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6009640점
2위 지존의보스 5429794점
3위 거이타 4975645점
4위 인공지능 4786080점
5위 꼬르륵 3255055점
6위 몽고실 3216550점
7위 스타플래티나 3002750점
8위 마스터즈 2891970점
9위 이피엘대장 2770192점
10위 킹죠지 2763975점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학생회가 고(故) 백남기씨의 사인에 대해 "명백한 외인사에 해당한다"며 의료계 선배들의 자정과 관심을 촉구하자 선배들이 응답했다.

서울대병원의 백남기씨 사망진단서 기재 오류로 인한 논란이 서울대 학생뿐 아니라 의과대학 선후배에게까지 확산되는 분위기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총동문회 365인은 1일 "후배들의 부름에 응답합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동문들의 연명을 받았다.

의대 총동문회는 성명서에서 "국민들이 가장 신뢰하는 국가중심병원에서 배운 경험은 자긍심이고 기쁨이었다"며 "자긍심의 바탕에는 환자를 최우선 가치로 여기고 근거와 원칙이 기반해 의료에 매진하는 서울대병원 의사들의 전문성과 공공성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고 밝혔다.

故 백남기 씨 사망진단서 관련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동문 연명 구글독스 페이지. 캡처. © News1

이들은 "그러나 백남기씨 사태는 우리의 믿음을 의심하게 한다"며 "외상의 합병증으로 질병이 발생해 사망하면 "외인사"로 작성하도록 배웠는데 백남기씨의 사망진단서는 통계청과 대한의사협회에서 제시한 원칙에서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총문회는 "심폐정지는 사망에 수반되는 현상으로 사인에 기재할 수 없다. 최고의 공신력을 가진 기관일수록 이러한 원칙이 철저하게 지켜져야 한다"며 서울대병원이 의사로서의 전문성과 소명의식을 다할 것을 촉구했다.

앞선 30일 의과대학 학생회는 성명서를 내고 "백씨의 사인을 병사로 기록한 것은 명백한 오류로, 의학적·법적으로 명백했던 고인의 사인을 모호하게 했고 부검 영장을 청구하게 만들었다"면서 "이같은 오류가 단순 실수인지 해명을 듣고 싶다"고 전했다.

이들은 "환자가 사망했을 때 사망의 종류는 선행사인을 기준으로 선택하고 질병 외에 다른 외부 요인이 없다고 판단이 되는 경우만 "병사"를 선택한다"한다며 "물대포라는 유발 요인이 없었다면 백씨는 혼수상태에 빠지지 않았을 것이기에 명백한 외인사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61001184509167&RIGHT_REPLY=R43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5885 nayana77 세상에서 가장 어두운 블랙 .jpg 2016.10.02 10 0
35884 개만무는개 핵사이다 2016.10.02 4 0
35883 나야냐비 소비자를 개,돼지로 보는 현기차는 이미 끝났음.jpg 2016.10.02 9 0
35882 서찬혁 흔한 파견업체 용역 지하철 생산직 파업.jpg 2016.10.02 5 0
35881 나라야_ 정세균과 이정현의 단식비교 .jpg 2016.10.02 9 0
35880 손노리 전우용 나경원에 일침 2016.10.02 10 0
35879 에덴동산 미국 불법체류자수,불법체류자 범죄 역대최고 갱신 2016.10.02 9 0
35878 엘다 이상호 기자 “보아라 한줌 정치인들아 이것이 하늘이다”“이것이 민심!” 2016.10.02 11 0
35877 에덴동산 갑자기 서울 종로 하늘에서 떨어진 종이 4000장의 정체 2016.10.02 13 0
35876 새타령 중국에서 거대 공룡의 발자국 화석이 발견됐다 2016.10.02 3 0
35875 디트리히1 대통령, 北 주민에게 "한국으로 오라" 2016.10.02 6 0
35874 에덴동산 정상의 비정상화 2016.10.02 7 0
35873 얼룩말엉덩이 두테르테, '독일에 히틀러가 있었다면 필리핀엔 내가 있다' 2016.10.02 4 0
35872 개만무는개 이재명 시장 “손가락 동지 있어 외롭지 않아” 2016.10.02 8 0
35871 깡해 속 시원한 일침.jpg 2016.10.02 2 0
35870 nayana77 충격, 박정희는 김재규의 총에 죽은것이 아니다 .jpg 2016.10.01 15 0
35869 멍뭉이의육감 서울대 - 제자 부끄럽게 하지마세요 2016.10.01 10 0
35868 LIMPACT 보다 투명한 사회를 만들자 구조적 비리를 뿌리 뽑자.jpg 2016.10.01 3 0
35867 절묘한운빨 흔한 대륙의 조각.jpg 2016.10.01 8 0
35866 JENGA 핵사이다.jpg 2016.10.01 3 0
35865 설사의속도 멋진 학생들.jpg 2016.10.01 11 0
35864 Dsus4 요즘 새누리가 뿌리는 전단지 2016.10.01 12 0
35863 Cross_X 독립투사의 환생 2016.10.01 5 0
35862 서찬혁 하와이안 갱스터의 일대기 2016.10.01 10 0
35861 Cross_X 軍 사이버사령부 北에 뚫렸나?...gisa 2016.10.01 6 0
» 킨다마 백남기 사망진단서 논란..서울대 학생 이어 동문도 해명촉구 .. 2016.10.01 8 0
35859 킨다마 63빌딩 옥상 수방사 방공포대 2016.10.01 15 0
35858 hayjay 불법집회하다가 죽은걸 어쩌라구? 그러니까 합법,평화집회를 하라고! 2016.10.01 4 0
35857 악의와비극 김영란법을 보는 오상진의 생각 2016.10.01 8 0
35856 LIMPACT 대한민국 공권력의 몰락 2016.10.01 6 0
35855 hayjay 지구는 막 한계점을 넘어버렸다 2016.10.01 6 0
35854 쇼크미 올겨울은 별로 안춥겠네요 2016.10.01 8 0
35853 zero 대한민국 부패국가 9위 2016.10.01 4 0
35852 銀洞 소맥에 붙는 세금 2016.10.01 5 0
35851 LIMPACT 경찰의 4가지 거짓말 2016.10.01 7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50 351 352 353 354 355 356 357 358 359 ... 1380 Next ›
/ 1380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