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6010640점
2위 지존의보스 5492784점
3위 거이타 4989645점
4위 인공지능 4789080점
5위 꼬르륵 3267970점
6위 몽고실 3229550점
7위 스타플래티나 3030250점
8위 마스터즈 2894470점
9위 킹죠지 2772975점
10위 이피엘대장 2770192점
2016.11.12 21:47

유토피아

조회 수 111 추천 수 0 댓글 0
             

원래 토마스 모어가 그리스어의 "없는(ou-)", "장소(toppos)"라는 두 말을 결합하여 만든 용어인데, 동시에 이 말은 "좋은(eu-)", "장소"라는 뜻을 연상하게 하는 이중기능을 지니고 있다. 서유럽 사상에서 유토피아의 역사는 보통 플라톤의 《국가》에 나오는 이상국으로까지 거슬러올라간다. 그러나 정확히는 모어의 저서 《유토피아》(1516)를 시초로 하여 캄파넬라의 《태양의 나라》(1623), 베이컨의 <뉴아틸란티스> (1627) 등 근세 초기, 즉 16∼17세기에 유토피아 사상이 연이어 출현한 시기를 그 탄생의 시점()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유토피아는 중세적 사회질서에서 근세적 사회질서로 옮아가는 재편성의 시기를 맞아, 또는 거기에서 생기는 사회 모순에 대한 단적인 반성으로서, 또는 근세 과학기술 문명의 양양한 미래에 대한 기대에서 생긴 것이다. 전자의 예로는 종교개혁 사상 가운데 가장 과격파인 "천년지복설()"의 비전을, 후자의 예로는 <뉴아틸란티스> 를 각각 그 전형으로 들 수 있다. 이들 유토피아의 비전은 또한 18∼19세기의 생시몽, 푸리에, 오언 등의 이상사회의 계획으로 이어지고 있다.

그런데 이 근세의 유토피아 사상과, 나아가서는 루소 등의 원초적 자연상태로서의 황금시대에 대한 꿈이나 플라톤의 이상국에 대한 꿈까지를 포함하여 일관된 특징은, 그것들이 이상향을 아무데도 존재하지 않는 세계라고 하면서도, 실은 어디까지나 현세와의 시간적·공간적 연속선상에서 꿈꾸고 있다는 점이다. 즉 유토피아는 "도원경()"이니, "황천국()"이니, "하데스(Hades)"니 하는 원시시대 이래 인류 일반에게서 볼 수 있는 "타계관념()"처럼 시공()을 단절한 양상으로 나타나는 것이 아니다. 이 사실은 에른스트 브로호, 마르쿠제 등 20세기 유토피아 사상의 계승자들의 사상에 있어서나 또는 조지 오웰, 올더스 헉슬리 등의 20세기의 "역() 유토피아" 사상에 있어서도 같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90692 황토목팬션 오늘 새축 개강승 용 올인용 2016.11.12 111 0
90691 나야냐비 요즘할만한게임뭐있냐? 2016.11.12 111 0
» 깡해 유토피아 2016.11.12 111 0
90689 황토목팬션 내일 느바 추천좀해주세요 2016.11.12 104 0
90688 hayjay 유럽에 대한 퀴즈 10가지 2016.11.12 106 0
90687 디트리히1 개먹튀사이트 입니다 2016.11.12 110 0
90686 hayjay 가와사키 뭐하냐 2016.11.12 103 0
90685 찌질이방법단 뮤츠가 개인정보 유도해서 내가 신고함ㅋㅋㅋ 2016.11.12 103 0
90684 킨다마 내일 느바 골라주세요. 2016.11.12 107 0
90683 이스나원 형들 지원좀,, 2016.11.12 109 0
90682 개만무는개 모비 마핸 씨게 때렸다가........... 2016.11.12 103 0
90681 JENGA 여농 스페셜픽 적중이네요 ( __) 2016.11.12 107 0
90680 nayana77 자금400으로 느바 국농하는데... 2016.11.12 108 0
90679 개만무는개 형들 나 또 왔당 12시 이전 3경기 쏜당 ★ 2016.11.12 109 0
90678 절묘한운빨 핸드폰 잘 아는사람?? 2016.11.12 107 0
90677 LIMPACT 우리은행 3쿼터 언더 가능? 2016.11.12 108 0
90676 미연시다운족 어제 엘지랑 오늘 인삼 왜지랄들이냐? 2016.11.12 107 0
90675 멍뭉이의육감 하나는 팀이아니구나 진짜 ㅋㅋ 우리 ㅅㅅ 2016.11.12 107 0
90674 새타령 멜버른 빅토리 언더 단통 2016.11.12 103 0
90673 벛꽃 우리은행 경기 2016.11.12 103 0
90672 새타령 오리 3쿼 모비 3쿼 2016.11.12 107 0
90671 소고기짜장 거북이님 3쿼터 픽없나요 ㅠㅠ 2016.11.12 109 0
90670 문폴로 큭 서버다운됬네.. 2016.11.12 102 0
90669 앙렁 와 지하철에 사람 장난아니네 2016.11.12 109 0
90668 따저스승리 아아 오늘도 피곤하네 이거.. 2016.11.12 103 0
90667 나를밟고가라 사람을 찾습니다. 2016.11.12 100 0
90666 하루스3 4쿼터 거북이 빠르게 픽준다 2016.11.12 97 0
90665 강왈왈 개나소나 픽스터여서 나도 한번 올려본다 전랜3쿼터 2016.11.12 98 0
90664 zero 오늘 오후 경기는 좀 애매한거 같다 2016.11.12 98 0
90663 디트리히 test 2016.11.12 94 0
90662 JENGA 선수득점,,,조언좀해주라... 2016.11.12 88 0
90661 문폴로 -미식이- 5시 스타 조성주 맥스가자 ㄱㄱ 2016.11.12 89 0
90660 소고기짜장 2틀만에 -140을 잃었습니다 2016.11.12 83 0
90659 하루스 뮤츠님 슬슬 이제 등판할때 되지 않았나요? 2016.11.12 77 0
90658 크로스킬즈 토토도 좋지만 오늘같은 역사에길이남을날 광화문으로 한번쯤 다 모이자 애들아!! 2016.11.12 74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743 744 745 746 747 748 749 750 751 752 ... 3339 Next ›
/ 333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