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497656점
2위 유덕화 6368550점
3위 거이타 5838500점
4위 인공지능 4829080점
5위 몽고실 4010900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377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198800점
9위 마스터즈 3180470점
10위 호호호 3002204점

해경 사고 당일 비공개…언론 보도 뒤 31시간 만에 공개

해경 관계자 "국민안전처 윗선이 통제…절대 안 된다고 해"

서해 상에서 불법조업을 단속하던 고속단정이 중국어선의 "충돌 공격"을 받고 침몰한 사건이 발생했는데도 해경과 국민안전처가 하루 넘게 이런 사실을 공개하지 않아 은폐 의혹이 일고 있다.

해양경찰청 해체 이후 해양경비안전본부를 흡수한 국민안전처가 이번 사건 공개를 통제했다는 해경 내부 관계자의 주장도 나왔다.

불법조업 단속 중 침몰한 고속단정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서해 상에서 불법조업을 단속하던 인천해양경비안전본부 소속 고속단정이 지난 7일 중국어선과 충돌해 침몰했다. 다행히 해경의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고속단정을 고의로 충돌한 중국어선은 본국으로 달아났다. 사진은 이번에 침몰한 인천해경 3005함 소속 넘버1 고속단정의 평상시 훈련 때 모습. 2016.10.9 [인천해양경비안전서 제공=연합뉴스] son@yna.co.kr

불법조업 중국어선 나포하는 해경[연합뉴스 자료사진]

9일 해경에 따르면 7일 오후 3시 8분께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 남서방 76㎞ 해상에서 불법조업을 단속하던 인천해경 3005함 경비정 소속 4.5t급 고속단정 1척을 100t급 중국어선이 고의로 들이받았다.

당시 고속단정에는 조동수(50·단정장) 경위 혼자 타고 있었으며 나머지 해경특수기동대원 8명은 이미 다른 중국어선에 올라 조타실 철문 앞에서 중국선원들과 대치하던 중이었다.

중국어선의 충돌 공격으로 조 경위는 고속단정이 침몰하는 순간 바다에 뛰어들었다가 다른 고속단정에 구조됐지만 하마터면 중국어선에 부딪혀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이후 주변에 있던 다른 중국어선 수십 척이 몰려와 우리 해경의 다른 고속단정까지 위협했고, 해경은 사고 방지를 위해 중국어선에 승선해 있던 대원 8명을 3005함으로 철수했다. 그 사이 중국어선들은 유유히 중국해역 쪽으로 배를 몰고 돌아갔다.

해경은 사건이 발생한 7일 언론에 이런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통상 해경이 중국어선 1척을 나포해도 당일 곧바로 보도자료를 배포하며 실적을 홍보하던 때와는 완전히 다른 태도였다.

해경은 사건 다음 날인 8일 오후 10시 20분이 돼서야 언론에 당시 상황을 알렸다. 사건 발생 31시간 만이었다. 이미 같은 날 오후 4시 30분께 한 언론사가 서해 상에서 고속단정이 침몰한 사실을 보도한 지 6시간이 지난 뒤다.

국민안전처도 해경이 보도자료를 배포하자 20분 뒤 비슷한 내용의 자료를 기자단에 보냈다.

인천해양경비안전서 관계자는 "사건 발생 당일 보도자료를 만들어뒀는데 내부 사정으로 배포하지 못했다"며 "다음날 한 언론사 보도 이후에도 보고와 자료 수정 과정에서 언론에 알리는 시점이 늦어졌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해경 내부에서는 국민안전처 윗선과 정부 당국 고위층이 이번 사건이 알려지는 것을 통제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익명을 요구한 해경의 한 관계자는 "사건 발생 후 인천해경을 시작으로 중부해경, 해경본부, 국민안전처 장관, 국무총리, 청와대까지 보고가 됐다"며 "무슨 이유인지 국민안전처 고위층에서 "절대 외부에 나가면 안 된다. 공개하지 말라"는 지시가 내려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해경청이 해체된 이후 최종 결제권한이 없어 자체적으로 판단하지 못하는 사안이 대부분"이라며 "이번 일도 결국 해체된 이후 해경의 힘이 없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해경 관계자는 "최종 판단은 국민안전처가 하면서 욕은 모두 해경이 먹는 꼴"이라며 "세월호 사고 때 많은 걸 숨기다가 호되게 당하고도 아직 이런 일이 벌어져 안타깝다"고 토로했다.

해경은 사건이 보도로 알려지자 언론사의 요청이 없었는데도 당시 바다에 빠졌다가 구조된 고속단정장인 조 경위를 이날 기자회견장에 세우는 등 뒤늦게 분주했다.

http://media.daum.net/society/all/newsview?newsid=20161009150608582&RIGHT_REPLY=R3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577 나야냐비 문재인 페이스북 - 사드문제에 대한 제안 2016.10.09 5 0
36576 초변태쿄코 내일자 갓도리.jpg 2016.10.09 6 0
36575 스네이크에크 광주에서 규모 2.2 지진 발생 2016.10.09 5 0
36574 LIMPACT 소방관들의 고통은 우리 상상 이상이다.jpg 2016.10.09 8 0
36573 중력파발견 낚시 좋아하시는 분들 제발 쫌~~~ 2016.10.09 13 0
36572 Cross_X 네이버 댓글 팩트폭력.jpg 2016.10.09 9 0
36571 LIMPACT 물 빠진 울산 주차장 有 2016.10.09 16 0
36570 손노리 김용익 전의원 트윗 - 이를 어쩌나 2016.10.09 7 0
36569 LIMPACT 이정현 근황 2016.10.09 13 0
36568 미연시다운족 생계형 비리에 관대한 헬조선 2016.10.09 10 0
36567 풀쌀롱전영록 전자왕국 일본에서 PC시장 1위가 중국업체?.gisa 2016.10.09 14 0
36566 나야냐비 헬조선의 유력 차기지도자 2016.10.09 18 0
36565 앙렁 오일 vs 대체에너지 2016.10.09 7 0
36564 황토목팬션 트럼프를 지지하는 이유 2016.10.09 8 0
36563 절묘한운빨 방송국 사장 퇴임에 '10돈 황금열쇠' 선물..얼빠진 천안함재단 2016.10.09 5 0
36562 nayana77 프랑스의 학교 급식 문화. 2016.10.09 17 0
36561 나를밟고가라 뉴스타파 최경영 기자 트윗.jpg 2016.10.09 7 0
36560 엘다 휴직한 공무원이 대기업서 억대연봉 받는다? 2016.10.09 12 0
36559 개만무는개 '골드미스' 지방여성공무원 .. 2016.10.09 23 0
36558 크로스킬즈 신호위반 교통사고 영상 모음 (극혐 주의) 2016.10.09 15 0
36557 서찬혁 이은재의원이야 말로 사퇴, 처벌 받아야 합니다.jpg 2016.10.09 16 0
36556 중력파발견 프랑스아동 민주시민 독본 2016.10.09 15 0
36555 hayjay 유족들은 왜 천안함재단 해체 원하나.. 2016.10.09 4 0
36554 벛꽃 "서울대병원, 백남기 농민 진료비 2억여원 부당청구" 2016.10.09 7 0
36553 깡해 노트7 폭발피해자에게 삼성대변인이 잘못보낸 문자 2016.10.09 14 0
36552 엘다 트럼프, 딸 이반카에 "육감적"…끝없는 음담패설 논란 2016.10.09 15 0
36551 손노리 어메이징한 강남 국회의원.jpg 2016.10.09 25 0
» nayana77 고속단정 침몰.."국민안전처 고위층 사건 은폐 시도" 2016.10.09 6 0
36549 루강 미국의 흔한 트럼프 지지자. 2016.10.09 14 0
36548 nayana77 아동 독살 암매장 계모 징역 20년 선고: "억울하다. 20년은 너무 과해. 무조건 항소할것" 2016.10.09 13 0
36547 찌질이방법단 중국인이 되는 독립운동가들 한국정부의 배신 2016.10.09 11 0
36546 에덴동산 미국에 가서야 인정받은 그래피티 2016.10.09 10 0
36545 중력파발견 남,북관계 단절이 가져 온 큰 실책 2016.10.09 7 0
36544 엘다 10/3 죽전 이마트 교통사고 *주의 2016.10.09 286 0
36543 나를밡고가라 역대급 막말 모음.jpg 2016.10.09 15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54 355 356 357 358 359 360 361 362 363 ... 1404 Next ›
/ 140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