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846492점
2위 유덕화 6565443점
3위 거이타 6432500점
4위 인공지능 4834080점
5위 몽고실 4452411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57284점
7위 킹죠지 3428385점
8위 꼬르륵 3426460점
9위 마스터즈 3425270점
10위 수양버들 3236130점
2017.12.08 08:01

따뜻한 하루 중

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0
조선 세종 때 우의정과 좌의정을 두루 거친 이름난 정승 맹사성. 그도 19세에 장원급제하여 파천 군수로 부임했을 때는 자만심 가득한 청년이었습니다. 그런 맹사성이 한 고승과 이야기를 나누며 물었습니다. "군수로서 지표로 삼아야 할 좌우명이 무엇입니까?" 그러자 고승이 담담하게 대답했습니다. "그것은 나쁜 일을 하지 않고 착한 일만 하는 것입니다." 맹사성은 자신처럼 학식이 높은 사람에게 너무나 당연한 대답을 하는 고승에게 화를 냈습니다. 고승은 화를 내는 맹사성에게 아무런 말 없이 찻잔에 차를 따랐습니다. 그런데 찻잔에 차가 흘러넘쳐 바닥을 적시게 되었습니다. 맹사성은 더욱 화가 나서 고승에게 말했습니다. "지금 뭐 하는 겁니까? 차가 넘쳐 바닥을 더럽히고 있습니다!" 그러자 고승이 웃으면서 말했습니다. "차가 넘쳐 바닥을 더럽히는 것은 알면서 학식이 넘쳐 인품을 더럽히는 것은 왜 모르십니까?" 이 말에 부끄러움을 느낀 맹사성은 황급히 방을 나가려다가 출입문 윗부분에 머리를 세게 부딪혔습니다. 아픔과 부끄러움에 어쩔 줄 모르는 맹사성에 고승이 말했습니다. "고개를 숙이면 매사에 부딪히는 법이 없지요." 맹사성은 그 일로 깊이 깨닫고 그 후 자만심을 버리고 청백리가 되어 후대에 이름을 남기는 정승이 되었습니다. 가진 것을 뽐내기 위해 머리를 꼿꼿이 세우면 어딘가에 머리를 부딪칠 위험이 커집니다. 많은 걸 가졌다면 다른 사람에게 먼저 낮아지는 모습을 보여주세요. 그럼 더 많은 것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겸손함 없이 말하는 이는 말을 잘하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 공자 -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0840 쓰나미원모어 "배운 대로 응급처치" 농기계에 다친 농민 구조한 부사관 .. 2017.12.11 11 0
10839 조끄튼기억만 자동차 정비기술을 배우려는 여학생들 2017.12.11 8 0
10838 Dsus4 눈으로 즐기는 스테이크 2017.12.11 9 0
10837 쓰나미원모어 무덤 앞에 잠든 형제 .jpg 2017.12.11 11 0
10836 짬뽕마이쪄 [펌 2017.12.11 12 0
10835 설사의속도 "요즘 애들은 나약해졌어. 나 때는 말이지..." 2017.12.11 10 0
10834 세뤼홋 밥먹다 불길 속 뛰어들어…춘천 청년 3명 70대 할머니 구조 .. 2017.12.10 6 0
10833 hayjay 황소의 애원하는 눈빛과 마주친 투우사 2017.12.10 9 0
10832 나를밟고가라 맥주와 안주 2017.12.10 8 0
10831 유희열사태 “교내 어머니·아버지 감사합니다” 동국대생들 ‘산타 프로젝트’ 2017.12.10 10 0
10830 티모충 아빠 대학 갈래요 2017.12.10 8 0
10829 깡해 위안부 소녀상에 대하여 몰랐던 사실 2017.12.10 5 0
10828 나라야_ 교과서가 가르치지 않는 유관순 열사의 절친.jpg 2017.12.10 5 0
10827 싱굴이 MBC 홈페이지에서 지워진 배현진 2017.12.10 7 0
10826 미연시다운족 석천형의 활약 소리O 2017.12.10 6 0
10825 나야냐비 남자만 군대 가는 게 당연하다는 남성 페미니스트에게 빡친 네티즌의 팩폭 2017.12.10 7 0
10824 조원선 유아인의 응원 2017.12.10 9 0
10823 한치두치세치 세상에서 가장 느린 육상경기 기록을 세운 남자 2017.12.09 9 0
10822 티모충 어느 소년 노동자가 살아온 길 2017.12.09 8 0
10821 뿌직뿌지직 일본인 아내의 밥상 2017.12.09 9 0
10820 세뤼홋 코스프레 끝판왕. 엘프 등장. 2017.12.09 8 0
10819 JENGA 이국종 교수가 국회의원들에게 입법 부탁한 것 2017.12.09 6 0
10818 나라야_ 폐지줍는 여고생 2017.12.09 12 0
10817 무명객혼돈 발리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사람들 인터뷰 2017.12.09 7 0
10816 설사의속도 획기적인 휠체어를 만든 어느 사회적 기업 .jpg 2017.12.09 7 0
10815 토이 [펌 2017.12.09 7 0
10814 망스터훈 버스를 탄 간호사 .jpg 2017.12.08 16 0
10813 벛꽃 동네 횟집 배달 클라스 2017.12.08 6 0
10812 LIMPACT 수영장에서 애 딸린 아줌마를 도와준 댓가.jpg 2017.12.08 10 0
10811 나라야_ [영상pick 2017.12.08 7 0
10810 짬뽕맛이쪄 가장 아름다운 소녀로 선정된 러시아 소녀 2017.12.08 10 0
10809 銀洞 한국전쟁때 파병한 에티오피아 2017.12.08 9 0
» 조끄튼기억만 따뜻한 하루 중 2017.12.08 5 0
10807 간디정연하다 아빠 묘지에서 낮잠 자는 형제 2017.12.08 13 0
10806 맷돌창법 편의점에서 빵 먹던 아버지가 얼굴 가려달라는 이유 .jpg 2017.12.08 10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1 Next ›
/ 31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