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지존의보스 6772656점
2위 유덕화 6401050점
3위 거이타 6243825점
4위 인공지능 4833080점
5위 몽고실 4288426점
6위 스타플래티나 3550284점
7위 꼬르륵 3426460점
8위 마스터즈 3329970점
9위 킹죠지 3313525점
10위 호호호 3311144점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재단 이사장 개인 저서 사들이고, 방송국 사장에 퇴임기념 10돈 황금열쇠 선물

2010년 3월 26일 천안함 침몰로 46명의 승조원이 숨지는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당시 KBS는 주말 3일 동안 13시간 천안함 특별생방송을 진행했습니다.

KBS는 "특별생방송 천안함의 영웅들 당신을 기억합니다"를 방송하면서 실종자와 그 가족들을 위한 성금을 모금하기도 했습니다.

국민들이 모은 성금 중 일부가 군 지휘관 회식 비용 등으로 사용됐다는 의혹이 국회에서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천안함 사건으로 모인 성금은 약 400억 원이었습니다(395억5484만 원). 250억 원가량만 유가족에게 돌아갔고 나머지는 "천안함재단" 설립에 사용됐습니다.

그런데 숨진 46용사를 기리기 위해 세워진 천안함재단에 대해 오히려 유족들이 해체를 요구했습니다. 무슨 일일까요?

천안함 유가족들은 재단의 설립 목적인 추모 사업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며 차라리 해체해서 그 돈을 국가나 국민에게 반환하라는 주장을 펼쳐왔습니다.

2015년에는 유가족들이 재단 해체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청와대와 국가보훈처에 제출하기도 했습니다.

2015년 유가족들은 천안함재단 임원들이 2함대 해군 골프장에서 골프를 쳤다며 이에 항의하기도 했습니다.

천안함유가족들은 2015년부터 국가보훈처 등에 천안함재단의 감사를 요구했습니다.

유가족들은 천안함재단이 추모사업비와 생존자와 유가족 지원에 너무 적은 비용을 사용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실제로 천안함재단의 사업비 중에서 눈에 띄는 지출은 "천안함 추모 음악회"나 "대국민 안보 교육"이었습니다.

재단 측은 추모행사비용은 대부분 보훈처와 해군에서 지원했기 때문에 비용이 적었고, 재단 특성상 직원이나 사무실 운영비는 불가피한 예산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국민들이 400억 원이 넘게 모아준 성금이 고작 재단 직원의 급여와 사무실 운영비를 위해 사용되는 모습은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 오마이뉴스 기사 ]

※ 기사전문보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250102&PAGE_CD=N0002&CMPT_CD=M0112  천안함재단이라는 곳은 유가족들 분통떠뜨리게하고 국민성급 갉아먹는 곳이군요.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614 나야냐비 "해도 해도 너무하네" 수해지역 절도 기승 2016.10.11 14 0
36613 JENGA 문달프 - 문의 귀환 2016.10.11 31 0
36612 강왈왈 팩트폭력 합법화 2016.10.11 9 0
36611 문폴로 ‘임시정부 계승 상징 사진’ 초등 국정 사회교과서에서 뺐다 2016.10.11 8 0
36610 스네이크에크 방송문화진흥회, ‘대북전단 살포’ 극우단체에 1억 지원 2016.10.11 9 0
36609 나를밟고가라 천조국이 판매중단하니 눈치보다 이제서야 부랴부랴 2016.10.11 25 0
36608 zero 환자와 돈벌이 : 서울대병원, 162억 원의 비밀 2016.10.11 11 0
36607 hayjay 시원한 사이다 2016.10.11 16 0
36606 나야냐비 순식간에 차선 바꿔주는 기계.gif 2016.10.11 28 0
36605 초변태쿄코 힐러리, 트럼프 '음담패설' 이후 두자리 수 격차로 앞서 2016.10.11 21 0
36604 뿌우맨 'IMF는 국민 탓' 가르치는 초등학교… 네티즌 "적반하장" 분노 2016.10.11 17 0
36603 루강 과연 누가 '인간의 탈을 쓴 짐승'일까요? 2016.10.11 18 0
36602 쇼크미 [박건웅 만평 2016.10.11 6 0
36601 에덴동산 “영진위, 일제 미화 작품 예술영화로 선정” 4 2016.10.11 15 0
36600 앙렁 한국수력원자력이 원전에 대한 비판을 "포퓰리즘"으로 규정한 문서 때문에 난리가 났다 1 2016.10.11 7 0
36599 銀洞 경북 경주에서 규모 3.3의 지진이 발생했다. 2016.10.11 5 0
36598 멍뭉이의육감 어느 만평의 일침 2016.10.11 5 0
36597 이스나원 역대 어느 정부보다 많은 성과 .jpg 1 2016.10.10 21 0
36596 위거 [김용민의 그림마당 2016.10.10 6 0
36595 나야냐비 내일자 갓도리 1 2016.10.10 10 0
36594 에덴동산 사형제도를 유지하면 후진국 소리 듣는건 맞음. 1 2016.10.10 15 0
36593 루강 곧 우리나라 기업에 자리잡을 신기술.jpg 1 2016.10.10 22 0
36592 설사의속도 클린턴, 경합주 우세…선거인단 '매직넘버' 확보 눈앞에 2016.10.10 4 0
36591 나를밡고가라 [스브스뉴스 2016.10.10 7 0
36590 미연시다운족 자식처럼 키운다더니..유기견 두 번 울리는 '입양 사기' 2016.10.10 11 0
36589 개만무는개 [10월11일자 한국일보 만평 2016.10.10 7 0
36588 엘다 "홍준표 주민소환 서명자 3200여명 소환조사" 2016.10.10 10 0
36587 초변태쿄코 ‘뚫리는 방탄복’ 논란 군수업체 대표 1심서 무죄 .. 2016.10.10 13 0
36586 초변태쿄코 독일언론의 일침.jpg 2016.10.10 13 0
» 미연시다운족 유가족들이 '천안함 재단' 해체 요구 2016.10.10 9 0
36584 디트리히1 최순실-박근혜 보석게이트... 2016.10.10 14 0
36583 중력파발견 83년도부터 개인용컴을 다뤘다고 하시는 분(?)의 위엄.jpg 1 2016.10.10 25 0
36582 장뤽고다르 백혜련의원의 그것이 알고싶다 2016.10.10 13 0
36581 나야냐비 부검을 '합리적'으로 집행하겠다는 경찰청장.... 2016.10.10 6 0
36580 하루스3 이재명 "경쟁을 하더라도 결국 함께 해야 할 분" 2016.10.10 11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57 358 359 360 361 362 363 364 365 366 ... 1408 Next ›
/ 1408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