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803294점
2위 인공지능 4423115점
3위 지존의보스 4311197점
4위 거이타 4020950점
5위 꼬르륵 2798235점
6위 몽고실 2654530점
7위 스타플래티나 2587943점
8위 마스터즈 2569970점
9위 이피엘대장 2394482점
10위 가야 2045526점

마약 유혈전쟁에 필리핀 경제·군사원조 제한 목소리…서방·필리핀 냉기류 확산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마약과의 유혈전쟁"을 독일 나치 정권의 홀로코스트(유대인 대학살)에 비유했다가 국제사회의 거센 역풍을 맞고 있다.

미국 의회에서는 정당한 사법 절차를 거치지 않는 필리핀의 마약 용의자 처형에 제동을 걸기 위해 경제 원조 제한을 검토할 수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등 서방 국가들과 필리핀 간의 냉기류가 확산하고 있다.

2일 필리핀 언론과 AP 통신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 정부는 두테르테 대통령의 홀로코스트 발언과 관련, 유감을 표명했다.

에마뉘엘 나숀 이스라엘 외교부 대변인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자신의 발언을 해명할 길을 찾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앞서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히틀러가 300만 명의 유대인을 학살했다"며 "필리핀에는 300만 명의 마약중독자가 있는데 이들을 학살하면 기쁠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 외교부는 필리핀 대사를 초치해 두테르테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해명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르틴 셰퍼 독일 외교부 대변인은 "홀로코스트 만행을 다른 어떤 것에 비유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아다마 디엥 유엔 사무총장 집단학살방지 특별자문관은 "모든 인류의 삶을 경멸하는 표현"이라며"홀로코스트와 유사한 사건의 재발을 막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뿌리째 흔드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로널드 라우더 세계유대인회의 회장은 "마약 남용은 심각한 문제이지만 두테르테 대통령의 발언은 비인도적이고 인명을 경시하는 것"이라며 발언 철회와 사과를 요구했다.

마크 토너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미국과 필리핀 관계는 민주적 가치, 인권존중 등에 기반을 둬야 한다"며 "두테르테 대통령의 발언은 여기에서 크게 일탈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필리핀 하원의 에드셀 라그만 야당 의원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유대인 희생자들을 깎아내린 것은 물론 초법적 마약용의자 처형 증가에 대한 자신의 죄를 인정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필리핀에서는 지난 6월 말 두테르테 대통령 취임 이후 3개월간 3천500여 명의 마약 용의자가 경찰이나 자경단 등에 의해 사살됐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 아시아지부의 펠림 카인 부지부장은 마약용의자 처형이 범죄 억제를 가장한 대량 살육이라며 이를 막기 위해 미국과 유럽연합이 두테르테 정부에 원조 중단 가능성을 경고할 것을 요구했다.

지난주 미 상원에서는 벤 카딘 의원과 패트릭 리히 의원이 두테르테 대통령이 마약 전쟁을 통해 국민을 위협하고 마약 용의자 대량 살육을 지지한다고 비판했다.

상원 세출위원회 소속인 리히 의원은 두테르테 정부가 법치에 나설 때까지 필리핀 원조에 대한 추가 조건을 검토해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필리핀은 2015회계연도에 미국으로부터 1억7천500만 달러(1천932억 원)의 개발 원조를 받는 등 경제 개발과 군비 증강을 해외 원조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

대니얼 러셀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필리핀에 대한 원조를 제한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1951년 체결한 상호방위조약에 뿌리를 둔 양국 동맹관계의 지속 필요성을 강조했다.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패권 확장을 저지하기 위해서 필리핀과의 협력이 중요하다는 의중을 드러낸 것이다.

그러나 두테르테 대통령은 남중국해에서 미국과의 합동순찰은 물론 양국 연합군사훈련도 중단하겠다고 선언하는 등 전임 정부의 친미 외교노선을 수정하며 중국과의 관계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필리핀 대통령궁은 두테르테 대통령의 홀로코스트 발언 파장이 커지자 "나치 정권에 희생된 유대인들을 깎아내릴 의도는 없었다"며 "대통령의 학살 언급은 자신이 대학살을 자행한 히틀러처럼 비치는 데 따른 완곡한 표현이었을 뿐, (대통령은) 그런 꼬리표가 붙는 것을 거부한다"고 해명했다.

페르펙토 야사이 필리핀 외무장관은 두테르테 대통령에 대한 증오를 불러일으키고 필리핀을 흔들려는 악의적인 보도와 비판이라고 반박했다.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61002123607622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5951 킨다마 어느 서울대병원 직원의 고백.jpg 2016.10.02 22 0
35950 JENGA 눈물흘리는 일본 여고생 ㅠㅠ 2016.10.02 14 0
35949 황토목팬션 몸쪽 묵직한 한방.jpg 2016.10.02 5 0
35948 미연시다운족 핵사이다.jpg 2016.10.02 6 0
35947 쇼크미 건국절 논란 종지부 시킬 "1919년 건국" 이승만 공식 문서 공개 2016.10.02 4 0
35946 강왈왈 언론: "김영란법 때문에 이제 20대들은 졸업과 취업도 못해" 비판 2016.10.02 6 0
35945 킨다마 새누리당: "김영란법은 서민경제를 파괴할 것" 우려 2016.10.02 4 0
35944 zero 흉기난동부리다 테이져건맞고 ㅂㄷㅂㄷ 2016.10.02 11 0
35943 GREY 언론: "김영란법으로 이제 국민들은 결혼식과 장례식도 못해" 폐지 요구 2016.10.02 6 0
35942 중력파발견 [밑에 쌀지원에 대한 참고글 2016.10.02 0 0
35941 문폴로 [속보 2016.10.02 7 0
35940 풀쌀롱전영록 ‘태국판 4대강 사업’?···100억원 날린 수자원공사.gisa 2016.10.02 7 0
35939 멍뭉이의육감 '1919년 건국' 선명한 이승만 작성 문서 공개 .. 2016.10.02 1 0
35938 크로스킬즈 충격! 박정희는 병사였다 2016.10.02 49 0
35937 이스나원 "4대강 보 안전성 위협받고 있다" 2016.10.02 6 0
35936 나를밡고가라 [방산비리 2016.10.02 4 0
35935 설사의속도 발명가가 되고 싶어요 2016.10.02 5 0
35934 뿌우맨 판사님 저는 아무것도 듣지 못했습니다 소리O 2016.10.02 5 0
35933 엘다 단식 7일차? 2016.10.02 10 0
35932 앙렁 남편이 키우는 애완닭을 찜닭으로 만든 아내.JPG 2016.10.02 16 0
35931 미연시다운족 성신여대 정치외교학과 전공중인 여대생이 뉴데일리에 남긴 기고문(극혐주의) 2016.10.02 13 0
35930 새타령 민주주의 대한민국에 인민재판 당하는 여학생 2016.10.02 5 0
35929 강왈왈 쌀 재고량 엄청나다"며 對北 쌀지원 얘기 꺼낸 문재인 2016.10.02 4 0
35928 문폴로 보육원에서 내쫓기는 아이들.. 누구를 위한 자립일까? 2016.10.02 4 0
35927 남자사람여자 눈 마주치면 사망 2016.10.02 10 0
35926 풀쌀롱전영록 “삼성 갤노트7 교환제품도 폭발”, TV조선이 왜곡 2016.10.02 3 0
35925 앙렁 25년전 경찰의 주검 강탈, 그때를 기억하십니까 2016.10.02 10 0
35924 JENGA 얼굴을 찍히지 않을 권리..복면을 허하라 .. 2016.10.02 8 0
35923 스네이크에크 '노후원전폐쇄 퍼포먼스 유죄' 논란 .. 2016.10.02 54 0
35922 찌질이방법단 재단 미르? 답은 “내라니까 냈다”였다. 2016.10.02 6 0
35921 문폴로 전우용 역사학자 트윗, 상식마저 '성명서'로 발표해야 한다는 건.. 2016.10.02 2 0
35920 zero 김홍걸 통합위원장 트윗, 안철수 양비론에 직격탄 2016.10.02 7 0
35919 銀洞 전우용 역사학자 트윗, 무능한 지도자가 국민 분열을 탓합니다 2016.10.02 2 0
» 스네이크에크 필리핀 두테르테 '히틀러식 학살' 역풍..이스라엘·독일 '발끈' 2016.10.02 4 0
35917 풀쌀롱전영록 이재명 성남시장의 질문? 2016.10.02 8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64 265 266 267 268 269 270 271 272 273 ... 1296 Next ›
/ 129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