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7484958점
2위 거이타 6643710점
3위 유덕화 6389035점
4위 인공지능 4836080점
5위 몽고실 4689023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70784점
7위 마스터즈 3560770점
8위 킹죠지 3508550점
9위 꼬르륵 3426460점
10위 수양버들 3316670점

세종대왕이 셋째 아들임에도 형들이 왕위 계승에 시비를 못 걸었던 이유

세종대왕은 조선왕조 제3대 임금 태종의 3남이다. 장자 상속이 원칙인 전(前)근대 동아시아 왕조들의 관습에 의하면, 세종대왕은 왕위 계승의 순서가 안 돌아와야 하는데, 세종대왕의 부친 태종께서 장남 양녕대군과 차남 효령대군을 제치고, 삼남인 충녕대군(세종대왕의 즉위 전 호칭)에게 양위했다. 다들 아시다시피 태종의 장남 양녕이 좀 과하게 놀았던 것 같지만 적어도 사료상으로는 사도세자 같은 결격사유가 있었던 것 같지는 않았다. 그리고, 태종의 차남 효령대군도 충녕대군에게 양보하고, 나중에는 출가해 승려가 됐다고 하는 민간 전승까지 생겨났지만, 당초에는 형 양녕의 다음 차례는 자신이라고 믿었던 걸 보면 처음부터 왕위에 욕심이 없었던 건 아니었던 것 같다.

그런데도, 이 두 형들이 셋째 충녕대군에게 순순히 양보한 것은 다름 아닌 부친 태종이 눈을 부릅뜨고 지켜보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아까 태종이 세종대왕에게 양위했다고 썼듯이 세종대왕은 부왕이 자연사하여 왕위에 오른 게 아니라 부친이 시퍼렇게 살아 계신 상황에서 부친의 결단으로 왕위에 오른 것이다. 그리고, 태종은 단순히 상왕이 된 것에 그치지 않고, 세종 즉위 후 상당기간 동안에는 병권까지 쥐고 있었다. 그러니까 양녕대군이나 효령대군이 혹시라도 딴 맘을 먹었다가는 아버지 태종의 피의 보복(이미 조선건국 무렵 정몽주와 같은 고려왕조의 마지막 충신이나, 왕자의 난 때 양녕이나 효령의 삼촌들한테 유감없이 발휘된 일이 있었음)을 각오해야 했다. 그러니, 세종의 즉위에 대해 두 형인 양녕이나 효령, 기타 다른 야심가들 모두 그 뒤의 태종을 바라보며, 물개박수를 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을 것 같은 느낌.

그래서, 세종대왕의 화려한 문화적 업적에 감탄할 때는 한번쯤 그 뒤에서 손에 피를 묻혀 가며 그 토대를 닦은 태종 이방원을 떠올려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태종은 세종 처가도 박살내었다.세종 장인 영의정 심온에게는 사약, 장모는 관청노예로, 처남은 참형....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526 설사의속도 갤노트7 발화논란, 엉뚱한 문자 메시지로 더 확산 2016.10.10 10 0
36525 Cross_X 이은재 의원 황당 질의에 이어 황당 해명까지 2016.10.10 52 0
» 나라야_ 세종대왕이 셋째 아들임에도 형들이 왕위 계승에 시비를 못 걸었던 이유 2016.10.10 36 0
36523 육군원수롬멜 김용익 민주정책연구원장 트윗 글에 김빙삼 트윗 답글 2016.10.10 4 0
36522 황토목팬션 백남기씨 유족, 2차 부검 협의 요구 거부 2016.10.10 4 0
36521 깡해 트럼프 이번에는 미성년자 성폭행으로 소송 당해 2016.10.10 13 0
36520 남자사람여자 내가 먹은건 중국산..?.jpg 2016.10.10 16 0
36519 LIMPACT 이주일,김형곤 그들이 전해준 웃음의 의미 2016.10.09 14 0
36518 JENGA 김제동의 패기.jpg 2016.10.09 18 0
36517 스네이크에크 핵돌직구.jpg 2016.10.09 21 0
36516 깡해 지금 베를린입니다.jpg 2016.10.09 15 0
36515 황토목팬션 이래서 기러기 부부가 위험합니다. 2016.10.09 26 0
36514 남자사람여자 성업소 출입 남자와 파혼한 여자의 고민 2016.10.09 25 0
36513 벛꽃 메가스터디 설립자의 팩트폭행.jpg 2016.10.09 19 0
36512 문폴로 내일자 김용민의 그림마당.jpg 2016.10.09 7 0
36511 나야냐비 문재인 페이스북 - 사드문제에 대한 제안 2016.10.09 5 0
36510 초변태쿄코 내일자 갓도리.jpg 2016.10.09 6 0
36509 스네이크에크 광주에서 규모 2.2 지진 발생 2016.10.09 5 0
36508 LIMPACT 소방관들의 고통은 우리 상상 이상이다.jpg 2016.10.09 8 0
36507 중력파발견 낚시 좋아하시는 분들 제발 쫌~~~ 2016.10.09 13 0
36506 Cross_X 네이버 댓글 팩트폭력.jpg 2016.10.09 9 0
36505 LIMPACT 물 빠진 울산 주차장 有 2016.10.09 16 0
36504 손노리 김용익 전의원 트윗 - 이를 어쩌나 2016.10.09 7 0
36503 LIMPACT 이정현 근황 2016.10.09 13 0
36502 미연시다운족 생계형 비리에 관대한 헬조선 2016.10.09 10 0
36501 풀쌀롱전영록 전자왕국 일본에서 PC시장 1위가 중국업체?.gisa 2016.10.09 14 0
36500 나야냐비 헬조선의 유력 차기지도자 2016.10.09 18 0
36499 앙렁 오일 vs 대체에너지 2016.10.09 7 0
36498 황토목팬션 트럼프를 지지하는 이유 2016.10.09 8 0
36497 절묘한운빨 방송국 사장 퇴임에 '10돈 황금열쇠' 선물..얼빠진 천안함재단 2016.10.09 5 0
36496 nayana77 프랑스의 학교 급식 문화. 2016.10.09 17 0
36495 나를밟고가라 뉴스타파 최경영 기자 트윗.jpg 2016.10.09 7 0
36494 엘다 휴직한 공무원이 대기업서 억대연봉 받는다? 2016.10.09 12 0
36493 개만무는개 '골드미스' 지방여성공무원 .. 2016.10.09 23 0
36492 크로스킬즈 신호위반 교통사고 영상 모음 (극혐 주의) 2016.10.09 15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78 379 380 381 382 383 384 385 386 387 ... 1426 Next ›
/ 142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