
190511 조끄튼기억만 특이점이 온 화장실 벽화 2018.11.07 101 0
190510 짬뽕마이쪄 CJ 대한통운 45일 영업정지 당했누 2018.11.07 109 0
190509 맷돌창법 후방) 거유가 출렁출렁~.gif 2018.11.07 112 0
190508 망스터훈 김성모 만화 베스트 3컷 2018.11.07 102 0
190507 짬뽕맛이쪄 바닷가 휴대폰 대참사 ㅋㅋㅋ 2018.11.07 109 0
190506 임팔라 소개팅 처음하는 여자.jpg 1 2018.11.07 100 0
190505 세뤼홋 메이크업의 위력.jpg 1 2018.11.07 106 0
190504 Dsus4 전혀 다른 두명의 신 2018.11.07 116 1
190503 임팔라 형님들 금융거래정보 우편물왓는데 봐주세요ㅠㅠ 2018.11.07 113 1
190502 Cross_X 철제 울타리 제작 2018.11.07 104 0
» 사이공드래곤 육군 일병, 참모총장에 쓴소리.."병사를 인격체로 존중해달라" 1 2018.11.07 106 0
190500 한치두치세치 국내경기 5000원 씹관전픽 느바올킬후 3연타간다 2018.11.07 102 0
190499 짬뽕마이쪄 시바라뗴 2018.11.07 102 0
190498 사이공드래곤 가상화폐거래소 오류에 '이성 상실' 2018.11.07 103 0
190497 문폴로 스타1 아프리카 멸망전 김정우팀vs도재욱팀 2018.11.07 90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426 427 428 429 430 431 432 433 434 435 ... 5874 Next ›
/ 587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