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6354165점
2위 지존의보스 6262735점
3위 거이타 5572890점
4위 인공지능 4826080점
5위 몽고실 3746004점
6위 스타플래티나 34887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167860점
9위 마스터즈 3104470점
10위 이피엘대장 2785692점

[20살 아들의 답장] 안녕하지 못한 철도노동자 아빠에게 놀랐어. 아빠가 우리 학교에 대자보를 붙이다니.어릴적 아빠가 파업을 하면 왜 파업을 하는지 보다는 아빠는 괜찮을지, 엄마 걱정시키는 파업은 언제 끝날지 만이 내 관심사였어. 아무래도 파업을 하면 월급은 안 나오고 또 잘못하면 아빠가 징계를 받게되니 아빠가 파업하는 게 싫었어. 무서웠어.그러다가 고1 때인 3년 전, 철도노조가 파업을 할 때 처음으로 친구들과 철도 파업을 가지고 이야기 한 적이 있어. 심정적으로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공공성이 지켜져야 한다는 철도노동자들의 주장이 정당하다고 생각했어. 하지만 경쟁 체제를 갖춰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는 정부의 말도 꼭 틀린 거처럼 보이지는 않았어. 입시경쟁에 익숙했던 대한민국 고등학생이어서 그랬는지는 몰라도 경쟁체제가 "그렇게 큰 문제인가?"라고 생각했어. 그래서 아들로서 아빠를 응원했지만 철도를 이용하는 학생으로서는 물음표를 남겨뒀어.  그럴수는 없어서, 철도의 최우선 가치인 안전과 공공서비스를 내팽개칠 수 없어서 헌법에 보장된 노동자의 권리를 행사 중이다. 하지만 노동자의 권리 향상이 불편한 사람들에 의해서 노동자의 단체 행동은 늘 불법으로, 늘 이기적인 행위로 매도되곤 한다. 그러다 보니 우리의 일자리는 더 위험하고 더 불안정한 곳으로 바뀌고 있다.아들아가뜩이나 먼 거리를 통학해야 하는 너의 등굣길이 아빠의 파업으로 인해 조금 더 늦어질 수도 있겠다. 고장난 녹음기를 틀어놓은 듯 매번 되풀이되는 "귀족 노조의 철밥통 지키기"라는 정부와 일부 언론이 너를 불안하게 할 수도 있겠다. 그래도 누군가 앞장서서 왜곡된 인식을 바로 잡을 때만이, 너와 너희세대에게 물려질 일자리가 지금보다 "안전하고 안정된" 곳이 될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정부는 여전히 동료들의 손을 뿌리치고 싸우고 경쟁해서 동료를 낙오시키라고 합니다. 벼랑 끝으로 내몰리는 철길이 안전할 수는 없습니다. 늘 퇴출위험에 쫓기는 사람들이 제공하는 서비스가 편안할리도 없습니다. 그래서 안녕하지 못한 철도노동자들이 파업에 나섰습니다. 학생 여러분의 안전과 안녕을 기원합니다. [20살 아들의 답장] 안녕하지 못한 철도노동자 아빠에게 놀랐어. 아빠가 우리 학교에 대자보를 붙이다니.어릴적 아빠가 파업을 하면 왜 파업을 하는지 보다는 아빠는 괜찮을지, 엄마 걱정시키는 파업은 언제 끝날지 만이 내 관심사였어. 아무래도 파업을 하면 월급은 안 나오고 또 잘못하면 아빠가 징계를 받게되니 아빠가 파업하는 게 싫었어. 무서웠어.그러다가 고1 때인 3년 전, 철도노조가 파업을 할 때 처음으로 친구들과 철도 파업을 가지고 이야기 한 적이 있어. 심정적으로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공공성이 지켜져야 한다는 철도노동자들의 주장이 정당하다고 생각했어. 하지만 경쟁 체제를 갖춰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는 정부의 말도 꼭 틀린 거처럼 보이지는 않았어. 입시경쟁에 익숙했던 대한민국 고등학생이어서 그랬는지는 몰라도 경쟁체제가 "그렇게 큰 문제인가?"라고 생각했어. 그래서 아들로서 아빠를 응원했지만 철도를 이용하는 학생으로서는 물음표를 남겨뒀어.  하지만 이제는 생각이 많이 달라졌어. 내 또래 아이들을 데려간 세월호 참사를 겪고, 남의 일 같지 않은 구의역 사고를 접하면서 효율성이라는 가면에 감춰진 또 다른 얼굴을 보게되었어. 둘이 일해야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곳에 덩그라니 혼자 남겨두는 게 효율성은 아니잖아. 힘 없고 약한 사람들만, 흙수저들만 하나뿐인 목숨을 걸고 경쟁을 하라고 하는게 효율적인거야? 그건 아니잖아. 우리도 비정규직인 일자리가 아닌 안전하고 안정적인 일자리를 가질 수도 있잖아. 그리고 누구나 누려야 할 인간으로서의 존엄성과 공공성의 혜택을 어리다고 돈이 없다고 포기해야 되는 건 아니잖아. 그래서 철도노동자들의 파업을 응원해. 아빠의 아들로서가 아니라 철도를 이용하는 학생으로서 안전과 공공성을 지키려는 아저씨들의 승리를 기원해. 그래서 아빠의 파업에 관한 기사도 찾아보고, 내가 알아서 프로필 사진도 바꿨어. 조금 더 공부를 해서, 친구들과도 많이 얘기해볼 작정이야. 그런데 아빠는 파업 첫날부터 일찍 잠을 자고 있더라. 그래서 아빠를 깨우고, 프로필 사진을 바꾸라고 한 거야. 나이 먹어서 하는 파업, 예전같지 않지. 그래도 힘내.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5876 강왈왈 김빙삼옹의 안철수 평가 2016.10.02 4 0
35875 육군원수롬멜 여성이 권리를 얻기 위해 필요한 것.JPG 2016.10.02 5 0
» 크로스킬즈 철도노동자 아버지의 대자보, 아들의 대자보 답장 2016.10.02 6 0
35873 멍뭉이의육감 버스를 타려고 국가유공자 카드를 냈다.jpg 2016.10.02 7 0
35872 벛꽃 서울대 의대 동문 365인 성명 “백남기 농민 사인 외인사” 2016.10.02 10 0
35871 손노리 비유甲 2016.10.02 5 0
35870 銀洞 지게 부대.jpg 2016.10.02 7 0
35869 멍뭉이의육감 '창조경제 모델' 사기혐의로 구속 2016.10.02 6 0
35868 찌질이방법단 김부선의 돌직구 jpg 2016.10.02 14 0
35867 멍뭉이의육감 주병진 사건 요약.jpg 2016.10.02 7 0
35866 황토목팬션 대륙의 이타치 2016.10.02 6 0
35865 hayjay [펌 2016.10.02 3 0
35864 hayjay 지진 활성단층 서울 통과 ‘배포 제한’ 2016.10.02 13 0
35863 루강 "애플-샤프, 차기 아이폰 OLED 디스플레이 공급협상 중" 2016.10.02 9 0
35862 쇼크미 서울의대 선배들, 후배에 응답하다 "백남기는 외인사" 2016.10.02 13 0
35861 nayana77 세상에서 가장 어두운 블랙 .jpg 2016.10.02 10 0
35860 개만무는개 핵사이다 2016.10.02 4 0
35859 나야냐비 소비자를 개,돼지로 보는 현기차는 이미 끝났음.jpg 2016.10.02 9 0
35858 서찬혁 흔한 파견업체 용역 지하철 생산직 파업.jpg 2016.10.02 5 0
35857 나라야_ 정세균과 이정현의 단식비교 .jpg 2016.10.02 9 0
35856 손노리 전우용 나경원에 일침 2016.10.02 10 0
35855 에덴동산 미국 불법체류자수,불법체류자 범죄 역대최고 갱신 2016.10.02 9 0
35854 엘다 이상호 기자 “보아라 한줌 정치인들아 이것이 하늘이다”“이것이 민심!” 2016.10.02 11 0
35853 에덴동산 갑자기 서울 종로 하늘에서 떨어진 종이 4000장의 정체 2016.10.02 14 0
35852 새타령 중국에서 거대 공룡의 발자국 화석이 발견됐다 2016.10.02 3 0
35851 디트리히1 대통령, 北 주민에게 "한국으로 오라" 2016.10.02 6 0
35850 에덴동산 정상의 비정상화 2016.10.02 7 0
35849 얼룩말엉덩이 두테르테, '독일에 히틀러가 있었다면 필리핀엔 내가 있다' 2016.10.02 4 0
35848 개만무는개 이재명 시장 “손가락 동지 있어 외롭지 않아” 2016.10.02 8 0
35847 깡해 속 시원한 일침.jpg 2016.10.02 2 0
35846 nayana77 충격, 박정희는 김재규의 총에 죽은것이 아니다 .jpg 2016.10.01 15 0
35845 멍뭉이의육감 서울대 - 제자 부끄럽게 하지마세요 2016.10.01 10 0
35844 LIMPACT 보다 투명한 사회를 만들자 구조적 비리를 뿌리 뽑자.jpg 2016.10.01 3 0
35843 절묘한운빨 흔한 대륙의 조각.jpg 2016.10.01 8 0
35842 JENGA 핵사이다.jpg 2016.10.01 3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67 368 369 370 371 372 373 374 375 376 ... 1397 Next ›
/ 139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