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923629점
2위 지존의보스 4916796점
3위 인공지능 4734080점
4위 거이타 4641060점
5위 꼬르륵 3099535점
6위 스타플래티나 2989780점
7위 몽고실 2957885점
8위 마스터즈 2801970점
9위 이피엘대장 2727702점
10위 연승천금 2541450점

A씨는 아직도 그날을 잊지 못한다고 했다. 그는 2003년 경기의 한 유기동물 위탁보호소에서 일하고 있었다. 당시 한 방송프로그램이 유기동물 보호소의 실태를 세상에 알렸다. 가족을 잃고 길거리를 떠돌다 보호소에 입소한 반려동물이 공고기간 동안 원주인이나 입양자를 찾지 못하면 안락사 당한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공개됐다.

유기동물의 서러운 운명을 확인한 시청자들이 들고 일어섰다. 방송이 끝나자 보호소에 시청자 문의가 쇄도했다. 잇단 방문자들로 인해 보호소는 발 디딜 틈이 없었다. 그런데 얼마 뒤 문제가 하나둘 발생하기 시작했다. A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사람이 워낙 많이 몰려와 번호표까지 나눠줬다"고 말했다.

입양 목적, 주거환경 등을 속이고 유기동물을 입양한 뒤 유기·학대, 파양하는 일들이 잇따르고 있다. (자료사진) © News1

당시 시청자들이 보호소에 문의전화를 하고, 직접 찾아온 이유는 안락사 당할 위기에 처한 유기견을 입양하기 위해서였다. 가족이 없단 이유로 죽을 운명에 처한 가여운 동물들을 입양하겠다는 맘을 품고 너도나도 보호소를 찾아왔다.

모두들 "정말 잘 키우겠다"고 다짐하며 유기견들을 데려갔다. 그런데 새 가족을 만나 보호소를 떠난 유기견 중 절반 이상이 다시 돌아왔다. 돌아온 유기견들은 결국 공고기간을 채운 뒤 안락사됐다. A씨는 "입양 심사 과정에서 굳은 의지를 보이던 사람들이라도 좀 기르다 버리는 경우가 많다"면서 "이런 일들이 지금도 자주 벌어진다"고 했다.

한 유기동물보호소에서 새 주인을 기다리고 있는 유기견의 모습. (자료사진)© News1

"입양사기"가 극성이다. 유기동물 입양센터를 운영하는 동물보호단체 등에 따르면 입양 목적, 주거환경 등을 속이고 유기동물을 입양한 뒤 유기·학대, 파양하는 일들이 잇따르고 있다.

동물보호단체가 운영하는 유기동물 입양센터는 특히 입양심사가 까다로운 편이다. 이 때문에 심사를 통과하기 위해 주거환경, 월소득, 직업을 거짓으로 작성하는 등 허위 정보를 적거나 "잘 키우겠다"며 굳은 의지를 강조하는 입양 희망자가 상당수다. 하지만 입양 동물을 죽을 때까지 책임감 있게 키우는 사람은 많지 않다.

관계자들은 이런 문제가 어제오늘 일이 아니라고 입을 모은다. 반려동물에 대한 한국 사회의 인식이 많이 달라졌다고는 하지만 아직 현장에선 "후진국보다 못하다"는 성토가 끊이지 않는다.

17년간 유기동물 구호 활동에 힘 써 온 임희진 케어 국장은 까다로운 입양 심사를 거쳐 입양을 보낸 뒤 불시에 가정방문을 해보면 참 황당한 모습을 많이 보게 된다고 했다.

임 국장은 "몇 년 전 한 여교사가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은 유기견을 입양했다"면서 "시간이 지나 중성화수술을 해주기 위해 연락했더니 "개가 죽었다"고 하더라. 확인해봤더니 개를 키우기 싫어 시골에 사는 지인에게 보냈더라"라고 말했다. 그는 "수소문을 해보니 낮에 두 시간 정도 집에 혼자 있을 아들이 외로울까봐 개를 입양한 교사가 개를 키우는 게 보통 일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자 버린 것으로 드러났다"며 "시골에 있다는 그 개는 결국 찾지 못했다"고 했다.

임 국장은 옥상이나 신발장에 짧은 목줄로 묶어둔 채 물도 주지 않고 방치하는 이들도 심심찮게 볼 수 있다고 했다. 입양심사 때 본인 집이라며 다른 집 사진을 보여주고 입양해 갔다가 들통 난 경우도 있고, 한 사이비 기도원에서 외부인 출입을 제한하기 위해 개를 입양한 경우도 있다. 임 국장은 "하루 종일 얘기해도 모자라다"고 했다.

유기견 "까비"가 애교를 부리고 있는 모습. 현재 서울 중구에 위치한 케어 퇴계로 입양센터에서 생활하고 있는 까비는 두 번의 파양 경험이 있다. © News1

동물보호단체의 유기동물 입양센터의 경우 사후 관리가 철저한 편이다. 입양 간 유기동물의 근황을 사진을 통해 확인하고 낌새가 이상한 곳은 가정 방문을 통해 점검한다. 제대로 관리 받지 못하는 개는 다시 데려온다. 입양 시 작성하는 각서에 해당 조항이 명시돼 있다.

문제는 유기견들이 입는 상처다. 입양 갔다가 보살핌을 받지 못하고 다시 센터에 돌아오는 유기동물들은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는다. 파양된 유기견들은 대부분 길게는 몇 달 동안이나 밥을 먹지 않거나 우울감에 시달리는 등 큰 후유증을 겪는다.

김은일 케어 구호동물 입양센터 팀장은 "다시 센터로 돌아온 동물들이 얼마나 심각한 우울증을 겪는지를 알면 쉽게 입양하지 못할 것"이라면서 "시덥잖은 이유들로 입양한 유기동물을 파양하는 사람들은 생명을 너무 가볍게 여기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펫숍이나 동물병원 등에서 어린 개를 분양받는 것보다 재정적 부담이 덜하다는 이유로, 또 단순히 호기심이나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개를 입양하는 사람이 많다"면서 "개를 키우는 건 아기를 키우는 것과 다르지 않다. 돈도 많이 들고, 손도 많이 간다. 정말 제대로 키울 수 없다면 아예 생각조차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http://media.daum.net/society/all/newsview?newsid=20161010164110370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693 나야냐비 순식간에 차선 바꿔주는 기계.gif 2016.10.11 28 0
36692 초변태쿄코 힐러리, 트럼프 '음담패설' 이후 두자리 수 격차로 앞서 2016.10.11 21 0
36691 뿌우맨 'IMF는 국민 탓' 가르치는 초등학교… 네티즌 "적반하장" 분노 2016.10.11 17 0
36690 루강 과연 누가 '인간의 탈을 쓴 짐승'일까요? 2016.10.11 18 0
36689 쇼크미 [박건웅 만평 2016.10.11 6 0
36688 에덴동산 “영진위, 일제 미화 작품 예술영화로 선정” 4 2016.10.11 14 0
36687 앙렁 한국수력원자력이 원전에 대한 비판을 "포퓰리즘"으로 규정한 문서 때문에 난리가 났다 1 2016.10.11 7 0
36686 銀洞 경북 경주에서 규모 3.3의 지진이 발생했다. 2016.10.11 5 0
36685 멍뭉이의육감 어느 만평의 일침 2016.10.11 5 0
36684 이스나원 역대 어느 정부보다 많은 성과 .jpg 1 2016.10.10 21 0
36683 위거 [김용민의 그림마당 2016.10.10 6 0
36682 나야냐비 내일자 갓도리 1 2016.10.10 10 0
36681 에덴동산 사형제도를 유지하면 후진국 소리 듣는건 맞음. 1 2016.10.10 15 0
36680 루강 곧 우리나라 기업에 자리잡을 신기술.jpg 1 2016.10.10 22 0
36679 설사의속도 클린턴, 경합주 우세…선거인단 '매직넘버' 확보 눈앞에 2016.10.10 4 0
36678 나를밡고가라 [스브스뉴스 2016.10.10 7 0
» 미연시다운족 자식처럼 키운다더니..유기견 두 번 울리는 '입양 사기' 2016.10.10 11 0
36676 개만무는개 [10월11일자 한국일보 만평 2016.10.10 7 0
36675 엘다 "홍준표 주민소환 서명자 3200여명 소환조사" 2016.10.10 10 0
36674 초변태쿄코 ‘뚫리는 방탄복’ 논란 군수업체 대표 1심서 무죄 .. 2016.10.10 13 0
36673 초변태쿄코 독일언론의 일침.jpg 2016.10.10 13 0
36672 미연시다운족 유가족들이 '천안함 재단' 해체 요구 2016.10.10 9 0
36671 디트리히1 최순실-박근혜 보석게이트... 2016.10.10 14 0
36670 중력파발견 83년도부터 개인용컴을 다뤘다고 하시는 분(?)의 위엄.jpg 1 2016.10.10 25 0
36669 장뤽고다르 백혜련의원의 그것이 알고싶다 2016.10.10 13 0
36668 나야냐비 부검을 '합리적'으로 집행하겠다는 경찰청장.... 2016.10.10 6 0
36667 하루스3 이재명 "경쟁을 하더라도 결국 함께 해야 할 분" 2016.10.10 11 0
36666 뿌우맨 3500만원 송금 기러기 아빠의 눈물 2016.10.10 18 0
36665 벛꽃 뻔뻔함이 누구와 많이 닮은 이은재 2016.10.10 15 0
36664 하루스3 박승, ‘문재인 싱크탱크’ 참여하게 된 이유 2016.10.10 5 0
36663 얼룩말엉덩이 백인 인종역차별 소송 사상 최고 2016.10.10 10 0
36662 문폴로 해경 고속단정 침몰, 31시간 동안 비공개 2016.10.10 11 0
36661 나를밟고가라 쉿~ 상국이 이사실을 눈치채선 안돼. 2016.10.10 10 0
36660 銀洞 '공공의 적' 된 중국어선..세계 각국, 발포·격침 등 강경대응 .. 2016.10.10 8 0
36659 장뤽고다르 박승춘 보훈처장 “임을 위한 행진곡 반대 대처 잘했다” 4년간 경찰에 포상 2016.10.10 7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18 319 320 321 322 323 324 325 326 327 ... 1371 Next ›
/ 1371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