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833099점
2위 인공지능 4604080점
3위 지존의보스 4588311점
4위 거이타 4350125점
5위 꼬르륵 2951030점
6위 몽고실 2762695점
7위 마스터즈 2670470점
8위 스타플래티나 2547290점
9위 이피엘대장 2525062점
10위 참이슬 2349185점

육군 전방부대에 전력화 되고 있는 개인 화기인 K2C1 소총이 손으로 잡는 총열덮개 부분의 발열 문제로 생산이 중단됐다. 군 당국은 개선방안을 마련해 올해 내로 개선한 총기의 전력화를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13일 방위사업청과 국방기술품질원 등에 따르면 K2C1 소총의 총열 덮개 부분 발열 문제가 발생해 이에 대한 기술검토를 마치고 개선안을 마련했다.

군 관계자는 “K2C1 소총은 총열덮개를 플라스틱이 아닌 알루미늄 재질로 만들어 K2 소총 대비 총열덮개 온도가 상승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전방손잡이 등 추가 부수기재 적용을 통해 운용자 불만사항을 최소화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군은 현재 보급된 K2C1 소총을 전량 회수했으며 K2 소총을 대체 지급했다.

◇‘피카티니레일’ 장착 위해 알루미늄 덮개 제작5.56mm K2C1 소총은 기존 K2 소총을 개량한 개인화기다. 올해 7월부터 육군 보병사단 등 전방부대부터 순차적으로 보급되고 있다. 개당 단가는 113만원으로 육군은 총 계약 물량 5만9000정 중 현재까지 1만3000정(약 30%)을 전력화 했다. 육군 19개 보병사단에 배치돼 운용될 예정으로 기존에 사용하던 K2 소총은 후방부대의 M16소총을 대체한다.

K2C1 소총은 기존 K2 소총의 개머리판과 총열덮개 부분의 형상을 개량한 것이 특징이다. K2 소총 생산을 시작한 지 30년이 흐르는 동안 병사들의 평균 신장이 커진 것을 반영한 소총이다. K2C1 소총은 병사의 신장에 따라 개머리판 길이를 늘이거나 줄일 수 있는 신축형 개머리판을 부착했다. 개머리 부분에 경첩과 같은 ‘접철’을 달았다. 펼쳤을 때 전장이 1014mm로 기존 K2 소총 대비 34mm 길다.

또 K2C1은 총열덮개 부분에 ‘피카티니 레일’을 달았다. 피카티니 레일은 소총에 조준경, 표적 지시기, 전등 등을 쉽게 탈착할 수 있도록 홈이 파진 장치다. K2C1은 피카티니 레일을 달기 위해 총열덮개 소재를 열경화성수지 플라스틱 대신 알루미늄 소재를 적용했다.

K2C1 소총 [이데일리DB] ◇형상 변경해 연내 개선 총기 전력화 재개

그러나 올해 7월 7일 육군 21사단에 최초 보급돼 사용하던 중 8월 5일 100발 이상의 다량 사격 시 총열덮개 발열로 인해 운용이 어렵다는 사용자불만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방사청과 기품원은 8월 8일과 9월 21일, 10월 6일 3차례의 사격시험을 거쳐 전방손잡이 등 추가 부수기재 적용을 통한 운용자 제한 사항을 해소하기로 했다.

첫 사격시험에서 K2소총의 총열덮개 측면 기준 온도는 43.6℃인 반면 K2C1소총은 51.2℃까지 올라갔다. 2차 사격시험에서는 K2소총 총열덮개 측면 온도가 36℃였는데 K2C1소총은 43℃를 기록했다. 해외유사장비인 독일 HK416소총과의 비교 사격 시험에서 독일제는 59.5℃를, K2C1소총은 60.3℃로 약간 높았다.

관계기관들은 현재 전방손잡이를 현재 고정식에서 접이식으로 바꾸는 방안과 레일덮개와 방열덮개를 교체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방사청 주관 사업 회의를 통해 형상 변경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후 11월 중 육군에서 야전운용성 확인 과정을 거쳐 12월부터는 개선 총기의 양산과 전력화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은 “개인화기는 군인의 가장 기초적인 무기체계”라면서 “개인화기에서 조차 문제가 발생해 전력화가 지연되고 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http://media.daum.net/politics/dipdefen/newsview?newsid=20161013152552142&RIGHT_COMM=R7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795 멍뭉이의육감 더불어민주당, '中어선 함포사격 방침'에 우려…"국익 보탬안돼" 국제호구 2016.10.14 6 0
36794 hayjay 탁현민 교수 트윗, 블랙리스트를 만든 실체가 없다는데 2016.10.14 4 0
36793 앙렁 "다음 대통령, 사람이기만 했으면"..'거리의 인문학자' 사이다 폭탄 2016.10.14 9 0
36792 hayjay 젊은 남자가 그럴수도 있지 2016.10.14 23 0
36791 킨다마 "다음 대통령, 사람이기만 했으면"…'거리의 인문학자' 사이다 폭탄 2016.10.14 12 0
36790 황토목팬션 대림동 차이나타운을 맛보다.gisa 2016.10.14 32 0
36789 장뤽고다르 리쌍아 곱창먹자ㅋㅋㅋ 2016.10.14 37 0
36788 황토목팬션 이재명의 '쓴소리'가 필요했던 하태경, 왜?.avi 2016.10.14 16 0
36787 Dsus4 이재명의 이상한 행동 (페북펌) 2016.10.14 20 0
36786 강왈왈 청년팔이 양아치들.... 2016.10.14 35 0
36785 GREY 검찰, 김제동 '영창 발언' 고발사건 수사 '초음속' 착수 2016.10.14 15 0
36784 깡해 이상호 기자 무죄 확정.. 네티즌 “MBC, 법적으로 흉기됐다” 2016.10.14 11 0
36783 강왈왈 이재명 성남시장 “사회발전 시정 위해 청년수당 필요” 2016.10.14 13 0
36782 깡해 수상한 모녀의 동시 개명 2016.10.14 26 0
36781 악의와비극 밥 딜런이 노벨문학상을 받다 2016.10.14 12 0
36780 나를밟고가라 국제적 호구.jpg 2016.10.13 34 0
36779 나를밡고가라 핵직구 갓도리.jpg 2016.10.13 22 0
36778 크로스킬즈 최군 재판 승소 판결로 군대 안가는건 아님 2016.10.13 20 0
36777 Dsus4 삼성이 최순실 딸에게 '명마 후원'까지…끝없는 특혜 의혹 2016.10.13 17 0
36776 나야냐비 자존심 상한 이승환 2016.10.13 25 0
36775 GREY 오지다 의 뜻 2016.10.13 56 0
36774 장뤽고다르 일본 오사카 전철 외국인 차별방송 논란 소리O 2016.10.13 16 0
36773 크로스킬즈 문재인을 보자 폭풍눈물을 흘리는 소방대원들.gif 2016.10.13 24 0
36772 황토목팬션 요즘 영국 2016.10.13 29 0
36771 강왈왈 1만9천년간 보존된 '현생인류 초기 발자국' 발견 2016.10.13 14 0
36770 찌질이방법단 현상금 320억의 사나이 2016.10.13 36 0
36769 나라야_ 김빙삼의 일침.jpg 2016.10.13 12 0
36768 개만무는개 전남 신안 섬 여교사 성폭행 3명 12~18년 선고…범행장면 촬영 드러나 2016.10.13 30 0
36767 황토목팬션 학생들이 왜 과격 시위를 하는지 알겠다. 2016.10.13 39 0
» 서찬혁 뜨거워져 못잡는 K2C1소총 전량 회수, 덮개 개선해 연내 재보급 .. 2016.10.13 14 0
36765 새타령 국가 정책이 잘못되어 돈이 엉뚱 한곳에 쓰인 결과,,,,, 2016.10.13 11 0
36764 육군원수롬멜 BLACKLIST 2016.10.13 8 0
36763 위거 "2년 미만 여성교직원 벽지학교 발령내지 않겠다" 2016.10.13 8 0
36762 악의와비극 중국인 95% "한국의 中 어선 조준 승인은 과격한 대응" 2016.10.13 5 0
36761 Dsus4 지금 미국에서 새로 터진 트럼프 성추행 사건 2016.10.13 12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93 294 295 296 297 298 299 300 301 302 ... 1349 Next ›
/ 1349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