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55069점
2위 인공지능 4154215점
3위 지존의보스 4114253점
4위 거이타 3509115점
5위 무조건닥공 3172977점
6위 꼬르륵 2655210점
7위 하피 2641397점
8위 따저스승리 2454985점
9위 스타플래티나 2451099점
10위 마스터즈 2401135점
단일배너

진중권 "물대포 맞고 뼈 안부러진다고? 김진태 의원이 직접 실험에 응해달라"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백남기 농민 사망사건과 관련, "물대포 맞고 뼈 안부러진다"고 말한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에게 "말 나온 김에 국회에서 물대포 검증 한번 했으면 좋겠다. 김 의원이 진리를 위해 기꺼이 제 몸을 실험에 제공해 주실 거라 믿는다"며 일침을 가했다. 진 교수는 6일 대구 매일신문에 기고한 칼럼을 통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칼럼에서 서울대 병원이 백남기 농민 사망을 "병사"로 몰아간 것과 관련, "나라가 이상해졌다"고 개탄했다. 그는 "백남기 씨가 경찰의 물대포에 맞아 쓰러지는 것은 온 국민이 공개된 영상을 통해 지켜본 바 있다. 그는 그렇게 병원에 실려 간 후 다시 깨어나지 못하고 300여 일을 누워 있다가 세상을 뜨고 말았다. 대한민국에서 이를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그의 죽음을 부른 것은 분명 경찰의 물대포였다. 그런데 사인이 "병사"란다"라며 기가 막힌 일이라고 했다. 진 교수는 이어 "더 황당한 것은 그 다음이다. 주치의인 백선하 교수는 따로 기자회견을 열어 "유족의 반대로 연명치료를 받지 못해 백 씨가 사망에 이른 만큼 사인을 병사로 표기한 것은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가족의 반대로 최선의 치료를 하지 못해 사망에 이른 만큼 병사가 옳다는 것이다. 즉 백남기 씨 사망의 책임이 가족에게 있다는 얘기"라며 "백 교수에게 묻고 싶다. 그의 말대로 체외 투석을 했다면 백 씨가 살아났을까? 미치지 않고서는 "그렇다"고 대답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국민들도, 서울대 의대생들도, 현업의 선배들도, 진상조사 특위의 위원들도 입 모아 "외인사"라 말해도, 백 교수 홀로 막무가내다"라며 "왜 그럴까? 일단 사인을 병사로 기재할 경우 누가 이득을 볼지 생각해 보자. 물론 경찰과 정권이다. 외인사로 기록하는 순간 책임자를 찾아야 하고, 그걸 찾다보면 결국 정권에 정치적 부담이 돌아가기 때문이다. 백 교수가 미쳤거나 바보가 아닌 이상, 오직 이것만이 이 부조리한 상황을 조리 있게 설명해 줄 수 있다"고 말했다.그는 마지막으로 "아니나 다를까, 이번에도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이 나섰다. "물대포 맞고 뼈 안 부러진다." 말 나온 김에 국회에서 물대포 검증 한 번 했으면 좋겠다. 김진태 의원이 진리를 위해 기꺼이 제 몸을 실험에 제공해 주실 거라 믿는다"며 "걱정 마시라. 물대포 맞아도 뼈 안 부러지니 무슨 일이야 있겠냐마는, 행여 사고라도 나면 진단서 만은 꼭 백선하 교수께 받게 해 드릴 테니"라고 글을 끝맺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572 찌질이방법단 중국인이 되는 독립운동가들 한국정부의 배신 2016.10.09 11 0
36571 에덴동산 미국에 가서야 인정받은 그래피티 2016.10.09 10 0
36570 중력파발견 남,북관계 단절이 가져 온 큰 실책 2016.10.09 7 0
36569 엘다 10/3 죽전 이마트 교통사고 *주의 2016.10.09 266 0
36568 나를밡고가라 역대급 막말 모음.jpg 2016.10.09 15 0
36567 zero 올해 국정감사 최고의 명장면.jpg 2016.10.09 18 0
36566 銀洞 헬xx.jpg 2016.10.09 9 0
36565 hayjay 찻길을 유유히 걸어가는 그분들 2016.10.09 12 0
36564 깡해 내년 시립대 등록금.jpg 2016.10.09 8 0
36563 GREY 전원책이 트럼프를 지지하는 이유.jpg 2016.10.09 10 0
36562 초변태쿄코 "난 평화가 필요해요" 2016.10.09 4 0
36561 킨다마 스터디에서 커피 안마시면 민폐인가요?? 2016.10.09 17 0
36560 JENGA 노트7 미국에서 방금 또 터졌네요 2016.10.09 7 0
36559 위거 정청래 전의원의 분노 - 보아라, 그들의 뻔뻔한 두 얼굴을 2016.10.09 10 0
36558 스네이크에크 영국에서 1등한 현기차 2016.10.09 15 0
36557 멍뭉이의육감 김빙삼옹 트윗 2016.10.09 2 0
36556 hayjay 베이징 고대 벼랑주택 구야쥐 2016.10.09 9 0
» 앙렁 진중권 "물대포 맞고 뼈 안부러진다고? 김진태 의원이 직접 실험에 응해달라" 2016.10.09 9 0
36554 Cross_X 김제동의 일침 "국감은 예능이 아니야" 2016.10.09 4 0
36553 나라야_ 돈앞에서 태도와 권력앞에서의 차이? 2016.10.09 9 0
36552 손노리 이번 트럼프 스캔들로 확인된 미국언론사의 신뢰성과 추진성 2016.10.09 3 0
36551 문폴로 자가당착 2016.10.09 4 0
36550 나를밡고가라 MS 본사 여직원의 글 (이은재 뭔모르고 하는 개소리였다) 2016.10.09 14 0
36549 새타령 김의성 배우 트윗 - 이명박 박근혜 정부를 거치면서 가장 퇴보한 부분은 2016.10.09 5 0
36548 새타령 강남 양파녀 2016.10.09 36 0
36547 디트리히1 지각 벌받는 박근혜.gif 2016.10.09 23 0
36546 스네이크에크 현재 미국대선 트럼프 힐러리 선거인단수 예상확보 현황 2016.10.09 13 0
36545 육군원수롬멜 "특위 연장해달라" 가습기 피해자들의 눈물 호소에도 꿈쩍않는 그들.. 2016.10.09 1 0
36544 LIMPACT 트럼프 낙마위기…지지철회-사퇴압박 선거운동 중단으로 당선가능성 사라져 2016.10.09 9 0
36543 문폴로 노트7 교환품, 미국 파밍턴 10대 소녀의 손에서 녹아내려 2016.10.09 6 0
36542 서찬혁 닭 - 여당의 냄새 등 소리O 2016.10.09 5 0
36541 멍뭉이의육감 새 갤노트7, 美 이어 대만서도 폭발...또 주머니 안에서 발화 2016.10.09 12 0
36540 뿌우맨 김빙삼옹 트윗 - 삼성 노트7 관련 2016.10.09 4 0
36539 문폴로 노트7 교환품, 미국 13살 소녀 손에서 녹아내려 2016.10.09 8 0
36538 Cross_X 최순실 보석게이트도 있군요? 2016.10.09 14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84 185 186 187 188 189 190 191 192 193 ... 1233 Next ›
/ 123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