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812656점
2위 유덕화 6468766점
3위 거이타 6285605점
4위 인공지능 4834080점
5위 몽고실 4318921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522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킹죠지 3344500점
9위 마스터즈 3334470점
10위 호호호 3329609점

중국 어선의 불법조업이 확산하면서 세계 각국은 발포와 나포 등 강경조치로 대응하고 있다.

중국 어선은 서해와 동중국해, 남중국해뿐 아니라 인도양과 아프리카 인근 어장까지 진출해 불법조업을 하고 있다.

피해국 상당수는 어선 나포와 격침, 벌금 폭탄 등 강력한 대책을 내놓고 있으며, 단속에 저항하는 중국 어선에 총격을 가해 제압한 사례도 드물지 않다.

인도네시아 해군은 올해 5월 남중국해와 맞닿아 있는 나투나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저인망 어선을 향해 발포한 뒤 어선과 선원 8명을 나포했으며, 6월에도 같은 해역에서 단속에 저항하는 중국 어선에 총격을 가했다.

중국 정부는 이 과정에서 어민 한 명이 총상을 입었다면서 강하게 항의했지만, 인도네시아는 나투나 제도에 F-16 전투기 5대를 배치하고 군사기지를 확장하는 등 조치로 맞서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2014년 불법조업에 대한 강경대응 방침을 세운 이후 외국선박 220여척을 폭파해 침몰시켰다.

인도네시아 해군은 지난해에만 중국어선 한 척 등 외국어선 91척을 가라앉혔고, 올해 8월에도 다른 외국 선박 60여척과 함께 중국어선 3척을 추가로 침몰시키려다 중국의 반발을 의식한 듯 막판에 이를 연기했다.

하지만, 인도네시아는 최근 나투나 해역에서 중국어선 2척을 추가로 나포하는 등 단속을 더욱 강화하는 추세다.

역시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에 골치를 앓아 온 베트남은 수산자원감시대 소속 선박에 기관총, 고사총 등의 무기류를 탑재하기로 했다.

불법조업 단속에 저항하던 중국 어선이 피해국 해군의 발포에 격침되는 일도 있었다.

아르헨티나 해군은 지난 3월 14일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1천460㎞ 떨어진 푸에르토 마드린 연안에서 중국 저인망 어선이 경고를 묵살하고 경비정을 들이받으려 하자 총격으로 선체에 구멍을 뚫어 침몰시켰다.

아르헨티나는 침몰한 어선에 타고 있던 어민 4명을 구조한 뒤 체포해 처벌했다.

2012년에는 러시아 해군이 자국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불법으로 조업하다 정선명령에 불응하고 도주하는 중국 산둥(山東) 성 선적 어선 4척에 함포 사격을 가했고, 이 과정에서 선원 한 명이 실종돼 갈등이 빚어진 바 있다.

올해 5월에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이 불법조업과 EEZ 무단침입 혐의로 중국어선 세 척을 억류하고 선원 100여 명을 체포했다. 이 어선들은 130만 랜드(1억500만 원)의 벌금을 내고 한 달 뒤 풀려났다.

앞서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 남서방 76㎞ 해상에서는 지난 7일 오후 3시 8분께 100t급 중국어선이 불법조업을 단속하던 인천해경 3005함 경비정 소속 4.5t급 고속단정 1척을 고의로 들이받아 침몰시키는 사건이 발생했다.

http://media.daum.net/foreign/others/newsview?newsid=20161010115126625&RIGHT_REPLY=R8

우리나라에서는 상상할수 없는일 ㄷㄷㄷ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574 하루스3 박승, ‘문재인 싱크탱크’ 참여하게 된 이유 2016.10.10 5 0
36573 얼룩말엉덩이 백인 인종역차별 소송 사상 최고 2016.10.10 10 0
36572 문폴로 해경 고속단정 침몰, 31시간 동안 비공개 2016.10.10 11 0
36571 나를밟고가라 쉿~ 상국이 이사실을 눈치채선 안돼. 2016.10.10 10 0
» 銀洞 '공공의 적' 된 중국어선..세계 각국, 발포·격침 등 강경대응 .. 2016.10.10 8 0
36569 장뤽고다르 박승춘 보훈처장 “임을 위한 행진곡 반대 대처 잘했다” 4년간 경찰에 포상 2016.10.10 7 0
36568 에덴동산 미국 1위 통신사 버라이즌도 노트7 판매중지 발표 2016.10.10 5 0
36567 이스나원 우리 군 간부 문화를 희롱하고 조롱해 군 신뢰를 실추시켰다 2016.10.10 9 0
36566 서찬혁 '녹조라떼' 낙동강 발암물질 농도 금강보다 최고 31배 .. 2016.10.10 6 0
36565 악의와비극 이희진 이준석 2016.10.10 41 0
36564 남자사람여자 "서울대병원, 가족 반대 불구 백남기씨 무리한 연명치료" 2016.10.10 6 0
36563 루강 [만평 2016.10.10 2 0
36562 스네이크에크 현대차 서비스센터의 기적의 논리 2016.10.10 25 0
36561 나야냐비 83년부터 컴잘알 .jpg 2016.10.10 10 0
36560 뿌우맨 오늘본 지하철 노조.jpg 2016.10.10 14 0
36559 위거 강남 양파녀 .jpg 2016.10.10 42 0
36558 루강 법원, '뚫리는 방탄복' 논란 군수업체 대표 1심 무죄 2016.10.10 10 0
36557 깡해 게비스콘 1승 2016.10.10 14 0
36556 남자사람여자 닌텐도 스마트폰 컨셉 2016.10.10 6 0
36555 새타령 CNN "美 대선 2차 TV토론 승자도 힐러리",트럼프 음담패설 파문 고전 2016.10.10 2 0
36554 찌질이방법단 우리와는 별로 상관없는 기사.jpg 2016.10.10 8 0
36553 소고기짜장 트럼프 "내가 대통령되면 힐러리 감옥 보낼 것" 2016.10.10 5 0
36552 GREY 국민안전처, 중국어선의 해경단정 침몰 '은폐' 지시 2016.10.10 6 0
36551 찌질이방법단 새누리당, 소방관 순직 영결식서 웃으며 V자로 축하사진 찍어... 국민들 분노 파문 2016.10.10 14 0
36550 장뤽고다르 [단독 2016.10.10 4 0
36549 하루스 김제동 구라쳤다는 증인 등장 ㅋㅋㅋ빼박 2016.10.10 34 0
36548 엘다 해경정 침몰에 청와대 사과 2016.10.10 32 0
36547 JENGA 국회의원 4년 동안 재산 40억 증가(feat. 이은재) 2016.10.10 17 0
36546 스네이크에크 소녀는 사과를 원합니다.jpg 2016.10.10 12 0
36545 이스나원 대통령의 서재.jpg 2016.10.10 20 0
36544 LIMPACT [속보 2016.10.10 12 0
36543 문폴로 자식을 망치는 예 2016.10.10 21 0
36542 강왈왈 미국 통신사들 갤럭시 노트 7 판매 전면 중단 2016.10.10 8 0
36541 GREY 박근혜의 지록위마. 의사, 법률가 번뇌하다..avi 2016.10.10 8 0
36540 크로스킬즈 외국여경 vs 한국여경 2016.10.10 32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59 360 361 362 363 364 365 366 367 368 ... 1408 Next ›
/ 140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