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56069점
2위 지존의보스 4158155점
3위 인공지능 4156215점
4위 거이타 3527235점
5위 무조건닥공 3203387점
6위 꼬르륵 2658210점
7위 하피 2641397점
8위 스타플래티나 2463599점
9위 따저스승리 2457985점
10위 마스터즈 2411635점
단일배너

태풍 차바> 최악 물난리에 돋보인 희생정신…울산 소방대원 58명 구조 고립 주민 등에 업고 물살 헤치며 구조…소방관 1명 실종 안타까움 더해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제18회 태풍 "차바"의 영향으로 집중호우가 내린 울산은 근래 없었던 최악의 물난리를 겪었다. <태풍 차바> 업고 구조<태풍 차바> 업고 구조 </p>< p>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태풍 차바의 영향으로 울산에 3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이 침수됐다. 목까지 물에 잠기는 중구 우정동에서 소방관들이 고립된 시민을 구조하고 있다. 2016.10.5 leeyoo@yna.co.kr 건물과 도로 침수나 파손 등으로 막대한 재산 피해가 예상되지만, 그나마 인명피해가 적었던 것은 소방대원들의 활약과 헌신 덕분이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5일 새벽부터 오후 2시께까지 울산에는 266㎜(울산기상대 기준)의 비가 내렸다. 전체기사 본문배너   그러나 북구 매곡동이 최고 382㎜로 측정되는 등 산간이나 해안에는 300㎜ 안팎의 물폭탄이 떨어졌다. 특히 오전 10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100㎜가 넘는 비가 집중, 미처 대응하지 못해 건물이나 차량에 고립된 시민이 많았다. <태풍 차바> 태화강 고립 시민 구조하는 구조대원들<태풍 차바> 태화강 고립 시민 구조하는 구조대원들</p>< p>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소방본부 구조대원들이 5일 태화교 위에서 태화강에 고립된 시민을 구하고 있다. 2016.10.5</p>< p> leeyoo@yna.co.kr 울산소방본부 119상황실에는 한때 통화 연결이 안 될 정도로 신고가 폭주했다. 소방본부는 이날 오후 1시까지 총 128건의 구조·구급 활동에 나서 58명을 구조했다. 낮 12시 13분께 중구 태화동 전원아파트에서는 고립된 주민 21명을 구조했고, 오후 1시 16분께는 울주군 온양읍의 한 건설현장이 침수돼 20명을 구했다. 앞서 오전 10시 31분께 울주군 삼남면의 침수된 주택에서 3명을, 북구 진장동 롯데마트 앞에서 차량에 고립된 1명을 각각 구하기도 했다. 소방대원들은 건물에 갇힌 시민을 등에 업고 줄을 잡은 채 구조하거나, 다리 밑에 고립된 시민에게 내려가 로프를 묶어 올리는 등 아찔한 상황에서도 몸을 사리지 않았다. <태풍 차바> 구조<태풍 차바> 구조</p>< p>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5일 태풍 차바의 영향으로 울산에 300㎜가 넘는 집중 호우가 쏟아져 곳곳이 침수됐다. 울산시 중구 우정동에서 소방관들이 침수지역에 갇힌 한 시민을 구조하고 있다.2016.10.5</p>< p> leeyoo@yna.co.kr 그러나 안타까운 소식도 없지 않았다. 낮 12시 10분께 울주군 청량면 회야댐 수질개선사업소 앞에서 구조활동을 하던 온산소방소 소속 강모(29) 소방사가 불어난 회야강 물살에 휩쓸려 실종됐다. 강 소방사는 주택 옥상에 고립된 주민을 구조하려고 출동로를 확인하던 과정에서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소방본부는 헬기 2대 등 장비 11대와 약 280명의 인원을 동원해 강 소방사를 찾고 있지만,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당신은 우리의 영원한 영웅입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261 남자사람여자 신문읽다가 기가차서 함 올려보아요^^ 2016.10.06 5 0
36260 JENGA 진실게임 개봉박두 2016.10.06 7 0
36259 문폴로 목숨걸고 구조 작업중인 소방관을 농락하는 연합뉴스 기레기 2016.10.06 6 0
36258 루강 이재명 “박대통령, 세월호 7시간 뭘 했는지 정말 다시 묻고 싶다” 2016.10.06 6 0
36257 풀쌀롱전영록 법원 “누진제 문제없다” 전기요금 소송 기각 2016.10.06 0 0
36256 엘다 백남기 대책위 "고인·유가족 모욕 글에 법적 대응할 것" 2016.10.06 0 0
36255 하루스 미쳐가는 헬조선 2016.10.06 13 0
36254 Dsus4 중학교 2학년 학생이 박에게 전한 편지 2016.10.06 23 0
36253 풀쌀롱전영록 故 백남기 따님이 밝힌 `발리 여행`의 진실 2016.10.06 7 0
36252 나를밟고가라 "정부, 세월호 참사 기초자료 제출 요구도 거부" 2016.10.06 2 0
36251 남자사람여자 600억 클래스.jpg 2016.10.06 14 0
36250 GREY 법원 "전기요금 누진세 문제 없어" 2016.10.06 5 0
36249 남자사람여자 국산 사극 드라마 명대사.jpg 2016.10.06 7 0
36248 銀洞 김제동이 오늘 메인이군요^^ 2016.10.06 4 0
36247 나를밟고가라 한국은 아직도 조선시대에 살고있는것 같다.jpg 2016.10.06 6 0
36246 찌질이방법단 "힐러리, 트럼프에 10%p 우세"...지지율 ↑ 2016.10.06 1 0
36245 나라야_ 김제동의 극딜.jpg 2016.10.06 7 0
» 남자사람여자 고립 주민 등에 업고 물살 헤치며 구조…소방관 1명 실종 안타까움 더해 2016.10.06 5 0
36243 설사의속도 전우용 역사학자님 트윗 - 10억엔에 팔아버린 한국인의 자존심 2016.10.06 2 0
36242 깡해 김빙삼옹의 트윗 - 외교부 관련 2016.10.06 2 0
36241 서찬혁 미국 정부, 오늘 일어난 교품된 갤럭시 노트 7 발화건에 대해 조사 시작 2016.10.06 7 0
36240 멍뭉이의육감 자력구제 부추기는 사회 - 허지웅 2016.10.06 8 0
36239 문폴로 세계지도의 실체 .jpg 2016.10.06 19 0
36238 스네이크에크 서울대 레지던트 연락두절..의미심장 '메시지' 남겨 2016.10.06 8 0
36237 nayana77 오버 좀 하지마라! 2016.10.06 5 0
36236 디트리히1 애국보수가 또?.jpg 2016.10.06 2 0
36235 나를밡고가라 여성부가 또?.jpg 2016.10.06 8 0
36234 악의와비극 죽창이 필요하다 2016.10.06 7 0
36233 Dsus4 헬조선의 국회의원 .jpg 2016.10.06 12 0
36232 이스나원 지금 만나러 갑니다. 2016.10.06 9 0
36231 장뤽고다르 김제동이 국정감사의 주인공이 됐다. 그것도 무려 국방부 국감이다 2016.10.06 13 0
36230 개만무는개 우리는 세금을 공평하게 내고 있을까요? 2016.10.06 9 0
36229 초변태쿄코 우병우의 아들은 코너링이 굉장히 좋았다 2016.10.06 10 0
36228 나야냐비 아베 "사죄편지.. 털 끝 만큼도 생각없다".. 이에 대한 외교부 대응.jpg 2016.10.06 5 0
36227 남자사람여자 한국일보 만평 2016.10.06 8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94 195 196 197 198 199 200 201 202 203 ... 1235 Next ›
/ 123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