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55069점
2위 인공지능 4153215점
3위 지존의보스 4112753점
4위 거이타 3486410점
5위 무조건닥공 3133517점
6위 꼬르륵 2653710점
7위 하피 2641397점
8위 스타플래티나 2454599점
9위 따저스승리 2453485점
10위 마스터즈 2401135점
단일배너
조회 수 13 추천 수 0 댓글 0

[창간 70주년 경향신문 1면]공생의 길 못 찾으면 공멸…시간이 없다

ㆍ불평등·저출산·청년붕괴···한국사회 "공멸 위기" 심각ㆍ각자도생 아닌 "통합" 위해 공동체적 해법 모색 시급

사진 크게보기

2016년 10월6일자 경향신문 1면

한국 사회가 ‘공생’과 ‘공멸’의 갈림길에서 서성이고 있다. 10년, 20년 뒤 한국 사회의 미래는 ‘공존과 공영’에 달렸지만, 과연 지금 우리는 ‘문제 해결 능력이 있는가’라는 의문에 맞닥뜨리고 있다. 한국 사회 전체가 시험대에 섰다.

경향신문 창간 70주년을 맞아 각계 인사 70인이 진단한 한국 사회의 ‘현재와 미래’의 항로는 한 방향으로 향했다. 사회원로·학자·정치인·시민운동가·체육인·연예인 등 저마다 표현은 달랐지만 ‘뜻’은 한결같았다. 미래를 기약하는 70인의 목소리들은 ‘격차 해소’와 ‘공동체’로 집약됐다. 정운찬 전 국무총리는 “동반성장형 자본주의 시장경제 시스템 구축과 한반도 비핵화, 평화구축”을, 건축가 이일훈씨는 “공동체 회복을 축으로 한 복지사회”를 미래 비전으로 꼽았다.

이 같은 비전을 향한 방법론도 ‘공동체’가 핵심이었다. “현재 만연한 각자도생 방식의 개인주의적 해법을 넘어서 집단적이고 공동체적인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이상헌 국제노동기구 사무차장 정책특보)는 제언이었다. 보수·진보의 이념 스펙트럼을 넘어 ‘우리’와 ‘함께’가 강조된 것은 ‘헬조선’으로 압축되듯 한국 사회가 지금 공멸로 향하고 있다는 통렬한 인식 때문이다.

여야를 불문하고 “양극화 등 비정상의 일상화”(새누리당 이정현 대표), “소득 불평등·안보·안전·통합의 위기”(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불평등, 불공정, 불안전”(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불평등과 소득 격차”(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 등 정치 리더들은 하나같이 ‘불평등’을 한국 사회가 당면한 문제의 맨 앞에 놓았다.

불평등은 지금 가장 심각한 병증으로 우리 사회의 뿌리를 메마르고 상하게 하고 있다. 각계 인사 70인 중 양극화나 불평등, 격차 등을 한국 사회가 해결해야 할 주요 키워드로 사용한 경우는 42명이나 됐다. 조성주 정치발전소 기획위원은 “지금 한국 사회는 소득 불평등 심화가 단순히 빈부격차를 초래하는 것을 넘어 새로운 계급화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했고, 서현 한양대 건축학부 교수는 “역사에 드러난 바, 사회 쇠락기에 보이는 가장 뚜렷한 지표가 양극화다. 한국이 여기서 자유롭지 않은 사회로 진입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불평등은 특히 한국 사회의 미래를 침식하는 저출산과 청년 붕괴의 자양분이기도 하다. 이범 교육평론가는 “최악의 저출산으로 인한 ‘장기 파국’과 청년실업 급증으로 인한 ‘단기 파국’이 중첩된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이라고 했다. 오목함(凹)은 볼록함(凸)으로 메우듯 공정과 연대는 불평등과 격차를 치유할 방책이다. 하지만 문제는 지금 우리 사회의 능력이다. 황영기 금융투자협회 회장은 “한국은 ‘문제 해결 능력’ 자체를 상실한 사회가 됐다”고 우려했다.

이제 우리 사회의 이 같은 마음들은 1년여 앞으로 다가온 2017년 대선을 주시하고 있다. 새로운 리더십이 미래의 열쇠가 되길 기대하는 바람 때문이다. 김상조 한성대 교수는 “불평등과 일자리, 즉 분배와 성장 문제를 풀기 위해 필요한 시대정신은 통합”이라고 말했다.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대표 김인국 신부는 “공멸이냐, 공생이냐,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각자도생이란 없다. 더 이상 시간도 없다”고 조언했다.

이제석씨가 직접 찍은 경향신문 1면

▶창간특집 제작노트>>신문 위의 컵라면·김밥…고달픈 청년 상징

신문은 일상입니다. 시대를 기록하는 엄중한 사초이면서 때로는 누구나 바닥에 깔고 쓰는 800원짜리 간편 도구이기도 합니다. 경향신문 창간 70주년 신문 위에 컵라면과 삼각 김밥을 올려 놓았습니다. 이 시대 고달픈 청년들의 상징입니다. ‘신문의 얼굴’인 1면 ‘공생의 길 못 찾으면 공멸…시간이 없다’는 제목과 기사, 사진을 가린 한 끼 먹거리는 기성세대의 형식적인 엄숙주의를 조롱하며 청년 문제보다 더 중한 것이 무엇이냐고 반문하고 있습니다. 1면 디자인은 광고 디자이너 이제석씨가 제작했습니다. 이씨는 세계 최고 권위의 ‘뉴욕 원쇼 페스티벌’ 최우수상, 광고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클리오 어워드’ 동상 등을 받았습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10052348005&code=210100#csidx18aa1299abceb0989ebc9b488f4b97d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281 hayjay "원샷법 1호 혜택은 박근혜 인척 기업" 2016.10.06 5 0
36280 남자사람여자 '엄태웅 업소여성 성폭행 대신 성매매 혐의 검찰 송치' 2016.10.06 3 0
36279 킨다마 여성전용계단.jpg 2016.10.06 16 0
36278 Cross_X 경찰청장 "백남기 농민 사망 당시 진술보고서 파기".jpg 2016.10.06 4 0
36277 나야냐비 지하철 탈선을 훈련으로 조작…인천교통공사 사기극(종합) 2016.10.06 7 0
» 깡해 충격적인 오늘자 경향 신문 1면 2016.10.06 13 0
36275 새타령 새누리당: "김영란법은 서민경제를 파괴할 것, 언론과 힘을 합쳐 싸우겠다" 2016.10.06 4 0
36274 찌질이방법단 언론: "김영란법 때문에 중국, 일본과의 외교적 관계 파탄나 경제가 망할것" 폐지 요구 2016.10.06 5 0
36273 나라야_ 언론: "김영란법 때문에 저출산이 악화되어 인구가 사라질것" 폐지 요구 2016.10.06 1 0
36272 새타령 놀라운 '법인카드' 사용법..매일 316억원 골프·룸살롱에 '펑펑' 2016.10.06 9 0
36271 나야냐비 해운대 마린시티 침수피해가 유독 큰 이유는 매우 한국적이다 2016.10.06 6 0
36270 하루스3 헌 옷 수거함의 충격적인 진실 2016.10.06 12 0
36269 미연시다운족 원년 미스롯데에서 개인 최대주주 부상..서미경 '미스터리' 2016.10.06 5 0
36268 루강 검찰, 정준영 '무혐의' 2016.10.06 4 0
36267 하루스3 광고 Best 5 소리O 2016.10.06 4 0
36266 초변태쿄코 국제사회 뒤흔든 필리핀 두테르테의 100일..환호·공포·논란 .. 2016.10.06 6 0
36265 LIMPACT 교황은 왜 고려국왕에게 친서를 보냈나 2016.10.06 10 0
36264 하루스3 와사비 테러 초밥 사건 전혀 반성 안하는 일본방송 2016.10.06 2 0
36263 Cross_X 김제동이 장군부인 '아주머니'로 불렀다고 '명예 훼손' 2016.10.06 4 0
36262 크로스킬즈 일본 검찰과 한국 견찰 2016.10.06 7 0
36261 남자사람여자 신문읽다가 기가차서 함 올려보아요^^ 2016.10.06 5 0
36260 JENGA 진실게임 개봉박두 2016.10.06 7 0
36259 문폴로 목숨걸고 구조 작업중인 소방관을 농락하는 연합뉴스 기레기 2016.10.06 6 0
36258 루강 이재명 “박대통령, 세월호 7시간 뭘 했는지 정말 다시 묻고 싶다” 2016.10.06 6 0
36257 풀쌀롱전영록 법원 “누진제 문제없다” 전기요금 소송 기각 2016.10.06 0 0
36256 엘다 백남기 대책위 "고인·유가족 모욕 글에 법적 대응할 것" 2016.10.06 0 0
36255 하루스 미쳐가는 헬조선 2016.10.06 13 0
36254 Dsus4 중학교 2학년 학생이 박에게 전한 편지 2016.10.06 23 0
36253 풀쌀롱전영록 故 백남기 따님이 밝힌 `발리 여행`의 진실 2016.10.06 7 0
36252 나를밟고가라 "정부, 세월호 참사 기초자료 제출 요구도 거부" 2016.10.06 2 0
36251 남자사람여자 600억 클래스.jpg 2016.10.06 14 0
36250 GREY 법원 "전기요금 누진세 문제 없어" 2016.10.06 5 0
36249 남자사람여자 국산 사극 드라마 명대사.jpg 2016.10.06 7 0
36248 銀洞 김제동이 오늘 메인이군요^^ 2016.10.06 4 0
36247 나를밟고가라 한국은 아직도 조선시대에 살고있는것 같다.jpg 2016.10.06 6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92 193 194 195 196 197 198 199 200 201 ... 1233 Next ›
/ 123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