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833099점
2위 인공지능 4605080점
3위 지존의보스 4564811점
4위 거이타 4352150점
5위 꼬르륵 2957530점
6위 몽고실 2763195점
7위 마스터즈 2671970점
8위 스타플래티나 2576790점
9위 이피엘대장 2548562점
10위 참이슬 2287685점

"산속의 황금"으로 불리는 송이철을 맞아 채취에 나섰던 주민들이 산속에서 조난되거나 사망하는가 하면 남의 산에서 송이나 버섯을 훔치다가 적발되는 절도범까지 잇따르고 있다.

30일 속초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1시께 양양군 서면 미천골에서 주민이 관리하는 산에 들어가 150만 원 상당의 송이 5.45㎏과 능이 5.92㎏을 훔친 혐의(절도)로 김모(49) 씨 등 2명을 검거했다.

또한, 같은 날 오후 3시 30분께는 서면 오색1리에서 주민들이 대부받아 관리하는 국유림에 들어가 송이 4㎏과 노루궁뎅이 버섯 3㎏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김모(47) 씨 등 3명을 붙잡았다

이들은 버섯을 채취해 내려오다가 산 아래에 장시간 주차된 낯선 차량을 의심하고 운전자가 나타나길 기다리던 주민들에게 발각되자 달아났다가 신고를 받고 추적에 나선 경찰에 검거됐다.

이처럼 남의 산에 들어가 송이 등 버섯을 훔치는 절도사건이 잇따르는 것은 송이나 능이 값이 비싸고 시중에서 고가에 거래되다가 보니 절도범들이 눈독을 들이기 때문이다.

양양 송이의 경우 작황이 좋은 올해는 1등급 1㎏이 35만∼40만 원대에 공판 가가 형성되고 있으나 보통 50만∼60만 원 정도에 거래되는 데다가 능이 역시 올해는 작황이 좋은데도 1등급 1㎏이 10만 원대에 거래되는 등 비교적 높은 값에 가격이 형성되고 있다.

양양 송이는 품귀현상이 빚어진 지난 2009년에는 1등급 1㎏이 136만 원에 공판 되기도 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가을철 송이 절도를 막기 위해 송이산지 주변의 순찰 횟수를 늘리는 등 방범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주민들도 절도를 막기 위해 산 주변에 금줄을 치고 출입금지 안내문을 붙이는 것은 물론 텐트를 치고 보초까지 서고 있다.

경찰은 "송잇값이 비싸다가 보니 절도행위도 잇따르고 있다"며 "절도행위가 발생하면 즉시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주민들에게 당부했다.

한편 송이 채취가 본격적으로 이뤄지며 송이 채취에 나섰다가 조난되거나 목숨을 잃는 사고도 잇따르고 있다.

지난 24일에는 육군 모 부대 소속 부사관 3명이 버섯을 채취하려고 철원과 화천에 걸친 대성산에 올랐다가 길을 잃고 헤매다 하루 만인 지난 25일 귀가했다.

이들은 날이 어두워져 산속에서 길을 잃었고, 휴대전화 불통지역인 탓에 연락이 잘 닿지 않아 밤새 가족과 수많은 수색 인력의 애를 태웠다.

같은 날 오전에는 강원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에서는 버섯을 따러 나선 60대가 실종 하루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이보다 앞선 20일 오후 1시 53분께는 양양군 서면 미천골 자연휴양림 인근 야산 5부 능선에서도 버섯을 채취하던 김모(76) 씨가 숨졌다.

경기 파주에서는 지난 10일 버섯을 채취하려고 산에 오른 60대가 실종 이틀만인 지난 12일 파주시 법원읍의 한 야산에서 바위에 깔려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다.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60930160410816&RIGHT_HOT=R34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 hayjay '송이가 뭐길래'..채취 주민 사망·조난에 절도범까지 기승 .. 2016.09.30 4 0
35734 손노리 역대급 망언들 2016.09.30 5 0
35733 GREY "전자파 논란" 에도 아파트 중계기 설치 의무화 강행처리 논란 2016.09.30 1 0
35732 위거 미국 '성 중립화' 화장실 등장. 2016.09.30 3 0
35731 Dsus4 "학기 끝날 때쯤 내 아이 낳고 싶어 질 거다" 대학 성폭력 여전 .. 2016.09.30 2 0
35730 이스나원 "갤노트7 환불할 때 사은품도 환불해라" 논란 2016.09.30 6 0
35729 뿌우맨 안타까운 현장 2016.09.30 8 0
35728 엘다 록히드마틴사에 사기 당한 국방부 2016.09.30 4 0
35727 스네이크에크 북한과의 공생관계에 놓여 있는 집단을 취재한 이상호기자.. 2016.09.27 68 0
35726 풀쌀롱전영록 왜 대한민국이 헬조선인가? 우린 이렇게 황제오찬 즐기는데~ 2016.09.27 87 0
35725 JENGA long egg(긴 달걀) 만드는 과정 2016.09.27 66 0
35724 손노리 힐러리, 트럼프 지지율과 비슷한데 힐러리 당선 가능성이 압도적으로 높은 이유 2016.09.27 69 0
35723 강왈왈 호주의 콩가루 집안 2016.09.27 112 0
35722 GREY UN 직원들의 존경을 한몸에 받았던 어느 한국인 1 2016.09.27 70 0
35721 찌질이방법단 몸쪽 날카로운 돌직구.jpg 2016.09.27 61 0
35720 서찬혁 도망자가 된 제보자 2016.09.27 46 0
35719 루강 비상시국이라면서… 박근혜 대통령 “골프 쳐라” 장관들 “인증샷 찍자”.gisa 2016.09.27 50 0
35718 위거 "해외주둔 미군, 미국 경제에 되레 이익" 2016.09.27 20 0
35717 킨다마 위안부 피해자 증언 최초보도 日기자 “아베정권 바뀌면…”.gisa 2016.09.27 15 0
35716 디트리히1 한전 원가 3년만에 까봤더니…적정이윤보다 5조 폭리 2016.09.27 13 0
35715 앙렁 전우용 역사학자가 한 조언...등 등 2016.09.27 8 0
35714 GREY 소리나고 구멍나는 의문의 엔진...현기차는 원래 그렇게 타는겁니다 2016.09.27 23 0
35713 나야냐비 민주국가에선 단식투쟁 안한다더니 ㅎ 2016.09.27 14 0
35712 장뤽고다르 죽음의 생산직 파견업체.jpg 2016.09.27 30 0
35711 미연시다운족 헬.조선의 흔한 의료사고.jpg 2016.09.27 29 0
35710 에덴동산 이번달 전기세 얼마 나오셨나요? 더민주가 전기세 폭탄현황을 파악하고 실태를 알리고자 합니다 2016.09.27 15 0
35709 킨다마 다카키 마사오(박정희)의 숨겨진 또하나의 악행 2016.09.27 43 0
35708 깡해 동해서 해군 링스 작전헬기 1대 추락…3명 탑승 2016.09.27 9 0
35707 나를밡고가라 김가연에게 악플 단 일베충.jpg 2016.09.27 28 0
35706 쇼크미 [모바일 주의, 스압 2016.09.27 7 0
35705 초변태쿄코 국적포기 병역면제자 이렇게 많은줄 몰랐네요 2016.09.27 11 0
35704 문폴로 씁쓸한 연예기사 1, 2위 .jpg 2016.09.27 22 0
35703 Dsus4 청년 취업 문송합니다 2016.09.27 5 0
35702 서찬혁 우리 아빠 좀 놔주라… 2016.09.27 17 0
35701 루강 농민 사망, 대통령이 사과해야 ...jpg 2016.09.27 7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25 326 327 328 329 330 331 332 333 334 ... 1350 Next ›
/ 135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