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33329점
2위 인공지능 4061230점
3위 지존의보스 3769007점
4위 거이타 2859070점
5위 하피 2637387점
6위 무조건닥공 2324356점
7위 꼬르륵 2304488점
8위 따저스승리 2292915점
9위 스타플래티나 2182373점
10위 마스터즈 2147540점
단일배너

아베 아직 모르나…"사죄편지" 기대하다 좌절한 외교부(종합)                      

日과 조율 없이 아님 말고 식 발언…여론 악화 자충수

감성조치 기대한다던 외교부, 아베 거부 발언엔 즉답 피해

(서울=뉴스1) 황라현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사죄 편지를 보내는 방안에 대해 공개적으로 거부 의사를 밝히면서, 우리 정부가 기대를 표명했던 일본 정부의 추가적인 "감성 조치"는 실현될 가능성이 낮아졌다.아베 총리는 지난 3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위안부 피해자에 사죄 편지를 보내는 방안에 대해 "털끝만큼도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일축했다. 사죄 편지를 보내는 것은 "(한일 간) 합의 내용 밖의 일"이라는 것이다.위안부 피해자에 일본 총리의 명의로 사죄 서한을 보내는 문제는 최근 정부가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는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 정부의 감성적인 조치를 우회적으로 요구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달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 측이 위안부 피해자분들의 마음의 상처를 달래는 추가적인 감성적인 조치를 취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조 대변인의 이같은 발언은 일본의 한 민간단체가 아베 총리 명의의 사죄 편지를 위안부 피해자에게 보낼 것을 요구한 데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묻는 과정에서 나왔다. 정부는 위안부 합의 이후 그간 당국자 발언을 통해 "일본 정부의 감성적인 조치가 있다면 바람직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혀왔지만, 이처럼 공개적으로 일본 정부의 추가적인 감성조치를 기대한다고 말한 적은 없었다.정부가 뒤늦게 일본 정부의 감성 조치를 공식적인 자리에서 언급하고 나선 것은 지난해 말 한일 정부의 위안부 합의 이후 9개월이란 시간이 흘렀지만 여전히 국내 비판 여론이 사그러들지 않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일본 정부가 지난 8월31일 "화해·치유재단"에 10억엔을 출연하고, 재단이 모든 피해자에게 현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구체화하는 등 합의는 착실히 이행되고 있지만 이에 대한 국내 여론은 여전히 냉랭한 상황이다.그러나 아베 총리가 외교부의 기대에 "털끝만큼도 고려하고 있지 않다"는 강경한 입장으로 응수하면서, 외교부는 아무런 소득도 내지 못하고 피해자들의 상처만 덧낸 꼴이 됐다.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4일 정례브리핑에서 위안부 피해자에 사죄편지를 보내는 방안을 공개적으로 거부한 아베 총리의 발언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묻자 "구체적인 표현에 대해 언급을 자제하고자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조 대변인은 "지난달 29일 일본 정부에 추가적 감성적 조치를 기대한다는 발언이 아직 유효한 것이냐"는 질문에도 즉답을 못하고 "12월 28일 합의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 일본측과 계속 협력해 나가고자 한다"는 말만 되풀이할 뿐이었다 . 정부 당국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재단 이사회에서 (사죄편지가) 피해자들을 위해 필요하다는 논의가 있었기 때문에 외교부에서도 바람직하다고 생각해 기대를 표명한 것일뿐"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정부가 양국간 실무선에서 제대로 합의되지 않은 사안을 "반발 잠재우기"용으로 "아님 말고 식"으로 섣불리 언급했다가 국민 여론을 더욱 악화시키면서 자충수를 뒀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정부가 위안부 문제처럼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 언급할 때는 최소한 일본측과 교감이나 물밑 조율이 있었어야 한다"며 "이런 식의 발언은 아베의 강력 반발을 가져오고 결과적으로 국민들을 더욱 좌절케 한다"고 말했다.한편 아베 총리가 사죄 편지와 관련해 "털끝만큼도 고려하고 있지 않다"는 격한 반응을 내놓은 것은 소녀상 철거 문제에 소극적으로 대응하는 한국 정부를 압박하기 위한 측면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합의에 따라 10억엔을 출연하는 등 일본 정부의 핵심 조치가 모두 이행됐음에도 한국 정부가 소녀상 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은 것에 대한 불만의 표시라는 분석이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141 에덴동산 도로공사 “친박 낙하산의 보은” 2016.10.04 20 1
36140 쇼크미 제발 이런거 하지마 2016.10.04 19 0
36139 nayana77 노회찬, “박정희도 사인 명백·자녀 요청 이유로 부검 안 해” 2016.10.04 6 0
36138 쇼크미 유시민, 박근혜 대통령에게 일침 "그 자리에 있어선 안될 사람".avi 2016.10.04 11 0
36137 엘다 이재명 "경찰, 물대포로 국민 죽이고 비웃어" 2016.10.04 10 0
36136 새타령 러시아 경찰 클래스.gif 2016.10.04 17 0
36135 서찬혁 이재명 성남시장 응원해주는 문재인 2016.10.04 10 0
36134 황토목팬션 흔한 해시계.gif 2016.10.04 7 0
36133 앙렁 이재명 성남시장의 돌직구.jpg 2016.10.04 10 0
36132 서찬혁 뉴스에서는 못보는 뉴스영상. 박&순실씨의 우정 2016.10.04 9 0
36131 크로스킬즈 1년전 미르재단 칼럼 .jpg 2016.10.04 13 0
36130 황토목팬션 노인 폭행 30대녀, 1년6개월 실형 선고.jpg 2016.10.04 10 0
36129 Dsus4 세월호 아이들 “여행가다 죽어 황제 대우” 2016.10.04 7 0
36128 설사의속도 어느 교수의 예언.jpg 2016.10.04 7 0
36127 쇼크미 이정현이 단식을 접은 이유 .jpg 2016.10.04 11 0
36126 미연시다운족 대한민국에 미래가 없는 이유 2016.10.04 6 0
36125 GREY 10대~20대들의 삶의 방향을 깨워주는 영상.avi 소리O 2016.10.04 1 0
36124 초변태쿄코 이재명 시장 고소 당한 이유 2016.10.04 5 0
36123 nayana77 친일반민족 매국노의 기준 2016.10.04 2 0
36122 銀洞 이재명의 선언 "박근혜 정부를 독재정권으로 규정한다" 2016.10.04 4 0
36121 hayjay 낙하산천국 계한민국 2016.10.04 3 0
36120 hayjay 파업중인 서울대병원 간호사가 올린 글.jpg 2016.10.04 8 1
36119 개만무는개 연평도 사태 당시 미 국방부 장관의 회고 2016.10.04 7 0
36118 크로스킬즈 2-30대 투표 안하는 사람에게 2016.10.04 4 0
36117 찌질이방법단 일본 사찰에 모셔진 안중근 의사 2016.10.04 4 0
36116 뿌우맨 트럼프 힐러리 지지율 갈수록 점점 벌어지네요 2016.10.04 5 0
36115 절묘한운빨 오늘 일본방송의 와사비테러 극딜 2016.10.04 3 0
36114 nayana77 10월 5일 한겨레 그림판 2016.10.04 8 0
36113 엘다 “청와대, 국정원에 박대통령 사저 마련 지시” 2016.10.04 6 0
36112 Dsus4 노회찬, "박정희도 사인 명백·자녀 요청 이유로 부검 안 해" 2016.10.04 1 0
36111 쇼크미 김진태 "물대포 맞고 뼈 안 부러져" 2016.10.04 9 0
» GREY 아베 아직 모르나…'사죄편지' 기대하다 좌절한 외교부 2016.10.04 1 0
36109 남자사람여자 금수저’ 지켜주는 박근혜 정부.avi 2016.10.04 10 0
36108 GREY 이정현 단식이 조롱받는 이유 (by.유민아빠) 2016.10.04 11 0
36107 JENGA 경주에 규모 2.6 지진 발생 2016.10.04 2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95 96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 1132 Next ›
/ 113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