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단일배너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33309점
2위 인공지능 4061205점
3위 지존의보스 3698799점
4위 거이타 2824245점
5위 하피 2637372점
6위 꼬르륵 2386483점
7위 무조건닥공 2321744점
8위 따저스승리 2276645점
9위 스타플래티나 2165248점
10위 마스터즈 2131005점
단일배너

안녕하세요 30초 부산사람입니다

 

인생 .. 도박 .. 정말 무섭네요 ..

 

어릴적부터 집안형편에 고딩도 못마치고 사회에 나와서

 

정말 안해본거없이 열심히 살았습니다

 

꼬마때부터 배운게 배달일이라 퀵서비스를 주로 잡고

 

전단지 도배 신나 호객 .. 닥치는데로 7년을 일해 모은돈으로

 

나름 열심히 조사하고 공부해서 처음 도소매 장사도 하게됐지요

 

운이 따라줬는지 굉장히 잘됐습니다 장사

 

한달 순수익 천만 찍었을때 주저앉아서 펑펑 울어본적이 기억나네요

 

18세에 씹전한푼없이 사회나와서

 

10년만에 혼자힘으로 결혼하고

 

아내와 아이와 살수있는 작은 전세집에

 

중고지만 에쿠스타고

 

양가 부모님 용돈 펑펑드리고

 

마누라 명품백도 사주고

 

비싼술도 마셔보고

 

매일매일이 꿈같았습니다

 

그런데 ..

 

10년 고생해서 에쿠스타다가 뚜벅이되는데 딱 보름걸리더라구요

 

수금이 밀리다가 사기 비슷하게 당하고 대금결제 돌려막다가 ..

 

더 붙잡고있다간 진짜 뒤질것같아서 다 내려놓았지요 ..

 

남은거 월세보증금 300이 전부였습니다 ..

 

개쓰레기폐인처럼 거의 1년을 집에서 안나가고 숨만쉬고 소주만 삼켰어요

 

그러다 아이들한테 미안해서 다시 일어나보려했습니다

 

낮에는 다시 퀵을 하고 밤에는 선배가 하는 노래방 호객을 하고

 

하루에 딱 안죽을만큼만 자면서 개같이 벌었지요

 

1년만에 퀵 오토바이 사려고 빌렸던 돈 다갚고 구형중고 승용차도 하나사고 비상금도 좀 모으고..

 

집에도 다시 웃음소리가 좀 나더군요

 

여기까지가 딱 1년 전까지 이야기입니다 ..

 

작년 이맘때쯤 밤에 동네에 나와서 선배들과 이야기 나누다보니

 

베팅을 알게되고 어깨넘어로 보다가 해볼까 하는 생각이 든거죠

 

미친거지요 .. 좀 살만해졌다고 .. 시작을 말았어야했는데 ..

 

선무당이 사람잡는다고 첫 한달동안 300상한 두번포함

 

거의 천가까이 따고 눈이 완전 돈거지요 ..

 

일도 안나가고 하루종일을 무슨 박사라도 된것마냥  분석하고 ..

 

딴돈 다날리고 모아논거 그나마 조금 있던거 다 날리고

 

참 .. 진짜 한심하지요 ..

 

근데도 정신 못차리고 또 사다리를 타기 시작합니다

 

결말은  뻔하지요 ..

 

두달전에 피씨방에서 나오다가 담배를 한대물고 생각해보니

 

빚만 3천에 주머니에 십원도 없고 공과금에 월세에 가득 밀리고

 

미쳤구나 생각하다 그대로 쓰러졌습니다

 

몸은 이상없다고 과로라고 ..

 

그리고 또 여기저기 돈빌려 던집니다

 

한달동안 몆번을 응급실에갔는지  ..

 

불안장애 공항장애 .. 정신병자가 된겁니다 ..

 

부모님께 거짓말로 돈빌려서 집에  백만원주고

 

상담한번 더받고 약타서  한달전에 도망치듯 부랄친구 혼자사는 대구에 왔습니다

 

몇날몇일을 울었습니다 죽고싶고 후회되고 돌아가고싶고 ..

 

추석에 몇일동안 친구집에만 쳐박혀서 가족들보고싶어 죽겠더군요..

 

지난주에 친구도 눈치를주고 해서 친구집에서도 나올수밖에 없었습니다

 

몇일을 떠돌다가 어제 찜질방에서 자고 오늘 아침 눈을떠서 마지막으로 할수있는데까지는 해보자는 생각을 했습니다

 

폰도 끊기고 전재산이 천오백원이 있습니다

 

아침부터 지금까지 와이파이되는 공원에 앉아서 모든 연락처에 연락돌렸습니다 사람하나 살려달라고 정신차렸다고 ..

 

대부분 노름재이 연락 쌩까는거 저도 이해합니다 .. 예전 퀵사장님은 일자리는 주겠다하시고 .. 자리잡으면 한잔 사겠다는 의미없는 답장들 ..

 

제일 먼저 가족들곁으로가서 미우나고우나 부대끼면서 열심히 일하고 .. 죽을때죽더라도 아들 한번만 안아보고 싶습니다 ..

 

참 여기에 할말은아니지만 이 글을 읽어주신 여러분 좀 도와주십시요

 

미친척하고 부탁드려봅니다 저같은 인간에게 아까우시겠지만 십원짜리하나라도 살려주십시요 ..

 

욕하시고 무시하셔도 괜찮습니다 저같은 인간에게 도와주실 이유도 없으시겠지만 열심히 살아서 꼭 갚겠습니다

 

따듯한 말한마디라도 쓰디쓴 충고라도 뭐든 제가 살수있도록 한번만 봐주시고 도와주세요..

 

긴글 남겨 죄송합니다 살고싶어 이러니 이해해주세요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85359 깡해 롤 브론즈인분~~ 올려드릴게요 2016.09.27 16
85358 멍뭉이의육감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부산B모씨 개소름돋네 2016.09.27 15
85357 JENGA 288회차 다 맞춘적있는 우삼불고기의 KBO 100% 갖불고기픽 2016.09.27 14
85356 악의와비극 금수저 형님들 2016.09.27 14
» 육군원수롬멜 인생 .. 도박 .. 참 무섭네요 .. 한번만 읽어주세요 2016.09.27 17
85354 중력파발견 npb+kbo 확실한 경기 3개 2016.09.27 14
85353 손노리 국야일야 확실한거 한개씩 알려주라 2016.09.27 13
85352 이스나원 하 포인트모으기너무빡세다 2016.09.27 13
85351 에덴동산 하아 ;; 부산진구경찰서..... 2016.09.27 15
85350 풀쌀롱전영록 고소당하게생김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2016.09.27 14
85349 JENGA 벤틀리님 보세요 내가어제상한쳤움!!! 도와드림 2016.09.27 14
85348 GREY 벤틀리의 정체를 밝혔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6.09.27 15
85347 악의와비극 행님덜~~~ 2016.09.27 14
85346 육군원수롬멜 기업선발 2016.09.27 14
85345 악의와비극 형들 게시판 뭔일 났음?? 2016.09.27 13
85344 루강 금 수 저 최 현 우 ( 4 차 이 벤 트 당 첨 자 ) ㅊㅊㅊ 2016.09.27 15
85343 황토목팬션 서남원 감독 "한수지·장영은 변화 기대…알레나 선발 어려워" 2016.09.27 17
85342 킨다마 골박이또왔다 ㅆㅆㅆㅆㅆㅆㅆ채팅안되는사람댓글 ㄱㄱㄱㄱ 2016.09.27 16
85341 킨다마 LegendGold 배구 2016.09.27 14
85340 뿌우맨 가슴크면 2016.09.27 16
85339 하루스 최 현 우 (4 차 이 벤 트 ) 선착순 10명 2016.09.27 14
85338 중력파발견 분노조절 3일차) 믈브뱃 2016.09.27 18
85337 나라야_ 우리 아버지 때부터 난 해태 팬이였다. 2016.09.27 15
85336 남자사람여자 [국 내 야 구] 갓쭝의 야구3분 픽 2016.09.27 18
85335 초변태쿄코 한화승 100장 박는다 2016.09.27 16
85334 스네이크에크 오늘 추천픽 2016.09.27 21
85333 중력파발견 형들 근데 궁금한거 있다 단폴관해서 2016.09.27 15
85332 hayjay 단폴만해라 2016.09.27 17
85331 zero 오늘 왜케 도토리 여론몰이심하냐 2016.09.27 17
85330 삼전동불기둥 포인트 빠르게 모으는 방법은 없는건가? 2016.09.27 15
85329 악의와비극 오늘 꿀벌이 꿀인이유 2016.09.27 15
85328 서찬혁 다들 의견좀물어봅시다들 2016.09.27 16
85327 엘다 금 수 저 최 현 우 ( 3 차 이 벤 트 금 액 업 ) 1 2016.09.27 16
85326 위거 최근 진짜 너무 하락세다. 2016.09.27 19
85325 銀洞 기아엘지우취가능성 2016.09.27 18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99 200 201 202 203 204 205 206 207 208 ... 2642 Next ›
/ 264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