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거이타 8596032점
2위 지존의보스 8227495점
3위 유덕화 6808923점
4위 몽고실 6167601점
5위 마스터즈 5438820점
6위 인공지능 4842080점
7위 호호호 4482467점
8위 수양버들 4260765점
9위 사이공드래곤 4060015점
10위 킹죠지 4026240점
조회 수 13 추천 수 0 댓글 0

 송현정 기자라는 사람의 정치적 성향과 이번 대담을 임했던 각오는 모르겠으나.. 어떤 의미로든 이를 악 물고 칼을 벼르고 나왔다는건 확실히 느껴지더군요. 질문 하나하나에 날이 서있고 답변을 대하는 태도는 위압스러웠으며 토론이 아닌 대담임에도 불구하고 공격적이고 거침없는 반론 또한 인상적이였습니다.  하지만 하지만....그 칼의 맞상대가 문재인이였고...... 허허오히려 그랬기에 임기 2년차 국민의 질문에 답하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상성과 궁합은 오히려 최고이지 않았나 싶습니다.   표면적으로는 송현정기자의 질문이 무례해보이기도 오만해 보이기도 혹은 자한당의 입장에서 대통령을 공격하는것으로 비춰질수도 있다고는 생각합니다. 실제 상당수의 분들이 대담의 내용이 아닌 기자의 태도로 비난을 하고 계시기도 하고요. 하지만 반대로 지지자들이 원하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의, 속칭 문비어천가가 울려퍼졌다면 어땠을까요? 지금 저들이 읇조려대는 독재프레임에 물고뜯기 좋은 공격꺼리 하나 추가해주는거 외에 어떤 득이 있었을까요?그렇기에 대담의 내용을 차지하고서라도 송현정 기자의 스탠스 만큼은 지금 시점에서 더할나위 없이 탁월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럼 문재인과의 궁합과 상성이 환상적이였던건 뭐냐. 바로 대담의 내용에 있다고 봅니다. 송현정기자가 벼르고 벼뤄 준비했던 질문들.. 북한의 발사체, 인사논란, 최저임금, 적폐수사, 패스트트랙, 여야협치, 경제문제 등등.. 지지자들이야 굳이 문대통령의 답을 듣지 않아도 지지하거나 합리적 선택이라고 이해하고 넘어갈수 있는 부분들이죠. 최소한 이해할수 없더라도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어쩔수 없는 상황들이 있었겠지 라고 위안하며 지지철회까지는 가지 않는 부분들이였을 겁니다.반면 자한당이 짜놓은 프레임을 헤드라인 한줄로 포장해 사방팔방에 난사하는 친일언론과 종편의 여론몰이에 노출되어있는 중도층에게는 어떻게 비췄을까요? 송현정기자의 날선 질문과 공격들에 나름의 합리적인 이유와 타당한 결정들, 그러한 선택을 할수밖에 없었던 배경들을 담대하고 진중하게 답변해가는 문대통령의 모습은 중도층에게는 충분히 설득력있게 비췄을수 있고 수구세력이 짜놓은 프레임을 깨는데 더없이 효과적이였을거라 판단됩니다.물론..... 시체를 내놔도 찍어주는 묻지마 콘크리트를 깨부수기에는 무리가 있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만은.... 결론은 송현정기자와 문재인대통령의 이번 대담은 결과적으로 자한당의 막무가내식 때쓰기를 어른스럽게 타이르는 모습을 중도층에 보임으로서  지지층의 외연확장을 향한 효과적인 한방으로 꽤 훌륭하게 보였다~ 정도로 정리하고 싶습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지요?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52313 장뤽고다스 "한전 적자 이유 전기요금 인상 안 해" new 09:04 1 0
52312 간디정연하다 설비투자는 왜 감소했나? new 2019.05.20 4 0
52311 Cross_X 韓, 1분기 성장률 OECD 21개국 꼴찌 "설비투자 감소 위험 신호" new 2019.05.20 4 0
52310 조원선 진선미 "여경 숫자 충분하지 않다...생리적 차이 문제 없도록 검토" new 2019.05.20 3 0
52309 임팔라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한 여러분의 평가는?? new 2019.05.20 3 0
52308 장뤽고다스 지금 생각해봐도 세종시 이전은 탁월한 선택인거 같아요. 2019.05.19 3 0
52307 손노리 노무현 전대통령 서거 10주기 오마이뉴스 사설 2019.05.19 4 0
52306 루강 황교안 "광주 상처 치유될 때까지 찾아갈 것...항의 이해" 2019.05.18 3 0
52305 좋은기억만 최순실 클라스 2019.05.17 9 0
52304 나를밟고가라 박근혜-최순실-정호성 90분 녹음파일 풀버전 2019.05.17 22 0
52303 설사의속도 3,4월 소비자 심리지수 2019.05.16 6 0
52302 풀쌀롱전영록 전두환 어마어마했네요 2019.05.16 8 0
52301 설사의속도 中 "미국과 결사항전" 2019.05.15 5 0
52300 뿌직뿌지직 옛날유트브에서봣는데 2019.05.15 10 0
52299 문폴로 이번 버스파업을 보면 보도재앙 2019.05.15 7 0
52298 루강 주52시간으로 국산맥주 직격탄 2019.05.14 8 0
52297 풀쌀롱전영록 아래 2개의 연속된 글... 2019.05.14 5 0
52296 망스터훈 희망없는 막말정치의 표본 자유당 미래는없다~ 2019.05.13 8 0
52295 짬뽕마이쪄 부시 전 미국 대통령,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참석 2019.05.12 8 0
52294 악의와비극 언론에서 경제 개판이다 매일 떠드는 근거 2019.05.11 23 1
52293 서찬혁 북한의 패착 2019.05.10 14 0
52292 JENGA 돌아이 보존의 법칙 2019.05.10 9 0
52291 나라야_ 정민우 예측하는 자한당 전략. 2019.05.10 12 0
52290 악의와비극 대학교 대자보 2019.05.10 13 0
» 미연시다운족 송현정 기자 탁월하네요~ 2019.05.10 13 0
52288 뿌직뿌지직 정경사 문통 까는글들 공통점 2019.05.10 12 0
52287 설사의속도 북이 미사일 발사한 시점에 대북식량지원 발언은 안했으면했는데;; 2019.05.09 11 0
52286 _papsi 대통령께서 주식을 사라고 하셨습니다 2019.05.09 18 0
52285 롤러코스터 여윽시 북한에 음식퍼주고 싶어 난리 났죠잉~ 2019.05.08 14 0
52284 황토목팬션 오지랖은 그쪽 특징인가? 2019.05.08 11 0
52283 오늘도얘기해 심재철-유시민 2019.05.07 16 0
52282 미연시다운족 여긴 여전하네 2019.05.07 20 0
52281 서찬혁 리더쉽의 부재인가 반격인가 2019.05.07 15 0
52280 티모충 문정부 경제학점 D학점 2019.05.07 13 0
52279 유희열사태 이래서 가정교육이 중요하다고 하는가봅니다. 2019.05.07 20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95 Next ›
/ 149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