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33314점
2위 인공지능 4061220점
3위 지존의보스 3792147점
4위 거이타 2841165점
5위 하피 2637382점
6위 꼬르륵 2325493점
7위 따저스승리 2285335점
8위 무조건닥공 2283439점
9위 스타플래티나 2243258점
10위 마스터즈 2139025점
단일배너


가습기 살균제 피해 아동 임성준군 어머니 등 증인 출석산소튜브 코에 꽂은 임 군 증인석에서 본인 이름 힘겹게 발음"사람이 살다보면 실수할 수도…잘못 인정하고 용서 빌라"신현우 전 대표 등 증인신문 과정 내내 고개 들지 못해

"우리 성준이 얼굴 좀 보세요. 당신들 때문에 언제까지 이렇게 살아야 되는지 모를 이 아이의 얼굴을 좀 보세요."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임성준 군의 어머니 A씨는 신현우(68) 전 옥시레킷벤키저 대표 등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건 피고인들을 향해 절규하듯 외쳤다.

【과천=뉴시스】임태훈 기자 =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임성준 군이 26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중앙동 법무부에서 열린 가습기살균제 사고 진상규명과 피해구제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법무부, 공정위원회 현장조사 보고에 산소 호흡기를 착용한 채 참석하고 있다. 2016.07.26. taehoonlim@newsis.com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인체에 유해한 가습기살균제를 제조·판매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신현우 옥시 전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2016.05.13. mangusta@newsis.com

1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311호 법정 방청석에는 유난히 작은 체구의 소년이 한명 앉아 있었다. 세련된 야구 모자를 쓴 영락없는 10대 소년이었지만, 아이의 코에는 산소 튜브가 꽂혀 있었다.

임군의 어머니 A씨는 이날 형사합의28부(부장판사 최창영) 심리로 열린 신 전 대표 등의 업무상과실치사·상 등 혐의 17차 공판에서 피해자 신분으로 법정에 섰다.

"바보가 되어도 좋으니 제발 살려만 달라고 했어요. 의사 선생님이 아이가 깨어나면 엄마도 못 알아볼 수 있다고 했는데…수개월 만에 눈을 뜬 성준이가 저를 보고 웃더라구요. 산소호흡기를 물고 있으면서도…."

A씨는 "성준이가 살아있지만 잘 때 잠을 잘 못 잔다. 가슴이 답답해서 숨을 쉬는 게 힘들다고 한다"며 "나쁜 생각까지 했었지만, 제 옆에 기대서 숨 쉬고 있는 성준이를 보니 너무 미안했다"고 울먹였다.

이어 "성준이의 숨소리가 고를 때가 제일 행복하다. 가끔 이유 없이 숨 쉬는 걸 힘들어하고 가슴이 답답하다며 고통을 호소할 때 제가 할 수 있는 게 없다"면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또 "사람이 살다 보면 실수할 수도 있다는 걸 알지만, 자신들이 잘못해서 많은 아이들이 아프거나 (세상을) 떠난 걸 안다면 잘못을 인정하고 용서를 빌어야 하는 게 맞다"며 "다들 결혼하셨으면 집에 아이들이 있지 않은가. 그 아이들은 건강히 잘 지내고 다른 아이와 같이 평범하게 살고 있지 않은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A씨는 "성준이가 최근 폐 기능이 많이 떨어지고 호흡 곤란 증세가 심해져 구급차를 불렀지만 원인을 모르겠다고 하더라"면서 "성준이 장난감을 정리하면서도 유물이 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라며 말을 잇지 못하고 오열했다.

그는 다시 "우리 아들 이렇게 만든 제가 죄인인 것 안다. 평생을 지켜만 보면서 벌 받으면서 사는 것도 안다"며 "이 벌이 부족하다면 더 받겠다. 그러나 이게 제 잘못만은 아니지 않나"라며 흐느꼈다.

A씨는 증인신문을 마친 뒤 아들인 임 군을 증인석으로 데려 왔다. 임 군은 "이름이 뭐니"라고 묻는 재판장의 질문에 자신의 이름 석 자를 힘겹게 말한 뒤 다시 방청석으로 돌아갔다.

A씨는 피고인들에게 "이 아이의 얼굴을 보라"고 했지만, 피고인들은 끝내 고개를 들지 못했다.

가습기 살균제 사용으로 딸을 잃은 B씨도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은 대부분 직장을 잃거나 또는 가정을 잃었다"며 "단순히 피해자가 발생하는 차원을 넘어서 가족들이 모조리 해체되고 파괴되는 현실이 계속해서 악화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B씨는 또 ""아이에게도 안심"이란 문구 등을 결정한 저 사람들 때문에 대한민국 국민들이 수없이 죽어갔다"면서 "가습기 살균제가 폐 손상의 원인으로 밝혀진 이 시점까지도 무죄를 주장하는 것은 용납되거나 허용되어서는 절대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B씨는 신 전 대표 등을 변호하는 변호인단을 향해서도 "저 사람들을 변호하기 위해 10명 이상의 변호사들이 "책임이 없다", "죄가 없다"고 변론하고 있다"며 "황사나 알레르기, 꽃가루 등이 원인이라며 자신들의 잘못은 없다고 일관되게 주장하고 있다. 지금이라도 사임하라. 위약금이 문제가 되면 피해자들이 십시일반 모아 보전해드리겠다"고 힐난했다.

A씨와 B씨를 비롯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은 재판부에 피고인들을 엄벌해줄 것을 호소했다.

이들은 "수백명이 다치고 숨진 이 사건에서 아직 가해자는 없는 상황"이라며 "저희같은 억울한 피해자나 유사한 사건이 발생하지 않게끔 사회의 경종을 울릴 수 있는 판결을 부탁드린다"고 간곡하게 요청했다.

재판부는 이날 증인으로 출석키로 했으나 모습을 나타내지 않은 호서대 유모(61) 교수를 오는 18일에 다시 증인으로 소환토록 구인장을 발부했다. 유 교수는 옥시에 유리하게끔 가습기 살균제 실험을 하고 뒷돈을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신 전 대표 등은 가습기 살균제를 출시하면서 흡입독성 실험 등 안전성 검사를 제대로 하지 않아 인명피해를 낸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61011135121123&RIGHT_REPLY=R48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725 황토목팬션 [김용민의 그림마당 2016.10.11 13 0
36724 풀쌀롱전영록 국가별 군대 식단 有 2016.10.11 54 0
36723 GREY 29억에 낙찰된 그림 2016.10.11 38 0
36722 소고기짜장 두려움과의 전쟁.jpg 2016.10.11 28 0
36721 에덴동산 군대 내부고발자 김영수 소령 근황.jpg 2016.10.11 37 0
36720 소고기짜장 횡단보도 앞 일시정지는 지키면 바보되는 나라 2016.10.11 24 0
36719 남자사람여자 10조원 공적 자금 투입하자,,"호화판이 된 "조선·해운업계?".. 2016.10.11 21 0
36718 풀쌀롱전영록 불법조업 중국어선에 함포 사격 등 강경 대응 2016.10.11 13 0
36717 깡해 봇물처럼 쏟아지는 최순실 의혹들 2016.10.11 23 0
36716 악의와비극 MB 청계재단, 재단목적 변경 퇴짜 맞아.. 장학사업도 '반토막' 2016.10.11 15 0
36715 미연시다운족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비 놓고 김제시-시민단체 '마찰' 2016.10.11 14 0
36714 깡해 해외 독립운동 유적 관리 예산.jpg 2016.10.11 16 0
36713 찌질이방법단 문재인은 국감출석 3번, 우병우는 왜 안 되나 2016.10.11 15 0
36712 Dsus4 [김상민의 세상이야기 2016.10.11 7 0
» 문폴로 절규와 통곡..눈물바다 된 가습기 살균제 법정 .. 2016.10.11 12 0
36710 뿌우맨 같은 의사로서 부끄럽다 2016.10.11 26 0
36709 황토목팬션 무역보험공사 1,500억원 대출사기,,국민 혈세 투입 2016.10.11 12 0
36708 스네이크에크 김홍걸, 하는 일마다 군사독재정권을 방불케하는 박근혜 정권입니다 2016.10.11 9 0
36707 나야냐비 우장X창 근황.jpg 2016.10.11 45 0
36706 나야냐비 "해도 해도 너무하네" 수해지역 절도 기승 2016.10.11 14 0
36705 JENGA 문달프 - 문의 귀환 2016.10.11 15 0
36704 강왈왈 팩트폭력 합법화 2016.10.11 8 0
36703 문폴로 ‘임시정부 계승 상징 사진’ 초등 국정 사회교과서에서 뺐다 2016.10.11 8 0
36702 스네이크에크 방송문화진흥회, ‘대북전단 살포’ 극우단체에 1억 지원 2016.10.11 9 0
36701 나를밟고가라 천조국이 판매중단하니 눈치보다 이제서야 부랴부랴 2016.10.11 25 0
36700 zero 환자와 돈벌이 : 서울대병원, 162억 원의 비밀 2016.10.11 11 0
36699 hayjay 시원한 사이다 2016.10.11 16 0
36698 나야냐비 순식간에 차선 바꿔주는 기계.gif 2016.10.11 28 0
36697 초변태쿄코 힐러리, 트럼프 '음담패설' 이후 두자리 수 격차로 앞서 2016.10.11 17 0
36696 뿌우맨 'IMF는 국민 탓' 가르치는 초등학교… 네티즌 "적반하장" 분노 2016.10.11 11 0
36695 루강 과연 누가 '인간의 탈을 쓴 짐승'일까요? 2016.10.11 18 0
36694 쇼크미 [박건웅 만평 2016.10.11 6 0
36693 에덴동산 “영진위, 일제 미화 작품 예술영화로 선정” 4 2016.10.11 14 0
36692 앙렁 한국수력원자력이 원전에 대한 비판을 "포퓰리즘"으로 규정한 문서 때문에 난리가 났다 1 2016.10.11 7 0
36691 銀洞 경북 경주에서 규모 3.3의 지진이 발생했다. 2016.10.11 5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72 73 74 75 76 77 78 79 80 81 ... 1126 Next ›
/ 1126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