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821599점
2위 인공지능 4603080점
3위 지존의보스 4535711점
4위 거이타 4342400점
5위 꼬르륵 2938030점
6위 몽고실 2742700점
7위 마스터즈 2670970점
8위 스타플래티나 2584790점
9위 이피엘대장 2496567점
10위 참이슬 2305190점
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中관광객 늘며 가짜 위안화 급증… 100위안 신권·구권 바꿔치기도 전문가 육안·촉감으로 70% 걸러… 볼록인쇄·변색·숨은그림 있어야 위조지폐 상반기 1억3900만원     최근 중국 여행이 늘고 중국인들도 한국을 찾는 일이 늘어나면서 가짜 위안화 유통이 급증하다. 위폐 감별은 각각 한국은행과 KEB하나은행을 통해 이뤄진다. 한은은 우리나라 돈을, KEB하나은행은 외화를 감별한다. KEB하나은행 본점 지하에 있는 위변조대응센터로 들어서자 10여명의 직원이 하얀 가운을 입고 지폐를 관찰하고 있었다. 은행으로 들어오는 모든 돈은 먼저 독일 GND사의 정사기를 활용해 대량으로 문제 있는 지폐들을 걸러 낸다. 빠른 속도로 일련번호를 확인하며 훼손되거나 오염된 돈도 함께 거른다. 위조지폐로 의심되면 정밀 감식에 들어간다. 비전라이트라는 기계를 통해 100달러짜리 미화를 확대하자 육안으로는 볼 수 없었던 글자들이 나타났다. 진짜 돈에는 벤저민 프랭클린의 옷깃에 UNITED STATES OF AMERICA라는 글씨가 선명하게 나타났다. 가짜 돈은 글자를 알아볼 수 없거나 뭉개져 있었다. 그다음으로 적외선 반응 장치로 돈을 비춰 보자 진짜 돈에는 100이라고 적힌 숫자에 변색이 일어났다. 가짜 돈은 아무런 반응이 없었다. 마지막으로 최첨단 영상분석기로 형광 반응이나 인쇄 방법 등의 차이를 분석한다. KEB하나은행은 지난 3월 영국 포스터앤드프리맨사가 제작한 세계 최고 사양의 영상분석 장비를 들여왔다. 국내에는 하나밖에 없다. 빛을 비추면 나타나는 숨은그림이 종이의 밀도차를 이용해 제작(진짜)한 것인지 연한 잉크로 그린 것(가짜)인지까지 식별해 낸다. 이렇게 해서 적발된 위조지폐는 올 상반기에만 미화로 환산해 12만 4944달러(약 1억 3900만원)다. 가장 많은 것이 100달러짜리 미화와 100위안짜리 중국돈이다. 유진구 위변조대응센터 차장은 “지난해 11월 골드 100이라 불리는 100위안짜리 신권이 나오면서 구권 100위안짜리 위조지폐를 더 빨리 유통시키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예컨대 우리 국민이 중국 택시나 노점 등에서 돈을 내밀면 진짜 돈을 받아 챙기고는 “당신 돈은 가짜”라고 우기며 슬며시 가짜돈으로 바꿔치기해 돌려주는 식이다. 감별 전문가들은 육안이나 촉감만으로도 가짜돈 70%가량을 찾아낼 수 있다며 3가지 감별법을 안내했다. 지폐의 앞면을 중심으로 ▲만져 보고(볼록인쇄) ▲기울여 보고(색변환·홀로그램) ▲비춰 보는(숨은그림) 방법이다. 100달러나 100위안을 기준으로 보면 오른쪽 가에 오돌토돌한 인쇄(볼록인쇄)가 분명하게 느껴져야 한다. 지폐를 위아래로 기울여 보았을 때 홀로그램 숫자 부분의 색깔이 확실히 변화하는 게 보여야 진짜다. 비춰 보았을 때 나타나는 그림도 선명해야 한다. 기념 화폐도 유의해야 한다. 유 차장은 “지난해에는 시중에 유통되지 않는 10만 달러짜리 지폐도 더러 발견됐다”면서 “가짜로 밝혀지면 돈을 돌려받지 못할 뿐만 아니라 수사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052 나를밡고가라 서울대병원 백남기 사망 팩트 이야기 2016.10.04 1 0
36051 문폴로 선거에 조폭도 개입한 개판5분전인 시뻘건당ㅋㅋㅋㅋㅋ 2016.10.04 5 0
36050 나를밟고가라 노벨생리의학상에 오스미 교수…일본 23번째 노벨상 2016.10.04 7 0
36049 찌질이방법단 [장도리 2016.10.04 0 0
36048 소고기짜장 영국 총리의 '브렉시트 일정' 발표 이후 파운드화가 사정 없이 떨어지고 있다 2016.10.04 3 0
36047 銀洞 백남기대책위 페북 [긴급! 공유요청! 2016.10.04 4 0
36046 서찬혁 표창원 팩트폭행 2016.10.04 4 0
36045 찌질이방법단 사드배치 진실 2016.10.04 5 0
36044 쇼크미 힐러리의 핵펀치 2016.10.04 5 0
36043 서찬혁 한국 영화 자막 특징 2016.10.04 3 0
36042 쇼크미 한국이 놀라운 60가지 이유, 이게 다 박그네 정권 때 달성 2016.10.04 7 0
36041 킨다마 서울대의 대자보 2016.10.04 2 0
36040 Cross_X 한국 사회 최상위층의 양심수준.jpg 2016.10.03 4 0
36039 나야냐비 시장스시 사과문 2016.10.03 6 0
36038 서찬혁 여자는 왜 나쁜 남자를 좋아하나? 2016.10.03 5 0
36037 hayjay 세월호 끝난게 아니다.jpg 2016.10.03 6 0
36036 GREY 눈은 못 뜨지만 핸드폰은 볼 수 있어.jpg 2016.10.03 2 0
36035 이스나원 여중생 앞에서 음란행위 적발된 50대 알고보니 '경찰' 2016.10.03 2 0
36034 에덴동산 EBS 지식채널e - 문제는 재미다.jpg 2016.10.03 0 0
36033 육군원수롬멜 서울대 병원의 故 백남기 어르신 병사 판정에 대한 현직 검사의 조언.jpg 2016.10.03 3 0
36032 문폴로 살려야한다 2016.10.03 4 0
36031 크로스킬즈 스토리 인 픽쳐.jpg 2016.10.03 8 0
36030 하루스 오사카 시장스시 사과문 반응.jpg 2016.10.03 13 0
36029 GREY 어느 일본 만화가의 결혼에 대한 생각.jpg 2016.10.03 6 0
36028 악의와비극 경찰에 총맞아 사망한 흑인에 냉담한 반응 2016.10.03 4 0
36027 에덴동산 김빙삼옹 트윗 .jpg 2016.10.03 2 0
36026 깡해 핵직구 갓도리.jpg 2016.10.03 3 0
36025 나라야_ 이상호 기자 트윗 2016.10.03 4 0
36024 얼룩말엉덩이 아카데미 시상식 '빅쇼트' 아담 맥케이 감독 멋진 수상소감 소리O 2016.10.03 2 0
36023 뿌우맨 "백남기 사인 외인사"…서울대 이어 전국 의대생도 동참 2016.10.03 4 0
36022 zero 청와대가 역시 ‘미르 게이트’의 ‘몸통’이었다 2016.10.03 3 0
» 손노리 만져보고 기울여보고 비춰보니… 2016.10.03 7 0
36020 루강 태풍 차바 현재 모습.jpg 2016.10.03 9 0
36019 킨다마 10조 방산비리 결말 2016.10.03 5 0
36018 중력파발견 의사에게 수술을 맡겼는데...jpg 2016.10.03 5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13 314 315 316 317 318 319 320 321 322 ... 1348 Next ›
/ 134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