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821599점
2위 인공지능 4603080점
3위 지존의보스 4581711점
4위 거이타 4342400점
5위 꼬르륵 2938030점
6위 몽고실 2752200점
7위 마스터즈 2670970점
8위 스타플래티나 2584790점
9위 이피엘대장 2512567점
10위 참이슬 2310690점

  여수출신 재미동포인 로버트김(한국명, 김채곤. 76세)은 미해군정보국에서 정보분석관으로 근무하던 중 한국에 북한 관련 몇 가지 기밀문서를 넘겨준 혐의로 구속돼 7년 넘게 실형을 살았다.

"백대령은 로버트 김의 사건(1996년)이 있기 전까지 주미대사관의 해군 무관으로 일을 했습니다. 그 때 한국에서 오신 해군 정보작전사령관 일행이 저가 일하는 곳으로 "한미 해군 정보교환 연례행사"를 하기 위해서 오시게 되었는데 그 때 처음 백 대령을 만났습니다.

그 때 저는 이 행사를 도와달라는 저의 상관의 부탁으로 이 회의에 참석했는데요, 그 때 제가 알고 있는 "북한에 관한 이러저러한 정보를 알고 있느냐" 하고 일행들에게 물어 보았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한국이 알아야 할 정보를 모르고 있었습니다.

내가 아는 한, 그리고 특급비밀이 아닌 것을 저의 컴퓨터에서 골라 우편으로 백 대령에게 전하게 되었는데 이것이 미국의 "국방기밀 누설죄"가 되었던 것입니다.

그리하여 저는 1996년 9월 24일에 체포되어 바로 구치소에 갇힌 후 1년 후, 유죄판결을 받고 9년 수감형과 3년의 보호관찰형을 선고받고 교도소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교도소 생활을 아무 사고 없이 했다고 15%를 감형받아 7년 10개월의 교도소 생활을 마쳤습니다.

그러나 3년의 "보호관찰"이라는 형이 나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우리 국민들이 저 때문에 미안해 할 것은 없습니다. 당시 일은 국가가 시켜서 한 것도 아니고 제가 자발적으로 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저는 한·미간의 희생양이 아니고, 남·북한의 희생양입니다. 우리나라가 분단되지 않았더라면 이런 일도 없었을 것입니다. 저는 한반도 분단의 부산물입니다."

[ 오마이뉴스 기사 ]

※ 기사전문보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247332&PAGE_CD=N0002&CMPT_CD=M0118    8년 가까이 감옥살이에 보호관찰까지. 그리고 연금이 크게 깎여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도  그의 조국은 아무것도 해주지 않는다는 사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5788 크로스킬즈 한국에 큰 반향을 불러온 네덜란드 총리의 한 마디 2016.10.01 11 0
35787 멍뭉이의육감 개천절 즈음 다시보는 친일 인명사전 2016.10.01 4 0
35786 nayana77 한국 청년들이여 네덜란드로 오라 2016.10.01 6 0
35785 새타령 나는 사이비 기자가 아닙니다 .jpg 2016.10.01 2 0
35784 강왈왈 태국군 징집병 월급 .jpg 2016.10.01 8 0
35783 소고기짜장 어떤神의 경력! 2016.10.01 6 0
35782 Cross_X 한국학중앙연구원 "돼지들의 공화국" '이승만·박정희 찬양·미화' 2016.10.01 2 0
35781 풀쌀롱전영록 중고나라 사기꾼 검거1 2016.09.30 34 0
35780 육군원수롬멜 한미약품 주식 엄청나게 떨어졌네요 2016.09.30 7 0
35779 초변태쿄코 실제 전쟁의 공포 2016.09.30 10 0
35778 zero 천조국의 학교폭력 가해자 처벌.jpg 2016.09.30 3 0
35777 절묘한운빨 우리가 단식 할때는 너희도 굶어라.jpg 2016.09.30 5 0
35776 이스나원 한국의 개고기 문화는 야만 2016.09.30 4 0
35775 나야냐비 성추행범을 폭행한 아빠. 2016.09.30 10 0
35774 하루스 서울대 의대생들의 대자보 2016.09.30 8 0
35773 엘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생계가 곤란하신 동호회 회원분들 2016.09.30 4 0
35772 nayana77 전우용 교수의 일침.jpg 2016.09.30 1 0
35771 GREY 김빙삼옹 트윗.jpg 2016.09.30 0 0
35770 새타령 "하나님이 시켜서"…차량 9대 · 순찰차 2대 받고 도주 2016.09.30 2 0
35769 설사의속도 이재명 성남시장의 극딜.jpg 2016.09.30 2 0
35768 GREY 이재명 "비틀어진 권력 바로 잡겠다" 2016.09.30 2 0
35767 나를밡고가라 서울의대생들이 의사의 길을 묻습니다.jpg 2016.09.30 1 0
35766 서찬혁 강남역 탐앤탐스.jpg 2016.09.30 6 0
35765 깡해 이정현 팩트폭력 2016.09.30 5 0
35764 킨다마 신연희 강남구청장 김영란법 ‘수사 1호’된 사연 2016.09.30 2 0
35763 손노리 가습기 살균제 들어간 치약 종류 라네요....많네요..ㅎㄷㄷ.. 2016.09.30 16 0
» 디트리히1 북 잠수함 정보 한국에 알려주고 8년간 감옥살이, 로버트 김 내한 2016.09.30 2 0
35761 루강 제주도 팔아먹는 외교부 2016.09.30 8 0
35760 설사의속도 공기업은 신의 직장? 소개팅도 뚝 끊겼어요.jpg 2016.09.30 7 0
35759 초변태쿄코 저탄수화물 고지방 다이어트는 좋은점만 있을것인가? 2016.09.30 36 0
35758 hayjay X같은일인지 안X같은일인지 구분하는 기준 2016.09.30 4 0
35757 nayana77 모델 지망생 여고생들.jpg 2016.09.30 12 0
35756 하루스 김영란법이 뭐길래..쫄쫄 굶고 물만 마신 기자들 2016.09.30 7 0
35755 개만무는개 무료 이용 중단 2016.09.30 6 0
35754 개만무는개 대한민국 버리고 군면제 2 2016.09.30 8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21 322 323 324 325 326 327 328 329 330 ... 1348 Next ›
/ 134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