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33314점
2위 인공지능 4061215점
3위 지존의보스 3792147점
4위 거이타 2841165점
5위 하피 2637377점
6위 꼬르륵 2313988점
7위 따저스승리 2284350점
8위 무조건닥공 2283549점
9위 스타플래티나 2243258점
10위 마스터즈 2139025점
단일배너

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교황은 왜 고려국왕에게 친서를 보냈나지금까지 한반도를 방문한 첫번째 서양인은 스페인의 그레고리오 데 세스페데스 신부로 알려져 있다.임진왜란 때인 1593년 12월 왜군을 따라 조선 땅을 밟았다.그러나 이 기록이 수정될 운명에 놓였다. 바티칸 비밀문서 수장고에서 “1333년(충숙왕 복위2년) 로마 교황 요한 22세가 사절단을 고려에 파견한다”는 친서의 필사본이 발견됐기 때문이다.다큐멘터리 영화 ‘금속활자의 비밀들’의 제작팀과 세계종교평화협의회측이 각기 다른 경로로 확보한 라틴어 친서는 경천동지할 내용을 담고 있다. 바티칸 비밀수장고에 있었던 교황의 친서. 1333년 고려왕(충숙왕)에게 교황사절단을 파견하면서 보낸 친서다.|다큐멘터리 영화 ‘금속활자의 비밀들’ 우광훈 감독 제공 “존경하는 고려국왕께…”로 시작하는 서한은 “고려왕도 기독교로 개종하라” “우리 그리스도인에게 잘 대해줘서 고맙다” “하느님을 잘 섬겨 평화로운 나라가 되기를 바란다”는 것이다.라틴어 전문가들의 고증을 거쳤다는 우광훈 다큐멘터리 영화감독은 더욱 놀라운 내용을 전한다.요한 22세가 4년 전인 1329년 선종한 원나라·고려 담당 주교(몬테코르비노) 후임으로 신임 니콜라스 사제를 보내면서 ‘신임 주교 또한 괜찮은 사람이니 고려왕께서 잘 보살펴 달라’고 당부했다는 것이다.이 친서가 충숙왕에게 전달됐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사실이라면 한국교회사를 다시 써야 한다. 14세기에 고려 담당 주교가 오갔고, 고려에 그리스도 신자가 존재했다는 의미이다.또 교황 사절이 오갈 정도였다면 서양의 금속활자가 고려활자로부터 힌트를 얻었다는 일부 주장에 힘이 실릴 수도 있다. 2005년 서울디지털포럼에 참석한 앨 고어 전 미국부통령은 “스위스 인쇄박물관에서 들었다”면서 당시로서는 얼토당토 없는 이야기를 꺼냈다."구텐베르크는 고려를 방문해서 인쇄술 기록을 가져온 교황청 사절단 친구를 만난 뒤 금속활자를 만들었다”는 것이다. 만약 교황청 비밀문서가 맞다면 뭔가 아귀가 맞아떨어진다는 느낌이 든다.다큐영화팀은 한술 더떠 “취재결과 구텐베르크보다는 당시 교황청이 임시로 존재했던 프랑스 남부 아비뇽의 인쇄업자 왈드 포겔이 금속활자를 전파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한다.아비뇽은 정치적인 이유 때문에 바티칸에 가지 못한 교황 클레멘스 5세가 1309년부터 임시 교황청으로 사용한 곳이다. 이후 1376년까지 7명의 교황이 이곳에 머문다.“이번 취재결과 구텐베르크가 금속활자를 만들었다는 확실한 증거를 찾지 못했습니다. 오히려 1444년 아비뇽의 인쇄업자인 왈드 포겔이라는 인물이 금속활자로 찍었다는 구체적인 증거는 확보했습니다.”고려의 금속활자는 13세기 무렵에 이미 존재했다는 기록이 있다.문헌상 금속활자로 간행된 최초의 책은 <남명천하상송증도가>이다. 책의 서문을 보면 고려 무인정권의 실세인 최이(?~1249)가 “이 책이 제대로 유통되지 않으니 주자본(鑄字本·금속활자본)으로 판각한다. 기해년(1239년)”이라고 기록했다. 지금은 이 책의 목판본만 전해지고 있다.또 이규보의 <동국이상국집>에는 “1234~1241년 사이 강화도에서 (나라의 제도와 법규를 정할 때 참고했던) <고금상정예문> 28부를 금속활자로 찍었다”는 내용이 있다. 하지만 그저 기록만 존재할 뿐이다.현전하는 세계 최고(最古)의 금속활자본은 1377년(공민왕 13) 청주 흥덕사에서 인쇄한 <직지심체요절>이다.아비뇽 교황청과 고려의 교류가 사실이라면 고려의 금속활자가 유럽의 금속활자에 영향을 끼쳤을 개연성은 충분하다.물론 아직 교황의 친서가 완전 공개되지 않았다. 호들갑은 잠시 접어둬야 한다. 당연히 실물을 보면서 전문가들이 모여 서지학적 검토를 통해 진위여부를 가려야 한다. 활발한 학술토론의 장이 열리게 생겼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282 나야냐비 지하철 탈선을 훈련으로 조작…인천교통공사 사기극(종합) 2016.10.06 7 0
36281 깡해 충격적인 오늘자 경향 신문 1면 2016.10.06 13 0
36280 새타령 새누리당: "김영란법은 서민경제를 파괴할 것, 언론과 힘을 합쳐 싸우겠다" 2016.10.06 4 0
36279 찌질이방법단 언론: "김영란법 때문에 중국, 일본과의 외교적 관계 파탄나 경제가 망할것" 폐지 요구 2016.10.06 5 0
36278 나라야_ 언론: "김영란법 때문에 저출산이 악화되어 인구가 사라질것" 폐지 요구 2016.10.06 1 0
36277 새타령 놀라운 '법인카드' 사용법..매일 316억원 골프·룸살롱에 '펑펑' 2016.10.06 9 0
36276 나야냐비 해운대 마린시티 침수피해가 유독 큰 이유는 매우 한국적이다 2016.10.06 6 0
36275 하루스3 헌 옷 수거함의 충격적인 진실 2016.10.06 12 0
36274 미연시다운족 원년 미스롯데에서 개인 최대주주 부상..서미경 '미스터리' 2016.10.06 5 0
36273 루강 검찰, 정준영 '무혐의' 2016.10.06 4 0
36272 하루스3 광고 Best 5 소리O 2016.10.06 4 0
36271 초변태쿄코 국제사회 뒤흔든 필리핀 두테르테의 100일..환호·공포·논란 .. 2016.10.06 6 0
» LIMPACT 교황은 왜 고려국왕에게 친서를 보냈나 2016.10.06 4 0
36269 하루스3 와사비 테러 초밥 사건 전혀 반성 안하는 일본방송 2016.10.06 2 0
36268 Cross_X 김제동이 장군부인 '아주머니'로 불렀다고 '명예 훼손' 2016.10.06 4 0
36267 크로스킬즈 일본 검찰과 한국 견찰 2016.10.06 7 0
36266 남자사람여자 신문읽다가 기가차서 함 올려보아요^^ 2016.10.06 5 0
36265 JENGA 진실게임 개봉박두 2016.10.06 7 0
36264 문폴로 목숨걸고 구조 작업중인 소방관을 농락하는 연합뉴스 기레기 2016.10.06 6 0
36263 루강 이재명 “박대통령, 세월호 7시간 뭘 했는지 정말 다시 묻고 싶다” 2016.10.06 6 0
36262 풀쌀롱전영록 법원 “누진제 문제없다” 전기요금 소송 기각 2016.10.06 0 0
36261 엘다 백남기 대책위 "고인·유가족 모욕 글에 법적 대응할 것" 2016.10.06 0 0
36260 하루스 미쳐가는 헬조선 2016.10.06 13 0
36259 Dsus4 중학교 2학년 학생이 박에게 전한 편지 2016.10.06 23 0
36258 풀쌀롱전영록 故 백남기 따님이 밝힌 `발리 여행`의 진실 2016.10.06 7 0
36257 나를밟고가라 "정부, 세월호 참사 기초자료 제출 요구도 거부" 2016.10.06 2 0
36256 남자사람여자 600억 클래스.jpg 2016.10.06 14 0
36255 GREY 법원 "전기요금 누진세 문제 없어" 2016.10.06 5 0
36254 남자사람여자 국산 사극 드라마 명대사.jpg 2016.10.06 7 0
36253 銀洞 김제동이 오늘 메인이군요^^ 2016.10.06 4 0
36252 나를밟고가라 한국은 아직도 조선시대에 살고있는것 같다.jpg 2016.10.06 6 0
36251 찌질이방법단 "힐러리, 트럼프에 10%p 우세"...지지율 ↑ 2016.10.06 1 0
36250 나라야_ 김제동의 극딜.jpg 2016.10.06 7 0
36249 남자사람여자 고립 주민 등에 업고 물살 헤치며 구조…소방관 1명 실종 안타까움 더해 2016.10.06 5 0
36248 설사의속도 전우용 역사학자님 트윗 - 10억엔에 팔아버린 한국인의 자존심 2016.10.06 2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83 84 85 86 87 88 89 90 91 92 ... 1124 Next ›
/ 112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