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869119점
2위 인공지능 4431115점
3위 지존의보스 4362082점
4위 거이타 4116050점
5위 꼬르륵 2839660점
6위 몽고실 2674610점
7위 마스터즈 2609470점
8위 스타플래티나 2552938점
9위 이피엘대장 2356982점
10위 가야 2054196점

신격호(94) 총괄회장의 사실혼 배우자인 서미경(57)씨 모녀가 롯데그룹 지배구조의 정점에 있는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을 6.8%나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이는 개인 지분으로는 가장 많은 것으로, 서씨 모녀가 그룹 경영권의 향배를 결정할 키를 쥐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6일 검찰과 업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그룹 컨트롤타워인 정책본부 등에서 확보한 자료를 통해 총수 일가가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 13.3%를 보유한 것으로 파악했다.일본 롯데홀딩스는 한국 롯데의 지주회사 격인 호텔롯데를 사실상 지배하는 회사다. 롯데그룹이 일본 기업 아니냐는 논란의 진원지이기도 하다.

일본 롯데홀딩스 모습. 롯데홀딩스는 한국 롯데의 지주회사격인 호텔롯데를 지배하고 있어 향후 롯데그룹의 경영권 향배를 좌우할 핵심으로 꼽힌다.

검찰이 파악한 총수 일가 지분 현황에 따르면 서씨 모녀가 6.8%로 가장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신 총괄회장으로 부터 증여 받은 3.21% 외에 추가로 3.6%의 지분 보유가 드러난 것이다.반면 신 총괄회장의 다른 직계 자녀들은 이보다 지분이 적었다. 총괄 회장의 맏딸인 신영자(74·구속 기소)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3.0%, 장남 신동주(62)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1.6%, 그룹의 실질 경영주인 신동빈(61) 회장 1.4%, 신 총괄회장 0.4% 순이었다.나머지는 광윤사(28.1%), 종업원지주회(27.8%), 공영회(13.9%), 임원지주회(6.0%) 등이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을 나눠 갖고 있었다.

롯데홀딩스의 지분 구조가 의미 있는 것은 롯데홀딩스가 한국롯데의 지주회사 격인 호텔롯데를 지배하고 있기 때문이다. 롯데홀딩스는 호텔롯데의 지분 19.07%를 가지고, 자신이 지배하는 페이퍼컴퍼니 L투자회사를 통해 지분 72.65%를 보유하고 있다. 롯데홀딩스의 지분 경쟁에서 이길 경우 한국 롯데 전체를 장악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의문은 이처럼 중요한 회사의 최대 지분 보유자가 개인으로서는 서미경씨와 서씨가 신 총괄회장 사이에서 낳은 서유미(33)씨라는 사실이다.지분 보유 배경은 모두 신 총괄회장으로부터 액면가로 증여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신 총괄회장은 1997년 3.6%가량을 주당 50엔(약 500원)의 액면가로 서씨 모녀에게 양도한 것으로 알려졌다.이어 신 총괄회장은 2005∼2006년 해외 페이퍼컴퍼니(유령회사)를 통해 차명 보유 지분 3.21%를 서씨 모녀에게 추가 증여했다.일본 롯데홀딩스 지분 1%의 가치를 1000억원 안팎으로 추정하는 롯데 측 평가 기준만 적용해도 신씨 모녀가 보유한 롯데홀딩스 지분 가치는 7000억원대에 달한다. 물론 실제 가치는 이보다 클 것으로 추정된다. 기존에 알려진 신씨 모녀가 소유한 부동산 자산의 가치가 1000억원 이상임을 감안하면 서씨 모녀의 보유 자산은 1조원에 육박한다는 계산이 나온다.신씨는 강남구 삼성동에 지상 15층 규모의 빌딩, 서울 종로구 동숭동에 6층 규모의 공연장, 서울 서초구 서래마을에 5층 빌딩 등 알짜 부동산도 가지고 있다. 그렇다면 신 총괄회장은 이렇게 중요한 지분을 왜 자식보다 더 많이 사실혼 관계인 서씨 모녀에게 줬을까.검찰은 신 총괄회장이 그룹 후계 구도가 완성될 때 경영권을 뒷받침할 우호 세력 역할을 기대함과 아울러 필요하면 주식을 매도해 상당한 수익을 챙겨주려는 생각을 가졌던 것으로 보고 있다.그렇다 해도 본인은 물론 두 아들이나 장녀보다 더 많은 지분을 10년 넘게 맡긴 건 납득하기 어렵다는 시각도 많다.업계 관계자는 "신 총괄회장이 경영권을 쥐고 있을 당시 가족 구성원이 본인 지분율을 넘어서는 걸 한치도 허락하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미스터리"라고 말했다.

1979년 모델로 활동하던 시절의 서미경씨.

검찰은 두 사람의 지분 양도 사실에 대해 법률 검토 작업을 하고 있다. 하지만 신 총괄회장의 판단력과 기억력이 흐려진 상황에서 20년 전 사실관계 규명이 쉽지 않은 데다 탈세 등 혐의가 있더라도 공소시효(10년)가 지났다는 판단이다.관심은 서씨 모녀의 지분이 신동빈-신동주 형제의 경영권 분쟁에 중대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점이다.실제 신동주 전 부회장은 올 3월 서씨 모녀에게 7500억원에 지분을 전부 매도하라고 제안했으나 그들은 이를 거부했다고 한다. 서씨 모녀는 대신 신동빈 회장에게 더 비싼 값으로 지분 매입을 제안했고 거래가 성사되기 직전 검찰 수사가 시작돼 유야무야된 것으로 전해졌다.양측 모두 서씨 모녀가 가진 지분을 확보해 경영권 분쟁에서 유리한 입지를 점하려는 속내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결과적으로 서씨 모녀는 신 회장 편에 서며 신 전 부회장을 지원한 총괄회장과는 다른 선택을 한 셈이다.그룹 안팎에선 서씨 모녀가 영향력 행사보다 매매 차익 실현에 더 관심이 있다는 시각이 많다. 만일 지분 매각이 성사될 경우 서씨 모녀는 명실상부한 1조원대 자산가 반열에 오른다. 법조계 한 관계자는 "6.8%는 경영권 향배의 "캐스팅보트"를 쥘 수 있는 지분율"이라며 "고령에 건강이 좋지 않은 신 총괄회장의 부재와 맞물려 서씨 모녀의 입김이 더 커질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검찰은 일본에 체류하는 서씨가 수차례 소환에 불응하자 지난달 말 297억원대 탈세 혐의로 불구속 기소하고 여권 무효화 등 강제 입국을 진행 중이다. 딸 신유미씨는 일본인 남편을 따라 국적을 바꿔 일단 수사 대상에서 제외된 상태다.서씨는 1977년 제1회 미스롯데 출신이다. 뛰어난 외모로 70년대 후반 영화 출연과 CF모델로 큰 인기를 누렸다. ‘껌이라면 역시 롯데껌’의 광고 카피를 히트시킨 주인공이다.

인기의 절정에서 서씨는 1981년 돌연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공식적인 이유는 “유학을 떠나 공부를 하겠다”는 것이었다. 서씨는 이후 세간의 이목에서 사라졌고, 1983년 신 총괄회장 사이에서 딸 신유미씨를 낳은 사실이 이후 밝혀졌다.신유미씨는 1988년 호적에 올라 롯데가에 합류했고, 신 총괄회장은 환갑 넘어 얻은 막내딸을 유독 귀여워한 것으로 알려졌다.

http://media.daum.net/economic/others/newsview?newsid=20161006151927019&RIGHT_REPLY=R9

어떻게 보면 대단하네요 ;;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 스네이크에크 '미스롯데' 서미경, 조 단위 자산가 반열에 .. 2016.10.06 8 0
36283 하루스 유시민 “그분을 미워하는 건 아니다. 다만 그 자리(대통령)에 가면 안되는 분이 그 자리에 있다” 2016.10.06 6 0
36282 앙렁 '박근혜 화법'을 능숙하게 구사하는 국방부 대변인 2016.10.06 9 0
36281 Dsus4 문재인 "정권교체 넘는 경제교체, 내가 해보겠다" 반칙 특권 대청소 2016.10.06 4 0
36280 hayjay "원샷법 1호 혜택은 박근혜 인척 기업" 2016.10.06 5 0
36279 남자사람여자 '엄태웅 업소여성 성폭행 대신 성매매 혐의 검찰 송치' 2016.10.06 3 0
36278 킨다마 여성전용계단.jpg 2016.10.06 18 0
36277 Cross_X 경찰청장 "백남기 농민 사망 당시 진술보고서 파기".jpg 2016.10.06 4 0
36276 나야냐비 지하철 탈선을 훈련으로 조작…인천교통공사 사기극(종합) 2016.10.06 7 0
36275 깡해 충격적인 오늘자 경향 신문 1면 2016.10.06 15 0
36274 새타령 새누리당: "김영란법은 서민경제를 파괴할 것, 언론과 힘을 합쳐 싸우겠다" 2016.10.06 4 0
36273 찌질이방법단 언론: "김영란법 때문에 중국, 일본과의 외교적 관계 파탄나 경제가 망할것" 폐지 요구 2016.10.06 5 0
36272 나라야_ 언론: "김영란법 때문에 저출산이 악화되어 인구가 사라질것" 폐지 요구 2016.10.06 1 0
36271 새타령 놀라운 '법인카드' 사용법..매일 316억원 골프·룸살롱에 '펑펑' 2016.10.06 9 0
36270 나야냐비 해운대 마린시티 침수피해가 유독 큰 이유는 매우 한국적이다 2016.10.06 6 0
36269 하루스3 헌 옷 수거함의 충격적인 진실 2016.10.06 12 0
36268 미연시다운족 원년 미스롯데에서 개인 최대주주 부상..서미경 '미스터리' 2016.10.06 5 0
36267 루강 검찰, 정준영 '무혐의' 2016.10.06 5 0
36266 하루스3 광고 Best 5 소리O 2016.10.06 4 0
36265 초변태쿄코 국제사회 뒤흔든 필리핀 두테르테의 100일..환호·공포·논란 .. 2016.10.06 6 0
36264 LIMPACT 교황은 왜 고려국왕에게 친서를 보냈나 2016.10.06 10 0
36263 하루스3 와사비 테러 초밥 사건 전혀 반성 안하는 일본방송 2016.10.06 2 0
36262 Cross_X 김제동이 장군부인 '아주머니'로 불렀다고 '명예 훼손' 2016.10.06 4 0
36261 크로스킬즈 일본 검찰과 한국 견찰 2016.10.06 7 0
36260 남자사람여자 신문읽다가 기가차서 함 올려보아요^^ 2016.10.06 5 0
36259 JENGA 진실게임 개봉박두 2016.10.06 7 0
36258 문폴로 목숨걸고 구조 작업중인 소방관을 농락하는 연합뉴스 기레기 2016.10.06 6 0
36257 루강 이재명 “박대통령, 세월호 7시간 뭘 했는지 정말 다시 묻고 싶다” 2016.10.06 6 0
36256 풀쌀롱전영록 법원 “누진제 문제없다” 전기요금 소송 기각 2016.10.06 0 0
36255 엘다 백남기 대책위 "고인·유가족 모욕 글에 법적 대응할 것" 2016.10.06 0 0
36254 하루스 미쳐가는 헬조선 2016.10.06 13 0
36253 Dsus4 중학교 2학년 학생이 박에게 전한 편지 2016.10.06 24 0
36252 풀쌀롱전영록 故 백남기 따님이 밝힌 `발리 여행`의 진실 2016.10.06 7 0
36251 나를밟고가라 "정부, 세월호 참사 기초자료 제출 요구도 거부" 2016.10.06 2 0
36250 남자사람여자 600억 클래스.jpg 2016.10.06 14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68 269 270 271 272 273 274 275 276 277 ... 1309 Next ›
/ 130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