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단일배너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33309점
2위 인공지능 4061205점
3위 지존의보스 3698799점
4위 거이타 2824245점
5위 하피 2637367점
6위 꼬르륵 2386483점
7위 무조건닥공 2321744점
8위 따저스승리 2276645점
9위 스타플래티나 2171743점
10위 마스터즈 2131005점
단일배너


[20살 아들의 답장] 안녕하지 못한 철도노동자 아빠에게 놀랐어. 아빠가 우리 학교에 대자보를 붙이다니.어릴적 아빠가 파업을 하면 왜 파업을 하는지 보다는 아빠는 괜찮을지, 엄마 걱정시키는 파업은 언제 끝날지 만이 내 관심사였어. 아무래도 파업을 하면 월급은 안 나오고 또 잘못하면 아빠가 징계를 받게되니 아빠가 파업하는 게 싫었어. 무서웠어.그러다가 고1 때인 3년 전, 철도노조가 파업을 할 때 처음으로 친구들과 철도 파업을 가지고 이야기 한 적이 있어. 심정적으로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공공성이 지켜져야 한다는 철도노동자들의 주장이 정당하다고 생각했어. 하지만 경쟁 체제를 갖춰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는 정부의 말도 꼭 틀린 거처럼 보이지는 않았어. 입시경쟁에 익숙했던 대한민국 고등학생이어서 그랬는지는 몰라도 경쟁체제가 "그렇게 큰 문제인가?"라고 생각했어. 그래서 아들로서 아빠를 응원했지만 철도를 이용하는 학생으로서는 물음표를 남겨뒀어.  그럴수는 없어서, 철도의 최우선 가치인 안전과 공공서비스를 내팽개칠 수 없어서 헌법에 보장된 노동자의 권리를 행사 중이다. 하지만 노동자의 권리 향상이 불편한 사람들에 의해서 노동자의 단체 행동은 늘 불법으로, 늘 이기적인 행위로 매도되곤 한다. 그러다 보니 우리의 일자리는 더 위험하고 더 불안정한 곳으로 바뀌고 있다.아들아가뜩이나 먼 거리를 통학해야 하는 너의 등굣길이 아빠의 파업으로 인해 조금 더 늦어질 수도 있겠다. 고장난 녹음기를 틀어놓은 듯 매번 되풀이되는 "귀족 노조의 철밥통 지키기"라는 정부와 일부 언론이 너를 불안하게 할 수도 있겠다. 그래도 누군가 앞장서서 왜곡된 인식을 바로 잡을 때만이, 너와 너희세대에게 물려질 일자리가 지금보다 "안전하고 안정된" 곳이 될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정부는 여전히 동료들의 손을 뿌리치고 싸우고 경쟁해서 동료를 낙오시키라고 합니다. 벼랑 끝으로 내몰리는 철길이 안전할 수는 없습니다. 늘 퇴출위험에 쫓기는 사람들이 제공하는 서비스가 편안할리도 없습니다. 그래서 안녕하지 못한 철도노동자들이 파업에 나섰습니다. 학생 여러분의 안전과 안녕을 기원합니다. [20살 아들의 답장] 안녕하지 못한 철도노동자 아빠에게 놀랐어. 아빠가 우리 학교에 대자보를 붙이다니.어릴적 아빠가 파업을 하면 왜 파업을 하는지 보다는 아빠는 괜찮을지, 엄마 걱정시키는 파업은 언제 끝날지 만이 내 관심사였어. 아무래도 파업을 하면 월급은 안 나오고 또 잘못하면 아빠가 징계를 받게되니 아빠가 파업하는 게 싫었어. 무서웠어.그러다가 고1 때인 3년 전, 철도노조가 파업을 할 때 처음으로 친구들과 철도 파업을 가지고 이야기 한 적이 있어. 심정적으로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공공성이 지켜져야 한다는 철도노동자들의 주장이 정당하다고 생각했어. 하지만 경쟁 체제를 갖춰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는 정부의 말도 꼭 틀린 거처럼 보이지는 않았어. 입시경쟁에 익숙했던 대한민국 고등학생이어서 그랬는지는 몰라도 경쟁체제가 "그렇게 큰 문제인가?"라고 생각했어. 그래서 아들로서 아빠를 응원했지만 철도를 이용하는 학생으로서는 물음표를 남겨뒀어.  하지만 이제는 생각이 많이 달라졌어. 내 또래 아이들을 데려간 세월호 참사를 겪고, 남의 일 같지 않은 구의역 사고를 접하면서 효율성이라는 가면에 감춰진 또 다른 얼굴을 보게되었어. 둘이 일해야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곳에 덩그라니 혼자 남겨두는 게 효율성은 아니잖아. 힘 없고 약한 사람들만, 흙수저들만 하나뿐인 목숨을 걸고 경쟁을 하라고 하는게 효율적인거야? 그건 아니잖아. 우리도 비정규직인 일자리가 아닌 안전하고 안정적인 일자리를 가질 수도 있잖아. 그리고 누구나 누려야 할 인간으로서의 존엄성과 공공성의 혜택을 어리다고 돈이 없다고 포기해야 되는 건 아니잖아. 그래서 철도노동자들의 파업을 응원해. 아빠의 아들로서가 아니라 철도를 이용하는 학생으로서 안전과 공공성을 지키려는 아저씨들의 승리를 기원해. 그래서 아빠의 파업에 관한 기사도 찾아보고, 내가 알아서 프로필 사진도 바꿨어. 조금 더 공부를 해서, 친구들과도 많이 얘기해볼 작정이야. 그런데 아빠는 파업 첫날부터 일찍 잠을 자고 있더라. 그래서 아빠를 깨우고, 프로필 사진을 바꾸라고 한 거야. 나이 먹어서 하는 파업, 예전같지 않지. 그래도 힘내.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5931 앙렁 25년전 경찰의 주검 강탈, 그때를 기억하십니까 2016.10.02 10 0
35930 JENGA 얼굴을 찍히지 않을 권리..복면을 허하라 .. 2016.10.02 8 0
35929 스네이크에크 '노후원전폐쇄 퍼포먼스 유죄' 논란 .. 2016.10.02 4 0
35928 찌질이방법단 재단 미르? 답은 “내라니까 냈다”였다. 2016.10.02 6 0
35927 문폴로 전우용 역사학자 트윗, 상식마저 '성명서'로 발표해야 한다는 건.. 2016.10.02 2 0
35926 zero 김홍걸 통합위원장 트윗, 안철수 양비론에 직격탄 2016.10.02 4 0
35925 銀洞 전우용 역사학자 트윗, 무능한 지도자가 국민 분열을 탓합니다 2016.10.02 2 0
35924 스네이크에크 필리핀 두테르테 '히틀러식 학살' 역풍..이스라엘·독일 '발끈' 2016.10.02 2 0
35923 풀쌀롱전영록 이재명 성남시장의 질문? 2016.10.02 8 0
35922 깡해 이철성 경찰청장의 이상한 말 .. 2016.10.02 6 0
35921 Cross_X 평양 시민 인터뷰 2016.10.02 7 0
35920 깡해 국내 갤노트7 교환 받은후 폭발 일어나신분 오늘 상황 2016.10.02 12 0
35919 중력파발견 그분의 동문 서답 2016.10.02 8 0
35918 나야냐비 백반토론 풍자 2016.10.02 3 0
35917 남자사람여자 오늘의 불사신 2016.10.02 4 0
35916 에덴동산 [백반토론 2016.10.02 1 0
35915 문폴로 교회보다 절에 가고 싶은 이유? 2016.10.02 12 0
35914 하루스3 2700억원 상당의 금괴 2016.10.02 10 0
35913 풀쌀롱전영록 사람인줄 아랐는데.. 2016.10.02 7 0
35912 銀洞 교환한 노트7 폭발 당사자분이 직접 올린 글 2016.10.02 5 0
35911 zero 새로 교환한 노트7 폭발 게시물에 달린 댓글들 2016.10.02 4 0
35910 미연시다운족 의경 방패 현재상황 2016.10.02 6 0
35909 zero 단식 7일차.gisa 2016.10.02 5 0
35908 에덴동산 "징맨" 황철순, 상해혐의로 징역형 선고 2016.10.02 9 0
35907 나를밟고가라 토론후 달라진 트럼프 힐러리 지지율과 경합주 판세 2016.10.02 6 0
35906 강왈왈 김빙삼옹의 안철수 평가 2016.10.02 4 0
35905 육군원수롬멜 여성이 권리를 얻기 위해 필요한 것.JPG 2016.10.02 5 0
» 크로스킬즈 철도노동자 아버지의 대자보, 아들의 대자보 답장 2016.10.02 6 0
35903 멍뭉이의육감 버스를 타려고 국가유공자 카드를 냈다.jpg 2016.10.02 7 0
35902 벛꽃 서울대 의대 동문 365인 성명 “백남기 농민 사인 외인사” 2016.10.02 9 0
35901 손노리 비유甲 2016.10.02 5 0
35900 銀洞 지게 부대.jpg 2016.10.02 6 0
35899 멍뭉이의육감 '창조경제 모델' 사기혐의로 구속 2016.10.02 6 0
35898 찌질이방법단 김부선의 돌직구 jpg 2016.10.02 14 0
35897 멍뭉이의육감 주병진 사건 요약.jpg 2016.10.02 7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86 87 88 89 90 91 92 93 94 95 ... 1117 Next ›
/ 111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