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500406점
2위 유덕화 6370545점
3위 거이타 5855825점
4위 인공지능 4829080점
5위 몽고실 4038604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387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219780점
9위 마스터즈 3193970점
10위 호호호 3018704점

서울대병원이 가족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고 백남기 농민에게 무리한 연명치료를 시행한 흔적이 발견됐다. 서울대병원 측이 백 농민의 사망시점을 고의적으로 늦춘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에 백남기 농민 유족의 동의를 받아 서울대병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의무기록지에 따르면 백 농민의 마지막을 지켜본 담당 전공의는 이례적으로 "환자 본인의 생전 의사에 따른 자기결정권을 존중해야 하며, 가족들의 거듭된 합의 내용 또한 존중해야 한다는 점에 이해하고 있음을 공감한다"고 밝혔다.

자료:김병욱 의원실

9월6일자 의무기록지에는 "뇌단층촬영에서 뇌 전반에 걸쳐 저음영을 보이고 의식 호전을 기대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환자의 신체와 존엄이 훼손되지 않는 방향으로 고민하겠다고 약속했다"고 적시했다.

또 9월7일자에선 "채혈가능한 정맥을 찾아봤으나 마땅한 혈관이 없음", "PICC 통한 채혈을 시도했으나 역류가 잘 되지 않고 전해질 정확히 반영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돼 포기함(가성동맥류 때문에 치료중인)". "우측 노동맥을 찔렀으나 검체량이 부족해 다시 노동맥 또 찌름" 등 채혈조차 어려운 상황을 표현하기도 했다.

김 의원 측은 "의무기록지에 "이해"와 "공감"이라는 감정적 표현이 들어간 것은 극히 이례적"이라며 "전공의가 환자의 소생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인지하고 있었고, 환자 가족들의 의사가 중요하다는 점을 적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의무기록지에는 백남기 농민의 아내 박모씨와 딸 백모씨 등이 "수혈해 대한 강력한 거부의사를 표시"했고, 2015년 11월14일 사고 전 백 농민이 보호자들에게 "위독한 상황에서도 인공호흡기를 비롯한 중환자실 치료는 절대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여러차례 걸쳐 호소했다고 기재했다.

그러나 담당 전공의는 "전공의 독단적으로 판단할 수 없으며, 지정의 교수와의 상의가 필요하다"며 "호스피스센터 또는 법률팀, 의료윤리위원회 등에서의 조율이 필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며 자신의 뜻대로 결정할 수 없다는 의사를 유족측에 전했다.

김병욱 의원은 "전공의는 백 농민의 생전 의사와 가족들의 합의 내용을 존중하고 공감하고 있다고 표현했으나 혼자 판단할 수 없는 상황을 의무기록지에 남겼다"며 "의식 호전을 기대할 수 없는 상황에서 무리한 연명치료로 인해 신체와 존엄이 훼손되는 것을 염려하고 고민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환자와 보호자의 연명의료중단선택권이 무시되고 무리한 연명치료 시행한 정황에 대해 국감을 통해 밝히고 서울대병원 측에 책임을 묻겠다"라고 밝혔다.

http://media.daum.net/society/all/newsview?newsid=20161010100104794&RIGHT_REPLY=R4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646 중력파발견 83년도부터 개인용컴을 다뤘다고 하시는 분(?)의 위엄.jpg 1 2016.10.10 25 0
36645 장뤽고다르 백혜련의원의 그것이 알고싶다 2016.10.10 13 0
36644 나야냐비 부검을 '합리적'으로 집행하겠다는 경찰청장.... 2016.10.10 6 0
36643 하루스3 이재명 "경쟁을 하더라도 결국 함께 해야 할 분" 2016.10.10 11 0
36642 뿌우맨 3500만원 송금 기러기 아빠의 눈물 2016.10.10 18 0
36641 벛꽃 뻔뻔함이 누구와 많이 닮은 이은재 2016.10.10 15 0
36640 하루스3 박승, ‘문재인 싱크탱크’ 참여하게 된 이유 2016.10.10 5 0
36639 얼룩말엉덩이 백인 인종역차별 소송 사상 최고 2016.10.10 10 0
36638 문폴로 해경 고속단정 침몰, 31시간 동안 비공개 2016.10.10 11 0
36637 나를밟고가라 쉿~ 상국이 이사실을 눈치채선 안돼. 2016.10.10 10 0
36636 銀洞 '공공의 적' 된 중국어선..세계 각국, 발포·격침 등 강경대응 .. 2016.10.10 8 0
36635 장뤽고다르 박승춘 보훈처장 “임을 위한 행진곡 반대 대처 잘했다” 4년간 경찰에 포상 2016.10.10 7 0
36634 에덴동산 미국 1위 통신사 버라이즌도 노트7 판매중지 발표 2016.10.10 5 0
36633 이스나원 우리 군 간부 문화를 희롱하고 조롱해 군 신뢰를 실추시켰다 2016.10.10 9 0
36632 서찬혁 '녹조라떼' 낙동강 발암물질 농도 금강보다 최고 31배 .. 2016.10.10 6 0
36631 악의와비극 이희진 이준석 2016.10.10 41 0
» 남자사람여자 "서울대병원, 가족 반대 불구 백남기씨 무리한 연명치료" 2016.10.10 6 0
36629 루강 [만평 2016.10.10 2 0
36628 스네이크에크 현대차 서비스센터의 기적의 논리 2016.10.10 25 0
36627 나야냐비 83년부터 컴잘알 .jpg 2016.10.10 10 0
36626 뿌우맨 오늘본 지하철 노조.jpg 2016.10.10 14 0
36625 위거 강남 양파녀 .jpg 2016.10.10 42 0
36624 루강 법원, '뚫리는 방탄복' 논란 군수업체 대표 1심 무죄 2016.10.10 10 0
36623 깡해 게비스콘 1승 2016.10.10 14 0
36622 남자사람여자 닌텐도 스마트폰 컨셉 2016.10.10 6 0
36621 새타령 CNN "美 대선 2차 TV토론 승자도 힐러리",트럼프 음담패설 파문 고전 2016.10.10 2 0
36620 찌질이방법단 우리와는 별로 상관없는 기사.jpg 2016.10.10 8 0
36619 소고기짜장 트럼프 "내가 대통령되면 힐러리 감옥 보낼 것" 2016.10.10 5 0
36618 GREY 국민안전처, 중국어선의 해경단정 침몰 '은폐' 지시 2016.10.10 6 0
36617 찌질이방법단 새누리당, 소방관 순직 영결식서 웃으며 V자로 축하사진 찍어... 국민들 분노 파문 2016.10.10 14 0
36616 장뤽고다르 [단독 2016.10.10 4 0
36615 하루스 김제동 구라쳤다는 증인 등장 ㅋㅋㅋ빼박 2016.10.10 34 0
36614 엘다 해경정 침몰에 청와대 사과 2016.10.10 32 0
36613 JENGA 국회의원 4년 동안 재산 40억 증가(feat. 이은재) 2016.10.10 17 0
36612 스네이크에크 소녀는 사과를 원합니다.jpg 2016.10.10 12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53 354 355 356 357 358 359 360 361 362 ... 1405 Next ›
/ 140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