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6008640점
2위 지존의보스 5462294점
3위 거이타 4966985점
4위 인공지능 4786080점
5위 꼬르륵 3248565점
6위 몽고실 3209950점
7위 스타플래티나 3001750점
8위 마스터즈 2891970점
9위 이피엘대장 2770192점
10위 킹죠지 2748500점

"내가 수업을 워낙 잘해서 이 학기가 끝날 때쯤엔 여러분들이 내 아이를 낳고 싶어질지도 모릅니다."

강원도의 한 4년제 대학교에 재직 중인 A교수가 지난 학기 수업 시간에 학생들에게 한 말이다. A교수는 손금을 봐준다며 학생들의 손을 만진 적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대학의 B학생은 "문제가 될 것 같아 밝히기가 꺼려졌다"면서 "교수가 왜 저러는지 의아해하며 불쾌한 반응을 보인 학생들이 있었지만 굳이 일이 커질까봐 문제 삼지 않았다"고 말했다.

대학교수의 성폭력 예방 교육 참여율은 높지만 여전히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성폭력이 자행되는 등 대학 내 성폭력이 근절되지 않고 있다. 특히 수업시간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해 신고하기가 애매한 상황도 발생했다. 대학생들은 성폭력 예방 교육은 실효성이 없다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30일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성폭력 예방 교육 의무 대상 기관인 국내 대학의 교육 실시율은 지난해 기준 96.4%에 달한다. 교수, 교직원, 학생 모두 참여 대상이다. 여가부는 올해도 소규모 토론식으로 진행하는 대학 성폭력 예방 전문 강사 교육을 실시하고, 예방 교육 실시 기준을 재정립해 안내하는 등 대학 예방교육 활성화를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대학 성폭력 근절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

그러나 실효성은 물음표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자료를 살펴보면 대학교수의 성폭력 예방 교육 참여율은 85%에 육박하지만 사실상 현장인 대학 내부에선 큰 의미가 없었다. 대학생 이모(여·23)씨는 "예방 교육을 들은 사람들한테서 성희롱을 당했다"면서 "본인 생각이 이미 고정된 상태에서 주입식 예방 교육은 소용이 없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대학생 대부분은 성폭력 예방 교육을 시간 낭비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았다. 대학생의 성폭력 예방 교육 경험은 "없다"가 75.8%를 차지했다. 대학생 임규진(여·26)씨는 "주위에 성폭력이 빈번하게 일어나는데 다들 어떻게 대처해야 할 지 몰라서 어영부영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조한울(23)씨는 "군대에서 사고만 치지 말아라는 방식의 성폭력 예방 교육을 받은 적 있다"며 "짤막한 예방 교육을 들은 것으로 깊게 성찰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예방 교육이 사후 대처에만 쏠려 있는 탓에 교육을 듣더라도 예방을 하지 못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대학생 배수지(여·25)씨는 "예방 교육 같은 것을 들어봐도 사후 처리에 관한 내용들이 많았다"면서 "예방 교육은 들어봤자 별 소용이 없다는 무의식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대학생 김모(26)씨는 "예방보다 사후 대처에 더 관심을 갖는 건 애초에 예방 교육이 가능한가에 대한 의문이 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60930112835722&RIGHT_REPLY=R39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5744 풀쌀롱전영록 매국보수식 단식 방법 2016.09.30 4 0
35743 강왈왈 '강남역 살인 사건' 범인 무기징역 구형 2016.09.30 2 0
35742 hayjay 새누리, 정세균 짜장면 인증샷에 '격분' 2016.09.30 6 0
35741 LIMPACT 이재명 시장 '1조원대 서민 장기연체채무 탕감' 2016.09.30 2 0
35740 중력파발견 대법원 '정운호 뇌물판사' 정직 1년…최고수준 징계(종합) 2016.09.30 2 0
35739 nayana77 고 백남기씨 장례식장에 쏟아지는 후원 물품 2016.09.30 4 0
35738 엘다 테스트.jpg 2016.09.30 2 0
35737 황토목팬션 테스트.jpg 2016.09.30 1 0
35736 위거 테스트.gif 2016.09.30 1 0
35735 hayjay '송이가 뭐길래'..채취 주민 사망·조난에 절도범까지 기승 .. 2016.09.30 4 0
35734 손노리 역대급 망언들 2016.09.30 5 0
35733 GREY "전자파 논란" 에도 아파트 중계기 설치 의무화 강행처리 논란 2016.09.30 1 0
35732 위거 미국 '성 중립화' 화장실 등장. 2016.09.30 3 0
» Dsus4 "학기 끝날 때쯤 내 아이 낳고 싶어 질 거다" 대학 성폭력 여전 .. 2016.09.30 2 0
35730 이스나원 "갤노트7 환불할 때 사은품도 환불해라" 논란 2016.09.30 6 0
35729 뿌우맨 안타까운 현장 2016.09.30 8 0
35728 엘다 록히드마틴사에 사기 당한 국방부 2016.09.30 4 0
35727 스네이크에크 북한과의 공생관계에 놓여 있는 집단을 취재한 이상호기자.. 2016.09.27 68 0
35726 풀쌀롱전영록 왜 대한민국이 헬조선인가? 우린 이렇게 황제오찬 즐기는데~ 2016.09.27 87 0
35725 JENGA long egg(긴 달걀) 만드는 과정 2016.09.27 69 1
35724 손노리 힐러리, 트럼프 지지율과 비슷한데 힐러리 당선 가능성이 압도적으로 높은 이유 2016.09.27 70 0
35723 강왈왈 호주의 콩가루 집안 2016.09.27 112 0
35722 GREY UN 직원들의 존경을 한몸에 받았던 어느 한국인 1 2016.09.27 70 0
35721 찌질이방법단 몸쪽 날카로운 돌직구.jpg 2016.09.27 61 0
35720 서찬혁 도망자가 된 제보자 2016.09.27 46 0
35719 루강 비상시국이라면서… 박근혜 대통령 “골프 쳐라” 장관들 “인증샷 찍자”.gisa 2016.09.27 50 0
35718 위거 "해외주둔 미군, 미국 경제에 되레 이익" 2016.09.27 20 0
35717 킨다마 위안부 피해자 증언 최초보도 日기자 “아베정권 바뀌면…”.gisa 2016.09.27 15 0
35716 디트리히1 한전 원가 3년만에 까봤더니…적정이윤보다 5조 폭리 2016.09.27 13 0
35715 앙렁 전우용 역사학자가 한 조언...등 등 2016.09.27 8 0
35714 GREY 소리나고 구멍나는 의문의 엔진...현기차는 원래 그렇게 타는겁니다 2016.09.27 23 0
35713 나야냐비 민주국가에선 단식투쟁 안한다더니 ㅎ 2016.09.27 14 0
35712 장뤽고다르 죽음의 생산직 파견업체.jpg 2016.09.27 30 0
35711 미연시다운족 헬.조선의 흔한 의료사고.jpg 2016.09.27 29 0
35710 에덴동산 이번달 전기세 얼마 나오셨나요? 더민주가 전기세 폭탄현황을 파악하고 실태를 알리고자 합니다 2016.09.27 15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54 355 356 357 358 359 360 361 362 363 ... 1380 Next ›
/ 138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