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순위 닉네임 포인트
1위 유덕화! 5657069점
2위 지존의보스 4167155점
3위 인공지능 4157215점
4위 거이타 3543050점
5위 무조건닥공 3258267점
6위 꼬르륵 2661210점
7위 하피 2641397점
8위 스타플래티나 2483599점
9위 따저스승리 2461985점
10위 마스터즈 2416135점
단일배너

150억 들인 태양광 무인기, 성층권 두 번 띄우고 창고로 EAV-3 지난여름 ‘구글도 못한 성층권 90분 비행에 성공했다’며 화제가 됐던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의 태양광 무인기가 창고에서 먼지만 쌓여 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항우연이 최근까지 만든 태양광 무인기는 모두 두 대다. 이 중 지난해 처음 성층권에 도달한 뒤 바로 내려왔던 한 대는 대전 항우연 건물 내부에 비공개 전시 중이며, 최근 성층권에 올라갔던 나머지 한 대는 해체해 창고에 보관하고 있다. 태양광 무인기 개발에는 2010년부터 최근까지 정부 연구개발(R&D) 자금 83억원 등 총 150억원을 투자했다. 하지만 정부의 추가 지원도, 항우연 자체 예산 투입도 계획에 없다. 더 이상의 기술 진전이 없다면 비행기 두 번 띄우는 데 150억원을 썼다는 비판을 면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항우연은 지난 8월 25일 대기가 희박한 고(高)고도에서 태양에너지만으로 비행하는 태양광 무인기(EAV-3)가 고도 18.5㎞의 성층권에서 90분간 비행하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당시 항우연은 EAV-3가 세계에서 세 번째로 고도 18㎞ 이상의 성층권에 진입한 태양광 무인기라며 장기 체공 태양광 무인기 분야에서 기술적 우위를 확보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또 구글과 페이스북, 러시아, 중국 등이 태양광 장기 체공 무인기를 경쟁적으로 개발하고 있으나 아직 성층권 비행에는 이르지 못하고 있다며 항우연의 기술 우위를 강조했다. 당시 “태양전지와 배터리의 효율이 높아진다면”이라는 전제를 달긴 했지만 항우연은 “성층권에서 수개월씩 체공하는 태양광 무인비행기를 이용해 불법 조업 외국 어선 감시와 농작물 작황 관측 등을 보다 쉽게 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홍보했다. 첨단기술을 자랑했던 항우연의 태양광 무인기가 왜 창고 속에 처박혀 버렸을까. 항우연 측은 “태양광 무인기의 핵심은 배터리에 있는데 배터리 기술에서 벽에 부딪혔다. 더 연구개발을 하고 싶지만 정부 예산 지원도 더 이상 따내지 못해 아쉬운 측면이 많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항우연은 애당초 배터리 기술 개발은 하지도 않았다. 태양빛으로 무인기의 동력을 만드는 태양전지는 기술력 세계 1위의 미국 선파워, 전기를 저장하는 배터리는 미국 전기차 테슬라가 사용하고 있는 일본 파나소닉 제품을 썼다. 정작 지난 7월 세계 최초로 지구 한 바퀴를 돈 스위스의 1인승 태양광 비행기 솔라 임펄스2는 한국 중소기업 코캄의 리튬폴리머 배터리를 사용했다. 더군다나 항우연 태양광 무인기는 지상에서 기존 전기시스템 플러그로 배터리를 충전한 뒤 그 힘으로 성층권까지 올라갔으며, 해가 지기 전에 하강을 시작한 것으로 밝혀졌다. 항우연 무인기가 최종 목표대로 성층권에서 수개월씩 체공하기 위해서는 낮에 태양전지로 생산한 전기를 배터리에 비축해 햇빛이 없는 밤에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 정부 출연연구소의 한 관계자는 “배터리나 태양전지를 개발한 것도 아니고 태양광 무인기 세트 기술을 완성한 것도 아닌 상태에서 연구개발을 종료한 것은 국가 연구개발비를 낭비한 전형적인 사례”라며 “태양광 무인기의 성격상 항우연이 독자 기술로 개발할 수 없었다면 관련된 여러 연구기관이 공동으로 참여해 연구했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권현준 미래창조과학부 거대공공연구정책과장은 “태양광 무인기 사업은 미래부 출연금이 지원되긴 했지만 국책 연구과제가 아닌 항우연 자체 연구개발 사업”이라며 “항우연 원장의 판단으로 종료한 사업을 정부가 이래라저래라 관여할 수 없다”고 말했다. 권 과장은 또 “항우연은 배터리가 아니라 비행체를 개발하는 곳”이라며 “초경량 구조물 설계기술, 고고도 프로펠러 설계기술 등 항우연이 목표로 한 것은 다 수행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항우연의 무인기처럼 특별한 성과 없이 연구개발을 마치거나 축소된 사례는 정부 출연연들의 고질병이다. 심지어 대통령이 주재하는 과학기술전략회의에서조차 국내총생산(GDP) 대비 연구개발 투자 비중은 세계 최고 수준이지만 이를 통한 미래 먹거리 창출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daegulsajin.gif

ALLTVDA 회원님 이런.. 추천도 안해주시고 댓글까지 안남기시다니... ㅠㅠ
소중한 댓글 한 줄, 추천 한방 날려주세요.
 추천 1초 , 댓글 5초면 충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6973 zero 평창 올림픽 뮤비 "싫어요 테러" 문체부 죽도록 고생했는데...jpg 2016.10.18 5 0
36972 육군원수롬멜 최순실 딸 클라스!!! 2016.10.18 29 0
36971 쇼크미 “일베, 나한테 걸리면 죽습니다” 이재명 시장 경고….gisa 2016.10.18 20 0
36970 LIMPACT 핵심 재단 관계자가 밝힌 미르재단의 실체 2016.10.18 5 0
36969 루강 길거리 쓰레기·담배꽁초, 편의점·커피숍에 버린다? 2016.10.18 11 0
36968 나라야_ '시한폭탄' 아파트 간접흡연..실내서도 못 피우게 막는다 .. 2016.10.18 7 0
36967 육군원수롬멜 섬마을 女교사 성폭행 후폭풍?..농어촌 초등교사 시험 대량 미달 .. 2016.10.18 8 0
36966 새타령 80억 요구한 최순실의 '비덱', 이건 또 뭔가 2016.10.18 26 0
36965 Cross_X '양심적 병역거부' 항소심 첫 무죄…대체복무 논란 예고 2016.10.18 4 0
36964 초변태쿄코 옥시 사건 잊지 말아야 하는 이유 . jpg 2016.10.18 8 0
36963 이스나원 효자 아들.jpg 2016.10.18 13 0
36962 남자사람여자 최순실 모녀, 독일에 '회사' 차려놓고 재벌돈 긁어 2016.10.18 46 0
36961 악의와비극 김빙삼옹 트윗 2016.10.18 14 0
36960 nayana77 '현대차 내부 제보자' 2016.10.18 27 0
36959 쇼크미 승마하는 공주님 2016.10.18 30 0
36958 얼룩말엉덩이 전자발찌 착용자들의 해외 출국 사례 2016.10.18 20 0
36957 벛꽃 한눈에 보는 이재명 2016.10.18 10 0
36956 銀洞 인천 300만 시대 카운트다운 2016.10.18 16 0
36955 절묘한운빨 같은 기사 다른 해석.. 2016.10.18 29 0
36954 찌질이방법단 [박근혜 게이트 2016.10.18 60 0
36953 남자사람여자 박근혜 '아주 나쁜 사람' 지목한 진재수 "난 유배왔다" 2016.10.18 10 0
36952 LIMPACT [탐사플러스 2016.10.18 5 0
» 쇼크미 150억 들인 태양광 무인기, 성층권 두 번 띄우고 창고로 2016.10.18 22 0
36950 나를밡고가라 팩트 폭격 2016.10.18 60 0
36949 서찬혁 오바마대통령 용산기지에서 세월호 관련 언급 연설 영상 2016.10.18 29 0
36948 엘다 흥미로운 불법주차 단속장치가 나왔네요. 2016.10.18 37 0
36947 Dsus4 # 이젠 나와라 최순실 2016.10.18 21 0
36946 Dsus4 세계 곳곳에서 세월호 집회 및 고 백남기 씨 추모집회 2016.10.18 21 0
36945 초변태쿄코 [최민의 시사만평 2016.10.18 15 0
36944 나를밡고가라 박근혜의 위안부 합의, 박정희의 독도 합의 2016.10.18 13 0
36943 황토목팬션 국왕 서거로 태국의 검은 옷이 동났다 2016.10.18 13 0
36942 개만무는개 '창조 벤처' 1호 지금은… 2016.10.18 14 0
36941 나야냐비 이화여대는 온통 '말 판' 2016.10.17 20 0
36940 손노리 헬조선 화성시의 아몰랑 .jpg 2016.10.17 16 0
36939 깡해 고지방 다이어트 열풍에 버터,삼겹살,치즈 품귀현상.jpg 2016.10.17 21 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174 175 176 177 178 179 180 181 182 183 ... 1235 Next ›
/ 123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