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57069점
2위 지존의보스 4167155점
3위 인공지능 4157215점
4위 거이타 3544050점
5위 무조건닥공 3258267점
6위 꼬르륵 2661210점
7위 하피 2641397점
8위 스타플래티나 2483599점
9위 따저스승리 2461985점
10위 마스터즈 2422635점
단일배너

미르 재단 설립의 총연출자는 예상대로 청와대였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청와대의 지시에 따라 움직인 조감독이었고, 대기업들은 울며 겨자 먹기로 출연한 엑스트라에 불과했다. <한겨레>가 단독 입수한 한 대기업의 내부 문건 등을 보면, 재단 설립 과정을 주도한 ‘거역할 수 없는 힘’의 실체가 생생히 드러난다. 기업들은 처음부터 끝까지 ‘을’의 처지였다. 돈을 내라면 내고, 서류 작성을 위해 집합하라면 허둥지둥 달려갔다. 기업 위에 군림하는 정권의 모습은 가히 군사정권을 뺨치는 수준이다.

“대한민국 국가브랜드 제고를 위한 정부(청와대)와 재계(전경련)가 주관하는 법인 설립 추진” “대표 상위 18개 그룹이 참여하고 매출액 기준으로 출연금(500억원) 배정”. 미르 재단에 돈을 낸 한 대기업의 내부 문건에 나오는 대목이다. 삼성(125억), 에스케이(68억), 엘지(48억) 등 기업별 출연 액수는 결코 우연이 아니었다. 문건에 나온 대로 애초부터 전체 모금액(500억원)을 정해놓고 기업들끼리 사전에 ‘배정’한 결과였다. 청와대가 추진하는 일에 감히 군소리를 낼 수 없는 우리 기업의 현주소가 생생히 전해져 온다.

기업들이 재단 설립에 필요한 서류를 작성한 광경을 보면 더욱 가관이다. 기업 관계자들은 휴일에 갑자기 재단 쪽으로부터 “내일 필요한 서류를 갖고 모이라”는 긴급 소집명령을 받은 뒤, 이튿날 지정된 호텔로 달려가 관련 서류에 법인 인감을 찍어댔다. 그 서류들은 제대로 된 절차도 거치지 않고 모두 가짜로 만든 서류들이었다. 일종의 ‘가짜 서류 도장 찍기 대회’였다. 이런 사실은 재단 쪽도, 전경련도, 기업 쪽도 모두 알고 있었다. 그러나 아무도 입도 뻥끗하지 않았다. ‘막장 드라마’의 연출자가 청와대인데 감히 뉘 앞이라고 이의를 제기하겠는가.

미르 재단 쪽은 기업들에 아예 ‘빚쟁이’로 군림했다. 겨우 나흘의 말미를 주면서 출연금을 납부하라고 다그치는 독촉장(2015년 11월23일치 문건)을 보낼 정도였다. 성금을 받는 쪽이 주는 쪽한테 큰소리를 치는 물구나무선 풍경이 가능한 이유는 단 한 가지다. 청와대라는 든든한 배후가 있었기 때문이다.

베일에 싸여 있던 ‘미르 게이트’의 실상은 이제 거의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남은 것은 청와대와 전경련의 진실한 고백과 사과, 책임자 문책 등 후속 조처다. 이제는 막장 드라마의 엔딩 크레딧이 올라갈 때도 됐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030 GREY 어느 일본 만화가의 결혼에 대한 생각.jpg 2016.10.03 6 0
36029 악의와비극 경찰에 총맞아 사망한 흑인에 냉담한 반응 2016.10.03 4 0
36028 에덴동산 김빙삼옹 트윗 .jpg 2016.10.03 2 0
36027 깡해 핵직구 갓도리.jpg 2016.10.03 3 0
36026 나라야_ 이상호 기자 트윗 2016.10.03 4 0
36025 얼룩말엉덩이 아카데미 시상식 '빅쇼트' 아담 맥케이 감독 멋진 수상소감 소리O 2016.10.03 2 0
36024 뿌우맨 "백남기 사인 외인사"…서울대 이어 전국 의대생도 동참 2016.10.03 4 0
» zero 청와대가 역시 ‘미르 게이트’의 ‘몸통’이었다 2016.10.03 3 0
36022 손노리 만져보고 기울여보고 비춰보니… 2016.10.03 7 0
36021 루강 태풍 차바 현재 모습.jpg 2016.10.03 9 0
36020 킨다마 10조 방산비리 결말 2016.10.03 5 0
36019 중력파발견 의사에게 수술을 맡겼는데...jpg 2016.10.03 5 0
36018 나라야_ 삼숑이 돈버는 방법~ 2016.10.03 5 0
36017 위거 내달 발표 새 역사교과서 '복면필자' 46명 여전히 베일속 .. 2016.10.03 12 0
36016 위거 백남기씨 사망 8일만에 입 연 주치의.."진단서 문제없다" 2016.10.03 2 0
36015 나를밡고가라 기막히게 시원한 사이다 2016.10.03 5 0
36014 JENGA 김영란법 기레기들의 반대 단순히 밥값 때문이 아냐 2016.10.03 2 0
36013 GREY 아베 "위안부 사과편지 쓸 생각 털끝만큼도 없다" 2016.10.03 0 0
36012 킨다마 평생 1번찍어도 반항하면 빨갱이.gisa 2016.10.03 3 0
36011 황토목팬션 언론: "김영란법 때문에 중국과 일본과의 외교적 관계 파탄날것, 국제적 고립 위험" 폐지 요구 2016.10.03 1 0
36010 스네이크에크 언론: "김영란법 때문에 이제 국민들은 차도 못타" 폐지 요구 2016.10.03 3 0
36009 깡해 MB 자원외교에 국민연금도 동원 2016.10.03 5 0
36008 GREY 끝없는 방산비리- 추락이 예정되었던 링스헬기 2016.10.03 3 0
36007 새타령 김빙삼옹의 트윗 2016.10.03 2 0
36006 위거 발해를 우리역사라 부름 좌파다. 2016.10.03 5 0
36005 미연시다운족 몸쪽을 깊숙하게 찌르는 핵커브 2016.10.03 7 0
36004 절묘한운빨 3만원 지폐권 모델은 김영란으로 - 부정청탁방지법 각종반응 2016.10.03 5 0
36003 문폴로 원불교 성지 건드린 사드 배치 2016.10.03 10 0
36002 개만무는개 대한민국의 흔한 규제 클라스 2016.10.03 5 0
36001 nayana77 서민에게서 점점 멀어지는 음식 5가지 2016.10.03 7 0
36000 얼룩말엉덩이 현역으로 군입대 위해 수술까지 한 택연 2016.10.03 3 0
35999 JENGA 이정현이 한 단식과 이재명이 한 단식의 다른 점 2016.10.03 6 0
35998 악의와비극 문재인 "'사람이 먼저'인 사회가 홍익인간 세상" 2016.10.03 2 0
35997 스네이크에크 끝장단식 약속 못 지킨 이정현은 사퇴하라!! 2016.10.03 7 0
35996 나야냐비 교품노트7 당사자 심정글 2016.10.03 5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01 202 203 204 205 206 207 208 209 210 ... 1235 Next ›
/ 123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