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거이타 8619037점
2위 지존의보스 8240606점
3위 유덕화 7037998점
4위 몽고실 6231551점
5위 마스터즈 5528820점
6위 인공지능 4842080점
7위 호호호 4585000점
8위 수양버들 4328415점
9위 킹죠지 4045520점
10위 사이공드래곤 4024310점
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

 최근 잇따른 ‘대졸실업자가 60만명을 넘어서 2년만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는 보도는 기본적인 통계조차 제대로 분석하지 않은 ‘가짜뉴스’라는 지적이 나왔다. 대상자를 갓 졸업한 청년이 아닌 전 연령대를 포함했다는 것이다. 뉴시스는 19일 <대졸실업자 2년만에 또 사상최고..청년고용 개선 맞나>란 기사에서 지난달 전문대학교를 포함한 대졸 이상 실업자 수가 60만3000명으로 2년만에 60만명대에 들어섰다고 보도했다. 동아일보는 20일 <대졸 실업자 60만.. 노동시장 개혁 없인 청년 일자리도 없을 것>이란 사설에서 “4월 대졸 실업자가 60만3000명으로 2년 만에 다시 최고치를 경신했다”며 “일자리 부족의 고통을 청년층이 가장 많이 떠안고 있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최성근 머니투데이 이코노미스트는 22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갓 대학을 졸업한 졸업자로 오해하기 쉬운데 대학 이력이 있는, 졸업장이 있는 모든 연령대의 실업자를 말한다”고 설명했다. 최 이코노미스트는 30대, 40대, 50대 뿐 아니라 개념상 90대도 포함되는 것이라고 했다. 이에 김어준씨가 “그러면 99세의 일제강점기 경성제국대학 졸업자도 들어가는가”라고 물었다. 최 이코노미스트는 “그 분이 설문조사에 참여했으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20대, 30대, 40대, 60대도 다 있더라”며 “개념상 대학 졸업 이력이 있는 사람을 구분해 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 1분기 연령별 대졸실업자를 살펴보면 51만1000명의 대졸실업자 중 20~29세 청년층은 22만4000명으로 전체 43.8%를 차지했다. 30대 25.6%. 40대 15.9%, 50대 9.0%, 60대 이상 노인층은 5.7%로 나타났다. 또 올 1분기 20~29세 대졸실업자(22만4000명)는 지난해 1분기 23만3000명과 비교해 볼 때 9000명이 줄었다. 최 이코노미스트는 “이러한 추세는  올해 1분기만이 아니고 2018년 4분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3만4000명 줄고, 3분기 1만4000명 감소, 2분기 1만3000명 감소, 1분기 2만8000명 감소 등 청년 대졸실업자는 1년 내내 감소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통계청에서 편의상 구분해 놓은 것인데 이것을 정부의 청년고용 정책의 실패라고 몰아붙이고 있다”며 “가짜뉴스”라고 했다. 또 최 이코노미스트는 “실업자가 계절성이 있어 1월과 4월에 항상 최대가 된다”며 “그때만 딱 뽑아서 얘기하는 것은 굉장히 통계 오독”이라고 지적했다. 최 이코노미스트는 “실제 20~30대만 보면 지난해 1분기와 올해 1분기를 비교해보면 청년실업자는 오히려 줄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최배근 건구대 경제학과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이 청년 고용이 개선되고 있다는 발언을 했는데 딴지를 걸기 위해 나온 보도였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청년고용률은 사실상 2008년 이래 최다이다, 문 대통령은 상당히 근거를 갖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출처: 고발뉴스닷컴] http://www.goba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7715   언론적폐들이 경제 망해라고 고사 지내는 모습이 아름답네요.요약하자면,1. 대졸 실업자 2년만에 사상최대 => 99세 대졸자도 이론상 포함해서!!2. 계절적 실업은 1월과 4월에 최대이래서 기래기들 말하는건 당최 믿을수가....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52328 JENGA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2019.05.27 11 0
52327 루강 이건 진짜 너무 하다고 생각 안듬? 2019.05.26 13 0
52326 손노리 "그런데 말입니다, 왜 文은 최순실보다 못해" 2019.05.26 12 0
52325 망스터훈 카페주도성장. 2019.05.26 6 0
52324 풀쌀롱전영록 황교안 선생께서 제시하는 일자리 문제 개선방안 2019.05.26 9 0
52323 문폴로 어느당의 기습시위에 대처하는 방법 2019.05.26 9 0
52322 서찬혁 박영선 여성기업인 화끈하게 돕겠다 2019.05.24 13 0
» 쓰나미원모어 대졸실업자 사상 최고치 갱신 2019.05.24 14 0
52320 조끄튼기억만 자살은 정말 나쁜짓입니다. 2019.05.23 17 0
52319 루강 기밀 누출한 강효상 의원에 대해 알아보자. 2019.05.23 17 0
52318 銀洞 인구수와 경제성장이라는게 상관관계가 있나요? 2019.05.22 13 0
52317 조끄튼기억만 뉴스타파- 노무현 친필메모 2019.05.22 17 0
52316 티모충 유시민 본인이 정치 안하겠다고 하는 이유 (80% 본인피셜) 2019.05.21 12 0
52315 손노리 악플러들 일망타진!! 2019.05.21 10 0
52314 티모충 군산시 하수구 비리 뻔뻔한 공무원 2019.05.21 11 0
52313 장뤽고다스 "한전 적자 이유 전기요금 인상 안 해" 2019.05.21 12 0
52312 간디정연하다 설비투자는 왜 감소했나? 2019.05.20 11 0
52311 Cross_X 韓, 1분기 성장률 OECD 21개국 꼴찌 "설비투자 감소 위험 신호" 2019.05.20 11 0
52310 조원선 진선미 "여경 숫자 충분하지 않다...생리적 차이 문제 없도록 검토" 2019.05.20 11 0
52309 임팔라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한 여러분의 평가는?? 2019.05.20 13 0
52308 장뤽고다스 지금 생각해봐도 세종시 이전은 탁월한 선택인거 같아요. 2019.05.19 17 0
52307 손노리 노무현 전대통령 서거 10주기 오마이뉴스 사설 2019.05.19 11 0
52306 루강 황교안 "광주 상처 치유될 때까지 찾아갈 것...항의 이해" 2019.05.18 11 0
52305 좋은기억만 최순실 클라스 2019.05.17 18 0
52304 나를밟고가라 박근혜-최순실-정호성 90분 녹음파일 풀버전 2019.05.17 32 0
52303 설사의속도 3,4월 소비자 심리지수 2019.05.16 12 0
52302 풀쌀롱전영록 전두환 어마어마했네요 2019.05.16 14 0
52301 설사의속도 中 "미국과 결사항전" 2019.05.15 11 0
52300 뿌직뿌지직 옛날유트브에서봣는데 2019.05.15 17 0
52299 문폴로 이번 버스파업을 보면 보도재앙 2019.05.15 13 0
52298 루강 주52시간으로 국산맥주 직격탄 2019.05.14 14 0
52297 풀쌀롱전영록 아래 2개의 연속된 글... 2019.05.14 11 0
52296 망스터훈 희망없는 막말정치의 표본 자유당 미래는없다~ 2019.05.13 13 0
52295 짬뽕마이쪄 부시 전 미국 대통령,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참석 2019.05.12 11 0
52294 악의와비극 언론에서 경제 개판이다 매일 떠드는 근거 2019.05.11 28 1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98 Next ›
/ 149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