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492156점
2위 유덕화 6368550점
3위 거이타 5838140점
4위 인공지능 4829080점
5위 몽고실 4009900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377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198800점
9위 마스터즈 3180470점
10위 호호호 2994704점

교육부는 지난 11개월 동안 국정 역사교과서 집필진 명단이나 교과서 내용의 뼈대가 되는 ‘집필기준’ 등이 외부로 유출되지 않도록 ‘철통 보안’을 폈다. 정부는 “집필진에게 안정된 환경을 제공한다”는 명분을 내걸었다. 국정화 추진 과정에서 역사학계와 일반 국민을 설득하지 못하자, 군사작전에서나 볼 수 있는 일사불란함과 보안을 무기로 들고 나왔다는 평가가 나온다.

3일 현재까지 정부의 의도는 성공을 거두고 있다. 그래서 역사학계와 교육계의 우려가 더욱 깊어지고 있다. 중·고교생은 내년 3월부터 국정교과서로 역사를 배운다. 인쇄 등 제작과정과 일선 학교에 공급되는 시간을 고려하면 교과서 수정이 가능한 시간은 한 달 남짓에 불과하다. 역사학자들과 국정화 반대 측에서 ‘집필진 공개 수배’에 나서는 등 안간힘을 썼지만 ‘복면’을 벗기지 못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한 달 정도만 더 기다려 달라. 집필진이 누구인지 어떤 내용으로 교과서가 쓰였는지 다 공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부와 국사편찬위원회(국편)는 집필진 구성을 지난해 11월 20일 마무리했다. 공모·초빙을 통해 시대사별 전문가 46명으로 집필진을 구성했다. 중학교 교과서에 26명, 고교 교과서에 20명이 참여했다. 집필진은 모두 6개 그룹으로 나뉘어 교과서를 집필했으며 원고본(초안)이 지난 7월 완성돼 현재 수정·보완이 이뤄지고 있다. 정부가 공개한 내용은 여기까지다. 집필진 46명은 누구인지, 역사학자·교사·학부모 등 16명으로 구성했다는 편찬심의회 멤버는 누구인지, 어떤 기준으로 교과서를 쓰고 있는지, 원고본에는 어떤 내용이 담겼는지 등은 여전히 베일에 가려있다.

정부는 국정화 보안에 상당한 공을 들였다. 컨트롤 타워 격인 ‘교육부 역사교육정상화추진단’은 교육부가 입주해 있는 세종정부청사 14동에서 도보로 30~40분 걸리는 11동 고용노동부에 설치됐다. 추진단 사무실은 철문 등 보안 시스템으로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실질적인 교과서 집필이 이뤄지고 있는 경기도 과천시 국사편찬위도 외부인 출입이 통제됐다. 정부는 집필진에 보안 서약서를 쓰도록 하고 준수를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집필 초·중반까지 6개 그룹으로 나눠진 집필진이 다른 그룹 집필진이 누군지조차 모르게 할 정도로 보안에 집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화 반대 성명에 참여했던 경기도의 역사 교사는 “한 달 남짓으론 교과서 수정이 불가능해 거의 수정되지 않고 국정교과서가 아이들에게 공급될 것”이라면서 “교과서 내용도 우려되지만 더 걱정되는 건 정치인과 정부 관료들이 여론을 이런 식으로 무시하고 정책을 펴도 된다는 나쁜 선례가 만들어진 점”이라고 말했다.

http://media.daum.net/society/education/newsview?newsid=20161003172600151&RIGHT_REPLY=R17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011 이스나원 여중생 앞에서 음란행위 적발된 50대 알고보니 '경찰' 2016.10.03 3 0
36010 에덴동산 EBS 지식채널e - 문제는 재미다.jpg 2016.10.03 1 0
36009 육군원수롬멜 서울대 병원의 故 백남기 어르신 병사 판정에 대한 현직 검사의 조언.jpg 2016.10.03 3 0
36008 문폴로 살려야한다 2016.10.03 4 0
36007 크로스킬즈 스토리 인 픽쳐.jpg 2016.10.03 17 0
36006 하루스 오사카 시장스시 사과문 반응.jpg 2016.10.03 13 0
36005 GREY 어느 일본 만화가의 결혼에 대한 생각.jpg 2016.10.03 6 0
36004 악의와비극 경찰에 총맞아 사망한 흑인에 냉담한 반응 2016.10.03 4 0
36003 에덴동산 김빙삼옹 트윗 .jpg 2016.10.03 2 0
36002 깡해 핵직구 갓도리.jpg 2016.10.03 3 0
36001 나라야_ 이상호 기자 트윗 2016.10.03 4 0
36000 얼룩말엉덩이 아카데미 시상식 '빅쇼트' 아담 맥케이 감독 멋진 수상소감 소리O 2016.10.03 39 0
35999 뿌우맨 "백남기 사인 외인사"…서울대 이어 전국 의대생도 동참 2016.10.03 4 0
35998 zero 청와대가 역시 ‘미르 게이트’의 ‘몸통’이었다 2016.10.03 3 0
35997 손노리 만져보고 기울여보고 비춰보니… 2016.10.03 9 0
35996 루강 태풍 차바 현재 모습.jpg 2016.10.03 9 0
35995 킨다마 10조 방산비리 결말 2016.10.03 7 0
35994 중력파발견 의사에게 수술을 맡겼는데...jpg 2016.10.03 5 0
35993 나라야_ 삼숑이 돈버는 방법~ 2016.10.03 5 0
» 위거 내달 발표 새 역사교과서 '복면필자' 46명 여전히 베일속 .. 2016.10.03 12 0
35991 위거 백남기씨 사망 8일만에 입 연 주치의.."진단서 문제없다" 2016.10.03 3 0
35990 나를밡고가라 기막히게 시원한 사이다 2016.10.03 5 0
35989 JENGA 김영란법 기레기들의 반대 단순히 밥값 때문이 아냐 2016.10.03 2 0
35988 GREY 아베 "위안부 사과편지 쓸 생각 털끝만큼도 없다" 2016.10.03 1 0
35987 킨다마 평생 1번찍어도 반항하면 빨갱이.gisa 2016.10.03 15 0
35986 황토목팬션 언론: "김영란법 때문에 중국과 일본과의 외교적 관계 파탄날것, 국제적 고립 위험" 폐지 요구 2016.10.03 15 0
35985 스네이크에크 언론: "김영란법 때문에 이제 국민들은 차도 못타" 폐지 요구 2016.10.03 3 0
35984 깡해 MB 자원외교에 국민연금도 동원 2016.10.03 5 0
35983 GREY 끝없는 방산비리- 추락이 예정되었던 링스헬기 2016.10.03 3 0
35982 새타령 김빙삼옹의 트윗 2016.10.03 2 0
35981 위거 발해를 우리역사라 부름 좌파다. 2016.10.03 5 0
35980 미연시다운족 몸쪽을 깊숙하게 찌르는 핵커브 2016.10.03 7 0
35979 절묘한운빨 3만원 지폐권 모델은 김영란으로 - 부정청탁방지법 각종반응 2016.10.03 5 0
35978 문폴로 원불교 성지 건드린 사드 배치 2016.10.03 10 0
35977 개만무는개 대한민국의 흔한 규제 클라스 2016.10.03 5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70 371 372 373 374 375 376 377 378 379 ... 1403 Next ›
/ 140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