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859294점
2위 인공지능 4609080점
3위 지존의보스 4494661점
4위 거이타 4386360점
5위 꼬르륵 2978030점
6위 몽고실 2768995점
7위 마스터즈 2684970점
8위 스타플래티나 2642290점
9위 이피엘대장 2552652점
10위 참이슬 2324135점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오바마 "빌! 빨리 갑시다"…귀국길에 전용기 탑승 재촉하는 모습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에어포스원’(대통령 전용기) 입구에서 빌 클린턴 전 대통령에게 “빨리 가자”고 재촉하는 장면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1일(현지 시각) CNN방송 등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과 클린턴 전 대통령은 시몬 페레스 전 이스라엘 대통령의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예루살렘을 찾았다가 30일 에어포스원을 타고 함께 귀국했다. 이날 에어포스원은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공항에서 미국으로 돌아갈 채비를 하고 있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먼저 탑승 계단을 올라와 비행기 입구에서 한참을 서성거렸다. 오바마 대통령이 기다리고 있던 사람은 바로 클린턴 전 대통령. 오바마는 클린턴을 향해 답답하다는 표정을 지으며 ‘빌, 갑시다!’(Bill, Let’s go)라고 소리쳤다. 클린턴이 비행기에 계속 탑승하지 않자 오바마 대통령은 발을 동동거리며 박수를 한 번씩 치는가 하면 손을 휘저으면서 클린턴 전 대통령을 재촉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이 그래도 비행기에 오르지 않자 오바마 대통령은 입구 앞 계단 쪽으로 다시 걸어 나왔다. 그리고는 아래쪽에 있는 클린턴 전 대통령을 향해 “빌, 갑시다. 집에 가자고요”라고 미소를 띈 얼굴로 거듭 외쳤다. 이윽고 클린턴 전 대통령이 계단을 올라왔다. 두 사람은 친한 친구처럼 손을 잡고 흔들더니 서로의 어깨를 두드리며 비행기 안으로 들어갔다. 두 사람이 보여준 이 장면은 미국의 전·현직 대통령이 전용기 탑승 문제를 놓고 나눈 대화가 아니라 마치 친한 친구끼리 어느 곳에 놀러 갔다가 귀갓길을 재촉하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보여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다. CNN방송은 지각하는 승객 때문에 비행기 이륙이 지연되는 경험을 다들 해 봤을 것이라며 대통령에게도 비슷한 상황이 발생한다고 덧붙였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5996 스네이크에크 끝장단식 약속 못 지킨 이정현은 사퇴하라!! 2016.10.03 7 0
35995 나야냐비 교품노트7 당사자 심정글 2016.10.03 5 0
35994 장뤽고다르 백남기씨 빈소 기둥 뒤에 숨어 울던 세월호 어머니 2016.10.03 4 0
35993 LIMPACT 6년전 서울대생이 남긴 소름돋는 예언글 소리O 2016.10.03 12 0
35992 풀쌀롱전영록 유승준 한국땅 못밟는다. 2016.10.03 5 0
35991 루강 대한민국의 비정상을 고발한다 - 이재명과 주진우 2016.10.03 3 0
35990 銀洞 ‘경호원 멱살’ 한선교, 경찰 출석 미룬 이유…"국감이라 바빠서" 2016.10.03 4 0
35989 GREY 진실을 밝히는, 진실을 숨기는.....jpg 2016.10.03 5 0
35988 위거 그럼요, 모든 일엔 다 이유가 있는겁니다. 2016.10.03 4 0
35987 악의와비극 사고치고 폐업하는 성형외과.jpg 2016.10.03 14 0
35986 스네이크에크 필리핀 두테르테, "미군 철수 요구할 것" 2016.10.03 10 0
35985 악의와비극 사람을 불구로 만드는 공포의 생산직 파견업체.jpg 2016.10.03 10 0
35984 hayjay 더민주, 개천절 맞아 "대한민국 탄생은 1948년 아닌 1919년" 2016.10.03 0 0
35983 銀洞 여고생이 눈물을 흘리는 이유.jpg 2016.10.03 7 0
35982 악의와비극 '친박좌장' 서청원의 한 마디로 모든 게 정리됐다 2016.10.03 4 0
35981 Cross_X 버스를 타려고 국가유공자 카드를 냈다.jpg _ 마지막일 빌면서 씁니다. 2016.10.03 40 0
35980 위거 역사학자 전우용의 트윗 글 2016.10.03 4 0
35979 황토목팬션 김제동의 사이다.JPG 2016.10.03 8 0
35978 GREY 역사학자의 일침.jpg 2016.10.03 3 0
35977 디트리히1 부산 4층 빌라 ‘기우뚱’… 2016.10.03 9 0
» 미연시다운족 오바마 "빌! 빨리 갑시다"… 2016.10.03 3 0
35975 깡해 10위 넘보던 韓 국가경쟁력, 이명박-박근혜 거치며 15계단 추락 2016.10.03 13 0
35974 LIMPACT 정청래 핵직구 .jpg 2016.10.03 5 0
35973 nayana77 안흔한 지진 예측 프로그램 개발자 .jpg 2016.10.03 9 0
35972 멍뭉이의육감 대한항공 근황-이번 해에만 500명 사표? 2016.10.03 42 0
35971 강왈왈 TV Chosun과 삼성의 언플 증거 2016.10.03 4 0
35970 강왈왈 억울한 옥살이의 댓가 2016.10.03 6 0
35969 엘다 월 400씩 지출하면서 여친만나던 결과 2016.10.03 14 0
35968 위거 흉기든 만취녀한테 테이저건 발사 2016.10.03 12 0
35967 얼룩말엉덩이 그분이 보시기에 좋았더라 2016.10.03 9 0
35966 문폴로 농협을 농민에게 [2 2016.10.03 5 0
35965 nayana77 농협을 농민에게 [1 2016.10.03 3 0
35964 하루스 국내 도입이 시급합니다. 2016.10.03 12 0
35963 절묘한운빨 낙동강 상류 모래사장이 80% 감소했다 2016.10.03 5 0
35962 벛꽃 쌍값한다란... 2016.10.02 7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20 321 322 323 324 325 326 327 328 329 ... 1353 Next ›
/ 135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