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797514점
2위 인공지능 4429115점
3위 지존의보스 4419082점
4위 거이타 4074230점
5위 꼬르륵 2832160점
6위 몽고실 2665240점
7위 마스터즈 2578470점
8위 스타플래티나 2521443점
9위 이피엘대장 2353982점
10위 가야 2052696점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처음엔 정말 우리나라 기업 얘기가 맞는지 의문이 들었다. 4일 발표된 전국경제인연합회 ‘500대 기업 일·가정 양립과 제도’ 조사에 따르면 기업 10곳 중 8곳(83.2%)은 ‘여성인재 활용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또 10곳 중 8곳 가까이(78%) ‘법정의무제도 이상의 출산·육아 지원제도’를 마련하고 있다. 대부분 잘하고 있다는 말인데, 도대체 왜 여전히 일하는 여성, 일하는 엄마의 아우성은 계속될까. 그저 엄살일까.

찬찬히 뜯어보면 같은 조사에서 그 이유를 찾을 수 있다. 대부분의 기업이 여성인재 활용 제도로 꼽은 제도는 ‘여성인재 육성 교육·프로그램’(30.9%·복수 응답), ‘여성친화적 근로문화 조성을 위한 위원회 등 협의기구 설치’(23%) 등이다. ‘경력단절 여성 고용’(18.8%), 신규 채용의 여성 할당(16.8%), 진급자를 여성에게 할당(11%)처럼 실질적 여성 인력 활용으로 이어지는 제도 도입률은 상대적으로 낮다.

사실 대기업의 여성인재 육성 프로그램의 종류는 그리 다양하지 않다. 대부분 몇 년 전부터 유행하기 시작한 ‘여성 리더십’ 고취 행사와 여성 네트워킹 행사다. 이는 여성 임원이 여직원들에게 ‘일·가정 양립 비결’ 노하우를 전하고 고충을 들어주는 자리다. 하지만 거의 움직이지 않는 대기업 여성 임원 비율(2.3%·여성가족부)로 볼 때 여성 리더 배출에 큰 도움이 된 것 같지는 않다. 오히려 비혼 여성, 무자녀 여성을 배제하는 역효과도 있을 수 있다. [일러스트=김회룡 기자] 기업이 마련한 출산·육아 지원제도 종류도 고개를 갸웃거리게 한다. 응답 기업 10곳 중 6곳은 ‘여성 전용 휴게실 설치’(59.7%)를 출산·육아 지원책으로 분류하고 있었다. 근로자 휴게시설은 사람이면 당연히 필요한 공간이다. 이를 설치한 뒤 일과 가정의 균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했다니 한숨이 나온다. 여성 근로자가 가장 필요하다고 꼽는 유연근무제를 시행하는 기업도 10곳 중 4곳(41.4%)에 그쳤다.

“엄마를 찾는 아이 때문에 휴가 내고 반차 내면서 회사 다니기 정말 힘들었다. 다양한 근로 형태가 있었더라면 퇴직 유혹의 ‘고비’를 넘겼을 동기가 많았을 것이다.” 올해 자녀가 중학교에 가면서 겨우 한숨 돌렸다는 한 대기업 여성 부장의 말이다.

기업이 출산·육아의 문제를 여성만의 문제로 보고 있다는 ‘혐의’는 여전하다.

기업 관계자들은 “남성 육아휴직 신청 건수는 한 자릿수”라고 전한다. 남성이 집에서 애를 보겠다고 휴직하려면 상당한 용기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기업이 정말 일과 가정의 균형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면 엄마의 영역으로 고착화된 육아를 부모의 영역으로 확대해야 한다. 그러기 전에 일하는 여성의 고충은 줄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157 문폴로 [만평 2016.10.05 5 0
36156 Cross_X 흔한 도지사 쩌는 공약이행률 2016.10.05 6 0
36155 나를밡고가라 아몰랑! 북한지령 받았잖아!! 2016.10.05 6 0
36154 GREY 김연아가 스포츠 영웅에서 탈락한 이유 2016.10.05 16 0
36153 찌질이방법단 엠빙신에 딱 최적화된 기자 2016.10.05 5 0
» 크로스킬즈 겉만 번지르르한 여성인재 활용 제도 2016.10.05 4 0
36151 hayjay " 서울대병원장에 전화한 경찰, 현재 청와대 근무 " 2016.10.05 4 0
36150 銀洞 전우용 역사학자의 예언, 또 다른 거물급 인사 '단식투정' 2016.10.05 2 0
36149 벛꽃 이재명 "성원 지지에 감사합니다^^" 2016.10.05 3 0
36148 나라야_ [딴지만평 2016.10.05 4 0
36147 벛꽃 백남기씨 유가족을 농락한 의사들 2016.10.05 4 0
36146 중력파발견 딱 한방에.....jpg 2016.10.05 5 0
36145 나라야_ [임진왜란 2016.10.05 3 0
36144 나를밟고가라 미국과 한국의 교통문화 차이 소리O 2016.10.05 20 0
36143 초변태쿄코 김제동씨의 일침.jpg 2016.10.05 27 0
36142 설사의속도 아베 사죄거부, 한국정부 '쉿~ 조용히해' 2016.10.05 17 0
36141 디트리히1 백남기 부검영장 사본 공개.."강제 집행 불가" 2016.10.05 19 0
36140 강왈왈 필리핀 두테르테, 오바마에 또 독설…"지옥에나 가라" 2016.10.05 16 0
36139 hayjay 박근혜와 김정은 공통점 2016.10.05 11 0
36138 문폴로 박주민, 백남기 부검영장 사본 공개 2016.10.05 9 0
36137 쇼크미 일본 시장스시 일본인들 반응,, 2016.10.05 18 0
36136 에덴동산 도로공사 “친박 낙하산의 보은” 2016.10.04 20 1
36135 쇼크미 제발 이런거 하지마 2016.10.04 19 0
36134 nayana77 노회찬, “박정희도 사인 명백·자녀 요청 이유로 부검 안 해” 2016.10.04 6 0
36133 쇼크미 유시민, 박근혜 대통령에게 일침 "그 자리에 있어선 안될 사람".avi 2016.10.04 15 0
36132 엘다 이재명 "경찰, 물대포로 국민 죽이고 비웃어" 2016.10.04 10 0
36131 새타령 러시아 경찰 클래스.gif 2016.10.04 17 0
36130 서찬혁 이재명 성남시장 응원해주는 문재인 2016.10.04 10 0
36129 황토목팬션 흔한 해시계.gif 2016.10.04 7 0
36128 앙렁 이재명 성남시장의 돌직구.jpg 2016.10.04 10 0
36127 서찬혁 뉴스에서는 못보는 뉴스영상. 박&순실씨의 우정 2016.10.04 9 0
36126 크로스킬즈 1년전 미르재단 칼럼 .jpg 2016.10.04 13 0
36125 황토목팬션 노인 폭행 30대녀, 1년6개월 실형 선고.jpg 2016.10.04 10 0
36124 Dsus4 세월호 아이들 “여행가다 죽어 황제 대우” 2016.10.04 7 0
36123 설사의속도 어느 교수의 예언.jpg 2016.10.04 7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70 271 272 273 274 275 276 277 278 279 ... 1308 Next ›
/ 130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