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거이타 8619037점
2위 지존의보스 8244856점
3위 유덕화 7038998점
4위 몽고실 6234551점
5위 마스터즈 5549320점
6위 인공지능 4842080점
7위 호호호 4513095점
8위 수양버들 4331515점
9위 킹죠지 4046520점
10위 사이공드래곤 4025810점
조회 수 11 추천 수 0 댓글 0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한창 진행중입니다.하지만, 이는 단순한 무역전쟁이 아닌 "문명의 충돌"이라는 관점에서 얘기되고 있습니다.      문명의 충돌이라고 하면, 사무엘 P. 헌팅턴의 유명한 저서인 『문명의 충돌』을 말하는 것입니다.갑자기 미중 무역전쟁 얘기 하다가 무슨 헛소리냐 하시거나,그건 중동쪽 이슬람 문화와 기독교 문화 간의 전쟁을 말하는 것 아니냐는 생각을 하시는 분이많이 있을 것입니다.사실『문명의 충돌』에는 미중간의 분쟁을 예견하고 있었습니다.     이러한 문명의 충돌은 중동의 이슬람 문화만이 있는 것이 아니라 중국과 미국간의 지금의 분쟁 또한 문명의 충돌이라고 합니다.그리고 마이크 폼페오가 이러한 관점에서 중국과의 전쟁을 준비하고 있다는 기사가 나왔습니다. 이러한 일에 적합한 중심적인 인물로 미국 국무부에 새로이 정책 기획 국장을 임명하였습니다.국무부의 정책 기획 국장은 국무부의 실세라고 할 수 있으며, 두뇌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때문에, 스키너의 발언 등은 유의미하다고 볼 수 있으며, 앞으로의 미국과 중국과의 무역전쟁이어디로 갈 것이며, 어떻게 될 것인지를 유추해 볼 수 있는 가늠자라 할 수 있습니다. 즉, 미국은 단순한 무역 전쟁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미국의 패권을 지키고 유지하기 위한 거대한 전쟁으로 바라보고기독교 문화권인 서구 문명과 유교 문화권인 중국(북경정권)과의 전선을 긋는 작업을 진행중이며,어쩌면, 지금의 무역전쟁은 단순한 전초전일 뿐이며,미국과 중국 간의 "제2의 냉전시대"로 진행되어 가고 있다고 합니다.    주요출처 : 이춘근TV,   https://youtu.be/TQS-YfBQKQ8+ 여기저기서 주워들은말 첨언        <작성자의 생각>1. 고래 싸움에 새우등 처지는 격인 대한민국 미국과 중국간의 분쟁이 심상치 않습니다.대한민국의 수출국 1위인 중국과 2위인 미국 간의 분쟁으로 인해서우리나라는 매우 어려운 입장에 처했습니다.경제적으로는 중국과 깊숙히 얽혀 있고,동맹국이기에 정치적 군사적으로는 미국과 깊숙히 얽혀져 있어서선택을 강요받는 순간이 올 수 있으며,그런 순간이 오기 전에는 미중간의 분쟁으로 우리나라의 경제적 피해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네요.경제적 타격은 이미 시작되었고,앞으로 더욱더 심화 될 가능성이 높아보입니다. 때문에, 현재 미국과 중국간의 분쟁에 관심을 가지고 보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2. 미중 무역전쟁의 본질은 패권 다툼의 전초전 미국이 화웨이를 건드리다가얼마전에는 환율전쟁 암시하는 모습도 보이기도 하고,미국시간으로 6월 1일부터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인상하는 것을 결국 유예 없이시행하게 되었습니다. 또한 미국은 중국에 대해서전방위적으로 군사적 압박도 강화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은 다시금 얘기하지만, 심각할 경우 미소 냉전체제처럼수십년 동안 이어지는 패권다툼이 일어날 수도 있습니다. 패권국가와 신흥 2위 국가간의 패권다툼에서 패권국가의 일반적인 전략은 1단계로 외교적 제재이며, 이것이 통하지 않으면2단계로 경제적 제재이며, 이것 조차 통하지 않으면3단계로 군사적 제제, 즉 전쟁으로 누른다 라는 얘기가 있습니다. 국제사회의 눈초리 때문에 급격하게 이러한 상황으로 접어들 수 는 없겠지만,이미 2단계로 접어들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미중전쟁은 대한민국의 국운에 매우 큰 영향을 주기에 중요한 사안입니다.다른 분들 중 좋은 정보 있으시면 같이 나누면 좋겠습니다.p.s. 시간 나는데로 추가적인 자료도 정리해 보겠습니다. p.s. 이춘근TV의 이춘근 박사님의 강의를 중심으로 편집하였습니다.     보수학자 같으나 미국에 대해서 해박한 지식과 정보력을 가지고 있어서     요즘 참고해서 많이 보고 있습니다.          채널주소 => https://www.youtube.com/channel/UCbCjcJ2G5zqZ5TBeN6DriPQ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52377 오늘도얘기해 문재인을 지지하는 이유 2019.06.09 10 0
52376 뿌직뿌지직 주체사상 창시자 황장엽, 국립묘지? 1 2019.06.09 22 0
52375 티모충 둘러보세요~후회안할거에용 ~ 2019.06.08 8 0
52374 망스터훈 둘러보세요~후회안할거에용 ~ 2019.06.08 7 0
52373 짬뽕맛이쪄 문재인이 경제 망쳤다는 이야기가 2019.06.08 14 0
52372 간디정연하다 자유시장경제 지상주의인줄 알았는데 2019.06.08 5 0
52371 좋은기억만 정경사 // 빈댓글 삭제에관한 문의결과 2019.06.08 5 0
52370 Cross_X 북한이 주적이냐? 문재인의 답은? 2019.06.08 6 0
52369 무명객혼돈 청와대 만찬 김정은사진 가짜뉴스 아닙니다. 2019.06.07 8 0
52368 벛꽃 정경사 // 빈댓글 삭제에관한 문의사항 2019.06.07 5 0
52367 벛꽃 엄살펴서 얻어내려는것은? 2019.06.06 10 0
52366 Cross_X 이것이 정녕 실화란 말인가 2019.06.06 10 0
52365 위거 외국인 투자가들 배당금 - 제발좀 보세요 ㅠㅠ 몇번째냐 ㅠㅠㅠ 2019.06.06 7 0
52364 세뤼홋 문재인은 북한이 남친한 사실을 2019.06.06 8 0
52363 나를밟고가라 세상에나....무식한 사람은 정말 무섭네요 2019.06.06 6 0
52362 조끄튼기억만 치킨집이 망한 이유, 최저임금이 아니었다 2019.06.06 9 0
52361 좋은기억만 IMF, 한국 경기부양책 가동 권고 2019.06.06 6 0
52360 맷돌창법 관광중님의 의견도 존중하는 의미에서 2019.06.06 6 0
52359 나를밟고가라 경상수지 적자 원인(re) 2019.06.06 6 0
52358 나라야_ 상품수지 감소 원인 2019.06.06 7 0
52357 장뤽고다스 문재인 정부 대체 하는일이 뭔가요? 2019.06.05 8 0
52356 장뤽고다스 상식이 통하지 않는 나라 2019.06.05 11 0
52355 벙기벙기 1분기 성장률 -0.4%로 하향조정 2019.06.04 7 0
52354 풀쌀롱전영록 작성한글 지우기 2019.06.04 7 0
52353 강왈왈 GDP 2018년 부재 1682조7000억 2019.06.03 6 0
52352 미연시다운족 이재명, 전기사용량은 같은데 요금 다르다면 불공정 2019.06.03 9 0
52351 銀洞 실질소득 감소에 대한 실질가처분 소득 비교 2019.06.03 6 0
52350 나야냐비 애국(?)보수들 대부분 특징이 2019.06.03 8 0
52349 강왈왈 거의 매크로 수준으로 글 복사해다가 날르네 2019.06.02 8 0
» LIMPACT 제2의 냉전시대가 왔다? - 문명의 충돌 2019.06.01 11 0
52347 LIMPACT 김성환 의원 2019.06.01 11 0
52346 손노리 맨날 북한인권 운운하면서 2019.05.31 14 0
52345 Dsus4 통일부도 발표 안했는데 설훈 내주 北에 식량 5만t 지원 2019.05.31 11 0
52344 銀洞 헝가리에 구조요원 안보냈으면 안보낸다고 뭐라 그럴거면서 2019.05.31 11 0
52343 서찬혁 울산 현대중공업 사태에 대해 궁금점이 있습다 2019.05.31 9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98 Next ›
/ 149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