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502656점
2위 유덕화 6370545점
3위 거이타 5855825점
4위 인공지능 4829080점
5위 몽고실 4038604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387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219780점
9위 마스터즈 3193970점
10위 호호호 3025704점

서씨 모녀,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 6.8% 롯데 총수일가 중 최대비자금 관리 가능성 VS 경영권 분쟁 대비 상속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에서 신격호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67)씨가 "캐스팅보트"로 떠올랐다. 딸인 신유미씨와 함께 일본 롯데홀딩스의 지분을 6.8% 보유한 것이 검찰 수사 결과 확인됐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한국 롯데의 지주회사격인 호텔롯데 지분을 93.8% 보유하고 있으며 모녀의 보유지분은 롯데 오너일가 중 가장 많은 규모다.

서미경 / 사진=아시아경제 DB

서 씨는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이 시작된 지난해에까지도 수면위로 떠오르지 않았다. 한국과 일본의 지분구조가 베일에 쌓여 있었던 데다 법률혼이 아니었기 때문에 크게 대두되지 않았던 것.

하지만 롯데가 검찰 수사를 받기 시작하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신 총괄회장이 대학로극장 등 부동산 임대회사 유니플렉스를 비롯해 4개 회사를 계열사에서 누락한 점을 공정거래위원회가 적발하면서부터다. 유니플렉스와 유기개발(롯데리아 가맹점 및 롯데백화점 식당 등 운영), 유원실업(롯데시네마 매장 운영), 유기인터내셔널(가공식품 도소매) 등 4개 회사 모두 서씨와 딸 신씨가 100%의 지분을 나눠 갖고 있다.여기에 서씨 모녀가 롯데 총수일가가 보유한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 13.3% 가운데 절반에 해당하는 6.8%에 달한다는 내용이 밝혀지면서 다시 부각되고 있다. 롯데홀딩스 지분을 얼마나 보유하고 있느냐는 그룹 경영권 분쟁의 가장 중요한 변수이기 때문이다.

롯데그룹과 검찰 등에 따르면 일본 롯데홀딩스의 지분은 신 총괄회장의 맏딸인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3.0%, 장남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1.6%, 그룹의 실질 경영주인 신동빈 회장 1.4%, 신 총괄회장 0.4% 다. 신 총괄회장은 1977년 3.6% 가량을 주당 50엔(한화 500여원)의 액면가로 서씨 모녀에게 양도한 뒤, 2005~2006년 해외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3.21%의 지분을 추가로 넘겼다. 검찰이 추정한 평가액만 7000억원대다.

서 씨가 경영권 분쟁의 핵심 키맨으로 부각되자 "인간 서미경"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한국의 오드리햅번"으로 불리던 서씨는 1970년대 활동했던 영화배우로 1977년 1회 "미스롯데"로 선발됐다. 이후 롯데제과 광고 등으로 절정의 인기를 누리다 1981년 돌연 은퇴, 1983년 신 총괄회장과 사이에서 딸 신유미씨를 출산했다. 신 총괄회장의 사실상 부인 역할을 해오고 있지만 법적 부부 관계는 아니다. 신 총괄회장은 첫째 부인인 고(故) 노순화씨 사이에서 신영자 이사장을, 둘째 부인 일본인 시게미쓰 하츠코씨와 동주ㆍ동빈 형제를 뒀다.

의문은 신 총괄회장이 서씨모녀에게 다른 자녀보다 훨씬 많은 일본홀딩스 지분을 몰아준 점이다. 검찰은 서씨 모녀를 신 총괄회장의 비자금 창구로 봤다. 공정위 조사에서 드러난 유니플렉스 등의 서씨모녀가 소유한 4개 회사의 자산총액은 모두 962억원. 검찰이 밝혀낸 서씨 모녀가 보유한 7000억원대 넘는 일본롯데홀딩스 지분과 1000억원대의 국내 부동산 등을 합치면 밝혀진 것만 총 9000억원이 넘는 자산을 보유한 셈이다. 서씨 모녀가 신 총괄회장의 총애를 받아 막대한 자산을 물려받았을 가능성도 점쳐진다. 서씨 모녀는 지난해 롯데 "형제의 난" 당시 신 회장을 지원하며 신 총괄회장의 반대편에 서기도 했다. 일본 주주들이 분열될 경우 향후 경영권 분쟁에서 중대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롯데그룹 측은 "신동빈 회장의 우호지분이 이미 50%를 넘는 만큼 변수가 될지 미지수"라고 일축했다.

한편 서씨는 일본에 장기 체류중으로 검찰의 국내 소환에 불응하고 있다.검찰은 서 씨가 끝내 입국하지 않을 경우 소환 조사 없이 곧바로 재판에 넘기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기소된 뒤 무단으로 재판에 두 차례 이상 출석하지 않으면 구속영장이 발부된다.

http://media.daum.net/economic/industry/newsview?newsid=20161006112038156&RIGHT_REPLY=R22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252 나야냐비 지하철 탈선을 훈련으로 조작…인천교통공사 사기극(종합) 2016.10.06 8 0
36251 깡해 충격적인 오늘자 경향 신문 1면 2016.10.06 17 0
36250 새타령 새누리당: "김영란법은 서민경제를 파괴할 것, 언론과 힘을 합쳐 싸우겠다" 2016.10.06 4 0
36249 찌질이방법단 언론: "김영란법 때문에 중국, 일본과의 외교적 관계 파탄나 경제가 망할것" 폐지 요구 2016.10.06 5 0
36248 나라야_ 언론: "김영란법 때문에 저출산이 악화되어 인구가 사라질것" 폐지 요구 2016.10.06 1 0
36247 새타령 놀라운 '법인카드' 사용법..매일 316억원 골프·룸살롱에 '펑펑' 2016.10.06 9 0
36246 나야냐비 해운대 마린시티 침수피해가 유독 큰 이유는 매우 한국적이다 2016.10.06 6 0
36245 하루스3 헌 옷 수거함의 충격적인 진실 2016.10.06 12 0
» 미연시다운족 원년 미스롯데에서 개인 최대주주 부상..서미경 '미스터리' 2016.10.06 5 0
36243 루강 검찰, 정준영 '무혐의' 2016.10.06 5 0
36242 하루스3 광고 Best 5 소리O 2016.10.06 4 0
36241 초변태쿄코 국제사회 뒤흔든 필리핀 두테르테의 100일..환호·공포·논란 .. 2016.10.06 6 0
36240 LIMPACT 교황은 왜 고려국왕에게 친서를 보냈나 2016.10.06 10 0
36239 하루스3 와사비 테러 초밥 사건 전혀 반성 안하는 일본방송 2016.10.06 2 0
36238 Cross_X 김제동이 장군부인 '아주머니'로 불렀다고 '명예 훼손' 2016.10.06 4 0
36237 크로스킬즈 일본 검찰과 한국 견찰 2016.10.06 7 0
36236 남자사람여자 신문읽다가 기가차서 함 올려보아요^^ 2016.10.06 5 0
36235 JENGA 진실게임 개봉박두 2016.10.06 7 0
36234 문폴로 목숨걸고 구조 작업중인 소방관을 농락하는 연합뉴스 기레기 2016.10.06 7 0
36233 루강 이재명 “박대통령, 세월호 7시간 뭘 했는지 정말 다시 묻고 싶다” 2016.10.06 6 0
36232 풀쌀롱전영록 법원 “누진제 문제없다” 전기요금 소송 기각 2016.10.06 0 0
36231 엘다 백남기 대책위 "고인·유가족 모욕 글에 법적 대응할 것" 2016.10.06 1 0
36230 하루스 미쳐가는 헬조선 2016.10.06 13 0
36229 Dsus4 중학교 2학년 학생이 박에게 전한 편지 2016.10.06 25 0
36228 풀쌀롱전영록 故 백남기 따님이 밝힌 `발리 여행`의 진실 2016.10.06 7 0
36227 나를밟고가라 "정부, 세월호 참사 기초자료 제출 요구도 거부" 2016.10.06 2 0
36226 남자사람여자 600억 클래스.jpg 2016.10.06 14 0
36225 GREY 법원 "전기요금 누진세 문제 없어" 2016.10.06 5 0
36224 남자사람여자 국산 사극 드라마 명대사.jpg 2016.10.06 7 0
36223 銀洞 김제동이 오늘 메인이군요^^ 2016.10.06 4 0
36222 나를밟고가라 한국은 아직도 조선시대에 살고있는것 같다.jpg 2016.10.06 6 0
36221 찌질이방법단 "힐러리, 트럼프에 10%p 우세"...지지율 ↑ 2016.10.06 1 0
36220 나라야_ 김제동의 극딜.jpg 2016.10.06 7 0
36219 남자사람여자 고립 주민 등에 업고 물살 헤치며 구조…소방관 1명 실종 안타까움 더해 2016.10.06 5 0
36218 설사의속도 전우용 역사학자님 트윗 - 10억엔에 팔아버린 한국인의 자존심 2016.10.06 2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64 365 366 367 368 369 370 371 372 373 ... 1404 Next ›
/ 140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