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844044점
2위 인공지능 4428115점
3위 지존의보스 4321697점
4위 거이타 4051840점
5위 꼬르륵 2825660점
6위 몽고실 2664765점
7위 마스터즈 2578470점
8위 스타플래티나 2520443점
9위 이피엘대장 2353982점
10위 가야 2051196점

 30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교문위) 국정감사 오전 회의는 지난 21일 선임된 이기동 한국학중앙연구원장(73·사진)의 돌발 발언과 불성실한 태도로 정상적인 감사가 이뤄지지 못했다.

이날 국정감사는 이기동 원장 주연의 ‘콩트’로 전락했다. 이 원장은 시작부터 의원들의 질의에 장광설과 횡설수설을 늘어놓았다.

유은혜 의원이 이사장 선임 과정에 대해 질의하면서 “원장직 수락 전 청와대나 교육부의 지시나 협조요청을 받았냐”고 묻자 갑자기 목소리를 높이며 “저는 목숨을 걸고 얘기하는데 아니다”라고 항변했다.

소리를 치던 이 원장은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났다. “갑자기 신체상… 화장실을 잠깐만…”이라는 말을 한 이 원장은 유성엽 교문위원장의 제지에도 회의장 바깥으로 나가버렸다.

당황한 의원들은 질의를 중단할 수 밖에 없었다.

신동근 의원은 자리로 돌아온 이 원장에게 화장실에서 보좌관과 무슨 말을 했는 지를 물었다.

이 원장이 우물쭈물하자 신 의원은 “보좌관에게 ‘내가 안하고 말지. 이 새파랗게 젊은 것들에게 수모를 당하고 못해 먹겠다.’ 이런 말을 하는 것을 들었다”고 말했다.

당시 옆에 있던 신 의원이 해당 발언을 직접 들은 것이다.

그러자 이 원장은 “하지 않았다. (화장실에) 사람이 많이 몰려드니까 ‘왜 이러는거야’라는 식으로 제지했다”고 해명했다. 유성엽 위원장은 “이 자리에 앉아 있을 수 없는 망언이자 폭언”이라며 진위를 따졌다.

감사를 중지하고 사실 관계를 확인한 결과 이 원장의 비서는 해당 발언을 인정했다.

이 원장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다. 또한 이 원장이 화장실에서 돌아와 의자에 착석하자 옆에 앉아있던 안양옥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이 “의원님들한테 했다고 하지 마시고 기자들한테 했다고 하세요”라는 황당한 조언을 한 사실도 확인됐다.

안 이사장이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이 원장에게 부적절한 조언을 한 사실이 포착된 것이다.

[ 경향신문 기사 ]

※ 기사전문보기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09301310001&code=940100  나이만 먹었지 기본이 안되어 있군요. 국민을 대신해 진행되는 국정감사 알기를 개똥으로 아니 이런 일이 벌어집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5817 루강 너도 쫄리나보다? 2016.10.01 4 0
35816 스네이크에크 최저임금이 인상되면 무슨 일이 생길까? 소리O 2016.10.01 3 0
35815 이스나원 김영란법 후 공무원의 점심 2016.10.01 12 0
35814 하루스3 서울대 의대생들 선배들에게 의사의 길을 묻다. 2016.10.01 8 1
35813 zero ‘자전거’ 출퇴근 사고도 업무상 재해해당…헌재 ‘헌법불합치’ - 법개정필요 2016.10.01 0 0
35812 銀洞 “안창호 한 게 없다” 서울교대 수업 중 나온 발언 2016.10.01 6 0
35811 JENGA 홍콩에 부르스리가 있다면... 2016.10.01 6 0
35810 쇼크미 교환받은 갤럭시 노트7 또 폭발 2016.10.01 20 0
35809 깡해 휠체어 탄 이정현 2016.10.01 10 0
35808 소고기짜장 한눈에 보는 만 가지 비경···46년만에 모습 드러낸 '만경대' 2016.10.01 9 0
35807 벛꽃 이재명 시장, “암적인 존재들, 국민 발등 찍고 있다” 2016.10.01 5 0
35806 앙렁 홈쇼핑 미시의 오르가즘.GIF 2016.10.01 19 0
35805 나를밡고가라 아내가 바람을 피우는 이유.jpg 2016.10.01 13 0
35804 에덴동산 이정현 대표 다리 주무르는 의원들 2016.10.01 10 0
35803 풀쌀롱전영록 이럴수가 한국이 9등이라니... 2016.10.01 6 0
35802 손노리 TV 토론후 힐러리 트럼프에 큰 상승에 2016.10.01 6 0
35801 풀쌀롱전영록 밤새우며 백남기 농민을 지키는 이유 2016.10.01 5 0
35800 쇼크미 2년전 허언증 사실로 밝혀져.jpg 2016.10.01 9 0
35799 위거 필리핀 두테르테 "히틀러처럼 마약범 300만명 학살 원해" 2016.10.01 3 0
35798 손노리 전경련 “미르‧K스포츠 해산에 대한 트윗반응 2016.10.01 2 0
35797 JENGA 핵 사이다 2016.10.01 5 0
35796 얼룩말엉덩이 ■ 박근혜와 최태민.최순실.정윤회 신문기사 총정리(펌) 2016.10.01 103 1
35795 Cross_X 차 번호판 개선?...얼마나 띵가 쳐묵들 하시려나 2016.10.01 8 0
35794 킨다마 일본에서 최근 폐지된 신체검사 2016.10.01 23 0
» LIMPACT “새파랗게 젊은 것들에 수모” 망언···국감 난장판 2016.10.01 5 0
35792 엘다 이재명 · 주진우 토크콘서트 전주편 2016.10.01 1 0
35791 미연시다운족 11살에 27억을 번 소년.jpg 2016.10.01 11 0
35790 디트리히1 수공, 수조 원 적자에도 1,980억 원 수익배당 2016.10.01 7 0
35789 nayana77 재벌 계열사에 '재단과 관련된 자료를 모두 없애라'는 요청이 떨어졌다 2016.10.01 2 0
35788 크로스킬즈 한국에 큰 반향을 불러온 네덜란드 총리의 한 마디 2016.10.01 11 0
35787 멍뭉이의육감 개천절 즈음 다시보는 친일 인명사전 2016.10.01 4 0
35786 nayana77 한국 청년들이여 네덜란드로 오라 2016.10.01 6 0
35785 새타령 나는 사이비 기자가 아닙니다 .jpg 2016.10.01 2 0
35784 강왈왈 태국군 징집병 월급 .jpg 2016.10.01 8 0
35783 소고기짜장 어떤神의 경력! 2016.10.01 6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78 279 280 281 282 283 284 285 286 287 ... 1306 Next ›
/ 130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