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797514점
2위 인공지능 4429115점
3위 지존의보스 4419082점
4위 거이타 4074230점
5위 꼬르륵 2825660점
6위 몽고실 2665240점
7위 마스터즈 2578470점
8위 스타플래티나 2521443점
9위 이피엘대장 2353982점
10위 가야 2052696점
조회 수 39 추천 수 0 댓글 0

군복 벗고 군납비리 파헤치는 김영수 국방권익연구소장 김영수 국방권익연구소 소장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 위치한 국방권익연구소는 일반인들에게는 생소하지만, 군납관련 종사자들에게는 귀가 번쩍 뜨이는 곳이다.지난 2009년 군납관련 비리를 당당히 밝히고도 군복을 벗어야했던 김영수 예비역 해군 소령이 전역 후 방산비리와 싸우겠다는 일념으로 올해 1월 개설한 곳이기 때문이다.지난 6일 국방권익연구소를 찾았을 때도 김영수 국방권익연구소장은 ‘군납관련 입찰공고’들의 문제를 열심히 분석하고 있었다.김영수 소장은 “군납관련 부조리를 일신하기 위해서는 객관적인 평가가 우선적으로 필요하다”면서 “객관적인 평가가 공정성을 만들고 공정성이 투명성을 만든다”고 말했다.그는 “군에서 납품관련 입찰공고를 꼼꼼히 검토해보면, 그 사업의 문제점을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김 소장은 군에 납품되는 의료기기를 예를 들며, 납품 제안서의 평가요건들을 꼼꼼히 지적했다.“이 규격서 중 제품의 ‘디멘션(Dimension-치수/가로,세로,높이)’만 봐도 이미 특정업체의 특정모델을 구매하겠다는 수의계약이나 다름없다. 지금 보고 있는 이 사업의 제품의 치수는 ‘밀리’단위로 세분화했기 때문에 이 세부 치수를 충족하는 제품은 전 세계에서 단 한 개 제품(모델)밖에 없는 것"이라며 "결론적으로 OO군병원은 특정회사의 특정모델을 이미 정해놓고 마치 공개경쟁입찰인것처럼 편법을 쓴 것"이라고 설명했다.이어 그는 "제가 권익위원회 조사관 당시 OO기관에 대해 1년 간의 입찰공고를 분석한 결과, 이러한 경우처럼 공개경쟁을 가장한 특정업체와의 수의계약이 전체의 약 3분의 2에 달했다”라고 덧붙였다.그는 또 다른 입찰공고문을 보여주면서 “이 사업의 경우 평가요소는 제시됐지만, 구제적인 배점 기준이 존재하지 않는다. 정량적(객관성) 평가가 아닌 정성적(주관적) 평가가 이뤄질 요소가 다분히 있다”면서 “객관성 없는 입찰평가는 공정성이 결여되고 공정성이 결여되면 투명성을 기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그에게 ‘군납관련 구조를 명확하게 볼 수 있는 비결’과 ‘왜 힘든 싸움을 하는가’를 묻자, 김 소장은 “2006년 해군 소령으로 계룡대(육·해·공군의 본부) 근무지원단에서 근무할 당시 군납비리를 조사하면서 7개월 동안 5억 원 정도를 절감해내는 성과를 냈다”면서 “하지만 혼자 힘으로 군납비리에 대한 문제를 해결하기 어려웠다. ‘군 자체적인 정화시스템이 정지’됐다고 느껴 군납비리를 뿌리 뽑기위해 전역 후 국민권익위원회에서 5년간 집중적으로 조사했고, 지금까지 이 일을 매진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해군사관학교 출신의 엘티트 장교였던 그는 2009년 당시 군납비리 문제를 양심선언해, 세간에서는 그를 ‘양심 있는 장교’ 혹은 ‘의인(義人)’이라고 부른다. 이런 그가 최근 관심을 두고 연구 중인 분야는 방산관련 ‘중소기업의 권익보호’다.그는 “최근 ‘김영란 법(부정청탁 금지법)’이 발효돼, 방산분야도 더 이상 낡은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 할 수 없다”면서 “사람의 인맥에 의지에 사업을 추진하거나 유지하는 것이 아니라 명확한 법령에 의거한 공정성과 투명성으로 군납사업을 이끌어야 하는 시기”라고 강조했다.그는 김영란 법의 의미를 “과거의 나쁜 점을 하지 말라는 것이라기보다 장차 옳은 길로 가라는 것”이라면서 “법령적 지식이 부족한 중소기업들이 군납분야에서도 소외되는 약자이기에 그들을 위한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고 밝혔다.김 소장은 방위사업에서 원가부정행위 예방을 목적으로 추진중인 ‘방위사업계약의 원가 공정화에 관한 법률(안)’에 대해서는 “원가부정행위로 국가예산의 손실이 발생됨에도 원가부정행위를 예방할 자료요청권한이 없는 실정”이라면서 “방위사업법을 적용하지 않는 하도급업체에는 원가를 보장해 주지 않으면서 원가공개를 요구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며 “영세한 하도급 업체에 대한 피해발생 보호와 보호대책이 필요하다”고 수 차례 강조했다.한편, 그는 "군대에서 병사들에 대한 인권보호는 관심이 많지만 하사 이상 군 간부들에 대한 인권은 무시되고 있다"면서 "이러한 문제도 꼭 해결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747 얼룩말엉덩이 사전제작 드라마의 위엄. 2016.10.13 22 0
36746 남자사람여자 시원한 감주 한 잔 2016.10.13 7 0
36745 킨다마 속내? 드러낸 검찰 2016.10.13 16 0
36744 GREY 성매매 합법화를 주장하는 여성.jpg 2016.10.13 28 0
36743 강왈왈 자살녀 구하려다가 패가망신 할뻔함 2016.10.13 23 0
36742 소고기짜장 [모바일 주의 2016.10.13 9 0
36741 소고기짜장 軍, 겨울 난방용 소총 개발 보급하다 중단 2016.10.13 17 0
36740 강왈왈 이재명 시장의 한마디 2016.10.13 12 0
36739 멍뭉이의육감 나경원은 어떤 사람이 백남기를 죽였다고 의심한다 2016.10.13 18 0
36738 나라야_ 성남시장의 극딜.jpg 2016.10.12 17 0
36737 디트리히1 이휘소 박사 이야기.jpg 2016.10.12 18 0
36736 나야냐비 노무현 "정치하는 사람들이 한번씩 맞아줘야 국민들 화가 좀 안풀리겠습니까?" 2016.10.12 8 0
36735 뿌우맨 [국제 2016.10.12 5 0
36734 문폴로 도쿄 기형생물 증가…"2년 전부터 늘고 있다.gisa 2016.10.12 17 0
36733 JENGA 일본인의 한국인 테러로 세상에 알려야하는 이유 2016.10.12 11 0
36732 에덴동산 흔한 파견업체 생산직.jpg 2016.10.12 16 0
36731 루강 일본 순시선이 중국 어선 단속하는 방법.jpg 2016.10.12 20 0
36730 킨다마 최순실을 꼭꼭숨기는 꼼꼼한 근혜씨 2016.10.12 19 0
36729 강왈왈 [만평 2016.10.12 4 0
36728 하루스 대한민국 수준 ㅠ 2016.10.12 24 0
36727 초변태쿄코 죽전 이마트 교통사고 전말. 2016.10.12 18 0
36726 손노리 정부: "내년 4월 12일, 대한민국 헌법 개헌 국민투표" 대통령중임제 개헌 주장 1 2016.10.12 10 0
36725 뿌우맨 분노의 빡침.jpg 2016.10.12 15 0
36724 나야냐비 "이적행위 전문가들 박근혜 정권에 다 모였다" 2016.10.12 7 0
36723 하루스3 갤럭시노트7 반송용 폭발피해 방지 상자 등장 2016.10.12 11 0
36722 나를밟고가라 미국 시애틀의 자동차들은 어디에서 온 차들일까? 2016.10.12 17 0
36721 쇼크미 갤럭시 노트7 발화, 폭발 원인 밝혀져 2016.10.11 53 0
36720 황토목팬션 [김용민의 그림마당 2016.10.11 16 0
36719 풀쌀롱전영록 국가별 군대 식단 有 2016.10.11 54 0
36718 GREY 29억에 낙찰된 그림 2016.10.11 44 0
36717 소고기짜장 두려움과의 전쟁.jpg 2016.10.11 28 0
» 에덴동산 군대 내부고발자 김영수 소령 근황.jpg 2016.10.11 39 0
36715 소고기짜장 횡단보도 앞 일시정지는 지키면 바보되는 나라 2016.10.11 24 0
36714 남자사람여자 10조원 공적 자금 투입하자,,"호화판이 된 "조선·해운업계?".. 2016.10.11 21 0
36713 풀쌀롱전영록 불법조업 중국어선에 함포 사격 등 강경 대응 2016.10.11 13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53 254 255 256 257 258 259 260 261 262 ... 1307 Next ›
/ 1307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