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853694점
2위 인공지능 4425115점
3위 지존의보스 4317197점
4위 거이타 4038050점
5위 꼬르륵 2806220점
6위 몽고실 2661265점
7위 마스터즈 2570970점
8위 스타플래티나 2515943점
9위 이피엘대장 2353982점
10위 가야 2044491점

 최순실씨의 미르·케이스포츠 재단 개입 특혜 의혹, 최순실씨 딸 정씨의 성적 특혜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그런데 최씨가 개입해 청와대 인사까지 전횡을 일삼았다는 의혹은 유독 조용하다.

청와대 인사 개입 의혹은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대정부 질의에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청와대 민정비서관 발탁과 윤전추 행정관의 청와대 입성 배경에도 최순실씨와의 인연이 작용했다는 얘기가 있다"라고 밝히면서 불거졌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일고의 가치도 없다며 최씨의 인사 개입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리고 관련 의혹이 조용히 사그라지고 있다.

관련 의혹은 청와대 인사까지 좌지우지하는 비선 실세의 막강한 힘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무시할 수 없는 내용이다.

만약 최씨의 입김에 따라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3급 행정관 발탁이 가능하다면 공직 신분도 아닌 사람이 대통령과 사적 관계를 이용해 청와대 인사 시스템을 가지고 놀았다는 비판도 가능하다.

윤전추 행정관은 청와대 내부에서도 "이상한 인사"라고 입방아에 올랐다. 행정관들 사이에서 윤전추 행정관의 인사 발탁은 신기함 자체였다.

청와대 인턴들에게는 윤전추 행정관이 부러움의 대상이 됐다. 당시 인턴끼리 식사를 하는 자리에서 윤전추 행정관은 화제거리로 올랐다

윤 행정관이 어떻게 청와대로 들어갔는지에 대해서는 윤 행정관을 발탁한 사람과 본인 이외에는 알 길이 없다. 다만, 윤 행정관이 대통령 선거 이전부터 박 대통령과 얼굴을 트고 지낸 사이였다는 언론보도가 나오긴 했다.

현재 윤 행정관의 행적은 베일에 가려져 있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까지는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행정관 인사는 공표를 하지 않기 때문에 윤 행정관이 청와대를 나갔다고 하더라도 공식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청와대도 윤 행정관의 근무 여부에 대해 알려주지 않았다.

청와대 자유게시판에는 "(윤 행정관이)어떻게 채용된 건지 자세하게 밝혀주세요. 3급이면 경찰서장보다도 높고 행시패스하고 21년 걸려야 올라갈 수 있는 급수를 어떻게 트레이너가 바로 될 수 있는지 국민의 한 사람으로 꼭 알고 싶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와 있는데 이에 대한 답은 없다.

[ 미디어오늘 기사 ]

※ 기사전문보기 :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32392  파란집 상황은 문자 그대로 "요지경 속" 입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336 LIMPACT 소방관 능욕하는 연합뉴스.jpg 2016.10.07 4 0
36335 엘다 평창올림픽 수준.jpg 2016.10.07 7 0
36334 강왈왈 위합부 합의가 제2의 을사늑약인 이유 2016.10.07 1 0
36333 멍뭉이의육감 박원순 "네들이 뭐라든 나는 헌법과 법률에 근거해 국민인권을 지키겠다." 2016.10.07 2 0
36332 풀쌀롱전영록 문재인 싱크탱크 박승 자문위원장의 사이다연설 '이명박,박근혜정권 핵심정리 2016.10.07 3 0
36331 악의와비극 김제동 폭탄발언.."국방위 부르면 간다". 2016.10.07 3 0
36330 GREY 리니지 정모 사진.jpg 2016.10.07 11 0
36329 디트리히1 흉기차의 권고사항 2016.10.07 6 0
36328 디트리히1 북한 향한 미국의 '변심', 한국 준비됐나 2016.10.07 6 0
36327 초변태쿄코 일개 웹진 기자도 엄청 받아 먹었다고 고백한 기자출신의 김영란법 기사 댓글 2016.10.07 1 0
36326 장뤽고다르 서울대 연세대 쉽게 가는 법 2016.10.07 6 0
36325 나야냐비 일본 만취 음주운전녀의 최후.gif 2016.10.07 15 0
36324 남자사람여자 아나운서 스폰서의 실체 - 아나운서로 성공하기 위해선 다 줄 생각을 해야한다 2016.10.07 16 0
36323 깡해 의원님이 장애인이신 거예요? 2016.10.07 15 0
36322 풀쌀롱전영록 사법고시는 폐지되어선 안됩니다.jpg 2016.10.07 5 0
36321 강왈왈 김영란법 때문에 망할 나라이면 존재할 가치가 없다.jpg 2016.10.07 5 0
36320 소고기짜장 저거에 비하면 김영란 법은 아무것도 아니다.jpg 2016.10.07 3 0
36319 쇼크미 "수술 어렵다" 대형병원 14곳서 거부당한 2살 아이 숨져 2016.10.07 3 0
36318 미연시다운족 거대 기업들의 시작 2016.10.07 11 0
36317 남자사람여자 [김용민의 그림마당 2016.10.07 8 0
36316 육군원수롬멜 김제동 “국감 부르면 협력…감당할 준비 됐는지 생각해보길” 2016.10.07 22 0
36315 육군원수롬멜 롯데회장 시실혼, ‘미스롯데’ 서미경, 조 단위 자산가 반열 2016.10.07 9 0
36314 미연시다운족 [최민 만평 2016.10.07 6 0
36313 nayana77 국격의 차이.jpg 2016.10.07 12 0
36312 zero 나비박사 서주명 이야기.jpg 2016.10.06 7 0
36311 銀洞 두 여성 공직자 이야기 . jpg 2016.10.06 8 0
36310 이스나원 ㄹ혜 누님 까는 시민.jpg 2016.10.06 13 0
36309 나를밟고가라 김제동의 사이다.jpg 2016.10.06 11 0
36308 Dsus4 작은 결혼식.jpg 2016.10.06 10 0
36307 강왈왈 갓도리 2016.10.06 8 0
36306 육군원수롬멜 연봉 7천만원 캐나다 용접공 2016.10.06 14 0
36305 소고기짜장 정부여당 “4대강사업 덕분에 홍수 피해 줄었다” 2016.10.06 5 0
36304 황토목팬션 10월 7일 한겨레 그림판 2016.10.06 8 0
36303 설사의속도 대한민국이 노벨상을 못 타는 이유. 2016.10.06 8 0
» 나를밟고가라 최연소 3급 행정관, 윤전추는 어디로 사라졌나 2016.10.06 10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59 260 261 262 263 264 265 266 267 268 ... 1302 Next ›
/ 1302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