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772656점
2위 유덕화 6401050점
3위 거이타 6243825점
4위 인공지능 4833080점
5위 몽고실 4288426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502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마스터즈 3329970점
9위 킹죠지 3313525점
10위 호호호 3311144점
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우리는 이산화탄소 한계점을 넘었다. 되돌릴 수 없을지도 모른다

세계는 되돌릴 수 없을지도 모를 지구 온난화 한계점을 넘었다.

2013년에 하와이 마우나 로아 관측소의 과학자들은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 일 평균치가 사상 최초로 400ppm을 넘었다고 발표했다. 이산화탄소 농도가 ‘수백만 년 동안 이렇게 높았던 적이 없다’고 당시에 과학자 에리카 포데스트가 말했다. “이 수치는 경고 신호다.”

그러나 상황은 더욱 악화되었다. 전세계적으로 400ppm이 더 많은 곳에서 더 자주 기록되고 있다. 지난 3월에 전세계 이산화탄소 수치는 한 달 내내 400ppm을 웃돌았다. 기록이 시작된 이래 최초의 일이다. 400ppm이 넘은 적이 없었던 유일한 곳인 남극도 결국 5월에 400ppm을 넘었다.

과학자들은 우리가 기후 변화에 있어 새로운 중요한 단계를 맞았다고 말한다. 이번 달에 이산화탄소 농도는 400ppm을 넘었으며, 이제 400ppm 아래로 떨어지지 않을 수도 있다.

“내 생각에 우리는 400ppm을 영영 넘어선 것 같다.” 스크립스 해양학 연구소의 이산화탄소 모니터링 프로그램 담당자 랄프 킬링이 5월에 말했다.

Carbon dioxide just hit its annual minimum at Mauna Loa Observatory and failed to dip below 400 ppm

마우나 로아 관측소의 이산화탄소 수치가 연중 최저점을 기록했으나 400ppm 아래로 내려가지 않았다.

킬링은 블로그 포스트를 통해 9월 내내 이산화탄소 수치가 400ppm을 웃돈 것을 설명했다. 원래 9월은 1년 중 이산화탄소가 가장 낮은 시기다. 스크립스 연구소는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이산화탄소 모니터링 장소인 마우나 로아 관측소에서 이산화탄소 수치를 측정한다.

“가장 낮은 지점은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갈 때이다. 식물이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양이 줄어들고 땅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가 더 많아지는 시기다. 2016년 10월이 9월보다 낮은 수치를 기록하고 400ppm 아래로 내려갈 수 있을까? 거의 불가능하다.”

앞으로 몇 주 동안 한 번 정도 400ppm 아래로 내려 갈 수는 있겠지만, 킬링은 ‘올해에 400ppm 미만인 달은 없을 거라고 말해도 무방할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영원히 그럴지도 모른다.”

이산화탄소는 수백 년, 때로는 수천 년 동안 대기 중에 남기 때문에, 아무리 기후 변화 저지 활동을 펼쳐도 이 수치는 변하지 않을 것이다. 적어도 이 세기 안에는 그렇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5809 nayana77 세상에서 가장 어두운 블랙 .jpg 2016.10.02 10 0
35808 개만무는개 핵사이다 2016.10.02 4 0
35807 나야냐비 소비자를 개,돼지로 보는 현기차는 이미 끝났음.jpg 2016.10.02 9 0
35806 서찬혁 흔한 파견업체 용역 지하철 생산직 파업.jpg 2016.10.02 5 0
35805 나라야_ 정세균과 이정현의 단식비교 .jpg 2016.10.02 9 0
35804 손노리 전우용 나경원에 일침 2016.10.02 10 0
35803 에덴동산 미국 불법체류자수,불법체류자 범죄 역대최고 갱신 2016.10.02 9 0
35802 엘다 이상호 기자 “보아라 한줌 정치인들아 이것이 하늘이다”“이것이 민심!” 2016.10.02 11 0
35801 에덴동산 갑자기 서울 종로 하늘에서 떨어진 종이 4000장의 정체 2016.10.02 14 0
35800 새타령 중국에서 거대 공룡의 발자국 화석이 발견됐다 2016.10.02 3 0
35799 디트리히1 대통령, 北 주민에게 "한국으로 오라" 2016.10.02 6 0
35798 에덴동산 정상의 비정상화 2016.10.02 7 0
35797 얼룩말엉덩이 두테르테, '독일에 히틀러가 있었다면 필리핀엔 내가 있다' 2016.10.02 4 0
35796 개만무는개 이재명 시장 “손가락 동지 있어 외롭지 않아” 2016.10.02 8 0
35795 깡해 속 시원한 일침.jpg 2016.10.02 2 0
35794 nayana77 충격, 박정희는 김재규의 총에 죽은것이 아니다 .jpg 2016.10.01 15 0
35793 멍뭉이의육감 서울대 - 제자 부끄럽게 하지마세요 2016.10.01 10 0
35792 LIMPACT 보다 투명한 사회를 만들자 구조적 비리를 뿌리 뽑자.jpg 2016.10.01 3 0
35791 절묘한운빨 흔한 대륙의 조각.jpg 2016.10.01 8 0
35790 JENGA 핵사이다.jpg 2016.10.01 3 0
35789 설사의속도 멋진 학생들.jpg 2016.10.01 11 0
35788 Dsus4 요즘 새누리가 뿌리는 전단지 2016.10.01 12 0
35787 Cross_X 독립투사의 환생 2016.10.01 5 0
35786 서찬혁 하와이안 갱스터의 일대기 2016.10.01 10 0
35785 Cross_X 軍 사이버사령부 北에 뚫렸나?...gisa 2016.10.01 6 0
35784 킨다마 백남기 사망진단서 논란..서울대 학생 이어 동문도 해명촉구 .. 2016.10.01 8 0
35783 킨다마 63빌딩 옥상 수방사 방공포대 2016.10.01 16 0
35782 hayjay 불법집회하다가 죽은걸 어쩌라구? 그러니까 합법,평화집회를 하라고! 2016.10.01 4 0
35781 악의와비극 김영란법을 보는 오상진의 생각 2016.10.01 8 0
35780 LIMPACT 대한민국 공권력의 몰락 2016.10.01 6 0
» hayjay 지구는 막 한계점을 넘어버렸다 2016.10.01 6 0
35778 쇼크미 올겨울은 별로 안춥겠네요 2016.10.01 8 0
35777 zero 대한민국 부패국가 9위 2016.10.01 4 0
35776 銀洞 소맥에 붙는 세금 2016.10.01 5 0
35775 LIMPACT 경찰의 4가지 거짓말 2016.10.01 7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80 381 382 383 384 385 386 387 388 389 ... 1408 Next ›
/ 140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