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859294점
2위 인공지능 4609080점
3위 지존의보스 4494661점
4위 거이타 4381685점
5위 꼬르륵 2978030점
6위 몽고실 2768995점
7위 마스터즈 2676470점
8위 스타플래티나 2642290점
9위 이피엘대장 2552652점
10위 참이슬 2324135점

[STX접대비③] STX, 기자 접대비로 하룻밤 수백만원 써 (주)STX가 언론사 기자들을 상대로 한 접대비 규모는 회당 평균 65만 원으로, 정부 부처 공무원(접대액 28만 원)과 국회의원 보좌진들(접대액 33만 원)보다 2배 가량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이른바 ‘김영란법’에 언론인이 포함돼야 하는 이유를 여실히 보여주는 사례다. 뉴스타파는 주식회사 STX의 법인카드 사용 내역을 입수, 기자와 공무원들이 STX로부터 얼마나 자주 향응을 제공받았는지 분석했다. 이를 위해 지난 2009년부터 2013년까지 STX 홍보팀 명의로 사용된 법인카드 사용액 7억9000여만 원 중에서 언론사 이름이 기재돼 있거나 ‘출입기자’, ‘외신기자’ 등 기자를 접대한 것으로 적힌 카드 결제 내역만 따로 추렸다. 접대비 또는 거래처 접대비로 적혀 있어 기자 접대비라고 말하기 어려운 것들은 모두 제외했다. 이 같은 방법으로 기자 접대비로 분류한 법인카드 사용액은 2억5512만 원. KBS, MBC, SBS 등 지상파 3사를 포함해 조선·중앙·동아 등 주요 신문, 경제지, 인터넷 매체 등 모두 36곳의 언론사가 391차례 접대를 받은 것으로 나왔다. 이는 같은 기간 국회의원 보좌진들이 143차례 4700만 원 상당을, 정부부처 공무원들이 56차례 1600여만 원의 접대를 받은 것보다 건수는 물론 1회 평균 접대 비용에서 훨씬 많았다. 공무원들이 주로 식사 대접을 받은 반면 기자들의 경우 식사뿐아니라 유흥업소와 골프장에서 한 번에 100만 원이 넘는 고가의 향응을 자주 제공받았다. STX의 기자 접대비는 2010년 3000만 원에서 2013년에는 7000만 원을 넘었다. 전 STX 홍보팀 관계자는 이처럼 접대비가 크게 늘어난 이유에 대해 “경영위기가 오면서 기자들이 별의별 말도 안 되는 내용을 가지고 기사를 써댔다”며 “기자들과 친해지려면 수단이 접대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특히 STX가 경영이 악화돼 채권단과 자율협약을 맺기 직전인 2013년 한 해 동안 언론사 골프 접대만 무려 43차례, 금액으로는 5천200만 원이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기자 접대비에는 불법 성매매가 의심되는 경우도 종종 발견됐다. 지난 2013년 한 경제신문을 상대로 한 ‘기업설명회’라고 적혀 있는 법인카드 사용내역을 보면 술값은 93만 원인데 봉사료는 이보다 두 배 많은 217만 원이었다. 뉴스타파 취재진이 법인카드가 사용된 유흥주점을 찾아가서 손님을 가장해 여자 종업원에게 술값을 물어보니 “1인당 70만 원인데 여기에는 여성 접대부 한 명을 술자리에 앉히는데 10만 원. 이른바 2차 즉 성매매를 하면 1인당 30만 원이 추가된다”는 답이 돌아왔다. 뉴스타파는 2012~2013년 기자 접대비 상위 10개 언론사 편집국장과 보도국장 등에게 공문을 보내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했다. 하지만 STX로부터 접대 받은 사실을 인정하는 언론사는 없었다. 매일경제 측은 자료의 신뢰도를 문제삼았다. 매일경제 손현덕 편집국장은 “산업부장 근무시절 STX 홍보실 임원과 골프를 친 적이 없는데 STX 접대비 내역에 골프를 쳤다는 기록이 있다는 점 등에서 자료의 신뢰도가 떨어진다”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과 연합뉴스, MBC는 STX 홍보팀 직원들이 다른 용도로 법인카드를 사용해 놓고 언론사 이름을 도용한 것 아니냐는 반응을 내놨다. 나머지 6개 언론사는 답변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당시 STX 홍보팀에 근무했던 직원들은 기자들을 위해 하룻밤에 수백만 원씩 쓴 거액의 접대가 자주 있었다고 말했다. 전 STX 홍보팀 관계자는 “매일경제 한상대회 때 감사의 표시로 술을 샀다”고 말했다. 이날 결제된 법인카드 사용내역에는 ‘매경 한상대회 현지 기자간담회 초청행사’로 기록돼 있었다. 공교롭게 STX 접대비 상위에 오른 언론사들은 대부분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일명 김영란법 시행에 반대하는 입장을 보였다. 지난 7월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난 직후 연합뉴스는 <김영란법 합헌> ‘밥값 3만원, 장사불가…외식업계 비상‘ 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출고했다. 매일경제는 다음날 1면 머릿기사에 “김영란법은 한국 언론에 대한 모욕”이라는 김세형 주필 글을 실었다. 김진호 경향신문 노조위원장은 “강남 룸싸롱에서 수백만원의 술을 마신다는 것은 취재에 필수적인 과정이 아니고 일종의 길들이기”라면서 “고가의 향응을 받으면서 일하는 게 언론의 자유는 아니다”고 말했다. http://newstapa.org/34940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869 벛꽃 북한한테 돈주고 무력시위 해달라고 요청 2016.10.16 23 0
36868 스네이크에크 이재명 시장님 트윗 - 진정한 빨갱이 2016.10.16 11 0
36867 문폴로 속이 탈 지경인 ㄹ혜에게 표창원 사이다 화답 2016.10.16 19 0
36866 개만무는개 지옥의 고통보다 더 잔인한 정관수술...txt 2016.10.16 35 0
36865 초변태쿄코 "햐~ 답답들 하시네..뭐가 중요한 지 몰라요?" 2016.10.16 18 0
36864 Dsus4 [스브스뉴스 2016.10.16 4 0
36863 초변태쿄코 페니스가 너무 커서 괴로운 남자.JPG 2016.10.16 30 0
36862 루강 북한이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시험발사했지만 실패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미국이 밝혔다 2016.10.16 4 0
36861 하루스3 국가기강을 뒤엎어버려도 결국 조용히 묻어간 도저히 이해 안가는사건.jpg 2016.10.16 29 0
36860 Dsus4 이재명 성남시장 "더 좋은 정책이 있으면 저한테 주십시오. 제가 하겠습니다" 2016.10.16 3 0
36859 설사의속도 일요일 간식추천 - 팥 녹차라떼 & 녹차 초코쿠키 소리O 2016.10.16 1 0
36858 크로스킬즈 이재명 청산하느냐, 청산당하느냐 2016.10.16 18 0
36857 개만무는개 "1만7229명 중에 1인, 한 말씀만 드리겠습니다..gisa 2016.10.16 14 0
36856 서찬혁 이순신을 음해하고 모함한 원균의 후손이 있는 새누리 그당 답다. 2016.10.16 21 0
36855 나라야_ 돈세기 2016.10.16 19 0
36854 銀洞 박근혜 대통령 대통령직 사퇴 동영상 .avi 2016.10.16 21 0
36853 얼룩말엉덩이 음란 vs 예술 2016.10.16 50 0
36852 장뤽고다르 삼권분립은 개나줘버려 .jpg 2016.10.16 11 0
36851 나라야_ 소방관들이 가장 많이 앓는 병 2016.10.16 11 0
36850 멍뭉이의육감 송영길 "2002년 박근혜 방북때 우린 '내통'이라 비난 안했다" 2016.10.16 25 0
36849 중력파발견 김어준 vs 법 2016.10.16 13 0
36848 나라야_ 정말로 신이 있긴 있나 봅니다. 2016.10.16 26 0
36847 Cross_X 국방부 장관의 거짓말 2016.10.16 21 0
36846 미연시다운족 2016.10.16 15 0
36845 엘다 김빙삼옹 트윗 2016.10.15 8 0
36844 깡해 이재명 vs 신보라 소리O 2016.10.15 29 0
36843 nayana77 감사하며 살고 있는 성남시.jpg 2016.10.15 19 0
36842 뿌우맨 이재명 성남시장의 핵직구.jpg 2016.10.15 21 0
36841 하루스 박지원 "갤노트7 단종 7조 손실 충격…삼성폰 더 사주자" 2016.10.15 15 0
36840 킨다마 대학계의 탱커 이화여대. 2016.10.15 20 0
36839 초변태쿄코 언론: "김영란법 때문에 경제가 추락하고 국제외교가 파탄나며 취업과 출생률이 망할것" 폐지 요구 2016.10.15 11 0
» 찌질이방법단 김영란법 시행 전: 기자들 '하룻밤마다' 수백만원 양주값, 섹스 성접대로 총 2억 5천만원 이상 접대 받아 2016.10.15 11 0
36837 에덴동산 박정희 때 '가사저속', '계급의식 조장'으로 금지곡이었던 노래 2016.10.15 9 0
36836 문폴로 무모한 끼어들기의 최후 2016.10.15 30 0
36835 나를밡고가라 자칭 머리좋다고 하는 ㄹ혜의 대학성적표 2016.10.15 24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295 296 297 298 299 300 301 302 303 304 ... 1353 Next ›
/ 1353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